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4 March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버몬트

정말 오랫동안 여행에 대해 쓰지 않았다. 이제 다시 조금씩 쓰려고 한다. 얼마 안 남았으니까.

메인 주 다음에 간 곳은 버몬트 주였다. 버몬트 카레로 유명한 바로 그 버몬트. 그런데 무라카미 하루키는 버몬트에는 버몬트 카레가 없다고 했는데.

버몬트는 뉴 잉글랜드 주의 하나며 미국에서는 2번째로 인구가 적은 주다. 또한 이 주는 뉴 잉글랜드 주이면서도 대서양과 맞닿아 있지 않는 유일한 주다. 내 개인적으로는 매우 아름다운 주다.

Pavement in Mt. Mansfield

맨스필드 산의 도로 왕복 1차선이다

내 눈을 사로잡은 곳으로는 맨스필드 산(Mount Mansfield)가 있는데, 버몬트 주에서 가장 높은 산이면서 또한 매우 아름다운 곳이다.

Under a huge rock

큰 바위 아래

맨스필드 산의 도로는 정말 포장이 잘 되어 있지만 길이 매우 구비지고 올라가면서 왕복 1차선으로 바뀌기 때문에 운전을 조심해야 한다.

Mt. Mansfield

맨스필드 산

내 생각엔 버몬트를 방문한다면 반드시 가봐야 할 곳 가운데 하나다. 그 산에서 다시 차를 몰고 드라이브를 했으면 좋겠다.

Thursday, 27 September 2012

미국 동북부 여행 – 델라웨어와 코네티컷

펜실바니아의 필라델피아 다음으로 우리가 간 곳은 이웃 주인 델라웨어였다.

델라웨어로 가는 길에 있었던 어느 다리

델라웨어는 미국에서 로드 아일랜드 다음으로 두번째로 작은 주로, 인구수로 따지면 45위, 바꿔 말해 거꾸로 6위지만, 인구 밀도로 따지면 6위를 차지하고 있다. 별명으로는 미국의 첫 주라고 하는데, 미국 최초의 13개 주 가운데 제일 먼저 미국 헌법을 승인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르호보스 해변에는 돌고래 동상이 꽤 많다

델라웨어 주에서 우리가 간 곳은 르호보스 해변이었다. 만일 뉴저지 주에서 간다면 빙 돌아 운전할 필요 없이 배 타고 갈 수도 있는데, 뉴저지의 케이프메이(5월의 만)에서부터 해변 옆 항구인 델라웨어의 루이스까지 운행한다.

르호보스 해변

르호보스 해변은 크지는 않지만 아담하고 좋은 곳이다. 아름다운 대서양을 볼 수가 있고 해변을 따라 만들어 놓은 산책길은 나무 판자로 해 놓아서 참 좋다. 모든 것이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곳이다.

이게 대서양이구만!

해변 쪽에 조그만 놀이동산이 하나 있는데, 놀라울 정도로 값이 쌌다. 내가 대서양을 처음 봤는데, 정말 짠가 하고 맛 봤다. ^^

르호보스 해변은 느긋하게 여유를 즐기기에 참 좋은 곳이고 매릴랜드의 오션 시타에서부터는 약 40분 정도 걸린다.

이 후에 이 곳에서 숙박하지 않고 그대로 코네티컷으로 가는 길을 갔다. 도중에 기름을 넣기 위해 세이프웨이 주유소에 갔다가 음식도 샀는데, 굉장히 저렴한 음식을 구할 수 있어서 좋았다.  캐나다 위니펙에 있을 때는 세이프웨이를 많이 봤는데, 미국 일리노이 주에 오고 나서는 세이프웨이는 안 보이고 도미닉스라는 곳만 보이는데, 매장 내부라던게 직원들 옷등이 완전 세이프웨이랑 똑같았다. 심지어는 세이프웨이 상품도 모두 판다. 이곳 세이프웨이에서 기름을 넣을 때 도미닉 회원카드도 사용할 수 있었다!

예일대학 경영대

고속도로 휴계실에서 자고 다음날 아침에 코네티컷에 도착했다. 그 곳에서는 예일 대학과 인근 도시를 좀 봤다. 예일 대학은 누구나 알겠지만 가장 유명한 아이비 리그 학교다.

예일 대학에서는 매우 똑똑해 보이는 학생이 여럿 있었는데, 그들을 보면서 쟤네 중 한명 또는 여럿이 미래의 미국 대통령이겠지라고 생각을 했다. 나중에 하버드에 가서도 똑같은 생각을 했는데, 게으르고 술취한 학생을 보면서, 쟤는 아마 미래의 미국 대통령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무슨 농담인지는 아는 분은 알테고)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