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28 November 2016

A preacher refused to step down

Today a very interesting news came to my facebook feed.  Check it: New York Preacher Pregnant Out of Wedlock Says She Won’t Step Down From Pulpit.

오늘 내 페북 피드에 흥미로운 기사가 올라왔는데, 한번 확인해 보라: 뉴욕 목사가 혼외임신했는데 계속 목사일을하겠다고 함. (영어)

Some of my facebook friends say that the Mother Mary was also pregnant out of wedlock.  Some quote Jesus that whoever without sin stone her.

페북 친구들 중 몇은 성모 마리아도 혼외 임신을 했다고도 하고, 또 몇은 죄 없는 자가 이 여자를 돌로 치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인용하기도 했다.

I cannot require her to do anything, but I guess I can express what I think as a person preparing to be a preacher.  I have three different issues on this.  But this is not about her, because I don’t want to be a back seat driver for her life.  I want to talk in general.

내가 그 목사에게 일해라 절해라 할 수는 없지만 목사 준비생으로 내 느낌을 얘기할 순 있지 않을까 하는 느낌적 느낌이다.  세 가지 얘기를 하겠다.  다만 내 글은 해당 목사에 대한 얘기는 아니다.  나는 그분의 인생에 왈가왈부 하고  싶지 않다.  나는 다만 일반론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다.

First, there are many male preachers having sex out of wedlock, and some even have a child(ren) but most of the media is quite silent about them.  It is not right that we talk about this only because the preacher is female.  We must treat both female and male preachers the same way–either issue them both or stay quiet for both.

첫번째, 혼외 정사를 하는 남자 목사들이 많고 심지어 아이(들)을 두기도 하는데, 미디어가 그들에 대해서는 조용하다.  이 목사가 단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문제를 삼는 것은 옳지 않다.  남자와 여자 목사들을 똑같이 취급해야 한다.  모두에게 문제를 삼던지 아니면 모두에게서 조용히 해야 한다.

Second, all and any preachers must maintain higher morality.  Many people say that the preachers are also human.  Well, I do not deny that.  I do all the things of basic human needs such as eating, drinking, sleeping, breathing and the likes.  But that does not mean preachers may do anything what others do.  Some people murder out of anger.  But preachers must not.  Some people exercise violence over their wife and children.  But preachers must not.  These two examples are some things that anyone must not commit besides preachers.  But there are some things that are allowed for other people but not for preachers, which I cannot think of right now.

둘째, 모든 목사는 더 엄격한 도덕성을 유지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목사도 사람이라고 하는데, 그걸 부정하는 게 아니다.  나 또한 모든 인간의 기본적 필요사항들을  수행한다.  나도 먹고 마시고 잠자도 숨쉬고 등등을 똑같이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목사가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일을 해도 된다는 건 아니다.  어떤 사람은 분노 가운데 살일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목사는 그러면 안된다.  어떤 사람은 자기 아내와 아이들을 폭행한다.  하지만 목사는 그러면 안된다.  이 두가지 예는 목사만이 아니라 누구나 해서는 안되는 일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허용이 되어도 목사는 해서는 안되는 일도 있는데, 지금 딱히 좋은 예가 생각나질 않는다.

Let me give you some analogy.  When you drive a 18 wheelers on a sharp right turn, you are not allowed to step on the curb.  So if you let the front wheels just make the curb, what happens?  The rest of the wheels will step on the corner for sure.  Like the front wheels of the semi-truck, preachers are leaders of the society and community.  If preachers just make the moral standard, then many of the society and community may not keep even the bottom line of the morality.

비유를 하나 들자.  만일 당신이 바퀴 18개가 달린 대형 세미 트럭을 운전하고 있는데, 급격한 우회전을 하고 있다.  당신의 트럭은 커브를 올라타면 당연히 안된다.  그래서, 만일 당신이 맨 처음의 앞바퀴가 간신히 커브를 돌도록 하면 어떻게 될까?  뒤의 나머지 바퀴들은 모조리 커브에 올라타게 되어 있다.  이건 불보듯 뻔한 일이다.  세미 트럭의 앞바퀴와 같이, 목사들도 사회와 지역의 지도자다.  만일 목사가 도덕적 기준을 가까스로 유지한다면, 사회와 지역의 많은 사람들은 도덕성의 바닥을 유지하지도 못할 수도 있다.

Preachers must maintain by themselves far much higher morality than they are required.  Only when the leaders of society maintain much higher standard, that society might meet the lowest moral line.

목사들은 요구되는 것보다도 훨씬 높은 도덕성을 스스로 유지해야 한다.  사회와 지역의 지도자들이 훨 높은 기준을 지킬 때에만 그 사회가 도덕적 최하의 커트라인을 지킬 수 있을 수도 있다.

Third and last, I just envy her.  I am trying so hard to have a baby for five years of marriage but failed so far.  I just am envious about her that how she is blessed!

세번째,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냥 그 여자 목사가 부럽다.  나는 결혼 5년동안 애를 가지려고 엄청 노력을 하는데도 안생기는데… 그냥 부럽기만 하고 그분은 정말 복받은 거라는 생각이 든다.

Friday, 24 June 2016

Cocoa Beach 1

It was Sunday when we went to Cocoa Beach, and I looked up the PCUSA website for a Presbyterian church nearby.

코코 해변에 도착했을 때는 주일이어서 미국장로교 홈페이지에 가서 근처 장로교 교회를 검색했다.

1.Riverside Presbyterian Church07.resized

The Riverside Presbyterian Church in Cocoa Beach, FL has very beautiful church building.  The main (or sanctuary) building has tree theme.  As seen above, it is like a big tree spreading its branches everywhere and the main trunk is on the stage.

플로리다주의 코코 해변에 있는 강변 (또는 리버사이드) 장로교회는 정말 아름다운 건물들을 갖고 있다.  본관 또는 예배당은 거대한 나무 테마로 지어진 듯 하다.  위에서 보듯이 몸통은 무대 위에 있고 가지가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모양이다.

1.Riverside Presbyterian Church12.resized

The church has a few separate building and their garden is so beautiful.  There is one interesting thing, that the church parking is actually on a lawn.  It is really nice that the grass does not heat up the car as much as the paved lot.  It is interesting to me because I remember the Presbyterian church in Naples, FL (where I went last year) also made their parking space on a lawn.

교회에는 건물이 몇 채 있고 정원도 정말 아름다웠다.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교회 주차장이 잔디라는 것이다.  이게 꽤 좋은게, 잔디는 포장된 주차장 만큼 차를 덥히지 않기 때문이다.  내가 흥미롭다고 느낀 이유는 내가 작년에 방문한 플로리다 주의 네이플스에 있는 장로교회도 주차장을 잔디고 만들었기 떄문이다.

2.Korean Mart1.resized

We googled for Korean grocery store nearby and found one.  It is much smaller than those in Chicagoland but I should not compare because Chicago has third largest Korean community in America, following Los Angeles and New York.  The reason we went to the Korean grocery store is to buy rice and kimchi.  I can live without rice and kimchi, but not my aunt.  She must, I mean, MUST eat rice and kimchi everyday.

한국 식료품점이 근처에 있나 구글에서 찾아 봤는데, 하나 있었다.  시카고 지역에 있는 것보다 엄청 작지만, 비교할 순 없는게, 시카고는 미국에서 나성과 뉴욕 다음으로 한국인들이 많은 곳이기 때문이다.  한국 식료품점에 간 이유는 쌀과 김치를 사기 위해서였다.  나는 밥과 김치 없이도 살 수 있는데, 이모님은 밥과 김치를 좀 드셔야 하기 때문이다.

3.Hightower Beach3.resized

Then we went to Hightower Beach.  And it was windier than Miami or Naples.  But the wind itself was nice and pleasant.  The wave also was higher which I thought nicer.  But when my mother tried the tube, she flipped over at the first try.  She hurt herself but not badly.  She sat on the lawn chair and rested.  A young lady (probably in her 30s or early 40s) next to us was worried about my mother and came over to see her.  Then she gave my mother a bottle of cold water.  I really felt so thankful about her, and may God bless her richly!

그 후에는 하이타워 해변에 갔다.  마이애미나 네이플스에 있을 때 보다는 바람이 좀 더 있었는데, 바람 자체는 꽤 기분 좋게 만드는 시원한 바람이었다.  파도도 조금 더 셌는데, 놀기 좋다고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어머니가 튜브를 타려고 하셨을 때 처음에 바로 뒤집어 지셨다.  좀 다치셨는데, 심하지는 않았다.  우리 옆에 있던 여성분이 (30대 또는 40대 초?) 걱정이 되셨는지 우리 쪽으로 오셔서 어머니를 좀 살폈다.  그리고는 차가운 물 한병을 주셨다.  굉장히 고맙게 느꼈다.  하나님이 그분을 풍성히 축복하시길!

We stayed at Days Inn again, which is not next to Cocoa Beach Pier, but 20 minutes away from the Beach.  Why?  Because it is cheaper and I thought it would provide breakfast.  And I was wrong again that they did not give free breakfast.  But the room was not dirty at least.  They gave us half price coupon for breakfast which we did not use.

이번에도 데이즈 인에 묵었는데, 코코 해변 피어 옆에 있는 거 말고 해변에서 20분 가량 떨어져 있는 곳이었다.  왜냐면… 쌌으니까.  그리고 아침을 줄 거라 생각했으니까.  이번에도 틀렸다.  아침을 안 준다.  하지만 적어도 방이 더럽진 않았다.  하침 반값 쿠폰을 줬지만, 결국은 쓰지 않았다.

Monday, 28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스물 다섯째 날 – 발굴 마지막 날

오늘은 발굴하는 마지막 날이다. 내일은 텔 아비브에 가서 이집트 비자를 받아야 하고, 그 후에 하룻밤 지내기 위해 일랏에 가야 한다.

Still Digging

여전히 발굴중

이번 주가 발굴 마지막 주기 때문에 원래는 일주일 내내 마지막 날의 항공 촬영을 위한 청소를 해야 했지만 여전히 계속 파내려가고 있다. 나야 이제 떠나니까 상관없지만 아주 힘든 수요일이 될 듯 하다. 사진 촬영은 목요일이기 때문에 수요일까지는 청소를 모두 끝내야 한다.

My lovely Trainers

내 사랑스러운 운동화

오늘 발굴을 끝내고 나서 청바지와 신발을 버렸다. 둘 모두 캐나다에서 작업용으로 산 것으로 약 오륙년 입고 신었다.

Bottom of the shoes

신발 바닥

이게 내 신발 바닥이다. 내 나이키 신발은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그리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두 번 여행하고나서 마지막으로 이스라엘에서 임종을 맞았다.

텔 아비브에서 카이로까지는 약 250마일 또는 403킬로미터 정도 된다. 시카고에서 뉴욕까지의 거리가 약 713마일 또는 1147킬로미터기 때문에 거의 삼분의 일 정도인데 항공료가 (편도) 400불이 넘어가고 15시간도 넘게 걸린다. 물론 대부분의 시간은 연결 비행기 기다리는데 쓰이지만 말이다. 참 바보스럽다는 생각이 든다.

뭐 어째든, 내일 이집트 비자를 받아야 하는데, 여권사진이 필요하다. 그런데 여권 사진이 없다. 텔 아비브 어디에서 여권사진을 찍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

Wednesday, 21 May 2008

[영어산책]2:1

Some English words have similar meaning and sometimes, there is only one word for them in Korean. (Of course, there are many opposite cases too.) For example, dove and pigeon are both bee-dule-guee. Pig and hog are also do-ee-gee. Monkey and ape are both won-sung-yee.

There are thousands of examples but I would like to say one more: freedom and liberty are ja-you.

I read a blog posting that the writer went to New York and wanted to see the famous Statue of Liberty, but he did not know the exact English name for it. And as you know, liberty and freedom are same word in Korean. So he asked: Where is freedom woman?

영어엔 두 가지 단어가 한국어에선 한 단어인 경우가 종종 있다. 예를 들어 dove와 pigeon이 둘 다 비둘기고, pig와 hog는 모두 돼지며, monkey와 ape는 그냥 원숭이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다.)

수 많은 예가 있겠지만, freedom과 liberty는 모두 자유다.

예전에 어느 블로그에서 쥔장이 뉴욕에 갔다가, 자유의 여신상을 보고 싶었는데, 영어 이름인 Statue of Liberty를 몰라서 그냥 Where is freedom woman?이라고 했다 한다.

이런 말들을 익히는 것은 영어 공부의 중요한 요소인데, 이를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영영사전을 보는 것과 더 나아가서는 동의어 사전(Thesaurus라고 한다)을 보는 것이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