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16 January 2014

이스라엘 여행 일곱째 날: 박물관의 날

오늘은 박물관 날이었다.

Israel Museum

이스라엘 박물관

이스라엘 박물관에 갔는데, 문을 통과하자 마자 기원후 60년 경의 예루살렘 모델이 굉장히 멋있게 놓여 었었다.

Jerusalem Model 1:50 Scale

1:50 비율의 예루살렘 모델

가운데가 헤롯이 지은 성전 마운트다. 템플 마운트의 오른쪽 부분 (양쪽 끝)이 성전 꼭대기라고 불리는 곳이고 템플 마운트의 왼쪽 윗 부분이 안토니아 요새로 본디오 빌라도가 머물렀을 것으로 추정되는 곳이기 때문에 고난의 길이 여기서 시작된다.

Part of the Ancient Column

고대 기둥의 일부

여기서 꽤 오랜 시간을 보낸 후에 성서의 성지로 갔다. 짧은 가는 길에 돌 조각들이 여러개 있었는데 위에 사진 찍은 것은 기원전 2세기의 것이라고 한다.

Shrine of the Book Main building

성서의 성지 건물

이 것은 성지 건물의 바깥 부분인데 흰 돔은 빛의 아들들을 상징한다고 한다. 이는 쿰란의 에세네파를 의미하는데, 이스라엘 사람들은 자신들을 여기에 투영하는 듯 하다. 주변의 물은 그들이 예식적으로 깨끗함을 의미한다고 한다.

The other side of the Shrine of the Book

성서의 성지 건물의 반대편

성서의 성지 건물의 반대편에는 검은색 벽이 서 있는데, 이는 어둠의 아들들을 의미한다고 한다.

Shrine of the Book by the entrance

성서의 성지 건물 입구 근처

성지 내부에는 사해 사본 일부가 전시되어 있었다. 그 외에도 사해 사본 및 알레포 코덱스와 관련된 것들이 여럿 전시되어 있었다. 하지만 사진 찍는 것은 허락되지 않았다.

Bible Land Museum

바이블 랜드 박물관

그 뒤에는 바이블 랜드 박물관으로 갔다. 거기에는 특별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는데, 아주 오래된 초기의 성서들이 수많은 언어로 전시되어 있었다. 다음 전시장소는 바티칸이라고 한다. 역시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었다.

Holy Snow in Jerusalem

예루살렘의 홀리 스노우

이스라엘에 온 첫날, 올 초에 예루살렘에 눈이 왔는데 이는 특이한 것이라고 들었다. 오늘 남은 눈을 봤다. 캐나다의 위니펙에서는 눈 쌓아두는 곳은 8월까지 남아있기도 하는데 뭘. 이전에 성 앤의 교회에 갔을때, 신부님이 말하길 삽을 구하거나 살 곳이 전혀 없어서 눈 치우는데 애먹었다고 했다.

Holocaust Museum

학살 박물관

그 다음에는 학살 박물관에 갔다. 학살 박물관은 워싱턴에 있는 것을 방문해 봤기 때문에 이 번은 두번째다. 물론 전시 스타일은 좀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같은 내용을 보여준다. 여기서도 사진 촬영은 금지되었다.

Ribbis for Human Rights

인권을 위한 랍비들

다음 목적지는 ‘인권을 위한 랍비들’이었고 이 곳에서 회장인 아릭 아서만 랍비를 만나서 이야기를 들었다. 꽤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또한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권익을 위해 일하고 싸우는 유대인을 보니 좋았다. 문제는 그런 유대인은 극소수라는 것이다.

Ribbi Arik Ascherman

아릭 아서만 랍비

만일 기회가 된다면, 내 짧은 리서치에 대해 포스팅을 따로 하고 싶지만 가능할지 모르겠다. 개인적으로 주변의 아랍 국가들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많이 도와주기를 기대했었다. 같은 아랍어를 말하고, 같은 이슬람을 믿고, 같은 인종이니까. 그런데 내 기대와는 정반대로 주변의 아랍 국가들이 어찌보면 이스라엘보다 더 심하다.

Thursday, 3 March 2011

Amazing March Weather

First day of March, we had snow storm.

Second day of March, the temperature was -28C. This is not a wind chill.

Third day of March, we had heavy snow fall.

Guess where I live. It is not Arctic nor Antarctic.

3월 첫날. 눈폭풍이 몰아쳤다.

3월 둘째날. 기온이 영하 28도였다. 체감온도가 아닌 기온이.

3월 셋째날. 폭설이 내렸다.

내가 남극이나 북극에 사는 것도 아닌데…

Sunday, 28 November 2010

Snow

Heavy snow fall last week.

Snow is a femme fatale. It causes many troubles like the fatal auto crash next day of first heavy snow fall last week on Bishop Grandin where one killed and two seriously injured.

But still it is so beautiful. It makes whole world white and look clean.

Snow is a femme fatale.

지난 주에 큰 눈이 내렸다.

눈은 팜므파탈이다. 지난 주 큰 눈이 내린 다음날 비숍 그랜딘에서 있었던 교통사고에서 한 명이 죽고 둘이 중상을 입었던 것과 같은 문제들을 일으킨다.

하지만 아름다워. 온 세계를 희게 하고  정결하게 보이게 한다.

눈은 팜므파탈.

Saturday, 16 May 2009

Dauphin May 15, 2009

Dauphin is a small town about 350 km away up to North from Winnipeg, which is about 220 miles. And there, they had snow fall yesterday. I got these photos from my friend. For your information, Winnipeg was cloudy yesterday, and beautiful sun shining today.

도핀은 위니펙에서 북쪽으로 약 350km 떨어져 있는 조그만 타운으로 약 220마일 정도 된다. 구글 어스에 의하면 서울-부산의 거리가 324km로 나오니, 약 서울-부산 만큼 북쪽으로 떨어져 있는 곳이다. 아무튼 이 곳에 어제 눈이 왔다. 그 곳에 있는 분이 보내준 사진. 참고로 위니펙은 어젠 구름이 꼈고, 오늘은 완전 화창하다.

dauphin1

dauphin2

dauphin3

Sunday, 28 December 2008

God loves Christmas and Winnipeg

Recently I saw the news saying about the Vancouver, Toronto and other parts of Canada having extremely much snow. Vancouver got much more snow than Winnipeg! What a surprise!

When I was visiting Brenda’s, they got a phone call from Bill’s son living in some town in Ontario. They said they got a snow up to their chest at once and still snowing. It was last Sunday.

But in Winnipeg, everything was normal. We also got some snow but not much more than recent years. (Actually Winnipeg is not a heavy snowing area. Just the snow does not melt until the next spring)

And we had cold weather last week, but on Christmas eve, Christmas day, and Boxing day (which is the next day of Christmas), God gave us spring-like warm weather.

I think God loves Winnipeg and Christmas. 🙂

최근에 뉴스를 보면 밴쿠버, 토론토를 비롯한 다른 캐나다 지방에서 얼마나 극단적으로 눈이 많이 내렸는지 나온다. 세상이 밴쿠버가 위니펙보다 훠얼씬 눈이 많이 내렸다니, 참 놀랍다.

브렌다집에 놀러 갔을 때, 온타리오에 사는 빌의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단 한번에 눈이 가슴 부근까지 내렸단다. 그거 바로 지난 주일 얘기다.

그런데 위니펙은 그냥 정상이었다. 물론 눈이 좀 내렸지만 절대 예년보다 많이 내린 게 아니었다. (사실 위니펙은 절대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은 아니다. 다만 봄까지 안녹을 뿐이지)

그리고 지난 주에 날씨가 추웠는데, 성탄전야, 성탄절, 그리고 복싱데이(성탄절 다음날)에는 마치 봄날과 같은 날씨였다.

하나님께서 위니펙을, 그리고 성탄절을 사랑하시나 보다. 🙂

Sunday, 14 December 2008

Are eyes weak or tough?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1:58
Tags: , , , , , , , , ,

Sometimes I wonder. Are the eyes really the weakest part of the body?

By the smallest dust in the eye, we have extreme pain – this is why people say the eyes are the weakest part of the body.

But recently, biking at -20C or below, I wrapped all my face and still felt quite cold – my cheeks gave me quite much pain by freezing. But I did not cover my eyes and there was no pain and no difficulties on seeing.

I think the eyes could be one of the toughest part of the body.

가끔 눈이 정말 몸에서 가장 약한 곳인지 의문이 든다.

엄청 작은 티끌 하나만 들어가도 무시무시한 고통에 시달리기 때문에 사람들이 눈을 가장 약한 곳이라고 한다.

그런데 최근에 추운 날씨에 자전거를 탈 때, 온 얼굴을 잘 감싸지만 볼은 얼어서 굉장히 고통스럽다. 하지만 눈은 덮거나 가리지 않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전혀 고통스럽거나 잘 안보이거나 하지 않는다.

어쩌면 눈이 가장 튼튼한 곳일지도.

Thursday, 24 April 2008

Winter again?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4:55
Tags: , , , ,

It was very nice weather even until a few days ago. This morning, I just woke up to find the whole world covered with white snow.

It is snowy and windy today. And it is cold. 😦

I said to several people, “It is late April, and how can it be snowy?” And they all just smiled a little and said to me, “It is Manitoba.”

몇일 전까지 정말 초여름의 좋은 날씨였는데… 오늘 아침에 일어나 보니 온 세상이 흰 눈으로 뒤덮혔다.

손가락 마디 굵기 만한 함박눈이 펄펄 내린다. 바람도 겁나 분다. 춥다.

몇몇 사람들에게 “아놔, 4월 말인데 눈이 말이 돼?”라고 말했는데, 모두 슬쩍 웃으면서 “마니토바거덩”이라고 했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