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9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스물 여섯째 날 – 일랏과 홍해

다른 날과 달리 오늘은 다섯시에 일어나서 한 시간이나 더 잤다! 그 후에 발굴 사무소에 신고해서 오늘 떠난다고 알려주고 거기서 택시를 불러줬다.

Double Deck Israel Railway Train

이스라엘의 이층 기차

파데스-한나 기차역으로 갔다. 가는 길에 택시에 있으면서 버스정류장에 앉아있는 젊은 여자 둘을 봤는데 한 명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얼굴의 일부분만 빼고 다 칭칭 감은 걸로 봐서 이슬람교도임에 틀림이 없고, 다른 한 명은 이스라엘 군복을 입고 있었다. 그 둘은 서로 이야기하고 웃고 그랬다. 그 둘이 거기서 처음 만난 사이인지 아니면 오랜 친구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이 광경이 너무 감동적이었다. 특히나 지금처럼 이스라엘과 가자가 전쟁을 하면서 서로 죽이는 이 때에는 말이다. 오늘 그들에게서 희망을, 그리고 빛나는 미래를 봤다.

이스라엘에서 기차 타 보기는 처음이다. 놀랍게도 이층 기차였다! 기차타고 한나에서 텔 아비브까지 갔다.

Are these founders of Tel Aviv?

텔 아비브 개척자들인가?

이스라엘 경제의 수도인 텔 아비브에 왔다. 이스라엘에서 마음에 안드는 거는 버스건 기차건 영어 안내를 전혀 안한다는 것이다. 한국에서는 버스도 지하철도 모두 영어 방송을 하는데 말이다.

이집트 대사관으로 가기 위해 타야하는 25번 버스 정류장을 못 찾아서 헤매고 있었다. 길거리에서 아가씨에게 길을 물었는데, 같이 있던 아주머니가 직접 버스 회사에 전화까지 해 가면서 물어봐줬다. 물론 히브리어로 대화해서 못 알아들었지만 한 단어는 알아들었다. 바로 미쯔라임으로 이집트라는 뜻이다.

역시나 버스 운전사가 영어를 전혀 못했고, 또 다시 승객 중 한 분이 도와줬다. 이집트 대사관에 갔는데, 문이 닫혀 있는 것이었다. 어디에도 공지가 안붙어 있고, 웹사이트에서도 휴무 공지나 알림이 없었다. 경비에게 물어보니 뭔 말만 하면 무조건 “내일”이란다. 그래서 다시 물어봤다.

나: 넌 할줄 아는 말이 “내일”뿐이냐?
걔: 예, 예. 내일. 내일

내 추측으로는 이집트 국경일이 아닐까 한다. 그래서 텔 아비브 중앙 버스 터미널로 가서 일랏에 가는 버스표를 샀다. 내가 버스표를 살 때가 9시 33분이었는데, 3분 전에 일랏 버스가 떠났다는 소리를 들었다. 다음 버스는 11시다. 어이쿠.

Highway Stop before Beersheva

브엘세바 가기 전에 고속도로 휴게소

맥코믹 그룹은 위 사진을 기억할 것이다. 지난 1월에 브엘세바 가기 전에 멈췄던 곳으로 오늘도 브엘세바 가기 전에 이 곳에서 휴식했다. 여기가 바로 내가 처음 맛본 아로마다.

Negev Desert

네게브 사막

버스는 거의 다섯 시간 운행했다. 위 사진은 네게스 사막의 모습으로 정말 웅대하다.

Fish on  the Road

바닥에 새겨진 물고기

일랏에 갔는데, 땅에서 올라오는 열기가 완전 장난이 아니었다. 그리고 바닥에 물고기가 많이 새겨져 있었다.

Fish Statue in Eilat

일랏의 물고기상

또한 물고기 상들도 많이 있었다. 일랏은 이스라엘의 최남단으로 일랏에 가기 직전에 검문소를 거쳤다. 맥코믹 그룹은 이미 경험해 봤지만, 이번에도 반자동 소총을 든 군인 둘이 버스에 올라왔다. 아마 전시라서 그런 듯 하지만 버스 승객의 절반이 군복을 입고 있었고, 그 중 또 절반은 모두 반자동 소총을 들고 있었다.

Eilat Youth Hostel and Guest House

일랏 유스호스텔 및 게스트하우스

호스텔까지 약 10분 걸어 갔는데, 땀이 마치 비룡폭포 쏟아지듯 했다. 일랏의 호스텔은 정말 광경이 좋다. 위 사진에서도 홍해가 보인다. 방은 다섯이 공유하는 방이고, 아침식사가 제공된다. 나는 booking.com을 통해서 예약을 하고 30불을 냈는데, 직접 예약하면 120세겔, 그러니까 약 40불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Red Sea is blue

홍해가 푸르네

이런 찌는 날씨에 누가 바다의 유혹을 견딜 수 있을까? 여기가 바로 모세가 쩍 갈랐다는 홍해다 (물론 이 지점에서 가른 건 아니지만). 왜 이걸 홍해, 붉은 바다라고 부르는지 모르겠다. 내 눈에는 아무리 봐도 푸른 바다로 보이는데 말이다.

오늘 이집트 대사관에 못 갔기 때문에 내일 아침 일찍 국경에 가야겠다.

Saturday, 12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아홉째 날 – 베들레헴과 여리고

오늘은 원래 네게브 사막 사파리 여행 하는 날이었다. 호텔에서 픽업된 뒤에 나중에 보니 사막 여행이 취소 되었다고 나를 그냥 사해와 마사다 여행에 합류시키려고 했다. 하지만 이미 이틀 전에 했던 거 또 하기 싫다고 했더니, 나를 베들레헴과 여리고 여행에 집어 넣었다.

Church of the Shepherds' field

목동의 터 교회

일단 베이트 자훌에 갔는데, 어제 조지랑 같이 가서 마라를 만났던 곳이다. 지난 1월 여행까지만 해도 목동의 터가 베들레헴에 있는 줄 알았는데, 이제는 인근 마을인 베이트 자훌에 있는 걸 안다.

Star of Nativity

성탄의 별

이미 와 본 곳이었기 때문에 그다지 볼 게 많지는 않았다. 그냥 동굴 천장에 장식된 별 사진을 찍었다. 안내인이 말하길 이 곳이 동방박사가 헤롯에게 가지 않고 돌아가는 길에 머물렀던 곳이라고 믿어지는 곳이라고 했고, 또한 이 곳이 다윗의 할아버지인 보아스의 밭이라고 했다.

Milk Grotto Church

젖 동굴 교회

베들레헴에서는 성탄교회 가기 전에 젖 동굴 교회에 먼저 갔다. 이 곳은 지난 여행에서 가지 않았기 때문에 좋았다. 여기는 예수님 식구가 숨었던 곳이며 성모 마리아가 예수님에게 젖 먹일 때 젖이 몇 방울 흘렀는데, 그 몇 방울이 바위를 모조리 흰 색으로 영구히 변화시켰다고 한다. 그래서 동굴의 바위가 모두 흰 색이다.

Church of Nativity

성탄교회

지난 번에 성탄교회에 갔을 때에는 예수님이 태어난 장소라고 믿어지는 별이 새겨진 곳에는 사실 들어가지 못했다. 오늘도 원래는 2-3시간 기다려야 했는데, 안내인이 우리를 8명이 안되는 그룹으로 나눠서 들여보냈는데, 경찰이 우리가 8명 이하의 그룹인 것을 보더니 다른 문으로 들여보냈다. 그래서 사실 5분도 채 기다리지 않고 내려갈 수 있었다.

Christmas tree in July

7월의 성탄 트리

순서대로 천주교회에도 갔는데, 천주교회 밖에는 조그만 분재 나무를 성탄 트리 모양으로 만들어 놨다.

오늘 새로 알게 된 사실은 유대인 여행 안내인은 팔레스타인 지역에서 안내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유대인 안내인은 미니 버스에 남아 있고, 우리는 현지 팔레스타인 안내인을 만나서 베들레헴 전체 안내를 받았다. 그러고 보니 맥코믹 그룹이 지난 번에 팔레스타인 안내인을 만난 것이 잘된 것 같다. 조지 필몬이 우리의 안내인을 한 것이 여러 모로 잘된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일단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전 지역을 혼자서 안내할 수도 있는데다가, 팔레스타인 사람의 의견을 들을 수 있었고, 또한 그다지 편파적이지도 않았다.

Bedouin

베두인도 갖고 있는 위성 안테나

여리고에 가는 길에서 많은 베두인 집을 봤는데, 지난 1월에 보던 것보다 훨씬 많았다. 위 사진을 잘 보면, 사진 윗 부분은 가축들이 있는데, 대부분은 그늘에 들어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햇빛이 동물들 마저도 견딜 수 없을 만큼 강한 것이다.

11000 year-old tower

11000년 된 탑

11,000년 된 (가장 오래된) 건축물을 다시 보니 반가웠다. 이 것들이 인간이 만든 첫 벽돌일 것이다. 이런 벽돌들 덕분에 마을도 생성이 되고 도시도 만들어질 수가 있었다. 완전 혁명적인 발명품이 아닌가 생각한다.

Jericho updated in April 2014

2014년 4월에 업데이트 된 여리고

유대인 안내인이 좀 놀라운 얘길 했다. 그가 말하길 최근 여리고 발굴에 의해서 성경이 사실임이 입증되었다고 했다. 그리고 나서 보니 설명 판이 새로운 게 보였다. 2014년 4월에 새로 만들었다고 하니 맥코믹 그룹이 방문한 이후다. 이에 대해서 좀 더 조사를 해봐야 겠다.

Elisha's water

엘리사의 물

그리고 나서는 엘리사의 물을 마셨다. 이에 대해서는 첫 여행에서 자세히 썼으니 이번엔 생략하겠다.

Mount of Temptation

시험산

시험산에 좀 더 가까이 가서 수도원을 봤다. 예수님이 40일 40야를 금식하시고 사단에게 시험을 받으셨다는 곳이다. 여리고에는 시험산 기도원이라고 한국어로 된 곳이 있다.

Zacchaeus' Tree

삭개오의 나무

그 후에는 삭개오의 나무에 멈췄다. 모두 알겠지만 키가 작은 삭개오가 예수님을 보기 위해 오른 나무로 예수님이 삭개오를 내려오라 하시고 그의 집에 머무셨다.

Taking Dove

비둘기를 잡아가…

원래 여행 계획이 완전 틀어져 버렸지만 크게 나쁜 하루를 보낸 것은 아니었다. 같은 장소를 오랫만에 다시 가 보는 것도 나쁘진 않았다.

자파 문으로 다시 돌아왔을 때, 좀 신기한 걸 봤다. 몇몇 사람들이 비둘기를 잡는 것이었다. 비둘기가 도망가지도 않고 순순히 잡힌다. 그리고는 비둘기를 그냥 들고 간다. 왜 비둘기를 잡아 가지? 그걸 먹나?

저녁을 먹은 후에 사이렌 소리가 몇 번 났는데, 예루살렘이 로케트 공격을 받고 있다는 소리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