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26 July 2014

두번째 성지 여행 – 스물 세번째 날 – 그냥 쉬었음

오늘은 아침 9시까지 잤다. 완전 늦잠.

It is not a cup ramen

컵라면 아님

주말에는 여기서 식사를 제공해 주지 않기 때문에 지난 번에 산 컵라면을 먹으려고 했다. 그런데 컵라면이 아니었다. 그냥 무슨 곡물같은 것이 들어 있고 꽤 짰다.

오늘은 별로 한 게 없다. 그냥 방에서 쉬고, 이집트 여행에 대해서 검색했다. 이집트 여행은 전부다 2명 혹은 그 이상을 요구하기 때문에 나 혼자서 여행하기로 결심했다. 저녁 먹을 때 이집트 간다고 했더니 사람들이 이집트 아직 불안정하고 위험하다고 했다. 그래서 이집트 갔다 온 후에는 베들레헴에 간다고 했더니 난리 났다. 거긴 요즘에 정말 위험하고 벌써 다섯 명이나 죽었다고.

뭐, 어째 내가 가는 데마다 다 위험하냐. 거참.

Kibbutz Shower Control

키부츠 샤워 손잡이

위 사진은 기밧 하비바의 샤워 조절 손잡인데, 케드마에서도 똑같은 것이 있었다. 처음에는 어떻게 하는지 몰라 헤맸는데, 맨 위의 것은 뜨거운 물 조절하고, 바닥의 것은 찬 물, 그리고 중간의 것은 물의 흐름 자체를 제어한다. 그러니까 찬물 샤워를 하고 싶으면 중간과 아래 손잡이를 돌려서 밸브를 열어주면 된다.

내일은 다시 새벽 4시에 일어나야 한다. 최대한 일찍 자야겠다. 문득 고대 유대인들에게 감사함이 생겼는데, 그들이 이레에 하루 쉬는 관습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정확히는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명령을 하셨다고 해야하지만). 만일 내가 이렇게 쉬는 거 없이 계속 일 한다면 곧 죽을지도 모른다. 궁금해 진 것이 있는데, 혹시 고대의 다른 문화에서도 이렇게 몇일에 하루 쉬는 풍습이 있었는가다. 기독교와 이슬람도 이레에 하루씩 쉬지만 두 종교 모두 유대교에 뿌리를 두고 있다. 혹시, 누구 답해 줄 사람?

Tuesday, 7 May 2013

One more thing to consider when you buy eReader

I am currently using Kobo Touch. I like it very much. But these days I am facing a problem.

My wife has a Nexus from Google and she has some reading apps – Kobo, Kindle, and Google Play Book.

When I buy a book, I have to compare the prices at all three bookstores – Kobo, Amazon, and Google Play Store.

Most time, Amazon and Google has the same price while Kobo has always higher price. For example, I tried a book today. Amazon and Google are selling it at $12.74 while Kobo is at $14.99.

Just around $2 is not much. But if you buy more books later, it will pile up. Ten books make over $20. And another thing is my wife is not going to allow me to buy books at higher price while lower price is available.

So, when you buy a eReader, you have to consider the book prices of the store where you should use.

나는 현재 코보 터치를 사용하는 중인데, 정말 맘에 든다. 그런데 요즘 문제에 봉착했다.

내 아내는 구글 넥서스를 갖고 있고, 독서 앱을 셋 갖고 있다 – 코보, 킨들, 그리고 구글 플레이 북.

내가 책을 살 때는 세 곳의 온라인 서점 모두에서 가격을 비교해야만 한다 – 코보, 아마존, 그리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

대부분의 경우에, 아마존과 구글은 같은 가격인데, 언제나 코보는 더 비싸다. 예를 들어, 오늘 책하 나 사려고 했는데, 아마존과 구글에서는 12불 74전인데 코보에서만 14불 99전이었다.

겨우 2불 정도라고 하지만, 책을 더 사면 이게 모인다. 10권만 사도 20불이 넘어간다. 또 다른 문제는 내 아내가 싸게 살 수 있는데 더 비싸게 사는 걸 허락할 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전자책을 사려면, 해당 전자책의 온라인 서점의 책 값이 어떤지 먼저 알아보고 사야 한다.

 

Monday, 1 April 2013

Google Treasure Map

Is it for April Fool’s Day? Google Map has Treasure mode. Not much thing in Chicago, but I found three in Seoul.

Admiral Lee, Fighting Robot on top of the Legislature building, and Psy at Gangman!

google treasure

 

만우절용인지는 몰라도 구글에 보물지도가 있다. 시카고 근처에서는 별거 없는데, 서울에서 세 개가 보인다.

이순신 장군과, 국회 의사당 위의 태권V! 그리고 강남에는 싸이!

Sunday, 3 April 2011

April Fools Day

As the April fool’s day, there were much fun around.

My favourite one was Google’s Gmail Motion. And even WordPress, it had one. On the Dashboard, graph for today’s visitor was ten times bigger than actual. It surprised me anyway.

And today is April 3rd, and God is making another joke for us. It’s heavy snow now.

만우절때 주변에 재미있는 일들이 많았다.

그 중에 내가 가장 좋아했던 것은 구글의 지메일 모션이었다. 내가 쓰는 블로그 워드프레스에서도 만우절날 방문자 표시 그래프를 10배 뻥튀기 했었다. 좀 놀라기도 했지만… -_-

오늘은 4월 3일인데, 하나님께서 만우절 농담을 하시는 듯. 밖에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다. 🙂

Wednesday, 21 October 2009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