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25 August 2014

두번째 성지여행 – 쉰 네번째 날 – 헤로디움 국립공원

원래 오늘은 아랍어 수업이 있어야 하는데, 선생이 주차 딱지를 다시 끊어서 벌금을 줄이기 위해 법원에 가느라 수업을 취소했다. 그래서 오늘은 헤로디움 (또는 헤로디온) 국립공원에 가기로 했다. 여기 식구들에게 물어보니 택시타고 가라고 한다. 하지만 걸을만한 거리면 걷고 싶었다.

Google Maps Sucks

구글 지도 등신

구글 지도에서 길찾기를 하니 6시간 16분을 걸어야 한다고 나온다. 그런데 완전 빙빙빙 돌아 가는 길이다. 그래서 구글 지도를 버리고 내 감을 믿기로 했다. 사실 구글 지도가 팔레스타인에서는 거의 무용지물이다. 깨끗한 위성사진을 보여주지도 않고 길도 많이 틀리다.

Herodyum from afar

멀리 보이는 헤로디움

나는 나침반이나 지도도 없었지만 시계가 있고 해, 즉 태양이 있었다. 헤로디움이 집에서 거의 완전 남쪽이지만 살짝 동쪽에 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그리고 현재 시간을 알면 방위(동서남북)를 알 수가 있다. 그래서 내 감대로 절반 정도를 걷자 멀리서 헤로디움이 보이기 시작했다.

Sheep and Goats

양과 염소

하도 봐서 이제는 지겨운 양과 염소. 양과 염소를 구분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생김새가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설명하긴 좀 힌든데, 쉽게 파악하는 방법은 꼬리를 보면 된다. 염소는 꼬리가 올라가 있는데, 양은 내려와 있다.

Olive trees are everywhere

어디에나 있는 감람나무

헤로디움에 가는 데만 총 1시간 반을 걸었다. 그 와중에 감람나무를 엄청 많이 봤다. 이게 무슨 공간만 있으면 감람나무 심어야 하는게 법인듯 느껴지기까지 했다. 그리고 길에 야생 고양이와 개가 꽤 많다. 가는 길에 큰 개 한마리가 멀리서 날 보고 짖어댔다. 일반적으로 여기 야생 개들은 사람을 피하는데, 저 놈은 날 보고 짖었다. 그래서 혹시 몰라 돌맹이 예닐곱개를 쥐어 들고 천천히 걸어갔다. 다행히도 그 개는 딴데로 걸어가 버리고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Herodyum from closer spot than before

아까보다 가까이서 본 헤로디움

점점 헤로디움에 가까이 다가갔다. 내가 위에 썼듯이 한시간 반 걸려 걸어갔다. 여섯시간 십육분이 아니고. 내 감이 구글 지도보다 훨 낫다. 사실, 군대에서 훈련을 받았기 때문에 감이라고 하면 안되는데. 밤에 달 보고도 방위를 알 수 있다. 약간 더 복잡하긴 한데, 어렵진 않다. 태양이 있는 낮에는 태양의 위치와 시각을 알면 된다. 달이 있는 밤에는 현재 시각과 태양의 위치를 알면 된다. 태양의 위치를 밤에 어떻게 알까? 바로 달의 위치와 모양을 보면 현재 태양의 위치가 나온다. 사실 현재시각은 알 필요도 없다. 태양의 위치를 알면 현재 시각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Top Palace Model

산상 궁전 모델

위 사진은 산상 궁전의 모델이다. 헤로디움에는 궁전이 둘 있는데, 하나는 산 꼭대기에 있고, 하나는 중턱에 있다. 그래서 산상 궁전과 산중 궁전으로 부르련다. 산중 궁전은 아직 정비가 다 안되어서 들어갈 수 있다고 하지만 위에서 바라볼 수는 있었다.

Top Palace Ruin

산상 궁전 유적

위 사진은 산상 궁전의 유적이다. 위 유적의 동그란 것은 파수대다 (여호와의 증인이 생기기 전부터 파수대는 있었다). 헤로디움은 종합 엔터테인먼트 궁전으로 거의 모든 것이 여기 있었다고 한다.

Herodyum Tunnel

헤로디움 터널

헤로디움에는 터널과 수자원 시스템이 있었다. 꽤 아래로 내려가고 거대한 물 저장소도 있었다.

Royal Theatre

왕실 극장

산의 다른 면에는 왕실 극장이 있었다. 가이사랴에 있는 것 만큼 거대한 규모는 아니다. 하지만 여기는 사람들을 위해 지은 게 아니라 헤롯이 본인 개인 용도로 지은 극장이니 클 필요도 없다.

Herod's Tomb Model

헤롯의 무덤 모델

이 곳에는 헤롯의 무덤도 있다. 헤롯이 여기 묻혔다고 한다. 물론 그의 무덤은 후에 파괴되고 잊혀졌지만, 내 기억이 맞다면 2007년인가 발굴되었다. 위 사진은 헤롯의 무덤 모델이다.

Israeli Army base seen from above

위에서 내려다본 이스라엘 육군 부대

여기는 확실히 팔레스타인 땅이지만 헤로디움은 이스라엘 국립공원이고 이스라엘 정부가 관리한다. 그리고 이곳에는 이스라엘의 유대인 정착촌도 많고, 정착민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군부대를 박아놨다.

Herodyum Model

헤로디움 전체 모델

위 사진은 헤로디움의 전체 모델이다. 헤로디움은 이 근방에서는 가장 높은 곳으로 전체 지역을 보고 통제할 수 있다.

USAID

USAID 미국 원조 교제

집에 걸어서 돌아갈 때 (다시 한시간 반을 걸었다), 위와 같은 미국의 원조 표지를 몇 개 봤다. 이런 걸 보니 기분이 좋다. 적어도 미국이 좋은 일도 한다는 거니까.

Kids on barefoot

맨발의 아이들

팔레스타인 아이들이 맨발로 놀고 있다. 그래도 괜찮은지 걱정이 되었다. 여기는 관광 지역이 아니라 외국인이 전혀 오지 않는 곳인 듯 하다. 그래서 아이들이 외부인을 처음 본 듯 했다.

Steeper than it looks

사진에 보이는 것보다 훨씬 가파르다

한 쪽 언덕 위에서 다른쪽 언덕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었다. 사진에서는 크게 가파르게 보이지 않지만, 실제로는 미친듯이 가파르다. 저런 언덕을 오늘 세 시간동안 계속 오르락 내리락, 오르락 내리락 했다. 여기서는 사람들이 산 또는 언덕 위에 산다. 고대로부터 내려온 외부 침입에 대한 방어 차원에서 그런 듯 하다. 하지만 산 위는 계곡보다 훨씬 덜 덥다. 그리고 위에서는 계속 바람이 부는데, 땀을 흘리면, 여기가 건조하기 때문에 바람에 의해 땀이 마르면서 꽤 시원해 진다.

한 절반쯤 왔을 때, 지나가던 차 한대가 서더니 태워주겠다고 했다. 걸으면서 마을도 보고 사람들도 보고 싶었기 때문에 됐다고 했다. 어디 가냐고 묻길래 벳자훌에 있는 YMCA 근처가 집아라고 말해줬더니 택시는 비싸지만 자기는 택시가 아니니까 싸게 태워주겠단다. 나는 가격도 묻지 않고 “고맙지만 걸을래요”라고 했더니, 그 인간이 “100 세겔 (약 3만 5천원)”이란다. 헐. 내가 여기 택시 요금을 아는데, 내가 있던 그 곳에서 집까지 약 15세겔 (5천원)이면 떡을 친다. 이거 미친 놈 아냐? 내가 진실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폭력 사태와 민간인 희생에 대해서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위해주고 그쪽 편이긴 한데, 여기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낯선 사람들 보면 일단 등쳐먹거나 벗겨먹을라고 진짜 최선의 노력을 다 한다. 몇일 전에는 가게에서 물 한병을 1세겔 반을 주고 샀다. 나는 아랍어를 해서 샀는데, 내 뒤에 영어를 하는 사람이 들어와서 샀는데, 3세겔을 주고 샀다. 뭐 이 정도는 그냥 귀엽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15세겔 정도의 운전을 해서 100세겔을 받아 쳐먹겠다는 건 이건 진짜 아니지. 마지막으로 여전히 웃으면서 말해줬다. “슈크란 커티어, 바스 아나 빗-디 아루프.” 이게 아랍어로 “정말 고맙지만 걷고 싶네요”다. 그러지 그 인간이 떠났다.

Thorns in our hearts

우리 마음의 가시 덤불

여기서는 사람이 경작하지 않는, 밭 갈지 않는 땅은 어디에나 가시 덤불이 우거져 있다. 이를 보고 잠시 생각했다. 우리도 우리의 마음을 하나님의 가르침과 사랑으로 끊임없이 갈아엎지 않으면 우리의 마음도 가시 덤불, 즉 미음과 타인에 대한 분노가 가득차겠지. 여기가 거룩한 땅, 성지고 세 종교의 뿌리인 곳이지만 종교인들이 하나님의 참된 가르침으로 자신의 마음을 갈아엎지 않아서 그들의 마음에 가시덤불이 가득한 것 같다. 그러한 마음의 가시덤불이 유대인과 무슬림 사이의 유혈 폭력사태로 표면화되는 것 같다.

Thursday, 28 June 2012

Where to go for Biometrics of Immigration – USCIS

Almost four weeks ago, I got the notice from the USCIS to come for the biometrics. It was yesterday.

Hannah told me she knows where to go and it does not even take ten minutes. So we left home 10 minutes before the appointed time. And one the way, I asked her to double check the location with her smart phone‘s GPS and navigation.

The address was 888 South Route 59, Naperville, IL 60540. And her smart phone (Google Maps) showed totally different location. The location she knew is around IL-59 and McCoy Drive, and the one smart phone showed is north of North Aurora on IL-59.

So we hurried and rushed to the other place, I was nervous and said to her “You told me you know!” She said, “It must be moved! It was there! It must be new place!”

And when we reached the location where the smart phone showed, there was nothing but a field with abandoned tall grass. So we headed back to the original place where Hannah knew. And meanwhile she phoned the USCIS to check the location, and they just asked so many questions verifying who is calling.

While she was talking on the phone, we got to the place and the building says the street number “888” with huge letter!

We were a little bit late, but processing itself was quick. I just took finger prints for all my ten fingers twice, and a photo shot. That was all. And they were very unkind. Hannah was looking at her smart phone, and one of them said with very unpleasant voice, “Ma’am, you got to turn off your cell phone!”

So, if you are looking for where to take your immigration biometrics, which is finger prints, DO NOT BELIEVE the navigator. It is in the shopping centre where the Walmart is by the IL-59 and McCoy Drive. Or you can just go this coordinates on the map – 41.755342,-88.204266. Oh, if you search that address with the zip code, the map shows correctly, but it would be better to see my coordinates on Google maps because the shopping centre is huge and you would take long time to find where. And it is “Application Support Centre.”

거의 4주 전에 미국 이민국에서 바이오메트릭스를 찍으러 오라는 통보를 받았는데, 그게 어제였다.

아내가 어디로 가는지 안다고 그리고 10분도 안 걸린다고 해서 딱 10분 전에 집을 나섰다. 가는 도중에 아내에게 확실히 하기 위해서 스마트폰으로 주소를 찾아 보라고 했다.

주소는 888 South Route 59, Naperville, IL 60540인데 스마트폰 (구글 맵)이 완전 다른 위치를 보여줬다. 아내가 알고 있던 위치는 IL-59번 도로와 맥코이 드라이브 근처인데, 스마트폰은 노스 오로라 길 북쪽의 IL-59번 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래서 바쁘게 차를 돌려서 다른 위치로 갔고, 너무 긴장되고 화가 나서 아내에게 “안다며!”라고 했다. 아내도 역시 “바뀌었나보지! 거기 있었어! 새 장손가 보지!”라고 대꾸했다.

스마트폰이 보여준 위치에 가니 풀만 길게 자라난 허허 벌판이었다. 그래서 다시 아내가 알던 원래 위치로 돌아가면서 미국 이민국에 전화를 했는데, 신원 확인을 위해서 엄청나게 많은 질문들을 해댔다.

아내가 여전히 전화에 대답을 하고 있는 도중에 도착을 했는데, 건물에 큰 글자로 주소가 “888”이라고 적혀 있었다!

조금 늦었는데 진행 자체는 빨랐다. 열 손가락 모두 지문을 두번씩 찍고, 사진을 한 번 찍었다. 그게 전부였다. 그리고 엄청 불친절했다. 아내가 스마트폰을  만지는데, 엄청 퉁명스런 목소리로 “핸드폰 꺼주세욧!”이라고 했다.

그래서, 만일 이민에 관련된 일로 지문을 찍어야 한다면 네비게이션을 믿지 말고 IL-59와 맥코이 드라이브 옆에 있는 월마트가 있는 쇼핑센터로 가길 바란다. 아니면 좌표 41.755342,-88.204266를 찾아 가면 된다. 참, 우편번호까지 넣어서 검색을 하면 제대로된 장소가 나오긴 하지만, 쇼핑센터가 커서 어디로 가야할지 한참 찾아야 할테니 어째든 구글 맵의 좌표 링크를 참조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Application Support Center 어플리케이션 서포트 센터라고 써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