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2 November 2018

씨발 교포들-자동차 정비

시카고에 살 때, 나도 한국 사람이니 기왕이면 한국 사람 도와주자는 심정으로 꽤 멀어도 한국 사람이 운영하는 정비소를 이용했었다.  몇년 전에 자동차 히터가 나오지 않게 되어서 늘 이용하던 한국인 정비소에 갔다.  그 곳에서는 히트코어를 교체해야 한다면서 인건비를 포함해서 700불이 든다고 했다.  당시 학생이어서 그만한 거금이 없던 나는 차를 고치지 못하도 몇년동안 시카고의 추운 겨울을 덜덜 떨면서 다녔다.  추위보다 더 괴로운 것은 차 앞유리에 낀 성애가 사라지지 않아서 정말 위험하게 운전을 하고 다녔다는 것이다.

그러다 지난 달에 지금 내가 사는 미국 시골의 조그만 정비소에 갔다.  이제는 일단 돈을 벌고, 또 차를 새로 사는 것보다 700불 들여 수리하는 게 훨씬 싸니까 히터를 고치기로 큰 마음을 먹었다.  여기는 뭐 한국인이 전혀 없으니 당연히 백인이 하는 정비소다.  그곳에 가서 설명을 하고, 히트코어를 교체하는데 700불이 든다더라, 그래도 좀 고쳐달라고 부탁을 했다.  정비소 아저씨가 히트코어 교체는 그 정도 비용이 드는데, 그 전에 히트코어 플러쉬를 한 번 해보자는 것이다.  그래서 히트코어 플러쉬를 했는데, 1시간도 안 결렸고, 비용도 100불도 안들었다.  이제는 따뜻하게 그리고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가 있다.

그런데 생각해 보니 너무 화가난다.  나는 그래도 같은 한국인 도와주자고 한국인 정비소를 이용했는데, 그 새끼들은 자기들 돈 더 벌자고 히트코어 교체만 얘기를 한 것인데… 내가 고속도로에서 성애낀 상태로 위태롭게 운전하다가 사고나서 죽을 수도 있었는데… 고객의 목숨보다 자기들 돈 더 버는 것에 훨씬 더 무게를 둔다는 것이잖아.  아, 씨발 한국인들, 씨발 교포들.  (만일 한국 업체가 플러쉬를 모른다면 그건 정비소 할 자격이 없는 병신인 거고)

미국과 캐나다에서 정말 개같은 한국인들을 많이 만났는데, 정말 궁금한게, 원래 개새끼들이 이민을 온 건지, 아니면 정상적인 사람들이 이민을 왔는데, 생활이 힘들어서 개새끼가 되는 건지 모르겠다.

앞으로 한식당은 몰라도 다른 것은, 특히 안전과 관련이 있는 것은 절대 한국인 업체를 이용하지 않을 것이다.

Advertisements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