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3 September 2008

Eating alone is betraying others

A few days ago, I talked to one of my friend in Corea through a messenger. It was late lunch time ten to one, I guess. But she did not eat lunch yet because the other people in her office were busy. Even though she had nothing to do but she was just waiting for them to finish their job.

She repeatedly said she was hungry, so I said to her “Go and eat alone.” And…

I: Go and eat alone.

She: What? How can I do that?

I: Why not? Just go and eat alone, if you are so hungry.

She: Eh? Are you encouraging me to be a betrayer?

I: You’re not gonna be a betrayer just by eating alone.

She: I WILL BE!!!! I WILL BE!!!

I: I know in Korean culture, you cannot eating alone. Can you?

She: I CAN!

I: Then go and eat alone.

She: What? Shut up!!! How can I go alone? That is betraying all my colleagues in my office!!!

I: Surely, in Korean culture, you cannot eat alone.

She: I said shut up! I will not talk to you again!

Isn’t it funny, eh? Like most Asian culture, Korea also emphasise group more than individual. The office workers go all together for lunch or supper. They regard eating alone not together as betraying the whole group.

얼마 전에 메신저로 한 친구와 얘기를 했다. 점심시간이 거의 지난 1시 10분전쯤이었는데, 다른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어서 밥을 먹으러 못 가고 있었다. 뭐 다 알다시피, 한국은 함께 밥 먹는 분위기라 기다리고 있었다.

자꾸 배고프다고 하길래 혼자 가서 먹으라고 했다.

나: 혼자 가서 먹고 와.

걔: 미쳤어? 어떻게 그래?

나: 뭐 어때. 그렇게 배고프면 혼자 가서 먹어.

걔: 지금 나보고 사람들을 배신하라는 거야?

나: 혼자먹는 다고 배신하는 건 아냐.

걔: 배신하는 거야.

나: 그치. 한국 문화에서는 혼자 밥 먹을 수가 없지. 그치?

걔: 왜 안돼?

나: 그럼 혼자 가서 먹어.

걔: 뭐? 말을 말자. 그건 사람들을 배신하는 거야.

나: 그치 그치. 한국 문화에선 혼자 밥을 먹을 수가 없지.

걔: 그만 해라. 너랑 얘기 안해

뭐 한국 문화에 대해서는 모두 알테니 뭔 소릴 더 붙이랴. 이 곳에서는 대체로 혼자 가서 밥을 먹는 분위기다. 사실 혼자 간다기 보다 대체로 도시락을 많이 싸갖고 다닌다. 정비소나 공사등 뿐만 아니라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들까지 모두 도시락을 거의 싸 갖고 온다.

그게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식당 가서  먹으면 세금까지 붙이고 팁 포함해서 최소한 10불, 보통 12-15불 나온다. 햄버거 가게를 가도 싸게 먹어야 8불이상. 여기서 10불이면 꽤 큰 돈이다. 사람들이 매우 근검하다 -_-;;

그리고 한국과 달리  개인을 중요시 하는 문화라 그런지, 밥은 일단 혼자 먹는다. 회사마다 밥 먹는 조그만 곳을 대체로 비치해 두고 있다. 전자렌지와 씽크가 대체로 있다. 그 곳이 넓지 않기 때문에 직원이 한꺼번에 우르르 몰려와 먹을 수도 없다. (물론 넓게 비치해 둔 회사도 있겠지만)

여기서 혼자 밥 먹는다고 배신이라고 하지도 않고, 오히려 날마다 같이 먹으려고 하면 오히려 귀찮아 하고 부담스러워 하는 것 같다. 그리고 자기 일이 끝나면 그냥 먹는 거지, 다른 사람 일 끝날 때 까지 기다려 주는 일은 없다. 물론 미리 같이 점심을 하기로 약속했다면 모를까.

한국의 단체 집단 문화와 이 곳의 개인 문화 모두 나름대로 장점과 단점이 있다. 하지만, 사실, 한국에 있을 때 다 같이 가기 위해 기다리고 그런 것이 불편했던 적이 많았다. 한 사람 때문에 대여섯 사람이 기다리고, 여기 저기서 “밥 먹고 해요”라던가 “밥 먹으러 갑시다”등이 계속 튀어 나오고… 사실 시간과 효율 낭비인 면이 없진 않다. 하지만, 인간적인 면이 느껴지는 좋은 점도 있고.

Advertisements

Thursday, 28 February 2008

동서양의 차이는 대중성 추구가 아닐까?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Essay — Jemyoung Leigh @ 12:14
Tags: , , ,

동양과 서양 문화의 가장 근본적인 차이점은 뭘까?

흔히 생각하면, 서양은 개인주의고 동양은 집단주의라고 생각한다. 뭐 그럴 수 도 있다.

여기서 트럭 학교 다닐 때, 캐나다인들과 무술에 대한 주제로 얘길 한 적이 있었다. 대화의 마지막에 교관이 이런 말을 했다. “우린 총이 있어.” 그리고 모두 웃었고 모든 게 끝났다.

난 그 때 생각했다. 동서양의 근본적인 차이점은 동양은 모든 걸 개인의 어깨와 책임에 올려 놓고 서양은 대중성을 추구한단 걸.

빠른 이동을 원할 때, 동양은 축지법을 개발했다. 서양은 차와 기차를 만들었다.

하늘을 날고 싶을 때, 동양은 경공술을 개발했다. 서양은 비행기를 만들었다.

멀리 보고 싶을 때, 동양은 천리안을 고안했고 서양은 망원경을 만들었다.

전쟁을 잘 하고 싶을 때, 동양은 검술을 극대화 하고 무술을 신의 경지에 끌어 올렸다. 서양은 총을 만들었다.

또 무슨 예가 있을까? 또 무슨 예가 더 필요할까?

축지법과 경공술과 궁극의 무술은 아무나 습득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원하는 걸 하는 건 전적으로 개인의 책임이고, 그걸 습득하기 위해서 개인은 평생을 바쳐야 한다. 그래도 할 수 있을지 없을지 모른다. 습득했다고 쳐도, 그거 말고는 아무 것도 못하는 바보가 되어 버린다.

기차는 돈만 내면 탈 수 있다. 비행기는 돈만 (더) 많이 내면 탈 수 있다. 이런 걸 타기 위해 뭘 배워야 할 필요도 없다. 개인은 그저 돈만 내고, 자기의 인생은 자기가 하고 싶은 다른 걸 하면서 살 수 있다.

동양은 모든 게 개인 책임이고 개인이 해야 하지만, 서양은 뭘 해도 대중성을 생각한다.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한다.

인간은 도구를 사용하는 동물이라는데, 그런 면으로 본다면, 도구의 사용을 거부하고 개인의 능력을 극대화 시키는 것을 목표로 했던 동양은 좀 퇴보한 건가?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