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7 May 2013

One more thing to consider when you buy eReader

I am currently using Kobo Touch. I like it very much. But these days I am facing a problem.

My wife has a Nexus from Google and she has some reading apps – Kobo, Kindle, and Google Play Book.

When I buy a book, I have to compare the prices at all three bookstores – Kobo, Amazon, and Google Play Store.

Most time, Amazon and Google has the same price while Kobo has always higher price. For example, I tried a book today. Amazon and Google are selling it at $12.74 while Kobo is at $14.99.

Just around $2 is not much. But if you buy more books later, it will pile up. Ten books make over $20. And another thing is my wife is not going to allow me to buy books at higher price while lower price is available.

So, when you buy a eReader, you have to consider the book prices of the store where you should use.

나는 현재 코보 터치를 사용하는 중인데, 정말 맘에 든다. 그런데 요즘 문제에 봉착했다.

내 아내는 구글 넥서스를 갖고 있고, 독서 앱을 셋 갖고 있다 – 코보, 킨들, 그리고 구글 플레이 북.

내가 책을 살 때는 세 곳의 온라인 서점 모두에서 가격을 비교해야만 한다 – 코보, 아마존, 그리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

대부분의 경우에, 아마존과 구글은 같은 가격인데, 언제나 코보는 더 비싸다. 예를 들어, 오늘 책하 나 사려고 했는데, 아마존과 구글에서는 12불 74전인데 코보에서만 14불 99전이었다.

겨우 2불 정도라고 하지만, 책을 더 사면 이게 모인다. 10권만 사도 20불이 넘어간다. 또 다른 문제는 내 아내가 싸게 살 수 있는데 더 비싸게 사는 걸 허락할 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전자책을 사려면, 해당 전자책의 온라인 서점의 책 값이 어떤지 먼저 알아보고 사야 한다.

 

Advertisements

Thursday, 21 June 2012

Android Voice Recognition Sucks

Hannah bought a new cell phone and she gave me hers to me. So now we both have Android phone. And I found that Android phone has voice recognition function which we both tried.

When Hannah said circle, it spelled and wrote “CIRCLE” while it wrote “SUCKLE” when I tried the same word. My conclusion is that Android Voice Recognition sucks (or maybe my pronunciation is the key to the problem).

But the best of the voice recognition is here:

아내가 핸드폰을 새로 사서 아내 것을 물려 받았다. 그래서 이제는 우리 모두 스마트 폰을 갖고 있는데 안드로이드에 음성 인식이 있다는 것을 알고 시험해 봤다.

아내가 써클이라고 말을 하면 CIRCLE이라고 맞게 받아 적어주는데, 꼭 내가 하면 SUCKLE이라고 적어버린다. 안드로이드 음성 인식 완전 후졌다. (내 발음이 문제인가?)

하지만 음성 인식의 갑은 역시 위에 있는 유튜브 비디오.

Friday, 15 June 2012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Updated

I wrote a post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before. And yesterday, I just realised how stupid I am. Why I did not think about WINE! I downloaded the Windows Kobo Application whose file extension is exe, and it installed well under WINE in my ubuntu box, and after all, IT WORKS PERFECTLY FINE!

But the only issue I found so far is that it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in Ubuntu box. I found some work-around which says I need to map the Kobo usb as floppy disk and install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I followed the instruction step by step but still Kobo Desktop Application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So I just reboot to Microsoft Windows and installed Kobo Desktop Application, and it recognised my Kobo Touch and I was successfully updated its firmware.

But after that, because Kobo Touch can update its library through wi-fi, I do not really have to use Kobo Desktop Application. I use Calibre to convert books, and Sigil to make epub files. Calibre is so great and I tried to convert three pdf files into epub, and it worked perfectly fine.

One thing I do not really understand is why they do NOT support Linux when their Kobo itself is based on Linux.

예전에 데비안 및 우분투 GNU/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방법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는데, 내가 참 멍청하다는 걸 막 알게되었다. 왜 WINE 생각을 여지껏 못했을까! 확장자가 .exe인 윈도우즈용 코보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우분투에서 와인을 통해 설치해 봤는데 완전 잘 작동한다!

딱 한가지 문제는 내 코보 터치를 우분투에서 이 프로그램이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 해결 방법을 인터넷에서 찾았는데, 코보 USB를 플로피 디스크로 드라이브 매핑을 하고 나서 설치하면 된다고 하는데, 순서대로 따라했는데도 인식이 되질 않는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로 재부팅을 한 다음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니 인식이 잘 되어서 코보 터치의 펌웨어를 업그레이드 했다.

하지만 그 후로는 코보 터치가 와이파이를 통해 라이브러리 업데이트가 가능하기 때문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쓸 이유가 없다. 칼리버를 사용해서 책을 변환하고 시길을 사용해서 epub를 만들고 있다. 칼리버는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다. 시험삼아 pdf 파일 세 개를 epub로 변환해 봤는데, 완전 잘된다.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코보 자체가 리눅스 기반으로 되어 있으면서 왜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는가다.

Thursday, 14 June 2012

Kobo eReader won me but its shipping and customer service is losing me

After long thought, I finally decided to buy Kobo eReader. They have wonderful one whose name is Kobo Touch with Offers. The normal Kobo Touch is $99.99 but it is $79.99. The device and functionality itself is identical but it has some kind of commercials on power-off and sleep. I am OK with that. 🙂

So I bought it online, and after I paid, my order was still processing, so I called them. One of the customer service agents answered and told me after look up my order, that my order would be shipped in three weeks (not within).

I couldn’t even believe, and I said it was ridiculous. That was Saturday June 9th, 2012. And Monday, I got an email that my order was shipped. And I got it Wednesday which was 13th of June. I am very much satisfied with the new Kobo Touch which I will post separately.

Meanwhile, I sent a few emails to Kobo service team.

I have some store credit, so I asked them if they can use my store credit for my purchase of eReader. And there was NO reply at all. It was disappointing.

I asked them how I can add some fonts into Kobo Touch, and they said it is not possible and they will send this issue to their development team. But I found it is possible, and I did it successfully yesterday in one minute. It also again was disappointing.

I asked them how I can use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on linux, and they also said it is not possible yet. But it is possible. I will write about this in another posting. And this was disappointing too.

My earliest and most important question was how I can read Korean or Asian letters in Kobo Touch, and they also said it is not possible, but again, I was successful yesterday about it. And this was disappointing, again.

I like Kobo very much but I think their customer service team should learn more about their product’s functionality, and if there is any work-around, I think they should answer and tell us even if it is not the official support and function.

오래 고민한 끝에, 코보를 사기로 결정했다. 코보 터치 오퍼스라는 아주 좋은 게 있는데, 그냥 코보 터치는 99불인데 이건 79불에 판다. 다른 모든 기능은 똑같고 꺼졌을 때에 광고가 나온다. 뭐 이쯤이야….

그래서 드디어 온라인 주문을 했는데, 지불을 하고 나서 몇일이 지나도 배송이 안 이루어지길래 전화를 했다. 고객 서비스 직원이 받았는데, 내 주문을 찾아보고 나서는 3주 후에 (이내가 아님) 배송을 할거라고 했다.

기가 막혀서 ‘바보같은 짓’이라고 말을  했다. 이 전화통화를 한 게 2012년 6월 9일 토요일이었는데, 월요일에 페덱스로 배송을 했다는 메일을 받았다. 수요일 그러니까 6월 13일에 물건을 받았다. 코보 터치는 아주 만족스럽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쓰려 한다.

그 동안에 코보 서비스 팀에 메일로 문의를 몇개 했다.

스토어 크레딧이 있어서 코보 터치 구매에 적용시켜줄 수 있냐고 했는데, 아직까지 아무 답변이 없다. 실망스럽다.

코보 터치에 글꼴을 설치하는 방법을 물었는데, 불가능하며 개발팀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글꼴 설치는 가능하며 어제 저녁에 단 1분만에 성공했다. 이 또한 실망스럽다.

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을 사용하는 방법을 물었는데, 이 또한  불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역시 가능하다. 이에 대해서도 또 다시 포스팅을 따로 하려 하며, 어째든 실망스럽다.

내가 보낸 첫번째,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질문은 한글 또는 아시아 문자를 코보 터치에서 어떻게 보느냐였는데, 이에 대해서도 불가능하다고 했고, 역시 이 것도  가능하며 어제 저녁에 성공했다. 여전히 실망스럽다.

코보는 무척 좋고 맘에 들지만 고객 지원 팀은 자기네 제품에 대해 좀 더 잘 알아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그리고 공식 지원하는 기능이 아니라 해도 가능한 방법이 있다면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Friday, 18 May 2012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I had Kobo eReader when I was in Canada. I bought two. And it was broken when I was moving down to America. (The display was broken probably by too much pressure) So I could not read the books I purchased.

They have Adroid and iPhone Apps which I cannot afford one. They also have PC and Mac application, but the thing is I use Linux – Ubuntu. I even asked Kobo customer centre  if they have plan to support linux and they said no.

Thankfully, I found an Debian package of Kobo! But it would not install because of a dependency with libzip1. I have libzip2 which is upgraded version of libzip1. In latest Ubuntu 12.04, libzip1 is deleted from the repository which means I cannot even install it. So I just changed the dependencies from libzip1 to libzip2, and it installs fine and works fine.

Here is the new deb file in my Google Drive:

https://docs.google.com/open?id=0B6tNrqQuisVLMGNqVHJwRjNZRzA

캐나다에 있을 때는 코보 전자책을 두개나 갖고 있었는데, 미국으로 이사오면서 망가져버렸다. (심하게 눌려서 액정이 망가져 버렸다) 그래서 내가 돈 주고 산 책들을 읽을 수 없게 되었다.

물론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앱이 있지만, 내가 그런 기기를 살 형편이 안된다. 윈도우즈와 맥용 어플리케이션도 있는데 나는 우분투 리눅스를 쓴다. 리눅스를 지원할 계획이 있는지 고객센터에 물어봤는데, 그럴 계획이 없단다.

고맙게도, 코보의 데비안 패키지를 찾았다! 그런데 libzip1이라는 의존성에 걸려서 설치가 안된다. libzip2는  설치가 되었있는데, 게다가 이건 libzip1보다 업글된 것이데. 최신 우분투인 12.04에서는 libzip1이라는 게 아예 서버에서 사라져버려서 설치할 수도 없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의존성을 libzip1에서 libzip2로 바꿔버렸다. 그리고는 설치도 작동도 잘 된다.

위의 링크는 내 구글 드라이브에 올려 놓은 코보의 수정판 데비안 패키지다.

Wednesday, 23 November 2011

Bluetooth on Ubuntu

After I upgraded my Ubuntu to 11.10, I f ound the bluetooth does not work (for at least file transfer). And I found a solution at http://ubuntu-answers.blogspot.com/2011/11/bluetooth-on-ubuntu-1110.html

To leave my own record or reference, I wrote down the same thing here again.

  1. If you don’t have obex package, install it
    • sudo apt-get install obexfs
  2. Make a mounting point
    • mkdir ~/je-phone
  3. Find the MAC address of your phone
    • hcitool scan
  4. MAC address looks like: 1A:2B:34:5C:6D:78
  5. Mount your phone using your cell phone’s MAC address following -b option.
    • obexfs -b 1A:2B:34:5C:6D:78 ~/je-phone
  6. Do the normal file jobs like copy, delete and so on.
  7. Unmount it when you are done with all the file jobs.
    • fusermount -u ~/je-phone

Overall, Ubuntu 11.10 may not going to be my favourite.

우분투 11.10으로 업그레이드를 한 후에 블루투스가 (적어도 파일 전송에서는) 작동하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  그에 대한 해결책을 http://ubuntu-answers.blogspot.com/2011/11/bluetooth-on-ubuntu-1110.html 에서 발견했고 내 블로그에 기록을 남기기 위해 동일한 내용을 다시 써 넣는다.

  1. obex 꾸러미가 없다면 설치한다.
    • sudo apt-get install obexfs
  2. 마운팅 지점을 만든다. (이미 있으면 생략)
    • mkdir ~/je-phone
  3. 핸드폰의 MAC 주소를 알아낸다.
    • hcitool scan
  4. MAC 주소의 모양은 1A:2B:34:5C:6D:78 와 비슷하게 생겼다.
  5. 핸드폰을 마운팅한다. 물론 -b 옵션 뒤에 자신의 맥 주소를 사용해야 한다.
    • obexfs -b 1A:2B:34:5C:6D:78 ~/je-phone
  6. 파일 복사 및 삭제와 같은 작업을 한다.
  7. 작업이 다 끝났으면 마운팅을 해제한다.
    • fusermount -u ~/je-phone

전반적으로 우분투 11.10은 별로인 것 같음.

Wednesday, 2 November 2011

Openbox

I began to use Openbox as Windows Manager on Ubuntu. I don’t like anything slow, and Unity, Gnome3 are slow.

Actually I prefer Blackbox to Openbox, but BB does not control dual screen well.

우분투에서 창 관리자로 오픈박스를 쓰기 시작했다.느린 건 딱 질색인데, 유니티그놈3는 모두 느리다.

사실 블랙박스오픈박스보다  선호하지만, 블박은 다중 모니터를 제대로 지원을 안해서.

Wednesday, 23 March 2011

Kobo and Korean

Though I am quite satisfied with my Kobo, it still has a problem – it cannot display Asian or multi-byte letters. When I put Korean ebooks, it all comes with question marks or rectangles.

I googled for the solution, and figured out that I need to embed fonts in each Korean ebook.

I tried many times and ways just to fail to display Korean in Kobo until I found Korean font embeded epub of Hermann Hesse’s Death and the Lover.

Then I just edited the contents of it with Sigil, the epub editor. Now perfect.

코보에 꽤 만족을 하고 있지만 한글이 나오지 않는 것은 문제다. 한글로 된 이북을 넣으면 물음표나 사각형으로 모든 글자가 나온다.

구글에서 검색을 해 보니, 모든 이북에 글꼴을 내장하면 된다는 것을 알았다.

여러가지를 해 봤지만 전부 실패했다. 그리고 헤르만 헤세의 지와 사랑이라는 한글 글꼴이 내장된 이북을 찾고 나서야 성공하게 되었다.

Sigil이라는 이북 편집기로 내용만 바꿔치기 하고 있다. 완벽하군.

Friday, 18 March 2011

Kobo eReader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GNU/Computer — Jemyoung Leigh @ 17:08
Tags: , , , , ,

I bought a eReader named Kobo. There are many different eReaders, and I compared some of them. Sony, Kobo, and Kindle. I chose Kobo because:

  • It is cheaper.
  • It is Canadian brand and has Canadian online book shop which means I can pay by CAD.
  • It comes with 100 free classic books pre-installed.
  • It gives six another eBooks with the signing up on their web site.

So far so satisfied. The battery goes quite long. Unlike LCD, eyes are very comfortable and easy to read in the sun.

I also bought my first book: How to the Bible for All its Worth by Gordon D. Fee and Douglas Stuart.

Kobo 전자책 리더를 샀다. 전자 리더가 여러 종류가 있어서 그 중 몇 가지를 비교했다. 소니, 코보, 그리고 킨들. 그 중에 코보를 선택했는데, 그 이유는

  • 먼저 값이 싸다.
  • 그리고 캐나다 브랜드며 캐나다 책 쇼핑몰을 운영해서 캐나다 달러로 결재할 수 있다.
  • 고전 명작 100권이 기본 설치되어 온다.
  • 웹 사이트 등록하면 전자책 6권을 공짜로 또 준다.

지금까지는 꽤 만족한다. 배터리도 오래 가고, 액정 화면과 달리 눈이 편안하고, 햇빛 아래에서도 읽기가 아주 편하다.

Saturday, 11 September 2010

Google Docs Spreadsheet Error

When I type “=170 – 162.08” into a cell of Google Docs Spreadsheet, I always get 7.9199999999999999 where it should be 7.92.

Other numbers are OK like “=170 – 162.09.”

Is there anyone knows why?

구글 독스의 스프레드쉬트의 셀에 “=170 – 162.08″를 처 넣으면 늘 7.9199999999999999가 나온다. 당연히 값은 7.92가 되어야 한다.

“=170 – 162.09″와 같이 다른 숫자는 이상없이 잘 된다.

왜 이런지 아는 사람?

グーグル・ドックスのスプレッドシートのセルに”=170 – 162.08″をタイプしたらいつも7.9199999999999999が出る。答えは勿論7.92だ。

“=170 – 162.09″のように他の数字は問題なく答えが正しい。

なぜか分かる人がいたら説明お願いします。

Wednesday, 8 September 2010

SLIME on Emacs

SLIME stands for Superior Lisp Interactive Mode for Emacs which makes you possible to develop lisp application on emacs interactively. This has fantastic features so that even I, the vi believer, also think about conversion.

On Ubuntu, you need to install Emacs, clisp and slime. But you are not completely ready to use slime yet. Put these lines in your emacs config file such as ~/.emacs.d/init.el:

(setq inferior-lisp-program "/usr/bin/clisp")
(add-to-list 'load-path "/usr/share/emacs/site-lisp/slime")
(require 'slime)
(slime-setup)

Then run emacs. And press Alt-x and type slime which can be written as M-x slime.

To finish the slime, press comma(,) and type quit.

슬라임(SLIME은 Superior Lisp Interactive Mode for Emacs의 약자로 이맥스에서 인터랙티브하게 리습 어플을 개발할 수 있게 해준다. 기능이 너무 환상적이여서 vi 신도인 나 조차도 개종을 생각중이다.

우분투에서는 Emacs, clisp 그리고 slime을 설치하면 되는데, 설치만 한다고 바로 쓸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아래 라인을 이맥스 설정 파일 (~/.emacs.d/init.el)에 추가해줘야 한다.

(setq inferior-lisp-program "/usr/bin/clisp")
(add-to-list 'load-path "/usr/share/emacs/site-lisp/slime")
(require 'slime)
(slime-setup)

그리고 이맥스를 시작한 후에 Alt-x를 누르고 slome을 타이핑 한다. 이를 이맥스에서는 M-x slime이라고 나타낸다.

슬라임을 종료하려면 컴머(,)를 누르고 quit을 타이핑하면 된다.

Superior Lisp Interaction Mode for EmacsS

Monday, 6 September 2010

이맥스에서 한글 글꼴 설정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GNU/Computer — Jemyoung Leigh @ 4:47
Tags: , , , , , , ,

이맥스를 설치하고 몇일 사용해 봤는데, 오늘 처음 한글을 볼 일이 생겼는데, 너무 놀랬다.

세상에 이게 뭐야. 무슨 선사시대 글꼴이냐?

리눅스를 접한지 오래 되지 않아서 만용이 형의 알짜 리눅스 책을 보면서 열라 짜증내고 (그 당시 책에 있던 CD가 문제가 있어서 설치가 잘 안되었다), 송창훈 님의 거대한 책을 보면서 공부하던 시절에나 보던 글꼴이다.

글꼴을 바꾸려고 하는데 메뉴에서는 잘 안되어서 찾아보니, ~/.emacs.d/init.el 파일을 편집해 주면 된다고 한다.

(set-fontset-font "fontset-default" '(#x1100 . #xffdc)  '("Malgun Gothic" . "unicode-bmp"))
(set-fontset-font "fontset-default" '(#xe0bc . #xf66e)  '("New Gulim" . "unicode-bmp"))
(set-fontset-font "fontset-default" 'kana '("Meiryo" . "unicode-bmp"))
(set-fontset-font "fontset-default" 'han '("Microsoft YaHei" . "unicode-bmp"))

이렇게 네 줄을 넣어 주면 해결 된다. 그 결과는 아래 스샷이다:

Next Page »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