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8 March 2016

[영어산책]Swearing

되게 오랫만의 영어산책인데, 갑자기 생각난 김에…

영어로 Swear는 맹세한다는 뜻으로 동의어로는 take an oath (서약을 취하다)라던가 아니면 make a solemn promise (엄중한 약속을 만들다) 등이 있다.  하지만 실생활에서는 ‘욕하다’는 의미로 더 많이 쓰인다.

내가 예전에 미국 시민권을 받을 때, 이민국에 가서 수백명의 사람들과 함께 서약식을 하고 시민권을 받았다.  그 곳에서 이민국 직원들이 계속 ‘오늘 swearing할 때, 어쩌고 저쩌고’ 말을 하는 걸 듣고는 분위기를 좀 밝게 하기 위해 농담을 하기로 했다.  주변에 나와 같이 시민권 받을 사람들이 하도 긴장을 하고 있는 게 보였기 때문이다.

“오늘 swearing을 할때, 무슨 단어를 써야 하나요? D-word인가요, S-word인가요, 아니면 설마 F-word인가요?”

D word는 damn을 의미하는 말로 원래 의미는  정죄 정도의 의미지만, ‘썅’ 정도의 약한 욕으로 쓰이고, S word는 shit으로 원래 의미는 다 알다시피 똥이고, ‘씨발’ 정도로 쓰인다.  그리고 다들 알고 있을 단어 F word는 fuck으로 영어권에서는 최고존엄의 욕이다.

나는 나름대로 분위기를 좋게 하려고 단어의 중의성을 갖고 농담을 했는데, 내 주변의 외국인들은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를 못해서 아무도 안웃었고, 이민국 직원들은 이해를 했는데 … 이해를 해서 화가 난 것 같았다.  내 말에 대꾸도 안했고, 얼굴에 있던 미소들이 다들 싹 사라지고는 매우 화난 표정을 지었다.  정말 최악의 실수였던 것 같다.  누가 내 입좀 막아줘.

Advertisements

Swearing for Citizenship

When I became US Citizen, I took an oath at USCIS building.  The employees of USCIS were continuously mentioning it as ‘swearing,’ so I made a joke to break the ice because everybody were quite nervous there to be citizens of new country.

“When we swear today, which word do we use? D-word, S-word, or even F-word?” I joked to one of the officer.  It was worst mistake ever.  No single one surround me understood what I meant and joked about, and the USCIS employees understood and offended a lot.  They did not answer me, but I saw the smiles disappear from their faces, and they looked angry.  Please somebody shut me up.

Wednesday, 24 June 2015

[미국여행]열흘 동안의 플로리다 여행

이번 여름에 병원 원목 교육이 시작하기 전에 플로리다 여행을 갔는데, 마님, 마님 여동생, 그리고 장모님을 모시고 갔다.  원래 여행에 대한 글은 하루 단위로 써 올리는데, 지금은 병원 원목 교육으로 바빠서 그냥 하나로 퉁쳐서 올리련다.

여행 내내 운전은 혼자서 다 했는데, 딱 2시간만 처제가 운전을 했다.  22시간을 운전해 가서 드디어 첫 목적지인 시에스타 해변에 도착했다.  정말 길고 긴 운전이었지만 밤새 운전을 했기 때문에 길이 막히지는 않았다.

Welcome to Florida

시에스타 해변은 정말 모래가 곱고 하얬다.  꽤 재밌게 놀고 있었는데, 갑자기 소나기가 와서 떠나야 했다.  그 뒤에는 네이플스라는 곳에 갔고, 거기서 빨간 지붕이라는 여관에 묵었다.  네이플스는 꽤 깔끔하고 아기자기한 도시다.  주일 아침에는 네이플스 제일 장로교회에 갔는데, 꽤 크고 완전 전형적인 미국 장로교회였다.  그러니까, 완전 백인뿐이고 다들  부자고 노인들만 있는 교회.  네이플스 해변도 꽤 좋았다.  네이플스 피어에서 일몰을 봤다.

Miami Jet Boat

몇일을 묵은 뒤에 마이애미로 향했다. 그 유명한 마이애미, 니네 애미도 아닌 마이! 애미.  제일 먼저 한 것은 제트 보트를 탄 것이었다.  꽤 재미와 스릴을 느꼈고, 특히 좋았던 것은 해변 근처의 으리으리한 저택들이 누구 것인지 소개해 준 것이었다.  우리가 머문 곳은 실제로는 마이애미 해변이었는데, 주차 자리 찾느라 정말 개고생을 했다.  오션 리프 호텔이라는 곳에 머물렀는데, 호텔의 위치 하나는 끝내줬다.  어디든 걸어갈 수 있는 장소였다.  해변까지는 그냥 딱 한 블럭, 그리고 가장 유명한  쇼핑 몰인 링컨 몰까지는 약 네 블럭 정도뿐이다.

다음 날에는 차를 몰고 미국 최남단인 키웨스트에 갔다.  정원도 예쁘고 다 좋았는데, 바람이 너무 세서 해변을 아주 즐기지는 못했다.

Miami Beach-Danny

마이애미 해변에서는 참 재밌게 놀았다.  그리고 맥코믹 신학교 친구인 대니를 만났다.  대니는 이번 오월에 졸업했고, 원래 마이애미 출신으로 쿠바계 미국인이다.  대니가 정통 쿠바 음식을 소개시켜 줬고, 여러 모로 내게 좋은 영향을 준 친구다.  스페인어도 매우 잘한다. 🙂

MIami Starfish

몇일 뒤에는 마이애미 해변을 떠나 헐리우드 해변으로 갔고 거기서 4인승 자전거를 탔다.  그런데 가게 일하는 애가 싸가지가 없어서 앞으론 그 가게 안가련다.  위 사진은 사실 마이애미 비치 사진인데, 한 꼬마가 불가사리 잡는 걸 보고는 나도 잡아야 겠다 생각해서 잡았다.  그런데 우리 마님은 살짝 만져보는 것도 못한다.  내가 놔준 다음에 어떤 아줌마가 이 불가사리를 잡았는데, 한쪽 다리만 잡았다.  그랬더니 불가사리가 도망가려고 자기 다리를 끊었다.  그러자 아줌마는 다른 다리를 잡고… 그렇게 해서 결국 불가사리는 자기 다리를 네 개나 끊었다.

그 후에는 코코 해변에 갔고, 거기서 돌고래 및 해우와의 수영이라는 걸 했다.  해우는 영어로 매너티라고 하는데, 듀공과 비슷한 동물이다.  돌고래와 해우가 아주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고 꽤 봤고, 해우 한 마리는 내 다리를 만졌다.  그리고 코코 해변에서는 일출을 봤다.

금요일에는 처제가 돌아가야 해서 올랜도에 있는 공항까지 데려다 줬다.  그런데 올랜도 근처에는 톨게이트가 미친 듯이 많다.  하루 더 즐긴 다음에 토요일 아침에 떠났다.

Kentucky

여행을 출발할 때 한 것 같이 집으로 곧장 한번에 가기 보다는 이번에는 켄터키에서 쉬어 갔다.  주일 아침 예배는 하일랜드 장로교에 갔는데, 맥코믹 이전 총장이 목회를 하는 곳이다.  그런데 하필 휴가중이라고 해서 못 만났다.

그리고 내가 누님이라고 부르며 따르는 지은 누님을 만났다.  지은 누님은 작년 장로교 유색인종 컨퍼런스에서 뵈었는데, 정말 좋으신 분이다.  물론 누님의 남편되시는 분도 정말 좋으시다.  아마 내가 하는 한국인 커플 중에는 최고가 아닐까 싶다.

[US Trip]Florida Trip for 10 days

Before I began my CPE this summer, I went to Florida trip with my wife, her sister, and her mother. Usually I write travel blog day by day, but now I am so lazy with CPE, and I am going to summarise the entire ten day trip in one blog posting.

I drove the whole time except two hours which my sister-in-law drove.  After 22 hours’ driving, we went to Siesta Beach first.  It was really long drive.  But because I drove overnight, we did not have traffic.

Welcome to Florida

Siesta Beach has very fine and white sands.  We had quite good time but we had to left because of sudden shower.  Then we headed to Naples, and stayed at Red Roof Plus.  Naples is very neat and nice town.  On Sunday morning, we went to First Presbyterian Church of Naples.  This is quite huge church, and very typical Presbyterian church with all rich white senior citizens.  Naples also has very nice beach.  We watched sunset at Naples Pier.

Miami Jet Boat

After we stayed there couple days, we headed to Miami.  The first thing we did was Jet Boat.  It was quite of fun and thrill.  It was also nice that they showed and explained about the beautiful and e expensive mansions.  We actually stayed at Miami Beach, and we had big trouble finding parking.  We stayed Ocean Reef Hotel, and its location is awesome.  You can walk everywhere.  To the beach, it is just one block away.  To the most famous Lincoln Mall, it is just about four blocks.

The next day, we drove all the way down to the Key West.  The garden was beautiful, but we were not able to enjoy the beach a lot because of the strong wind.

Miami Beach-Danny

We enjoyed the Miami beach a lot.  And I met Danny Morales, my classmates from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He just graduated last May.  He is from Miami with Cuban heritage.  He introduced us the legit cuban dish which I like a lot.  Danny gave me many positive influences, and he speaks Spanish beautifully. 🙂

MIami Starfish

Couple days later, he left Miami Beach and we went to Hollywood Beach where we enjoyed Surrey.  But the store manager was not nice.  The picture above is actually at Miami beach.  I saw a boy catching the starfish, and I tried.  Hannah was not able even to touch the starfish.  Later another lady picked it up again, but she took it by its leg, and the starfish cut its leg to flee.  She, then, picked another leg, and it cut its another leg as well.  So she had it cut its four legs.  My poor starfish.

Then we went to Cocoa beach.  We had some tour of swimming with dolphins and manatees.  There were not a lot of them, but we were able to see some of them.  And even a manatee touched my leg!  And we also watched a sunrise at the Cocoa Beach pier.

Friday, Hannah’s sister had to leave so we drove her to the Orlando airport.  And I realised that there are crazy many tolls around Orlando.  We enjoyed another night and we left there on Saturday morning.

Kentucky

Rather than going back home at once as I did on the way from home to Florida, we stopped at Kentucky.  For Sunday morning service, I went to Highland Presbyterian church where McCormick’s ex-president is senior pastor, but she was on her vacation.

We met Jieun, whom I call big sister.  I met her at PCUSA racial ethnic conference last year.  She is real nice lady, her husband is also very gentle.  They are one of the best Korean couple.

Thursday, 18 December 2014

하만은 역사상 첫 성 전환자인가?

하만은 성경의 에스더 이야기에 나오는 악당으로 이 사람에 대해서는 할 얘기가 많지만 지금은 하나에만 집중하자.  하만은 역사상 첫 성전환자인가?

신학교 1학년때 히브리어를 배워서 잘 하지는 못하지만 떠듬 떠듬 성경책을 히브리 원서로 읽을 수 있게 되었다.  한번은 에스더 3장 11절을 읽는데 (컴퓨터가 아니고 종이 책으로) 한글 성경으로는 “(왕이) 이르되 그 은을 네게 주고 그 백성도 그리하노니 너의 소견에 좋을 대로 행하라 하더라”고 번역되어 있다.  이 부분이 히브리어로는 다음과 같다:

וַיֹּ֤אמֶר הַמֶּ֙לֶךְ֙ לְהָמָ֔ן הַכֶּ֖סֶף נָת֣וּן לָ֑ךְ וְהָעָ֕ם לַעֲשֹׂ֥ות בֹּ֖ו כַּטֹּ֥וב בְּעֵינֶֽיךָ׃

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단어 (히브리어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읽고 쓴다)는 “네게”인데, 이는 2인칭 여성 단수다.  왕이 분명히 하만에게 말을 하는데, 하만을 여성으로 지칭하고 있다.  이게 뭔 일이지하고 혼동이 되었다.

계속 읽어 나갔는데, 마지막 단어 (가장 왼쪽 단어)는 글자 그래도 해석하면 “너의 눈 속에”가 된다.  이 단어는 2인칭 남성 단수다.

이번엔 정말 혼동되었다.  그래서 바이블웍스라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학교 도서관에서 사용해서 확인해 봤는데, 여기서도 처음에는 여성, 두번째는 남성이라고 분석되어 나왔다.

브룩스와 얘기를 해 봤다. 브룩스는 작년에 함께 히브리어를 배웠고 현재는 히브리어 조교를 나와 같이 하고 있는 학생이다.  토론을 한 끝에 하만은 성전환자라고 결론을 내렸다.  아마도 인류 역사상 최초겠지.  왕이 분명히 하만을 처음에는 여자로 다음에는 남자로 지칭한 것은 아마도 하만이 원래는 여자였다고 남자로 된 것이 아닐까 한다.

그 후에 히브리어 교수님인 폴라에게 가서 보여줬는데, 문장을 읽자마자 교수님은 이 것이 쉼표 형태라고 확인해 줬다.  “너에게”라는 부분에 쉼표가 있는데, 이 쉼표가 모음에 변형을 줘서 “러카”가 “라크”로 되어 남성이지만 여성과 동일한 형태로 보인다고 한다.

그래서 결론은 하만은 성 전환자가 아니다.

Is Haman the first trans-gender in history?

Haman is the villain in the Esther story of the Bible.  There are many things to talk about him, but let me focus on one thing.  Is Haman the first trans-gender in history?

I learned biblical Hebrew in the first year of the seminary.  I am not fluent, but I can slowly read the Hebrew Bible.  One day I read Esther 3:11 in the Hebrew Bible (paper book).  The English translation is “And the king said unto Haman, The silver is given to thee, the people also, to do with them as it seemeth good to thee (KJV).”  And the Hebrew Bible says,

וַיֹּ֤אמֶר הַמֶּ֙לֶךְ֙ לְהָמָ֔ן הַכֶּ֖סֶף נָת֣וּן לָ֑ךְ וְהָעָ֕ם לַעֲשֹׂ֥ות בֹּ֖ו כַּטֹּ֥וב בְּעֵינֶֽיךָ׃

The fifth word from the right (Hebrew is written and read from the right to left) is “to you” (or thee in KJV) but the form is 2nd person, feminine, singular.  The king is talking to Haman and he referred Haman as female.  I was confused and did not know what is going on there.

Then I kept reading.  The last word (which is the first word from the left) is literally “in your eyes.”  KJV does not say ‘eye’ but it would be “in thy eyes” in KJV style.  In this word, it is 2nd person, masculine, singular.

I was quite confused seriously.  So I looked up the BibleWorks, the Bible software, in the school library.  The software also confirmed that I am right.  Feminine first time, and masculine for the second time.

I talked to Brooks, who learned Hebrew last year together, and who is Hebrew EA (professor’s assistant) with me.  He and I discussed a lot and concluded that the Haman is trans-gender, probably the first one in written history.  The king refers Haman from female to male, and maybe Haman was originally a woman and became a guy.

And we went to Paula, the Hebrew professor, and as soon as she saw  the sentence, she confirmed that it is pausal form.  In “to you” section, there is pause mark, and it changed the vowel from “leka” to “laku” which made the masculine look identical to feminine.

So Haman is not a trans-gender.

Wednesday, 26 June 2013

[영어산책]헤르만 헷세

지와 사랑, 데미안 등을 지은 시인 겸 작가인 헤르만 헷세.

미국 사람에게 얘기를 했는데, 못알아 듣는다. 그래서 위키백과 영어판에서 찾아서 발음 기호를 보니 ˈhɛɐ̯man ˈhɛsə 라고 나온다. 그러니까, 헤어만 해써 정도 느낌?

나중에 다시 만나서 아예 한국어 식으로 “해야만 했어”라고 하니 알아 들었다.

마치 들었던 얘기 가운데, 이민 처음 온 한국 사람이 밀크 달라고 하니 못 알아 듣더니 20년 산 할머니가 우유를 아예 “미역”이라고 하니 알아 듣더라는 설화랑 비슷한 상황.

Monday, 1 April 2013

Google Treasure Map

Is it for April Fool’s Day? Google Map has Treasure mode. Not much thing in Chicago, but I found three in Seoul.

Admiral Lee, Fighting Robot on top of the Legislature building, and Psy at Gangman!

google treasure

 

만우절용인지는 몰라도 구글에 보물지도가 있다. 시카고 근처에서는 별거 없는데, 서울에서 세 개가 보인다.

이순신 장군과, 국회 의사당 위의 태권V! 그리고 강남에는 싸이!

Tuesday, 19 February 2013

[영어산책]make

중학교 때 영어 선생님이 했던 말 중에, 가장 쉬운 단어가 사실은 가장 어려운 단어라는 말이 기억이 난다. make도 그런 단어 가운데 하나가 아닐까 한다.

예전에 캐나다에 있을 때, 알고 지냈던 한국인 가정 중에, 현지에서 태어나서 자란 딸이 있었는데, 한국어를 거의 하지 못하고 영어만 하는 학생이었다. 한 번은 부모가 서툰 영어로 남자친구 만들라고 make a boyfriend라는 말을 했는데, 나도 경악하고 다른 백인 캐나다 사람들도 경악을 했는데, 그 딸은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이해를 하지 못했다.

캐나다에서 태어나 자랐어도 한국인 환경에 있다 보니 make라는 동사도 한국어 식으로 이해를 하는 것이었다. 물론 본인이 말을 할 때는 그렇게 안하지만, 들었을 때 이상한 것을 눈치채지 못하는 것이다.

make a boyfriend라는 말은, 남자친구를 (무에서) 창조한다는 의미가 된다. 곧이 곧대로 ‘제작’ 또는 ‘생성’의 의미가 된다. 아니면 조각가가 근사한 남자 모양의 조각을 만든 후에 이를 자신의 남친으로 삼던가.

또한 한국어에서는 여권을 만든다는 말을 쓰는데, 영어에서 I made my passport라고 하면 스스로 본인의 여권을 (집에서) 제작했다는 의미가 된다. 결국 캐나다 또는 미국 사람들은 이를 여권을 직접 위조했다는 말로 이해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영어에서 make는 일반적으로 무언가를 제작, 생성, 창조하는 의미를 많이 지니고 있기 때문에 한국어를 그대로 직역할 경우 오해를 일으킬 상황이 생길 수 있다. 물론 “We made it!”과 같이 해냈다는 의미로 제작과는 상관 없이 관용적으로 쓰이는 경우도 있지만, 관용어구가 아닌 이상은 제작의 의미와 관련이 깊다.

Tuesday, 10 July 2012

Holy Obama

In the Genesis 36, there is a woman named Oholibamah, one of the wives of Esau. When Hannah and I were reading Genesis 36, we both read it (by mistake) Holy Obama, not O-Holy-bama. That was quite funny name to us. We laughed a lot.

창세기 36장을 보면 오홀리바마라는 여인이 나오는데 에서의 부인 중 한 명이다. 아내와 함께 창세기 36장을 읽을 때, 오홀리바마를 실수로 홀리 오바마(거룩한 오바마)라고 읽었다. 이 이름이 꽤 재미있어서 많이 웃었다.

Must be Jesus

In a northern town of Manitoba, Canada, there is only one Presbyterian Church.

Once a pastor was asking a question to the children in the Children’s time. The answer was squirrel, and he was describing it, size is similar or bigger than the fist, climbs trees very well, eats nuts, stores foods for winter…. and the likes.

So, the pastor asked the kids, “So, what do you guess?”

And a kid raised his hand and said.

“That really sounds like a squirrel, but this is Church, so the answer must be Jesus.”

(This is true story)

캐나다 마니토바의 한 북부에 장로교회가 딱 하나 있는 마을이 있다.

한번은 목사님이 아이들 시간에 질문을 하나 했다. 정답은 다람쥐였고 목사님이 묘사를 해 나갔다. 주먹크기 또는 조금 더 크고, 나무 잘 타고, 너트 종류를 먹고, 겨울을 위해 음식을 저장하고 등등….

그리고 목사님이 물었다. “그래, 답이 뭐 같아?”

한 아이가 손을 들고 말했다.

“그게 정말 다람쥐 같긴 한데요, 여긴 교회니까 정답은 예수님이 틀림 없어요.”

(실화임)

Sunday, 3 April 2011

April Fools Day

As the April fool’s day, there were much fun around.

My favourite one was Google’s Gmail Motion. And even WordPress, it had one. On the Dashboard, graph for today’s visitor was ten times bigger than actual. It surprised me anyway.

And today is April 3rd, and God is making another joke for us. It’s heavy snow now.

만우절때 주변에 재미있는 일들이 많았다.

그 중에 내가 가장 좋아했던 것은 구글의 지메일 모션이었다. 내가 쓰는 블로그 워드프레스에서도 만우절날 방문자 표시 그래프를 10배 뻥튀기 했었다. 좀 놀라기도 했지만… -_-

오늘은 4월 3일인데, 하나님께서 만우절 농담을 하시는 듯. 밖에 함박눈이 펑펑 쏟아지고 있다. 🙂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