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7 December 2016

Car Seat Warmer

The same day my church gave me the wonderful Lexus, I received a package from Amazon.  It was on my wife’s name (and I found my name on it later as well), so I did not open it.  She came home the next day (she slept over at her sister’s house).  When she came home, I asked her what she ordered from Amazon.  She said nothing.

교회에서 렉서스를 받은 바로 그 날, 아마존에서 택배가 왔다.  아내 이름으로 와서 (나중에 내 이름도 써 있는 걸 발견했다) 뜯지 않고 남겨뒀다.  아내가 다음날 와서 (여동생네 집에서 잤다) 아마존에서 뭘 또 샀냐고 물어보니 아무 것도 안샀다는 것이다.

We opened the huge box and there was two car seat cover cushions with electric warmer.  I did not order it, neither my wife.  And I found the gift message.  It was from the PNC (Pastor Nominating Committee) in Southern Indiana where I applied.

큰 상자를 뜯어보니 자동차 시트 덮개 쿠션이 두 개 있는데, 열선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다.  나는 이런 걸 주문한 적이 없고, 아내도 없다고 한다.  상자에서 선물 메세지를 발견했다.  내가 지원했던 남부 인디애나 주에 있는 목사 청빙 위원회에서 보낸 것이었다.

The cost of the gift is little more then $30, but the price is not important.  I was so deeply moved, not because it is expensive but because of the fact that they think of me.  They knew that my car’s heater is not working.  We just met only once and I am not their pastor, but merely one of applicants.

선물 가격은 30불이 조금 넘는다.  하지만 가격이 중요한 게 아니다.  정말 감동을 받았는데, 비싼 선물이어서가 아니라, 그들이 날 생각해 준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내 차 히터가 작동하지 않는 걸 알고 있어서 이걸 사준 것이다.  단지 한 번 만났을 뿐인데, 내가 목사도 아니고 단지 수많은 지원자 중 한명일 뿐이데 말이다.

I installed it on my old Neon where there is not heater.  This Christmas was literally the warmest one.  Praise be to God and thanks to Southern Indiana PNC.

이걸 히터가 없는 옛차인 네온에 설치했다.  이번 성탄절은 정말 말 그대로 가장 따뜻한 성탄절이 되었다.  하나님께 찬양을 드리고, 남부 인디애나의 목사 청빙 위원회에도 감사를 드린다.

Thursday, 22 December 2016

Lexus ES 350

It’s late night but I cannot get asleep.  I still cannot believe what happened today.  Pastor’s secretary asked me to come to church because the pastor wants to see me.  So I went to church.  We had a little chat, and he wanted to walk outside.  And there was red Lexus ES 350 with ribbons!

지금 꽤 밤이 늦었는데, 잠이 오질 않는다.  아직까지도 오늘 일어난 일이 믿기지 않는다.  목사님 비서가 연락이 와서 목사님이 날 보고 싶어 한다고 해서 교회에 갔다.  잠시 몇가지 얘기를 나눈 뒤에 밖에좀 나가자고 해서 갔더니, 빨간색 렉서스 ES 350이 리본이 달려 있는 것이었다!

This is the best Christmas gift that I’ve ever had in my entire life!  I am so thankful and tearful!  Thanks to the Lord, and to my pastor as well as my church family.

내 평생 받아본 것 중에 가장 최고의 선물이다!  너무 감사하고 기뻐서 눈물이 난다.  주님께 감사하고, 목사님께 감사하고, 모든 교회 식구들에게 감사한다.

I’ve been driving my car for long time, and three years ago, the heater stopped working.  I wanted to fix it, but I was told that it would cost $800 at a garage.  I googled and did some research about it and found that it would cost $800 to $1,000 to fix it because the problem is the heat core which is on the innermost part of the car.

내 차를 꽤 오래 탔는데, 약 3년 전에 히터가 고장이 났다.  고치려고 했는데, 정비소에서 800불이 든다고 한다.  구글 검색하고 좀 찾아보니 인터넷에서도 800불에서 천불 사이로 수리비용이 나온다고 한다.  이는 문제가 히트 코어라고 하는 부분에서 발생했기 때문인데, 차에서 가장 안쪽에 들어있는 부품이다.

I badly wanted to fix it — I am in Chicago area.  But my car is old and rusty and thought it would not be wise to spend that much money on this car which I bought long time ago with just three grand.  Then I decided to buy my wife a good jacket because she cannot bear the cold even a bit.  So we bought a Canada Goose which costed almost the same.

난 정말 정말 고치고 싶었다.  시카고 지역에 살기 때문이다 (시카고 지역은 꽤 춥다).  하지만 낡고 녹슨 차에 그 많은 돈을 들이는 게 현명하다고 생각되지 않았다.  내 차는 한참 전에 샀는데, 3천불 정도만 주고 산 것이다.  아내는 조그만 추위도 못 견디는데, 그래서 차라리 아내에게 좋은 코트를 사주자고 생각했고, 거의 같은 가격의 캐나다 구스를 사줬다.

Thankfully she was warm in the coat, but we were still freezing in the car for three winters in Chicago.  And recently some of the people in my church found that out, and they told the pastors (we have two senior co-pastors).  Then the pastors asked people if anyone would be willing to donate any car with heater.  And the result was Lexus ES 350!

감사하게도 아내는 그 코트를 입고 따뜻하게 지낼 수 있었지만, 우리는 시카고 지역에서 세 번의 겨울을 덜덜 떨며 얼어붙는 차 안에서 지내야 했다.  그런데 최근에 교인 몇몇이 그걸 알게 되었고, 이를 목사님에게 (우리 교회는 담임 목사님이 두분이다) 알렸다.  목사님이 수소문을 해서 혹시 히터가 나오는 아무 차라도 기증할 사람이 있는지 알아봤고, 교인이 렉서스 ES 350을 기증했다.

It has almost full option with luxury and shining things, and the mileage is quite low.  The overall condition is really good.

거의 완전 풀 옵션에다가 꽤 고급이고 반짝반짝 빛난다.  마일리지도 꽤 낮은 편이고, 전반적 상태가 완전 좋다.

Wow!  I don’t know what to say.  Lexus is very high end brand and I have never imagine myself buying or driving one, even for used one.  THIS IS THE BEST CHRISTMAS GIFT EVER!

와!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렉서스는 꽤 비싼 고급 브랜드로 단 한 번도 렉서스를 사거나 몰 생각을 해 보지도 못했다.  심지어 중고도 말이다.  역대 최고의 성탄절 선물임이 틀림없다!

 

Monday, 28 November 2016

A preacher refused to step down

Today a very interesting news came to my facebook feed.  Check it: New York Preacher Pregnant Out of Wedlock Says She Won’t Step Down From Pulpit.

오늘 내 페북 피드에 흥미로운 기사가 올라왔는데, 한번 확인해 보라: 뉴욕 목사가 혼외임신했는데 계속 목사일을하겠다고 함. (영어)

Some of my facebook friends say that the Mother Mary was also pregnant out of wedlock.  Some quote Jesus that whoever without sin stone her.

페북 친구들 중 몇은 성모 마리아도 혼외 임신을 했다고도 하고, 또 몇은 죄 없는 자가 이 여자를 돌로 치라는 예수님의 말씀을 인용하기도 했다.

I cannot require her to do anything, but I guess I can express what I think as a person preparing to be a preacher.  I have three different issues on this.  But this is not about her, because I don’t want to be a back seat driver for her life.  I want to talk in general.

내가 그 목사에게 일해라 절해라 할 수는 없지만 목사 준비생으로 내 느낌을 얘기할 순 있지 않을까 하는 느낌적 느낌이다.  세 가지 얘기를 하겠다.  다만 내 글은 해당 목사에 대한 얘기는 아니다.  나는 그분의 인생에 왈가왈부 하고  싶지 않다.  나는 다만 일반론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다.

First, there are many male preachers having sex out of wedlock, and some even have a child(ren) but most of the media is quite silent about them.  It is not right that we talk about this only because the preacher is female.  We must treat both female and male preachers the same way–either issue them both or stay quiet for both.

첫번째, 혼외 정사를 하는 남자 목사들이 많고 심지어 아이(들)을 두기도 하는데, 미디어가 그들에 대해서는 조용하다.  이 목사가 단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 문제를 삼는 것은 옳지 않다.  남자와 여자 목사들을 똑같이 취급해야 한다.  모두에게 문제를 삼던지 아니면 모두에게서 조용히 해야 한다.

Second, all and any preachers must maintain higher morality.  Many people say that the preachers are also human.  Well, I do not deny that.  I do all the things of basic human needs such as eating, drinking, sleeping, breathing and the likes.  But that does not mean preachers may do anything what others do.  Some people murder out of anger.  But preachers must not.  Some people exercise violence over their wife and children.  But preachers must not.  These two examples are some things that anyone must not commit besides preachers.  But there are some things that are allowed for other people but not for preachers, which I cannot think of right now.

둘째, 모든 목사는 더 엄격한 도덕성을 유지해야 한다.  많은 사람들이 목사도 사람이라고 하는데, 그걸 부정하는 게 아니다.  나 또한 모든 인간의 기본적 필요사항들을  수행한다.  나도 먹고 마시고 잠자도 숨쉬고 등등을 똑같이 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목사가 다른 사람들이 하는 일을 해도 된다는 건 아니다.  어떤 사람은 분노 가운데 살일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목사는 그러면 안된다.  어떤 사람은 자기 아내와 아이들을 폭행한다.  하지만 목사는 그러면 안된다.  이 두가지 예는 목사만이 아니라 누구나 해서는 안되는 일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허용이 되어도 목사는 해서는 안되는 일도 있는데, 지금 딱히 좋은 예가 생각나질 않는다.

Let me give you some analogy.  When you drive a 18 wheelers on a sharp right turn, you are not allowed to step on the curb.  So if you let the front wheels just make the curb, what happens?  The rest of the wheels will step on the corner for sure.  Like the front wheels of the semi-truck, preachers are leaders of the society and community.  If preachers just make the moral standard, then many of the society and community may not keep even the bottom line of the morality.

비유를 하나 들자.  만일 당신이 바퀴 18개가 달린 대형 세미 트럭을 운전하고 있는데, 급격한 우회전을 하고 있다.  당신의 트럭은 커브를 올라타면 당연히 안된다.  그래서, 만일 당신이 맨 처음의 앞바퀴가 간신히 커브를 돌도록 하면 어떻게 될까?  뒤의 나머지 바퀴들은 모조리 커브에 올라타게 되어 있다.  이건 불보듯 뻔한 일이다.  세미 트럭의 앞바퀴와 같이, 목사들도 사회와 지역의 지도자다.  만일 목사가 도덕적 기준을 가까스로 유지한다면, 사회와 지역의 많은 사람들은 도덕성의 바닥을 유지하지도 못할 수도 있다.

Preachers must maintain by themselves far much higher morality than they are required.  Only when the leaders of society maintain much higher standard, that society might meet the lowest moral line.

목사들은 요구되는 것보다도 훨씬 높은 도덕성을 스스로 유지해야 한다.  사회와 지역의 지도자들이 훨 높은 기준을 지킬 때에만 그 사회가 도덕적 최하의 커트라인을 지킬 수 있을 수도 있다.

Third and last, I just envy her.  I am trying so hard to have a baby for five years of marriage but failed so far.  I just am envious about her that how she is blessed!

세번째, 그리고 마지막으로, 그냥 그 여자 목사가 부럽다.  나는 결혼 5년동안 애를 가지려고 엄청 노력을 하는데도 안생기는데… 그냥 부럽기만 하고 그분은 정말 복받은 거라는 생각이 든다.

Thursday, 27 October 2016

Who do you say I am?

A month of ago or so, I was reading the Gospel of Matthew in Greek Bible.  It was Matthew 16:13-20 that Jesus was asking his disciples what the people say about him and also what the disciples say about him.  And one thing made me very curious.

Jesus asked the question twice first in v.13, and then v.15.  In Common English Bible, these questions are:

  • Who do people say the human one is?
  • And what about you?  Who do you say that I am?

In CEB and all other English translations as well use the present tense of BE – IS and AM.  But in Greek Bible, both verbs are Infinitive:

  • Τίνα λέγουσιν οἱ ἄνθρωποι εἶναι τὸν υἱὸν τοῦ ἀνθρώπου;
  • Ὑμεῖς δὲ τίνα με λέγετε εἶναι;

To begin my question, let me say what I learned about Infinitive in English.  According to the English grammar book which I learned English from, Infinitive (or TO-Infinitive) carries the hint of notion of future not 100% but quite often.  For example, at the beginning point of a meeting we say “Nice to meet you” because the main body of meeting is in future while we say “Nice meeting you” at the end of the meeting because the main body of meeting is already in the past or present, not in future.

There is a 2006 film “the Queen” which famous actress Helen Mirren plays the Queen of England.  At the beginning scene, Tony Blair won the election and visited the palace to see the Queen.  The secretary tells the Queen that the Prime Minister came, and the Queen corrected the secretary angrily that he is the Prime Minister To Be.  In this example as well, the infinitive tells that is it future, not the present.

I became curious what the infinitive signifies in this passage.  To me, it very much sounds something like “Oh, this smart boy is got TO BE a doctor in the future.”  Then, is Jesus asking his disciples what or who he should be (in the future)?

I just learned Biblical Greek just for one year and was Teaching Assistant for another year, which means my Greek knowledge is very shallow.  And I could not figure it out by myself.  What I usually do in these situations is to (visit and) ask my professor even though I am out of school.  And I did.  I met her couple hours before her class and she was very busy preparing for the class.  I felt sorry but I was curious.  (Her only original sin is that she taught me and she is a good teacher.)

According to my Greek professor, the infinitive in Greek does not necessarily carry the notion of future as in English.  The second question of Jesus is literally translates “But who do you guys say me to be?”  And it can be translated into English for all  three tenses:

  • Who do you guys say I was?
  • Who do you guys say I am?
  • Who do you guys say I will be?

Then how can I decide the tense in English translation?  Her answer was ‘context.’  And I sighed to myself because I heard the importance of context hundreds of times, if not millions.  In language, there is not really absolute answer that almost nothing is 100%.  But if there is one, context is the only one.

As we all know, Peter answers to Jesus in v.16:

  • You are the Christ, the Son of the living God.
  • Σὺ εἶ ὁ χριστὸς ὁ υἱὸς τοῦ θεοῦ τοῦ ζῶντος.

Peter’s answer in Greek uses which εἶ is Verb-Indicative-Present-2nd Person-Singular.  Because Peter clearly uses present tense, the other two questions in the same context should be present tense of BE.

This infinitive aspect of Greek is somewhat similar to Biblical Hebrew infinitive.  (Again not always but frequently) infinitive construct in Hebrew often times used with ב and כ to make temporal clause and it does not specify the tense.  We need to judge it through the context (YES CONTEXT) or we may have preceding marker such as וַיְהִי or וְהָיָה telling the tense of the clause.

Well, curiosity solved and it did not kill the cat yet. 🙂

Monday, 3 October 2016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I attended the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http://ipgb.org/) at Knox Presbyterian Church, Naperville last October (2015) which was 23rd banquet.  It was very good experience for me.  It is originated from Cursillo (https://en.wikipedia.org/wiki/Cursillo), and Tres Dias (https://en.wikipedia.org/wiki/Tres_Dias) or Walk to Emmaus (https://en.wikipedia.org/wiki/Walk_to_Emmaus) are similar events.  The reason that I am putting all the Wikipedia links is that I just don’t want to describe it – Wikipedia is the best.

작년, 즉 2015년 10월에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 23회에 참여했는데,꽤 좋은 경험이었다.  이는 꾸르실요에서 시작되었고, 트레스 디아스나 엠마오 가는 길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었다.  처음에는 천주교 운동이었으나 지금은 개신교에서도 많이 한다.  자세한 설명은 위키피디아의 트레스 디아스 페이지를 참조하길 바란다.

And after one year (and after graduation), I joined the team to help the 27th Men’s banquet.  And I was very surprised for one thing.  The team is much bigger than that I expected and it is so well organised.

일년이 지나고 졸업도 한 뒤에 남성 큰 잔치 27회에 돕기 위해 자원봉사로 참여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한 가지 크게 놀란 것이 있는데, 이 팀이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크고, 굉장히 잘 조직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And I also amazed for another thing.  So many people are helping and volunteering, even without going to work for a few days (they actually do not even go home and sleep over for three days) and they actually spend their money.  They do all these things–I want to call it sacrifice for their time, energy, and money–just for other people whom they’ve never met and even heard of.  This fact makes me very emotional, and I praise God for this.  I also pray that this event go on and more and more people become like them–sacrificing for others and for the better society.

또 한가지 내가 놀란 것은,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돕고 자원봉사한다는 사실인데, 그들이 몇일동안 직장도 안가고 자기 돈을 써가면서 참여한다는 사실이다.  직장만 안가는 것이 아니라 사흘 밤을 같이 자면서 집에도 가지 않는다.  이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하는데, 사실 본인의 시간과 열정, 돈을 만난 적도 없고 들어본 적도 없는 생판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서 희생한다는 것이다.  이 사실 때문에 꽤 감동을 먹었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했다.  정말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이들처럼 되기를 기도한다.  이들처럼 남을 위해서 그리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 희생하길 기도한다.

Wednesday, 28 September 2016

Eligible to get ordained

Monday, September 26.  I went to First United Church of Oak Park, IL to meet with the Committee of Preparation for Ministry in Chicago Presbytery.  It was for the final assessment.  For last three and half years, I finished all  the requirements very successfully.  Even I passed all five ordination exams at first try, which I did not really expect.  The final assessment was preaching.  My “first” final assessment was on June, and I failed.  And last Monday was the second try.

9월 26일 월요일.  일리노이주의 옥팍에 있는 제일연합교회에 갔다.  시카고 노회의 목사준비 위원회에 최종 평가를 받기 위해 출석하기 위해서였다.  지난 3년 반동안 모든 필요 및 요구 과정들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심지어는 목사고시 5가지를 모두 첫 시험에서 통과했는데, 그건 나도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것이었다.  최종 평가는 설교로 한다.  내 ‘첫번째’ 최종평가는 지난 6월에 있었는데 실패했다.  그리고 지난 월요일이 두번째 시도였다.

As the result, I passed it.  And it was very bitter-sweet.  Working in the ministry, a.k.a. being a pastor, is the last thing that I want to do.  So when I failed the first final assessment, I was a bit glad, that I might go free.  And I prayed to God that I would take it as God’s decision if I fail the second time.

결과적으로 통과했다.  그런데 참 달콤씁쓸하다.  목회를 하는 것, 그러니까 목사가 되는 건 정말 별로 하고 싶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 첫 최종 평가에서 실패했을 때 사실 좀 기뻤다.  빠져나갈 구멍이 생겼으니까.  그리고 두번째도 실패한다면 이를 하나님의 결정 및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기도했다.

For the preparing, I did my best.  Because I didn’t want to be held responsible for the result in front of God.  And neglecting and being lazy is not my nature.  I wanted to say to God, “As you know, I literally did my best.  But I am not capable and able to be a pastor.”

준비하면서 정말 최선을 다했다.  왜냐면 하나님 앞에서 할 말이 있어야 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대충 하거나 게으른 건 내 천성도 아니다.  하나님께 이렇게 말을 하고 싶었다: “주님, 아시다시피 정말 전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런데 목사가 되기엔 제 능력이 안되네요.”

And I passed it.  I am glad that I passed it, but it also feels bitter that I am eligible now to be a pastor.  It is truly bitter-sweet.

그런데 통과했다.  통과해서 기쁘다.  하지만 목사가 될 자격이 주어졌다니 참 씁쓸하기도 하다.  정말 달콤씁쓸하다.

Monday, 22 August 2016

India Trip Day 02 – Arriving at Chennai

It is August and I am writing about my January trip.  I must be either super busy or super lazy.  You can read my first day India trip at [India Trip Day 01].

지금이 팔월인데 일월 여행에 대한 글을 쓰고 있다.  내가 무지 바빴거나 아니면 정말 게으르던가 둘 중 하나겠지.  인도 여행 첫날에 대한 글은 [인도여행 01일]에서 읽을 수 있다.

3.Chennai Airport1

The airport clearly shows I am in India.

공항에서부터 내가 인도에 있다는 것이 확 느껴진다.

4.Bus3

The driver seat is on the right side, because India was an English colony.  Canada and America used to be English colonies as well but we have driver seat on the left.  Why?  And Japan was not an English colony and still has the driver seat on the right side.  Hmm.  The bus is very crappy and no wonder even if it stops running within a mile.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는데, 인도가 영국 식민지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캐나다와 미국도 영국 식민지였는데, 운전석이 왼쪽에 있는데, 왜지?  게다가 일본은 영국 식민지였던 적이 없는데도 운전석이 오른쪽에 있는데.  흠…  어째든 버스는 완전 상태가 후져서 금방 고장나도 이상할 것이 없는 듯 보였다.

4.Bus5

I thought the bus was Audi.  But look closer, it has five rings.

버스가 아우디 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동그라미가 다섯개다.

I just saw a glimpse of this city at night and found some similarities as well as differences with Cairo. Both cities have huge dense of population, unclean environment, and poverty. Oh, both have ancient civilisations. I can see cars are older and in worse condition than those in Cairo. In Cairo, at least tourist buses were very shiny and new. Traffics are same for both cities as well as people’s driving habits. The staying facilities are different also. They do not provide soaps, shampoo, conditioner, towel and toilet papers in India! Thank God that I brought everything while travelling light!

밤에 이 도시에 대해 잠시 보게 되었는데, 카이로와 비슷한 점도 있고 다른 점도 있었다.  두 도시 모두 인구 밀도가 대단하고, 환경이 매우 지저분하고, 가난이 만연해 있다.  아, 그리고 두 도시 모두 고대 문명을 갖고 있기도 하다.  다른 점이라면, 여기는 차들이 카이로에 비해 매우 오래되고 상태가 너덜하다는 것이다.  카이로에서는 최소한 관광에 이용되는 차들은 반짝이고 새 차들이다.  교통량과 운전자들의 운전 습관은 두 도시가 비슷하다.  숙박하는 곳도 매우 다르다.  여기 인도에서는 비누, 샴푸, 린스, 수건 그리고 화장지를 제공하지 않는다!  내가 가볍게 여행하면서도 이런 것들을 챙겨올 수 있었던 것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를.

6.St. Thomas Mountain Centre1

Within short drive, we came to St. Thomas International Centre. We ate some by the hospitality here. We were all given a bottles of water for the first time. And I felt a little bit happy to drink it because of the scary warning of the Chicago doctor at Travel clinic–basically I may die if I drink water in India.  I expected Wi-Fi.  Actually they have it, they just don’t know the password.  The lady in the office gave us wrong password.  So no Wi-Fi.

버스 타고 조금 가서 성 토마스 국제 센터에 도착했다.  약간의 간식을 주셔서 먹었고 처음으로 물병을 하나씩 제공받았다.  이 물병을 마시니 기분이 좀 좋아졌는데, 여행 클리닉에서 의사가 했던 경고때문에 좀 조심스러웠다.  그 경고란 기본적으로 인도에서 물 마시면 뒤짐이었다.  와이파이가 필요했는데, 정확하 말하면 와이파이가 있긴 했는데, 비밀번호를 몰랐다.  사무실에 있는 아가씨가 잘못된 비밀번호를 줬다.  어째든 오늘은 와이파이없음.

6.St. Thomas Mountain Centre5

In the bathroom, they have a shower but no tub or curtain.  They do not have a toilet paper but a bucket.  So I am supposed to wash my bottom with the water using my fingers after the business, but I was not comfortable about it, so I just used the toilet paper which I brought.  It was so good feeling taking shower after 24 hours not washing in the planes.

화장실에는 샤워기가 있지만 욕조나 커텐은 없었다.  화장지는 없지만 빠께스가 있었다.  그러니까, 일을 본 후에는 손가락과 물을 사용해서 밑을 닦아야 한다는 건데, 영 불편해서 그냥 내가 가져간 휴지로 닦았다.  비행기에서 24시간 동안 씻지 못하다가 샤워를 하니 너무 기분이 좋았다.

Tuesday, 16 February 2016

차 수리됨

차가 수리되었다.  원래는 기름 새는 것만 고치려고 했었는데, 다행히 변속기 문제는 아니었다.  변속기 기름이 새긴 했지만, 라디에이터 문제였다.

그런데 라디에이터를 교체하는 동안에, 안전에 직결된 다른 문제점들을 발견했다.  볼 조인트와 타이 로드라는 것이 완전 녹슬고 헐거워져있었다.  그 부품들은 핸들하고 앞 바퀴를 연결하는 것들로, 어떤 경에도 빠지면 안되는 부분인데, 정비사가 힘을 주니 빠졌다.  정비사 말로는 차가 달릴 때 빠지지 않은 게 기적이라고한다.  차가 달릴 때는 정비사의 힘 보다 최소 열배 이상이 넘는 큰 힘을 받는데, 빠지지 않았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그 정비사도 기독교인이어서 아마 하나님이 이런 거 고치게 하려고 그나마 싼 라디에이터 고장내신 게 아닌가 한다고 말을 했다.

이번에 베어링도 같이 교체했는데, 차가 아주 조용해졌다.  원래는 차가 비행기 이륙할 때랑 비슷한 소리가 났었다.

어째든 이번에 900불 들었다.

Car fixed

My car is fixed now.  Originally I wanted to fix the oil leak.  Thankfully it was not the problem of transmission itself (though the leaked oil is transmission oil), but radiator.

But while they were replacing the radiator, they found some other things – the safety factors.  The ball joints and tie rods were very rusty and loosed.  They are connecting parts between steering wheel and the two front wheels.  And they are not supposed to come off in any case.  And the mechanic showed me the parts coming off with human strength.  He said it is miracle that those parts did not come off while I was driving because those parts get much more pressure while driving – at least more than ten times of his strength.

Being a Christian, he said ‘maybe God touched the radiator, the inexpensive parts, so that the car could come in and fix other things.’

The wheel bearings were replaced as well, and the car became quiet.  It used to sound like a taking-off airplane.

Well, the overall cost was $900.

Monday, 8 February 2016

목사고시를 모두 합격했지만…

미국 장로교에는 목사고시가 성경 내용 시험을 포함해서 총 다섯 개가 있다.  그 중에 네 개는  작년에 통과했고, 약 2주전에 마지막 시험을 친 것이 합격했다는 이메일을 오늘 아침에 받았다.  나는 너무나 기뻐서 한국에 있는 집에 전화를 했다.  그 때, 어머니가 누나들과 함께 있었다.

“엄마, 좋은 소식이 있어요.” 라고 하자 어머니가 누나들에게 “제명이가 좋은 소식이 있단다”고 말씀을 했고, 곧이어 누나들이 비명을 지르며 좋아하는 게 들렸다.  “임신했니?  임신했어?”

“아니, 그건 아니고… 목사고시를 전부 합격했어요! 짜잔!”  그러자 전화기를 통해서 완전 실망한 시들시들한 목소리가 들렸다.

“오 ……………………………… 아 …………………….. 흠 …………………………. 잘했네.”

목사고시를 모조리 합격했건만 식구들은 별로 안좋아 한다.

I passed all five ordination exams but…

Filed under: Lang:English,Subj:Christianity,Subj:Life — Jemyoung Leigh @ 23:08
Tags: , ,

In Presbyterian Church (PCUSA), there are five ordination exams including Bible Contents Exam.  I already passed four of them last year.  And I took the last one two weeks ago, and I’ve got an email that I passed this one as well.

I was so happy and called my family in Korea.  My mother was with two of my sisters when I called.  “Mom, I have a good news!”

And before I said the next word, my mother said to my sisters “Je has a good news!”  And my mother and sisters began to scream.  “Hannah’s got a baby? Hannah’s got a baby?”

I said, “No.  But I passed all five ordination exams, tada!”

And I heard their disappointed voice over the phone.

“Oh …………………………… um ………………………. huh ……………………………. well ……………………… good job.”

I passed all five ordination exams but my family is not happy at all.

Thursday, 31 December 2015

Judgemental

Couple months ago, I visited to a church where a close acquaintance (does this make sense?) is a member.  After the service she asked me how I thought and felt.  So I told her three great things and one thing different from my ideal.  Later I was told that she was quite mad at me and said that I am “too judgemental.”  Hmm…  Does she believe in Jesus or in that church (perhaps the pastor)?

몇달 전에 아는 사람이 다니는 교회에 방문하게 되었는데, 예배가 끝나고 나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길래 정말 좋왔던 점 세 가지와 그다지 이상적이지 않았던 것 한가지를 얘기해 줬다.  그런데 나중에 들리는 소리가 그 사람이 나한테 매우 화가 났다는 것인데, 내가 “굉장히 정죄하길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흠…  도대체 예수님을 믿는 건지 아니면 그 교회 (또는 그 목사)를 믿는 건지?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