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1 December 2016

Honked first time in 20 months

I honked today for the first time in 20 months.  It was almost two years again when I honked last time.  A lady cut in front of me and I honked at her.  Then she raised her shoulders that she had no idea why I honked.

오늘 20개월만에 처음으로 경적을 울렸다.  마지막으로 빵빵 했던 게 거의 2년 전이다.  한 여성분이 내 앞에서 껴들었고, 내가 빵빵 울렸다.  그러자 그 여성분이 내가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는 듯이 어깨를 으쓱해 보인다.

Well she had one reason to cut in.  The truck before her was slower than she expected.

그 여성분은 껴들 이유가 하나 있었다.  앞에 있던 트럭이 생각보다 느리게 움직였던 것이다.

But she had couple reasons not to cut in.  First, it was a quite a curve, so she had to steer much more than usual which made her car movement very jerky.  Second, the line was solid which means no lane change.  Third, it was too close that I had to break so hard to avoid the collision.  And one more.  She didn’t give any signal!  She just suddenly cut in.

하지만 껴들면 안되는 이유는 몇가지 있었다.  먼저, 상당히 커브길이어서 차선을 바꾸기 위해 핸들을 평상시보다 훨씬 더 많이 꺽어야 했는데, 결국 차가 뒤뚱거렸다.  둘째, 차선이 끊어지지 않은 실선이었는데, 그 것은 차선을 변경할 수 없다는 뜻이다.  마지막으로 너무 가까웠다.  부딪히지 않기 위해서 급제동을 해야만 했다.  아 그리고 또 하나.  깜빡이 신호 전혀없이 갑자기 확 껴들었다.

Cutting in and lane change are OK.  Those are parts of normal and everyday driving.  But you must do that with safety.

껴드는 것이나 차선 변경 자체는 괜찮다.  날마다 하는 정상적인 운전의 일부니까.  하지만 좀 안전하게 해야지.

Advertisements

Tuesday, 16 February 2016

차 수리됨

차가 수리되었다.  원래는 기름 새는 것만 고치려고 했었는데, 다행히 변속기 문제는 아니었다.  변속기 기름이 새긴 했지만, 라디에이터 문제였다.

그런데 라디에이터를 교체하는 동안에, 안전에 직결된 다른 문제점들을 발견했다.  볼 조인트와 타이 로드라는 것이 완전 녹슬고 헐거워져있었다.  그 부품들은 핸들하고 앞 바퀴를 연결하는 것들로, 어떤 경에도 빠지면 안되는 부분인데, 정비사가 힘을 주니 빠졌다.  정비사 말로는 차가 달릴 때 빠지지 않은 게 기적이라고한다.  차가 달릴 때는 정비사의 힘 보다 최소 열배 이상이 넘는 큰 힘을 받는데, 빠지지 않았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그 정비사도 기독교인이어서 아마 하나님이 이런 거 고치게 하려고 그나마 싼 라디에이터 고장내신 게 아닌가 한다고 말을 했다.

이번에 베어링도 같이 교체했는데, 차가 아주 조용해졌다.  원래는 차가 비행기 이륙할 때랑 비슷한 소리가 났었다.

어째든 이번에 900불 들었다.

Car fixed

My car is fixed now.  Originally I wanted to fix the oil leak.  Thankfully it was not the problem of transmission itself (though the leaked oil is transmission oil), but radiator.

But while they were replacing the radiator, they found some other things – the safety factors.  The ball joints and tie rods were very rusty and loosed.  They are connecting parts between steering wheel and the two front wheels.  And they are not supposed to come off in any case.  And the mechanic showed me the parts coming off with human strength.  He said it is miracle that those parts did not come off while I was driving because those parts get much more pressure while driving – at least more than ten times of his strength.

Being a Christian, he said ‘maybe God touched the radiator, the inexpensive parts, so that the car could come in and fix other things.’

The wheel bearings were replaced as well, and the car became quiet.  It used to sound like a taking-off airplane.

Well, the overall cost was $900.

Monday, 8 February 2016

미국 보험회사와 견인 서비스

지난 목요일 아내를 일터에 내려준 뒤 차가 제대로 움직이지 않고 엔진의 힘이 바퀴에 전달이 잘 되지 않는 느낌이 들었고, 그 뒤에 주차장에서 오일이 샌 걸 발견했는데, 변속기에서 샌 것 같았다.

차가 운전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었기 때문에 아메리칸 패밀리 보험사에 전화를 해서 견인 을 요청했다.  4년동안 보험료를 내면서 한 번도 서비스를 받은 적이 없었는데, 일단 첫 요청 전화만도 한시간이 걸렸다.  결과부터 말하자면 견인차가 온다고 한 시점부터 4시간을 더 기다렸다.

보험사는견인차가 언제 오는지 계속 업데이트를 해 줬는데, 견인회사는 전혀 전화를 해주지 않았다.  견인 예상 시간은 계속해서 미뤄져만 갔다.  오분 후에 온다, 십분 후에, 십오분 후에… 계속 미루기만 했다.

4시간을 기다린 후에, 보험회사에서 다시 업데이트를 하면서 15분 후면 온다고하는데, 일단, 4시간째 저러고 있기 때문에 정말 올지 믿을 수가 없고, 둘째, 그 당시 시각이 4시 반이었는데 만일 정말 15분 뒤에 온다고 해도 정비소에 가면 약 5시 반이 될테고, 그러면 정비소 문 닫을 시간이다.  그래서 견인을 취소하고 다음날 정오에 대기시켜 달라고 부탁을 했다.

내 요청에 대한 답은 간단히 “안됩니다”였다.  내가 다음날 다시 전화해서 모든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첫 요청전화를 위해서만 다시 한 시간을 전화기를 붙잡고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상담 직원이 한 것은 정확히 세 가지 뿐이다.  먼저, 견인차가 늦어지는 건 우리 책임이 아니다.  둘째, 그건 견인회사 책임도 아니다.  셋째, 니 요청을 받을 수 없으니 내일 다시 전화해서 모든 걸 처음부터 다시 해라.  그 아줌마는 계속 ‘회사 정책’이란 말만 한 서른 번 반복했다.  정말 화가 났는데, 그 직원이 ‘우리가 하라는 대로 하지 않으면 견인차를 영원히 안보내겠다’고 해버려서 완전 돌아버렸다.  전화기에 대해 막 고함을 지르고 난리를 부리다가 상사를 바꾸라고 했다.

바꿔주겠다고 하고나서 나를 30분간 전화 대기 시켰다.  아마 그 인간들이 내가 화가 가라앉도록 기다린 듯 하다.  그 윗 사람도 처음 두 가지는 그대로 했다.  우리 잘못도 견인회사 잘못도 아니다.  아니, 그럼 견인차가 늦게 오는 게 내 잘못이란 거야?  하지만 윗사람은 내 요청을 받아서 견인차를 다음 날 정오에 예약시켜줬다.

다음날 11시 반에 견인차를 기다리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  보험회사였는데, 한다는 소리가 ‘고객님이 견인차를 11시에 예약하셨지만 1시 반 전에는 안갈 겁니다.’  그래서 1시 반에는 정말 오냐고 되물었더니 한 10분 기다리게 하고서는 ‘사실은 2시 반이에요’라고 하는 것이었다.  난 다시 화가 났고, 한참 전화를 한 끝에 보험사 직원이 다른 견인회사로 서비스를 바꿔서 1시에 온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견인차가 3시에 왔다.

아메리칸 패밀리 보험의 서비스를 받아본 첫 경험이었는데, 정말 안좋았다.  고객을 응대하는 방법을 모른다.  화난 고객을 진정시키기 보다는 그저 끊임없이 우리 잘못도 다른 곳 잘못도 아니라고 하는데, 그게 고객에게는 ‘다 니 잘못이야’로 들린다.  화난 고객이 그런 걸 듣고 좋아할리가.  AAA를 구매해야 하는게 좋은지 고민된다.

American Family Insurance and Towing

Filed under: Lang:English,Subj:America,Subj:Car,Subj:Life — Jemyoung Leigh @ 20:35
Tags: ,

Last Thursday morning after I dropped my wife at her work, I found that the car was moving jerky and the engine power is not really sent to the wheels.  And at the parking lot, I found some leak which I suspected from transmission.

Because the car was not really moving, I called the American Family Insurance which I have road side assistance.  I’ve been paying for four years and never used the insurance.  It took about an hour to finish the initial request call.  To tell the result first, I waited four hours after the time that they said a towing truck would arrive.

Insurance company kept updated me about when it would come, but the towing company never called me at all.  It was delayed over and over.  “The towing truck will come in five minutes.”  And then in ten minutes, and then in fifteen minutes.

After four hours waiting, the insurance company updated me again, “the towing truck will arrive in fifteen minutes.”  It was already 4:30pm.  First, I could not believe any more.  Second, even if they really come in fifteen minutes, it would be around 5:30 when I get to the repair garage which is about time for them to close.  So I asked them to cancel and make sure that the towing truck be ready next day around noon.

The answer was simple – “No.”  They said I should call them again the next day, which means I should spend another hour for the initial request call.

The lady over the line basically did only three things.  One, we are not responsible for the delay of the towing truck.  Two, it is not the towing company’s fault.  Three, we will not accept your request – you must do it all over again the next day.  She said ‘policy’ like thirty times.  I was very angry and at some point, she even said, “Do what we say or you will not get a tow truck AT ALL.”  And I became literally crazy.  I was yelling and later I asked her to get me her supervisor.

They let me wait about thirty minutes before I talked to the supervisor.  I believe they were just waiting for me to chill down.  The supervisor did the same for the first two things – it’s not our fault, and it’s not their fault (then, is it MY fault that the tow truck is not coming?).  But the supervisor accepted my request and scheduled a tow truck for me the next day around noon.

11:30 The next day while I was already waiting, I’ve received a phone call from the insurance company, that even though I scheduled a tow truck at 11am, it would come around 1:30pm.  Then I asked them if it really comes at 1:30.  She let me wait for ten minutes, and told me that it would be actually 2:30.  I was mad again, and after a long phone call, she changed the tow company and told me that it would come at 1pm.  Well, to tell the truth, it came at 3pm.

It was my first experience to use American Family Insurance and it was pretty bad.  They do not have customer service skill.  Rather than pacifying the angry customers, they were just repeating that ‘it’s not our fault, it’s not their fault.‘  That sounds like ‘it’s all your fault,’ and it is not something an angry customer wants to hear.  I wonder if it would be better to buy AAA.

Thursday, 4 February 2016

Is it time to buy a new car?

This morning, after I dropped my wife at her work, I found my car is moving jerky and very slow.  Though I hit the gas, it takes time to respond.  After I came to school, I found a lot of oil leak under the car, which I guess transmission oil.

I googled a bit, and it says if that is just oil leak from transmission, it would cost about $200 which is not much.  But if that is something else in transmission, the price is to call.

My car is 16 years old now, and has run 180,000 kms which is about 111,846 miles.  The thing is it keeps having problems one by one.  Even right now it has too loud noise and shaky in high speed, and steering wheel is tilted to right side, beside having no heat.

I wonder if it is time to buy a new car.  Of course I cannot buy a brand new car, but second hand car.

오늘 아침에 마님을 회사에 데려다 주고 학교로 오는데 차가 갑자기 이상하게 움직이고 매우 느리게 움직였다.  악셀을 밟아도 한참 후에야 차가 반응하는 것이다.  학교에 와서 보니 차 아래에 오일이 많이 떨어져 있던데, 변속기 오일이 샌 거 같다.

구글에 검색해 보니, 단순한 변속기 오일 새는 거라면 수리 비용이 약 $200 정도 든다고 한다.  하지만 변속기의 다른 문제라면 부르는 게 값이라고.

내 차는 16년 된 차로 180,000 키로 정도 뛰었다.  문제는, 차에 문제가 하나씩 끊임없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일단 현재로만도 차에 히터가 안나오는 거 말고도 엄청난 소음이 있는 것, 그리고 고속에서 흔들리는 것, 게다가 핸들이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문제가 있다.

차를 새로 사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  물론 정말 새 차를 사는 건 아니고 중고차를 사야하겠지만 말이다.

Friday, 1 June 2012

Semi on Shoulder

When I drive in the morning around rush hour, the traffic is so bad on interstate highways and the speed is sometimes around 20 MPH even though the speed limit is 55 MPH and the cars usually run around 75 MPH whenever possible.

And driving on the shoulder is prohibited with signs saying “DO NOT DRIVE ON SHOULDER.” But I see lots of cars driving on shoulders and they cut in at the end of the shoulder. The same thing happens in exit (right) lane to ramp. But until this morning, I have never seen a semi truck with trailer running on a shoulder and cut in. Wow.

This is America where anything is possible.

아침 출근 시간에 운전을 하면 고속도로의 교통이 너무 심해서 속도가 20마일 정도가 된다. 속도제한은 55마일이고, 길이 뚤리면 언제나 75마일로 달리는 곳에서 말이다.

그리고 갓길 운전은 금지되어 있고 표지판에도 “갓길로 달리지 마시오”라고 붙어 있지만 꽤 많은 차들이 갓길로 달리다가 갓길이 끝나는 곳에서 껴들어 오는 걸 본다. 고속도로 출구 차선(오른쪽 차선)도 마찬가지의 일이 벌어진다.

그런데 오늘은 난생 처음으로 트레일러를 달고 있는 세미 트럭이 갓길로 달려가서 껴드는 걸 목격했다. 헐.

역시 미국은 뭐든지 할 수 있는 나라라더니.

Wednesday, 6 January 2010

가장 엣지 있는 차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r,Subj:Languages — Jemyoung Leigh @ 21:02
Tags: , , ,

아무리 찾아봐도 역시 가장 엣지 있는 차는 이게 아닐까 싶다:

바로 포드 엣지 Ford Edge.

근데 요즘 엣지 있다는 말을 쓰는데, 이게 뭔 뜻인지 좀 갈쳐줄 분?

요즘 신조어를 잘 못 따라가겠다는… 😦

Sunday, 10 May 2009

Lamborghini: Closer to the road

I found some commercials of Lamborghini on Youtube titled Closer to the road.

And I think they are brilliant. I like the commercials like these – not showing the product but making the people imagine it!

Here they goes:

유튜브에서 람보르기니 광고를 몇개 봤는데, 제목이 “도로에 붙어 있음”이었다.

기발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식으로 제품을 직접 보여주기 보다는 사람들이 상상하게 만드는 광고를 좋아한다.

Monday, 30 March 2009

Enterprise rent-a-car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Subj:Car — Jemyoung Leigh @ 18:22
Tags: , ,

I rented a car for three days at Enterprise Rent-a-car in Winnipeg.

Actually I needed only for one day (Sunday), but all the branches except Airport one close on Sunday. But  they have higher price than other branches. They had about $20 a day for a compact car.

In other branches, I found it was $7.91 a day (This was weekend special offer).

The enterprise is cheaper than Avis or other rent-a-car companies according to my research (At least in Winnipeg).

But the thing is the insurance. In my memory, the rent-a-car insurance at Avis was over $30 a day, and even in Enterprise, it is over $20.

But I went to Autopac for Manitoba Public Insurance . They sell rent-a-car insurance (minimum three days) with contract fee of $15 and insurance $2 a day. So I purchased four days’ insurance.

So my spent on my rented car for three days (except gas):

Three days’ renting: 7.91 x 3 = $23.73
Tax: $2.85
Four days’ insurance: 15 + 2 x 4 = $23.00
Total: $49.58

If I rent on normal price, it would be:

Three days’ renting: 63.49 x 3 = $190.47
Tax: $22.85
Three days’ insurance: 20.5 x 3 = 61.50 (Guess)
Total: $274.82

So I think I save quite much on it. It’s actually cheaper than one day’s renting which is $91.60

Enterprise was quite nice and kind. I may use them again.

With the car, I went to Kenora and Neepawa.

엔터프라이즈 렌트카에서 사흘동안 차를 빌렸다.

사실 하루(주일)만 필요했는데, 공항 지점을 제외한 모든 지점이 문을 닫는데다 공항지점은 다른 지점보다 비싸서 사흘을 빌리게 되었다.  공항지점은 할인가가 소형차 하루에 20불 정도했다.

다른 지점에선 하루에 7불 91센트였다.

내 조사에 따르면 엔터프라이즈가 에이비스나 다른 곳보다 더 쌌다 (적어도 위니펙에선).

문제는 보험이다. 내 기억에 따르면 예전에 에이비스에서 보험을 사면 하루에 30불이 넘었다. 엔테프라이즈에서도 20불이 넘어간다.

그래서 퍼블릭 보험을 사기 위해 오토팩으로 갔다. 렌트카 보험을 따로 파는데, 계약료 15불에 하루에 2불씩이다. 나는 나흘치를 사게 되었다.

내가 렌트카에 지출한 사흘의 비용은 아래와 같다 (기름값 제외):

사흘 렌트: 7.91 x 3 = $23.73
세금: $2.85
나흘치 보험: 15 + 2 x 4 = $23.00
합계: $49.58

만일 정상가로 했다면 아래와 같았을 것이다:

사흘간 렌트: 63.49 x 3 = $190.47
세금: $22.85
사흘치 보험: 20.5 x 3 = 61.50 (Guess)
합계: $274.82

내 생각엔 이번에 렌트카 빌리면서 꽤 많이 아낀 것 같다. 사흘 빌리는 게 하루 빌리는 것보다 (91불이 넘어가는) 훨 싸다.

엔터프라이즈, 꽤 친절했고 괜찮았다. 다음에도 이용할 듯.

차타고 케노라하고 니파와에 다녀왔다.

Tuesday, 26 August 2008

Nova?

I heard it when I was studying about cars in Korea at a Car Repair School:

There was a car named NOVA in the states, and once they exported the cars to South America where Spanish is spoken. And surprisingly, the car did not make almost any sales.

They tried to find a problem, but they could not find any – the car was very good. And finally what they found was the name.

The verb GO in Spanish is IR. But it changes its form in present tense like:

  • Voy (First person, singular): I go.
  • Vas (Second person, singular): You go.
  • Va (Third person, singular): It goes.
  • Vamos (First person, plural): We go.
  • Vais (Second person, plural): You go.
  • Van (Third person, plural): They go.

And to make a negative statement, we can just put NO in front of it, like:

  • No voy
  • No vas
  • No va
  • No vamos
  • No vais
  • No van

Yes, nova is the exploding star in English but in Spanish it means “IT DOES NOT GO.” How can the Spanish speaking people can buy a car whose name is not going? 🙂

And they changed the name to another one. Then they made good sales of the same car with different name. 🙂 (According to Wikipedia, it was called Malibu in Argentina.)

예전에 자동차 학원 다닐 때 들은 얘긴데, 오래 전에 미국에 NOVA라는 차가 있었다고 한다. 한 번은 남미에 이 차를 수출했다고 한다. 알다시피 남미는 스페인어를 쓰는 지역이다. 이상하게도, 차가 거의 한 대도 안팔렸다고 한다.

조사해 봤지만, 차에선 아무 문제도 발견되지 않았다. 결국 문제는 이름이었음을 알게 되었다. 스페인어로 ‘가다’는 동사가 IR인데, 현재형 변형은 아래와 같다:

  • Voy (1인칭 단수)
  • Vas (2인칭 단수)
  • Va (3인칭 단수)
  • Vamos (1인칭 복수)
  • Vais (2인칭 복수)
  • Van (3인칭 복수)

그리고 부정형은 앞에 no만 붙여주면 된다. 그러니까, nova는 영어로는 폭발하는 별, 신성이지만 스페인어에서는 “안가요”가 되는 거다. 차 이름이 가질 않는다는 데 누가 차를 살 수 있을까? ^^

후에 차 이름을 다른 걸로 바꾸고 나서 차가 잘 팔렸다고 한다. (위키피디아 영문판에 따르면 말리부라고 한다) ^^

Sunday, 10 August 2008

맵시나

혹시, 예전에 있던 대우의 맵시나란 차를 기억하는지?

난 어렸을 적에 맵시나가 “맵시나다”에서 나온 말인 줄 알았다. 하지만, 자동차를 공부하면서 알게 된 것은 그게 아니었다.

대우에서 원래 맵시란 차가 있었다. 사실, 대우자동차라기 보다는 대우 자동차의 전신인 새한 자동차지만, 딴지는 금물. 1300cc와 1500cc 모델이 있었으며, 1982년에 만들어진 차다.

안 타봤지만, 순간 가속 능력이 뛰어나다고 한다. 뭐, 요즘 차보다야 뛰어나겠냐만은, 그 당시 기준으로는 상당한 성능을 갖고 있었던 듯 하다.

그 후에 1984년에 후속 모델인 “맵시나“가 드디어 등장한다. 요즘 같으면 “맵시2″로 나왔겠지만, 한글의 가나다를 번호 매기는데 사용해서 “맵시 나“가 된 것이다. 그러니 “맵시나“가 아니라 “맵시 나“라고 써야 좀 더 정확하다.

참고로 번호 매기는 방법:

  • 숫자를 사용: 1, 2, 3….
  • 로마숫자를 사용: I, II, III…
  • 알파벳을 사용: A, B, C…
  • 한글을 사용: 가, 나, 다…
  • 한자(간지)를 사용1: 甲, 乙, 丙…
  • 한자(천자문)를 사용2: 天, 地, 玄…
  • 일본어를 사용: い, ろ, は…

천자문을 사용하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겠지만, 과거에 실제로 사용되었던 것이다. 거북선에 있던 포들의 이름을 기억해 보면 쉽게 이해가 갈 것이다. 천자총통, 지자총통, 현자총통…

암튼, 오늘의 결론: 맵시나는 독자 브랜드가 아니라 맵시의 후속 모델이다.

[추가] 밑에 다물 때문에 추가.

맵시는 새한 자동차가 제미니를 기반으로 만든 (조립한) 자동차로, 1983년에 대우자동차가 XQ 엔진을 개발했고, 맵시에 엔진만 바꿔치기  해서 나온 게 맵시2가 아니라 “맵시 나”다.

그리고 인터넷 어딜 뒤져도 나처럼 띄워서 “맵시 나”라고 쓴 건 없을 거라고 확신한다. 내 생각엔 내가 처음 띄우기 시작했으니까… ^^

Next Page »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