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0 September 2017

Miscarriage

Filed under: Lang:English — Jemyoung Leigh @ 17:05

A few weeks ago, my wife had a miscarriage.  She got pregnant in five years of trying and it was such a great joy.  I was like high all the time, higher than all the druggers in the world.  When we went to the hospital for regular check-up at 11th week, the ultrasound measurement says that the baby sack is the size of the 8th week.  We had more examinations and found that the pregnancy hormone level was going down.  She did D&C.

몇주 전에 아내가 유산을 했다.  오년동안 노력한 끝에 겨우 임신해서 엄청 기뻤다.  마약쟁이들이 마약한 거 보다 더 기쁘고 들떴다.  11주차에 병원에 정기 검진을 갔는데, 초음파 검사 결과 아기집이 8주차 크기라고 한다.  몇가지 검사를 더 하니, 임신 호르몬 수치가 내려가고 있었다.  D&C를 했다.

It is very painful.  It feels like somebody stabbed my chest with a kitchen knife, and stirs it and twists it.  Even now, I still feel like about ten needles are pricking my lungs.  I know it may not the real physical pain, but it almost feels like physical.  And even sometimes I wake up in the middle of night because of the pain.

굉장히 고통스럽다.  마치 누가 내 가슴을 부엌칼로 찔러서 막 휘젓는 느낌이다.  지금도 마치 바늘 열개가 허파를 찌르는 듯한 느끼이다.  물론 이게 진짜 실제는 아니겠지만, 너무 실제같이 고통이 느껴진다.  자다가 너무 고통스러워서 자꾸 깬다.

I guess that my wife would have more pain than I because she was the one actually carrying the baby.  I hope not she feels guilty about it because it is not because what she did.  It just happened.  Shits always happen to people, and we call it the world.

하지만 아내는 더 아프고 더 힘들겠지.  본인은 직접 아기를 갖고 있던 당사자니까.  아내가 죄책감을 갖지 않았으면 한다.  본인이 잘못한 게 아니니까.  그냥 지랄 같은 일이 발생한 거다.  이 세상이 원래 지랄같으니까.

I hope I can weep with people having miscarriage because I know how suck this shit is.  I wish I can wipe their tears.  I want I can sit and be with them.  May God’s comfort be with all those people suffering from miscarriage.

나중에 유산한 사람들과 함께 울어줄 수 있기를.  나도 이제 유산한다는 게 얼마나 좃같은 기분인지 아니까.  그들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기를.  그들과 함께 앉아 있을 수 있기를.  하나님의 위로가 유산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임하기를…

Advertisements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