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7 October 2016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약한 달 쯤 전에 헬라어 성경으로 마태복음을 읽고 있었는데,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사람들이 본인에 대해 어떻게 얘기하는지, 그리고 제자들은 또 어떻게 얘기하는지 묻는 장면인 마태복음 16장 13절에서 20절이었다.  그런데 헬라어로 읽다가 궁금한 점이 생겼다.

일단 한국어로 부정사를 어떻게 옮겨야 되는지 잘 몰라서 영어로 설명을 하겠다.  예수님께서 13절과 15절에 질문을 두 번 하시는데, Common English Bible에서는 이 두 질문을 다음과 같이 영어로 번역을 했다:

  • Who do people say the human one is? (사람들이 인자를 누구라 하느냐?)
  • And what about you? Who do you say that I am? (그런데 너희들은 나를 누구라 하느냐?)

CEB와 다른 모든 영어 성경에서는 이 질문의 동사가 BE 동사의 현재형인 IS와 AM을 사용했다.  그런데 헬라어 성경에서는 부정사가 사용되었다:

  • Τίνα λέγουσιν οἱ ἄνθρωποι εἶναι τὸν υἱὸν τοῦ ἀνθρώπου;
  • Ὑμεῖς δὲ τίνα με λέγετε εἶναι;

내 질문을 시작하기에 앞서, 영어의 부정사를 한 번 살펴보자.  내가 공부한 문법책에 의하면 부정사는 (또는 TO 부정사는) 100% 항상은 아니지만 상당한 부분으로 미래에 대한 의미 또는 암시를 지닌다고 하였다.  예를 들어 회의를 하기 전에는 만남의 본체가 아직은 미래에 있기 때문에 Nice to meet you (만나게 되어 나이스합니다) 라고 인사를 하지만, 회의가 다 끝나고 나서는 만남의 본체가 현재 또는 이미 과거기 때문에 (미래가 아니라) Nice meeting you (만나서 나이스 했습니다) 라고 인사를 한다.

2006년도 영화에 the Queen이라는 작품이 있다.  한국어 제목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헬렌 미렌이 영국 여왕을 연기했다.  영화 시작 부분에 토니 블레어가 선거에 승리하고 여왕을 접견하기 위해 궁전에 간다.  여왕의 비서가 여왕에게 Prime Minister(수상)가 왔다고 하자 여왕이 짜증을 내며 Prime Minister가 아니라 Prime Minister To Be(수상 예정자)라고 말을 고쳐준다.  이 예제에서도 부정사는 현재가 아니라 미래를 내포하고 있다.

이 성경 구문에서 부정사가 어떤 의미를 나타내는지 궁금해 졌다.  내게는 꼭 this smart boy is got TO BE a doctor in the future (이 똑똑한 애는 커서 의사가 될거야)와 같은 느낌으로 들렸다.  그렇다면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본인이 (나중에) 무엇 또는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 묻는 것일까?

나는 헬라어를 1년만 배웠을 뿐이고 헬라어 조교도 1년만 했기 때문에 헬라어에 대한 지식이 일천하다.  그래서 나 스스로 이 문제를 파악할 수 없었다.  이런 경우에 내가 주로 하는 일은 교수님을 찾아가 묻는 것이어서 이번에도 그렇게 했다.  교수님을 만났을 때는 수업 시작하기 몇 시간 전이어서 교수님이 준비하느라 매우 바빴다.  좀 미안한 느낌도 들었지만, 교수님의 원죄는 날 가르친 것과 좋은 교수님이라는 것 정도.

헬라어 교수님에 의하면 헬라어의 부정사는 영어처럼 꼭 미래를 내포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예수님의 두번째 질문은 But who do you guys say me to be (니들은 내가 뭐가 되어야 한다고 하는데)로 문자 그대로 직역이 되지만, 실제 영어 번역은 아래의 세 가지가 가능하다:

  • Who do you guys say I was? (너희들은 내가 누구였다고 말하니?)
  • Who do you guys say I am? (너희들은 내가 누구라고 말하니?)
  • Who do you guys say I will be? (너희들은 내가 누가 될거라고 말하니?)

그렇다면 이 세가지 가운데 어떤 것이 맞는 것이라고 어떻게 판단할 수 있을까?  교수님의 대답은 문맥이었다.  이 말을 듣는 순간 한숨을 쉬었다.  수백번도 더 들었던 말이 아닌가!  언어에서는 절대 100% 맞는 답이란 없는 법이지만, 그게 하나 있다면 바로 ‘문맥’일 것이다.

우리 모두 알다시피 베드로가 16절에 대답을 한다:

  • You are the Christ, the Son of the living God. (당신은 그리스도,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드님이십니다.)
  • Σὺ εἶ ὁ χριστὸς ὁ υἱὸς τοῦ θεοῦ τοῦ ζῶντος.

베드로의 헬라어 대답은 εἶ를 쓰는데, 이는 평서문-현재형-2인칭-단수다.  베드로가 명백히 현재 시제의 동사를 사용하기 때문에 같은 문맥에 있는 예수님의 두 질문도 현재형으로 해석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헬라어 부정사의 이러한 특성은 히브리어의 부정사와도 비슷한 면모가 있다.  (다시 강조하지만 항상은 아니지만 종종) 히브리어의 infinitive construct (한국어에서 히브리어 문법 용어를 몰라서 영어를 쓸 수 밖에 없음)는 자주 ב와 כ랑 함께 쓰여서 시간절을 만들게 되는데, 여기에 시제가 없다.  과거도 될 수 있고 미래도 될 수 있는데, 문맥에 따라서 판단을 알아서 하거나 아니면 시제를 표시해 주는 וַיְהִי 또는 וְהָיָה 등이 앞에 붙어나오기도 한다.

어째든 궁금증을 해결이 되었다.

Advertisements

Who do you say I am?

A month of ago or so, I was reading the Gospel of Matthew in Greek Bible.  It was Matthew 16:13-20 that Jesus was asking his disciples what the people say about him and also what the disciples say about him.  And one thing made me very curious.

Jesus asked the question twice first in v.13, and then v.15.  In Common English Bible, these questions are:

  • Who do people say the human one is?
  • And what about you?  Who do you say that I am?

In CEB and all other English translations as well use the present tense of BE – IS and AM.  But in Greek Bible, both verbs are Infinitive:

  • Τίνα λέγουσιν οἱ ἄνθρωποι εἶναι τὸν υἱὸν τοῦ ἀνθρώπου;
  • Ὑμεῖς δὲ τίνα με λέγετε εἶναι;

To begin my question, let me say what I learned about Infinitive in English.  According to the English grammar book which I learned English from, Infinitive (or TO-Infinitive) carries the hint of notion of future not 100% but quite often.  For example, at the beginning point of a meeting we say “Nice to meet you” because the main body of meeting is in future while we say “Nice meeting you” at the end of the meeting because the main body of meeting is already in the past or present, not in future.

There is a 2006 film “the Queen” which famous actress Helen Mirren plays the Queen of England.  At the beginning scene, Tony Blair won the election and visited the palace to see the Queen.  The secretary tells the Queen that the Prime Minister came, and the Queen corrected the secretary angrily that he is the Prime Minister To Be.  In this example as well, the infinitive tells that is it future, not the present.

I became curious what the infinitive signifies in this passage.  To me, it very much sounds something like “Oh, this smart boy is got TO BE a doctor in the future.”  Then, is Jesus asking his disciples what or who he should be (in the future)?

I just learned Biblical Greek just for one year and was Teaching Assistant for another year, which means my Greek knowledge is very shallow.  And I could not figure it out by myself.  What I usually do in these situations is to (visit and) ask my professor even though I am out of school.  And I did.  I met her couple hours before her class and she was very busy preparing for the class.  I felt sorry but I was curious.  (Her only original sin is that she taught me and she is a good teacher.)

According to my Greek professor, the infinitive in Greek does not necessarily carry the notion of future as in English.  The second question of Jesus is literally translates “But who do you guys say me to be?”  And it can be translated into English for all  three tenses:

  • Who do you guys say I was?
  • Who do you guys say I am?
  • Who do you guys say I will be?

Then how can I decide the tense in English translation?  Her answer was ‘context.’  And I sighed to myself because I heard the importance of context hundreds of times, if not millions.  In language, there is not really absolute answer that almost nothing is 100%.  But if there is one, context is the only one.

As we all know, Peter answers to Jesus in v.16:

  • You are the Christ, the Son of the living God.
  • Σὺ εἶ ὁ χριστὸς ὁ υἱὸς τοῦ θεοῦ τοῦ ζῶντος.

Peter’s answer in Greek uses which εἶ is Verb-Indicative-Present-2nd Person-Singular.  Because Peter clearly uses present tense, the other two questions in the same context should be present tense of BE.

This infinitive aspect of Greek is somewhat similar to Biblical Hebrew infinitive.  (Again not always but frequently) infinitive construct in Hebrew often times used with ב and כ to make temporal clause and it does not specify the tense.  We need to judge it through the context (YES CONTEXT) or we may have preceding marker such as וַיְהִי or וְהָיָה telling the tense of the clause.

Well, curiosity solved and it did not kill the cat yet. 🙂

Friday, 14 October 2016

Love

Filed under: Lang:English — Jemyoung Leigh @ 19:08
Tags: ,

This is the poem by Jonathan Jones,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27, Table of Daniel.

 

Love is a cloud

Love is a Dream

Love is something
Nothing comes between

When I found Love
I found you

Right then I knew
My Dream Became true

That’s my true Love
Just for you

I Love you Christ
Unconditional Love

I Love you

I Love you God

Monday, 3 October 2016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I attended the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http://ipgb.org/) at Knox Presbyterian Church, Naperville last October (2015) which was 23rd banquet.  It was very good experience for me.  It is originated from Cursillo (https://en.wikipedia.org/wiki/Cursillo), and Tres Dias (https://en.wikipedia.org/wiki/Tres_Dias) or Walk to Emmaus (https://en.wikipedia.org/wiki/Walk_to_Emmaus) are similar events.  The reason that I am putting all the Wikipedia links is that I just don’t want to describe it – Wikipedia is the best.

작년, 즉 2015년 10월에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 23회에 참여했는데,꽤 좋은 경험이었다.  이는 꾸르실요에서 시작되었고, 트레스 디아스나 엠마오 가는 길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었다.  처음에는 천주교 운동이었으나 지금은 개신교에서도 많이 한다.  자세한 설명은 위키피디아의 트레스 디아스 페이지를 참조하길 바란다.

And after one year (and after graduation), I joined the team to help the 27th Men’s banquet.  And I was very surprised for one thing.  The team is much bigger than that I expected and it is so well organised.

일년이 지나고 졸업도 한 뒤에 남성 큰 잔치 27회에 돕기 위해 자원봉사로 참여하게 되었다.  그러면서 한 가지 크게 놀란 것이 있는데, 이 팀이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크고, 굉장히 잘 조직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And I also amazed for another thing.  So many people are helping and volunteering, even without going to work for a few days (they actually do not even go home and sleep over for three days) and they actually spend their money.  They do all these things–I want to call it sacrifice for their time, energy, and money–just for other people whom they’ve never met and even heard of.  This fact makes me very emotional, and I praise God for this.  I also pray that this event go on and more and more people become like them–sacrificing for others and for the better society.

또 한가지 내가 놀란 것은,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돕고 자원봉사한다는 사실인데, 그들이 몇일동안 직장도 안가고 자기 돈을 써가면서 참여한다는 사실이다.  직장만 안가는 것이 아니라 사흘 밤을 같이 자면서 집에도 가지 않는다.  이 사람들이 이런 짓을 하는데, 사실 본인의 시간과 열정, 돈을 만난 적도 없고 들어본 적도 없는 생판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서 희생한다는 것이다.  이 사실 때문에 꽤 감동을 먹었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했다.  정말 더욱더 많은 사람들이 이들처럼 되기를 기도한다.  이들처럼 남을 위해서 그리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 희생하길 기도한다.

Sunday, 2 October 2016

Me before you

Yesterday, I watched a film with Hannah.  The title was “Me Before You.”  My wife loved this move so much.  It instantly became her favourite movie.  The main character is a cute woman whose face is somewhat familiar but I cannot identify.  I don’t really watch TV shows or films a lot, and have no interest on celebrities.

어제 아내랑 함께 “Me Before You”라는 영화를 봤다.  아내가 이 영화를 너무 좋아해서 순식간에 가장 좋아하는 영화가 되어 버렸다.  여자 주인공은 꽤 귀엽고, 얼굴이 익숙한데 내가 테레비나 영화를 많이 보지도 않고, 연예계에 관심도 없어서 누군지 잘 모르겠다.

At the beginning, a handsome guy had an accident and at that moment I instantly knew what would happen and how the plot would go.  And I was right 100%.  The story went exactly how I expected.

영화 시작부분에서 멋진 남자가 사고를 당하는데, 딱 그 장면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영화가 어떻게 진행될지 알아버릴 정도로 진부한 영화다.  그리고 영화가 정확히 100% 내가 예측한대로  흘러갔다.

It is very typical Cinderella story with one difference.  Cinderella story is a poor girl meets a prince and lives happily ever after with the prince.  And this story is a poor girl meets a prince-like rich guy and lives happily ever after he dies with his money.  If Cinderella story was the fantasy for the women of previous generations, maybe this kind of story is the fantasy for the women of new generation.

완전 전형적인 센데렐라 또는 춘향전 이야기인데, 딱 하나만 다르다.  신데렐라와 춘향전에서는 가난한 혹은 비천한 여자가 왕자님을 만나서 함께 행복하게 산다는 내용인데, 이 영화는 가난한 여자가 부자 남자를 만나서 남자는 뒤져버리고 그 남자 돈으로 여자가 혼자서 행복하게 산다는 내용이다.  만일 신데렐라와 춘향전에 구세대 여성들의 환타지였다면 이런 스타일의 이야기는 요즘 세대 여성들의 로망인듯 싶다.

And it is not only in America.  I guess it is kind of global.  There was a life insurance commercial in Korea.  A woman lives in very luxury house with glorious garden.  Her voice overlaps saying, “My husband suddenly died.  And I’ve got one million dollar.  Thank you Prudential Insurance.”

이거는 미국만의 일이 아니라 전지구적인 현상이 아닐까 한다.  예전에 한국에 있던 보험 광고가 생각난다.  한 여성이 멋진 정원이 딸린 정말 고급 주택에 사는 장면에 그 여성 목소리가 나온다.  “남편이 죽었고 10억을 받았습니다.  고맙습니다 프루덴셜 생명” 이런 이야기를 한다.

The old generation women wanted to live with the prince.  And now women of current generation wants the prince to die so that she can have his money.  And women say that it is true love.  Cool.  Maybe the best thing I can do for my wife is getting a life insurance.  I am joking.  (Really?)

구세대 여성들은 왕자님과 같이 살기를 바랬다면 신세대 여성들은 왕자가 빨리 뒤져서 그의 돈을 갖길 원한다.  그리고 여성들은 이를 진정한 사랑이라고 한다.  멋지네.  어쩌면 내가 아내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최고의 것은 생명보험에 드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농담임.  (과연 농담일까?)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