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6 May 2016

Chicago Downtown

We went to Chicago downtown, and because it is downtown, I used uber instead of driving and parking there.  I reserved the uber and for some reason the pick-up location was set like four blocks away from my home.  I could not change the pick-up location, so I called the driver to come to my location.  Then the driver just cancelled my reservation, and uber charged $5 for the cancellation which I did not but the driver did.  I had to make another reservation, and this time, I made sure about the pick-up location.  It was still wrong place and I changed it manually.  Bad Uber experience.

오늘은 시카고 다운타운에 갔는데, 다운타운이기 때문에 운전해서 주차하기 보다는 우버를 이용했다.  우버를 예약했는데, 어떤 이유에선지 탑승 위치가 집에서 네 블럭이나 떨어진 곳으로 잡혔다.  그래서 운전자에게 연락해서 우리 집에 와 달라고 부탁했는데, 알았다고 하더니 그냥 예약을 취소해 버렸고, 우버는 취소 비용을 5불 가져갔다.  내가 취소한 것도 아닌데.  나쁜 우버.  그래서 예약을 다시 했는데, 이번에도 탑승 위치가 엉뚱한 곳으로 되어 있어서 수동으로 바꿨다.

01.Sky Deck15.resized.JPG

We went to Willis Tower’s Sky Deck which is the highest place in Chicago.  That glass platform is very scary.  My brain knows that it should be safe but my body was trembling.  Interestingly my mother and Aunt looked OK.

먼저 윌리스타워의 스카이 데크라는 관망대에 갔는데, 시카고에서 가장 높은 곳이다.  유리 플랫폼은 머리로는 안전한 걸 알지만, 몸은 부들부들 떨게 되었다.  그런데 어머니랑 이모님은 괜찮으신 듯 했다.

02.Library10.resized.JPG

Then we went to the Harold Washington Library.  They were amazed at the size and the quality of the library.  They liked the fact that the library has rooms for music practice which are equipped with Pianos.

그 후에는 해롤드 워싱턴 도서관에 갔다.  규모의 웅장함과 도서관의 품질이 대단했다.  특히 피아노가 갖춰진 음악 연습실이 인상적이었다.

04.Art Institute2.resized.JPG

We walked through the Magnificent Miles of Michigan Avenue, and the lion was in front of the Art Institute.

웅장한 거리라는 미시간 길을 걸어다녔는데, 위 사진은 미술관 앞이다.

05.Millenium Park01.resized.JPG

This is one of the MUST-GO places at Chicago, the Millennium Park.  The big tower of the water fall has face pictures on the other side and it spits water sometimes.

여기는 시카고에서 반드시 가야 하는 곳 중 하나로 밀레니엄 공원이다.  물이 떨어지는 저 건물은 뒷쪽에 사람 얼굴이 있는데, 가끔씩 물을 뱉는다.

05.Millenium Park09.resized.JPG

This is the BEAN or the Cloud Gate.  We cannot see the entire shape of it, but it is very cool art.

여기는 빈 또는 구름 문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위 사진으로는 전체 형상을 볼 순 없지만, 매우 쿨한 예술품이다.

06.WildBerry3.resized.JPG

Then we went to Wildberry next to the Aon Centre.  When I tried there last time (it was Saturday), I was informed that I had to wait two and half hours, but this time, we waited just ten minutes.  That was pretty awesome – the good thing of weekday tour, not weekend.  Even at the Sky Deck, we did not wait at all which is not the case for the weekend tour.

그 후에는 에이온 센터 옆에 있는 와일드베리에 가서 점심을 했다.  지난 번에 시도했을 때는 (토요일이었다) 두시간 반을 기다려야 한다고 했는데, 이번에는 그냥 10분 정도 기다렸다.  이게 바로 주말이 아닌 주중 여행의 장점이 아닌가 싶다.  아침의 스카이 데크에서도 전혀 기다리지 않았는데, 주말에는 사람들이 미어터진다.

07.Cultural Centre04.resized.JPG

Then we went to the Chicago Cultural Centre which used to be the library before the Harold Washington Library.  The building is very cool and they always change their exhibition.

그 후에는 시카고 문화 센터에 갔는데, 해롤드 워싱턴 도서관이 생기기 전에는 이 곳이 도서관이었다.  이 건물도 매우 멋지지만 전시가 늘 바뀌기 때문에 종종 가기 참 좋다.

08.To Play Ground05.resized.JPG

Next and final destination at Chicago downtown was the Meggie Daley Playground.  It is one of the best playground for kids and it is free.  This is MUST-GO place if you are with kids.  My sister and aunt rode one of the slides.

다음 그리고 시카고 다운타운에서 마지막 목적지는 메기 데일리 놀이터였다.  이 곳은 정말 좋은 놀이터인데 공짜다.  아이가 있다면 반드시 가야 할 곳이다.  누나와 이모는 미끄럼틀도 하나 타보셨다.

09.McCormick Celebration2.resized.JPG

We came back home by bus.  We were in line and when the bus came, a lady in her late 30s cut in front of me and separated me from my family.  I told her that I had to pay for them as well and she replied, “That’s FINE!!!”  I don’t understand what was fine.  I don’t understand why she was annoyed when she cut in.  After three of my family got on the bus, I yelled at the driver that I would pay for them as well.

집에는 버스 타고 왔는데, 줄을 서 있었다.  버스가 오니까 어떤 30대 후반의 흑인 아줌마가 내 앞에 껴들어서 우리 식구들과 내 사이에 새치기를 했다.  그래서 그 아줌마에게 우리 식구들 버스비를 내가 내야 한다니까 “아 쫌 괜찮아!!!”라고 대답을 했다.  도대체 뭐가 괜찮다는 건지.  왜 지가 새치기 하고 지가 화를 내는 건지 모르겠다.  어머니랑 모두 탄 뒤에 버스 운전자에게 그 사람들 버스비를 내가 낼 거라고 외쳤다.

We rested about 45 minutes and we drove to school to join the Year-End celebration.  My family met many of my friends and professors there.

약 45분 정도 쉰 뒤에 학년말 축하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서 학교에 운전해 갔다.  어머니가 내 친구들이랑 교수님들을 여럿 만났다.

10.Nail Art1.resized.JPG

And at night, Hannah put some manicure on my mother’s and aunt’s finger nails.  My mother’s colour does not really show the difference.  Maybe she can try real colour next time.

밤에는 한나가 어머니랑 이모 손톱에 매니큐어를 발라드렸다.  어머니 손톱은 별 차이가 안 보이는데, 다음에는 진짜 예쁜 색을 써 봐야겠다.

Advertisements

Leave a Comment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