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30 December 2015

미국의 위대한 건강보험과 의료체계

건강보험은 고정수입이 없는 학생인 내게는 상당히 부담이 되어서 사실 미국에 살면서 대부분 건강보험 없이 지냈다.  학생이 되니 학교에서 건강보험이 없는 학생들에게 건강에 대한 것은 전적으로 본인 책임이고 학교는 아무런 책임이 없다는 면책서류에 서명을 하게 만드는데, 나는 그때도 보험을 사지 않고 그냥 서명을 했다.  근데  생각해 보면 그 서류가 참 병신같다.  그럼 건강 보험이 있는 학생은 학교가 건강을 책임져 주나?  그런 것도 아니잖아?  보험이 있으나 없으나 건강은 본인 책임이고 학교는 아무 책임 안 져주잖아?

근데지금은 오바마 케어 법이라는 거 때문에 의료보험을 반드시 가져야만 한다.  근데 이게 내가 원하던 것과는 전혀 딴판이다.  나는 사실 캐나다나 영국식의 전국민 의료보험을 원했다.  그러니까 완전 무상 또는 아주 저렴한 (한달이 한 30불 정도) 의료보험과 병원 서비스 말이다.  이제는 정부가 사람들에게 의료보험을 구매하도록 강제하는데, 그게 절대 싸지도 않다.  이제 나와 내 아내는 한달에 약 600불 가까이 또는 넘게 내고 있다.  아이구 할렐루야!

보험사도 이런 상황을 알아서 적극 이용한다.  몇몇 보험회사에 전화를 했는데, 첫 메세지는 “응급상황이라면 전화를 끊고 911에 거세요”라고 하지만 두번째 자동 메세지는 “보험을 사든가 벌금을 내던가”다.  내겐 완전 협박처럼 들린다.

처음에는 Ambetter라는 보험을 얻었는데, 고객 지원이 완전 개판이다.  전화를 걸어서 이 보험을 사용할 수 있는 병원이 어떤 어떤 곳이냐고 물으니 계속 나한테 진료받고 싶은 의사의 이름을 먼저 밝히란다.  그리고 고객지원 웹사이트의 인터넷 채팅으로 상담원과 연결해서 마이클이라는 자와 채팅을 해서 같은 걸 물어봤는데, 물어보겠다고 하더니 2시간이 넘도록 응답이 없었다.  결국은 내가 가는 병원이 시카고 대학병원과 일리노이 주립대학 병원에서는 이 건강보험을 쓸 수 없다는 걸 알게 되어서 의료보험을 바꿨는데, 그 과정이 또한 완전 악몽이었다.

두 병원에서 쓸 수 있는 건강보험을 원했기 때문에 두 병원 웹사이트에 가서 가용한 보험 목록을 인쇄했는데, 각 병원마다 한 여덟 아홉 쪽 정도 인쇄가 되었다.  그런데 웃기는 건 목록의 절반이 훨씬 넘는 보험들이 공통되지 않는다는 거다.  예를 들어 주립대학 병원에서 사용 가능한 보험 중 수십개는 시카고 대학 병원에서 쓸 수가 없고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이 상황이 나한테는 상당히 골때리는데, 미국을 제외하고 내가 살아본 두 나라 – 한국과 캐나다 – 에서는 정부에서 발급하는 보험이 있고, 그 보험은 전국 어디에서나 쓸 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미국에서는 보험이 수천, 수만 가지가 있고, 모든 병원은 그 중 일부만을 받아준다.

모든 건강보험 회사들은 고객들에게 병원에 가기에 앞서서 자기네 보험을 받는지 확인하라고 한다.  이 또한 미친 짓인게… 만일 응급상황이고 죽어가는데, 병원에 먼저 전화해서 “거기 병원이 내가 갖고 있는 이런 저런 건강보험을 받아주나요?”라고 물어보고 확인해야 한다.  정말 멋지지 않나?

가난한 자들을 착취하고 협박하면서 절대 돌보지 않는 미국의 건강 보험은 오 얼마나 위대한가!  하지만 보험이 있다고 보장이 되는 건 또 아니다.  식코라는 다큐를 보면 여러 경우가 나오는데, 그 중에 내게 가장 충격 또는 인상적이었던 건, 암에 걸린 젊은 여자였다.  보험사에서 암에 걸리기엔 너무 어리다는 이유로 병원비 지급을 거부했던 것이다.  보험사들은 병원비 지급을 거부할 수백만 가지의 이유들을 갖고 있다고 한다.  뭐, 병원비 거부가 돈 버는 주된 방법이라고 하니까.

병원이라고 다른 건 또 아니다.  예전에 병원을 운영하는 높은 분을 만난 적이 있었는데, 그분이 표현하길, “병원은 그냥 사업일 뿐이야”라고 했다.  근게 그게 사실이라는 게 문제다.  다른 나라에서는 병원의 목적이 생명을 살리는 것이지만 미국에서는 병원의 목적이 돈 버는 것이다.  같은 치료를 받아도 다른 나라보다 월등히 비싸다.  한 예로 맹장제거하는 수술이 의료보험없이 캐나다에서 하면 500불 정도 하지만, 미국에서는 18만불까지 갈 수 있다고 한다 (NY Daily News, 2012년 4월 23일자).  한 아주머니는 얼음길에서 넘어져 응급실에 가서 몇 시간 있었는데, 나중에 병원비 청구가 만불이 나왔다.  내가 청구서를 직접 봤기 때문에 이는 완전한 사실이다.

정말로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로다.  실로 미국의 건강보험과 의료체계는 온 세상에서 최고로 위대하도다!

Advertisements

Leave a Comment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