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26 October 2015

Remembering Marlene…

I met Marlene Corbett at Westwood Presbyterian Church in Winnipeg, MB.  The church is full of good people, but she was one of my Winnipeg moms, who took really good care of me while I was staying in Winnipeg.  The care that I received was not just mere foods and other aids.  My winnipeg moms–including Marlene–were so much loving and caring me, the strange Asian boy.  From time to time, Marlene and I met at Tim Horton’s for coffee and donuts (as is Canadian customs).  Sometimes I went to her home.  And sometimes we went to other cities together such as Gimli.

Last time that I exchanged email with her was 16th of September that she was diagnosis of cancer while I was working as a hospital chaplain at Advocate Christ Medical Centre.  I thought we could email each other for another couple of years at least because she was just diagnosed.  And yesterday I received a facebook message that she passed away on 22nd of October which is three days earlier.

I was initially shocked because I did not expect this message but another usual message or email from her.  I will miss her and keep her in my heart.

말린 콜벳 할머니를 만난 건 위니펙에 있는 웨스트우드 장로교회였다.  그 교회는 좋은 사람들이 가득했지만, 그 할머니는 내가 위니펙 엄마라고 부르는 몇 안되는 사람으로 내가 위니펙에 있을 동안 나를 정말 잘 돌봐줬다.  그 돌봄이라는 게 단순한 음식 좀 주고 하는 게 아니라 정말 위니펙 엄마들은 낯선 동양 소년에게 사랑과 걱정이 가득했다.  말린 할머니와는 (캐나다 풍습에 의해) 팀 호튼에서 종종 만나서 커피와 도넛을 먹기도 하고, 할머니 집에 가기도 했다.  때로는 김리와 같은 먼 곳에 같이 놀러 가기도 했다.

내가 마지막으로 이메일을 주고 받은 건 지난 9월 16일이었는데, 할머니가 암 진단을 받았다는 것이었다.  그 때는 내가 이곳 애드버킷 그리스도 병원에서 원목으로 일할 때였다.  막 진단을 받았기 때문에 앞으로 적어도 몇년간은 연락하고 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었다.  그런데 어제 페북 메세지를 받았는데, 지난 10월 22일, 그러니까 사흘 전에 돌아가셨다는 내용이었다.

이런 메세지를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  일상적인 메세지나 이메일인 줄 알았다.  할머니를 그리워하고 마음 속에 간직하겠다.

Friday, 16 October 2015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

지난 주말에 처음으로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Indian Prairie Great Banquet)에 참석했다.  에릭 하이네캠프 목사님이 영적 인도자로 있는데, 일년에 두번씩 삼년째 오라고 했었다.  첫 해에는 내가 히브리어 수업을 듣고 있었고, 다음 해에는 히브리어 조교를 하고 있었는데, 수업을 빠지고 싶지 않아서 하지를 못했는데, 올해에도 히브리어 조교를 하고 있긴 한데, 더이상 거절을 할 수가 없어서 참석을 했다.

인디언 프레리 큰 잔치는 개신교 버전의 쿠르실로로 협력 또는 비슷한 행사로는 광역 시카고 큰 잔치(Greater Chicago Great Banquet), 인디애나 듄스 큰 잔치(Indiana Dunes Great Banquet), 엠마오 가는 길(Walk to Emmaus) 등이 있다.

지난 주말에는 남자들 잔치였고, 이번 주말에는 여자들 잔치다.  목요일 저녁에 남자들이 행사 장소인 네이퍼빌의 낙스 장로교회로 모여서 주일 저녁까지 머문다.  그러니까 만으로 삼일 또는 72시간.  이 행사가 잔치라는 이름이 붙은 영적인 행사기 때문에 일단 많이 먹고, 많이 기도하고, 많이 먹고, 많이 영적인 대화를 하고, 많이 먹고, 많이 찬양하고, 많이 먹고, 그리고 많이 먹는다.  남자들이 사흘 밤동안 같이 자고, 사흘동안 날마다 하루를 예배로 시작해서 예배로 끝낸다.

사람들이 깊은 곳에 간진한 비밀도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 앞에 드러내기 때문에 그곳에서 보고 들은 것은 다른 곳에서 말하면 안된다는 규칙이 있다.  어떤 사람에게는 인생을 바꾸는 경험이 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에게는 영적인 부스터와 같이 영적인 힘을 재충전해 주는 경험이 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들에게는 미친듯이 먹을 수 있는 경험이 되기도 한다.

흥미로운 점은, 행사가 끝나고 사람들 사이에서, 특히 같은 테이블 또는 소그룹에서 강한 유대가 형성된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23년째 자기 원래 소그룹 사람들과 지속적인 모임을 해 오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꽤 많은 사람들이 다음 행사에 봉사하러 온다.  전체 스태프가 (요리, 청소, 행사진행 등) 오롯이 자원봉사로만 이루워지는데, 그 사람들이 얼마나 이 행사를 사랑하는지 눈에 딱 보인다.  생전 본 적도 없는 모르는 사람들이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자신들의 소중한 시간 (주말!)과, 돈, 그리고 에너지를 희생하다니!

개인적으로 내게는 정말 좋은 경험이었고, 모든 사람들이 여기 와서 육적인, 그리고 영적인 음식을 잔뜩 먹었으면 좋겠다.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Last weekend, I attended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first time.  Rev. Eric Heinekamp is the spiritual director and he asked me to attend it every year twice, for three years.  But first year, I was taking Hebrew, and the second year, I was doing Hebrew EA (or TA; Educational Assistant or Teaching Assistance), and I did not want to miss a class.  This year, I was still doing Hebrew EA again, but I could not say NO to Eric any more.

Indian Prairie Great Banquet is Cursillo model event, or protestant version of it.  The similar or cooperating ones are Greater Chicago Great Banquet, Indiana Dunes Great Banquet, Walk to Emmaus and possibly more.

Last weekend was men’s banquet, and this weekend will be women’s banquet.  Thursday evening, men gather at the site which is Knox Presbyterian Church in Naperville, IL, and stay together until Sunday evening–that is exactly three full days or 72 hours.  Because it is spiritual event whose name is banquet, we eat a lot, we pray a lot, we eat a lot, we (spiritual) talk a lot, we eat a lot, we sing a lot, we eat a lot, and eat a lot.  Men sleep together for three nights and begin and end a day with worship at the sanctuary.

Men reveals of their deep secrets in front of God and other party people–thus whatever we hear and see, stays there.  For some people, it is a life changing experience.  For some people, it is an event of strengthening their spiritual power such as spiritual booster.  For some people, it is eating a lot event.

Interesting thing is after this event, guys began to form a very strong bond with each other (in their table or small group).  And a guy still meets after 23 years with his original table mates, which they call it reunion.  And quite many of the people come again to volunteer.  The whole staff (cleaning, cooking, assisting, directing…) is entirely volunteer based.  And when I see them, I can tell that they so love it.  They all sacrifice their time (WEEKEND, eh!), money, energy for strangers so that they can have good experience!

It was such a good experience, and I would like to encourage everyone–man and woman–to come and eat with us both physical and spiritual foods.

Friday, 2 October 2015

니 자식에게도 똑같이 해라

작년 여름(2014)부터 구약의 특정 단어에 대한 조사 및 연구를 시작했다.  갑자기 새로운 생각이 떠올랐고 이를 증명하고 싶어졌기 때문이다.  맥코믹 신학교의 구약 교수면서 학장인 테드 히버트와, 히브리 언어학 교수인 폴라 히버트에게 내 생각을 처음 얘기했을 때, 둘 다 그런 생각은 처음 들어본다고 얘길 했다.  그러니까, 내 생각이 맞을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 얘기.  하지만, 둘 다 흥미로운 생각이라면서 조사를 해보라고 격려해 줬다.  심지어는 자신들의 책을 빌려주고, 연구 방식 및 방향에 대한 안내도 해줬다.

그 이후로 책들을 여럿 읽었는데 도움이 될 만한 것을 하나도 발견하지 못했다.  그리고 맥코믹에 새로 온 구약 교수인 스티드 데이비슨에게 물어봤을 때도 그런 생각은 전혀 들어본 바가 없다고 했다.  그러니까 가능성이 더 낮아진 셈이다.

또 몇달 후에, 맥코믹 총장이면서 (예전) 구약 교수인 프랭크 야마다와도 이 얘기를 하게 되었는데, 그 역시 처음 듣는 생소한 생각이라고 했다.  나는 완전 절망 단계에 이르게 되었다.  모든 교수들이 나의 생각을 처음 들어 보는 것이라고 하면서도 격려하고 도와주는 것을 잊지 않았다.

내 아카데믹 조언 교수인 밥 캐씨와 이 문제에 대해 얘기했을 때, 김모씨라고 하는 맥코믹 졸업생이면서 현재 다른 학교 교수를 하고 있는 사람을 소개시켜 줬다.  그래서 그 김모씨에게 전자우편을 보내서 내 소개를 하고 밥 캐씨가 당신을 추천했다고 말을 했다.

김모씨가 전자우편으로 답장을 했는데, 완전 무례하고 싸가지가 없으며 그 태도가 맥코믹 교수들(또는 미국인 교수들)과는 180도 달랐다.  그딴 허무맹랑하고 공상적인 헛소리에는 해줄 말이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앞으로 연락하지 말라는 암시를 강하게 풍기는 말을 마지막에 잊지 않았다.

그런 싸가지 없는 반응을 기대하질 않았기 떄문에 너무 충격을 받았다.  밥 캐씨가 김모씨를 소개시켜 줄 때는 아주 정중하고 좋은 사람이면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뭐 맞는 말일 것이다.  그 김모씨라는 작자는 자기보다 힘쎄고 높은 사람들에게는 매우 정중하고 좋은 사람일 것이다.  그 인간이 왜 그리 오만할까?  한국에서 미국에 와서 교수까지 되었기 (그러니까 높은 사회적 지위를 미국에서 성취했기) 때문일까?  한국인들은 한국 문화가 유교에 의해서 만들어졌다고 한다.  하지만 유교 경전을 자세히 읽어보면 한국 문화가 공자가 꿈꾸던 그런 사회가 절대 아님을 알 수 있다.

그 인간이 지 자식들에게도 똑같은 태도로 대하길 빈다.  지 자식들의 상상력과 희망을 깨 부수길.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마디 하자면 김모씨가 말한 “허무맹랑하고 공상적인 헛소리”가 사실이었음을 최근에 발견했다.

May God let you do the same to your children

Since the summer of last year (2014), I began a research about Old Testament for a specific words.  I had brand new idea and wanted to prove it.  When I told Ted Hiebert, the OT professor and the dean of the faculty at McCormick Theological Seminary, and Paula Hiebert, the Hebrew language professor, they told me they’ve never heard about that idea.  That means there are super big chance for my idea to be wrong.  But they said it is quite interesting idea and encouraged me to dig deeper by guiding me how to do further research on this.  They even lent me their books.

Since then, I was reading many books related to this, and have not found anything meaningful.  Then I talked to Steed Davison, the new McCormick faculty of OT.  He also said he’s never heard about this idea.  Well, the chance for my idea to be right went down even more.

Then couple months later, I had a chance to talk to Frank Yamada, the president of McCormick and also (used to be) OT professor.  He also said “never heard.”  Now I became kind of hopeless.  But even though all of them said “never heard” in one voice, they did not forget to encourage me.

When I talked about this with my academic advisor, Bob Cathey, he gave me a contact information, YS Kim, McCormick graduate and a professor at another school.  So I emailed him introducing myself and that Bob Cathey recommended him.

Kim replied to my email but it was very extremely rude, and the attitude was 180 degree opposite from other McCormick (or American) professors.  He said he has nothing to say about such unclear and imaginative non-sense.  And he discouraged me for further contact with other words.

I was quite shocked because I did not expect that rude reaction.  Bob told me initially that YS is very kind and polite.  Maybe he is, probably only to those who are higher and/or more powerful than he is.  Why is he so proud?  Because he came to America from Korea and became a professor (in other word, achieved very high social location)?  Koreans say that Korean culture is shaped by Confucianism.  But if you read the Confucianism sacred texts carefully, Korean culture is not what Confucius imagined for.

I wish he does the same thing to his children what he did me — kill the imagination and hope.

Well, if I comment one thing, I finally found a proof about what he said “such imaginative non-sense.”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