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18 March 2015

Experience is dangerous?

Recently I had a chance to talk to a student – having much more theological education than I do.  I have almost two years education but she has eight years.  She is a pastor’s kid, and grew up in Christian family having Christian background.

최근에 나보다 훨씬 신학 교육을 많이 받은 한 학생과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었다.  나는 단지 이제 겨우 2년째 되어 가지만 그 사람은 8년이 넘어가고, 목사님 자녀로 기독교 가정에서 자라고 기독교 교육을 받았다.

During the talk, I told her about my experience, how I became a Christian.  Then suddenly she looked quite offended, and said putting accent on every word (emphasising her statement) that (religious) experience is very dangerous, and most dangerous and is no good at all.

대화중에 내가 어떻게 기독교인이 되었는지, 내 체험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 갑자기 불쾌한 표정을 지으면서 매우 강한 어조로 (종교적) 체험은 매우 위험한 것, 가장 위험한 것이고 아무런 가치가 없다고 말을 했다.

I knew that she was emphasising academics very much, but now I realised that she does not have religious experience at all.  She actually never met Jesus in person.

학문을 많이 강조하는 분인 건 알고 있었지만 종교적 체험이 전혀 없는 분인 건 처음 알게 되었다.  확실히 개인적으로 예수님을 만나본 적은 없다.

I think we need both experience and academics.  So was Moses, and so was Paul.  Both Moses and Paul had enormous knowledge, and they both later encountered God at a burning bush and on the road to Damascus.  Without that experience Moses would have been just a failed prince, and Paul would have been nothing but a Christian-killing Pharisee.

내 생각에 학문과 체험이 둘 다 필요한 것 같다.  모세도 그랬고 바울도 그랬다.  모세도 바울도 모두 엄청난 지식을 갖고 있었고, 나중에 하나님을 만났다.  한 명은 불타는 떨기나무에서, 또 한명은 다메섹 도상에서.  체험이 없었다면 모세도 단지 인생 실패한 왕자에 불과하고 바울도 기독교인 처죽이는 바리새인에 불과했을 것이다.

Think about one of the sinners who was crucified next to Jesus.  He was saved because Jesus said that he would be with him in paradise that same day.  Did he have good knowledge?  Did his theological knowledge save him?

예수님 옆에서 처형당한 죄인을 생각해 보라.  예수님이 그날 같이 낙원에 있을 것이라고 하셨기 때문에 그 사람은 확실히 구원을 받았다.  그가 훌륭한 지식이 었었는가?  그의 신학 지식이 그를 구원하였는가?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