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2 January 2015

Rainbow in my cup

I drank a cup of hot chocolate this morning after I set the breakfast for Hannah.  I poured the powder into the hot water and stirred.  Hundreds of small foams were formed on top of the cup, and when I looked at it, each and every foam was reflecting the kitchen lights and showed me all small rainbows.

Hundreds of rainbows were so beautiful.  How wonderful is this world that God made!  God loves me that he showed me this beautiful hundreds of rainbows this morning.

오늘 아침에 아내 아침 밥상을 차려주고 나서 핫 초코렛을 마셨다.  뜨거운 물에 코코아 가루를 넣고 저었는데 컵 위에 수백개의 거품이 만들어 졌다.  컵을 자세히 들여다 보니 모든 거품들이 주방의 불빛을 반사하고 있었고, 모두들 무지개를 품고 있었다.

수백개의 무지개는 정말 아름다웠다.  하나님이 만드신 이 세상은 얼마나 놀라운가!  내게 이 아침부터 수백개의 무지개를 보여주시다니 하나님은 나를 정말 사랑하시나보다.

Advertisements

Tuesday, 20 January 2015

Sunday after Christmas

This is a story couple or several years ago.

There is a small town of N, in the rural Canada.  The small town has an old church–about or over 150 years–named K Presbyterian Church.  A new pastor was installed and began to serve there.

First year, she noticed that the church does not have a Sunday service on the Sunday after Christmas.

Second year, she asked the session–the elders’ meeting, in other word, the congress of the church–to have the Sunday worship service.  The elders opposed and refused that request.  They said that no Sunday service after Christmas is their century old tradition, and nobody would come to the service.  The pastor said that she would worship God by herself in that case.  The elders allowed the service unwillingly, and they did not forget to warn her that there will be nobody on that day.

The pastor was quite worried.  During the service, she noticed that more people came on that Sunday than usual.  Actually all the members came to the church, even those who don’t come to church regularly.  But none of the elders came.

I don’t know what to say, but I think it is quite funny (in sarcastic way).

여러해 전에 있었던 일이다.

캐나다의 한 시골 지역에 N이라는 마을이 있는데, 그 곳에는 아주 오래된, 150년 된 K 장로교회가 있다. 새로운 목사님이 그 곳에 부임을 하셨다.

첫 해에, 목사님은 성탄절 지난 다음 주일에 주일 예배가 없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다음 해에, 목사님은 장로회에 주일 예배를 갖자고 제안을 했다.  장로회는 말하자면 교회를 다스리는 국회 같은 것이다.  장로들이 그 제안을 거부했다.  장로들이 말하길, 성탄절 다음 주일에 예배가 없는 것이 100년 넘은 교회의 전통이고, 예배를 해도 아무도 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목사님은, 그런 경우엔 혼자서라도 예배를 드리겠다고 했고, 장로들은 마지못해 허락을 하면서 아무도 오지 않을 거라고 경고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목사님은 사실 심히 걱정이 되었다.  예배 중에, 목사님이 보니 평소보다 성도들이 더 많이 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실 평소 잘 안나오던 성도들도 대거 나와서, 전 성도가 예배에 참여를 했다.  그런데 장로들은 아무도 예배에 오지 않았다.

무슨 말을 해야 하는지 모르겠는데, (반어법적으로) 참 웃긴 얘기다.

Tuesday, 13 January 2015

Only phone call from the church in twelve months, Hallelujah!

Filed under: Lang:English — Jemyoung Leigh @ 11:34

How wonderful and awesome it is when the only phone call from the church in twelve months is asking how much I would give this year.

The church asks its members to pledge at the end of the year how much will they give the next year.  I am doing the internship at another church, and I was not there and I could not pledge.  Then they phoned me and asked so kindly.  The thing is this was the only phone call that I’ve got last twelve (or more) months.

When I needed the church and emailed them, there was no reply.  When I phoned them, there was no answer. And now, they phoned me to know how much money I am planning to give this year.

Wow.  This feeling is so awesome.  Pastoral care is for the dogs, eh.

교회가 일년만에 처음 전화해서 한다는 소리가 올해 얼마나 헌금할 거냐고 하는데, 정말 기분이 좋네.  막 하늘을 날아갈 거 같아.

우리 교회는 연말에 성도들에게 내년에 헌금 얼마나 할지 서약하게 하는데, 내가 지금은 다른 교회에서 인턴을 하기 때문에 거기 없었고, 그래서 서약을 못했는데, 그랬더니 친절하게 전화를 해서 얼마 낼 계획이냐고 물어봐주네.  문제는 이게 지난 일년한 처음 전화한 거라는 거.

내가 필요한 게 있어서 교회에 이메일 보내면 답장도 없고, 전화해도 안 받는데, 이제는 올해 얼마나 헌금할 작정인지 알아내기 위해서 친히 전화를 다 해주네.

우와.  정말 대박 감동. 친히 전화를 다 해주시다니.  목회는 개나 주라고 해.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