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5 June 2013

[영어산책]통계

통계를 영어로 statistics라고 한다. 이건 뭐 다 아는 얘기고… 이게 왜 통계인가 하는 게 오늘의 이야기.

통계는 방대한 자료를 수집해서 정리하는 것을 말하는데, 이러한 것은 기원전 3000도 더 전인 바빌로니아에서부터 여러가지 (곡물이나 수확량, 무역 등등) 자료를 수집한 기록이 발견된다. 그리고 후에는 이집트와 중국에서도 그런 자료가 발굴되기 시작한다.

다들 알다시피 기원전 594년에는 그리스에서 세제 확립을 위한 목적으로 인구 조사 및 통계를 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일본의 한 할머니가 말만 들어도 오르가즘을 느끼는 이탈리아의 대제국, 로마에서는 그리스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수많은 것들을 수집하고 조사하고 기록으로 남겼는데, 자신들의 대제국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남겼다.

로마인들은 이런 제국에 대한 자료 수집 조사 및 그 결과물을 statisticus라고 불렀다. 라틴어인데 이를 영어로 옮기면 of state affair라는 뜻으로 우리말로 옮기면 ‘국정에 관한 것’이란 의미가 된다.

서구 사회에서는 정말 아무리 피할려고 해도 그리스와 특히 로마의 영향은 피할 수도 무시할 수도 없다. 정말 상상 이상의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걸 날마다 절감한다. 그리고 서구 사회가 전세계에 미치는 현재의 영향력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로마는 영향력으로는 전세계를 정복한 것과 진배없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다.

오죽하면, 우리가 말하는 xx는 남자의 로망이지에서도 언급이 되겠는가! 로망, 즉 로마의 것은 이상적이고 최고의 것이란 뜻에서 나왔고, 여자들에게는 로맨스가 가장 좋은 것일테니…. 유럽 사람들은 로마하면 꿈과 이상의 세계였던 것이다.

각설하고 오늘의 결론은 영어 또는 어느 서구언어를 공부하려거든 라틴어부터 공부해야 할 듯.

Advertisements

Leave a Comment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