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30 June 2013

Removing Bathtub Drain with broken cross bars

Somehow I had to replace the bathtub drain by myself. So I went to that famous Home Depot to buy a bathtub drain removal tool which looks like a dumbbell, and a new drain.

욕조의 물빠지는 구멍(drain)을 교체해야 할 일이 생겨서, 일단  그 유명한 홈 디포에 가서 아령처럼 생긴 제거 및 설치 도구하고 새로운 구멍을 샀다.

Bathtub Drain Removal Tool

Bathtub Drain Removal Tool 욕조 구멍 제거 도구

And I found out that all the cross bars of the drain were broken completely, which means that the removal tools are not usable. I tried every possible way I could think about in vain. And I googled it a few hours just to find the most useful answer was to call plumber which didn’t really help me.

그런데 막상 해보려고 하니 구멍의 십자핀이 모두 부러져 있어서 제거 도구를 사용할 수 조차 없었다. 이런 저런 방법을 다 시도해 봤는데, 결국 모두 허사였다. 구글에서 몇 시간이나 검색을 해 봤는데, 가장 쓸만한 대답은 배관공을 부르라는 것이었다. 별로 그닥 도움이 되지 않는 답변 뿐이었다.

Finally I had an idea. I made some groove (?) with a saw to fix a strong nail in it in replacement of cross bars. And I hammered it to secure the nail.

마침내 좋은 생각이 떠올랐다. 톱으로 홈을 조금 파서 튼튼한 못을 넣을 수 있게 했다. 못으로 십자핀을 대신할 생각이었다. 그리고 못을 단단히 고정하기 위해 망치로 쳤다.

Bathtub with nail in place of cross bars

Bathtub with nail in place of cross bars 십자핀 대신에 꼽은 나사못

And then I used the tool that I bought at Home Depot, and it worked so perfect! I was successful to remove it and install new one!

그리고 홈 디포에서 구입한 도구를 사용해 봤는데, 제대로 작동을 했다! 성공적으로 오래된 것을 제거하고 새로운 것을 설치할 수 있었다!

 

Advertisements

Saturday, 29 June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미시간

인디애나 다음으로는 미시간주로 갔는데, 상반도를 목적지로 해서 차를 몰았다. 하루만에 상반도까지 갈 수가 없어서 잠을 자기 위해 여행객 안내소랑 화장실이 있는 고속도로 휴게소에 들렀다.

Crossing two Great Lakes at the same time!

오대호 두 개를 동시에 건넌다!

하지만 미시간에서 엄청난 것이 있었으니, 바로 팀 호튼스!!!!!!!!!!!!!!!!!!!!! 캐나다에서는 정말 날마다 매일 가던 곳인데 반년이 넘게 가보질 못했다. 건물도, 종이컵도, 메뉴도, 복장도, 트레이도, 심지어 맛도 캐나다랑 똑같았다!

Lake Huron on your right

오른쪽에 휴론 호수

하반도 끝에서는 다리를 건너야 했다. 다리는 건널 때 정말 대단했는데, 왼쪽에는 미시간 호수가, 오른쪽에는 휴론 호수가 있었다.

Lake Michigan on the left

미시간 호수는 왼쪽에

말 그대로 오대호 두 개를 동시에 건넜다! 다리의 이름은 맥키낙이었는데, 다리를 건널 때 돈을 내야 한다. 하지만, 상반도로 가기 위해서는 다리를 건너는 것 말고는 방법이 전혀 없을 뿐더러 경치가 좋아서 돈이 아깝지 않았다. 사진기로는 다만 그 광경을 제대로 담을 수가 없었을 뿐, 정말 아름다웠다.

Mackinac Bridge from the upper peninsular

상반도에서 바라본 맥키낙 다리

미시간에서는 날씨가 별로 도와주질 않았는데, 계속 구름이 끼고, 춥고, 게다가 바람도 세게 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아름다웠다. 진짜 아름다웠다. 아내가 왜 미시간이 이렇게 아름답냐고 물어봐서 내가 “캐나다 근처에 있어서 그래”라고 대답해 줬다.

Lake Superior

수페리어 호수

미시간은 오대호 셋을 갖고 있는데, 미시간 호수, 수페리어 호수, 그리고 휴론 호수다. 오대호 다섯 개 이름을 외우는 게 힘들다면, HOMES를 외워보라 – H는 휴론, O는 온타리오, M은 미시간, E는 이리, S는 수페리어.

Marquette, MI

미시간의 마켓

수페리어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호수로 캐나다와 미국이 공유하고 있다. 캐나다에서는 온타리오 주가, 미국에서는 세 주가 걸치는데, 미네소타, 미시간, 그리고 위스콘신주다.

Presque Isle Park in Marquette

프레스크 섬 공원

미시간의 마켓이란 곳엘 갔는데, 그 중간에 경치를 보러 여기 저기 멈췄다. 마켓은 수페리어 호수가에 있는 조그마한 하지만 아름다운 마을이다. 날씨가 안좋아서 경치를 예쁘게 찍을 수가 없었다. 마켓에 있었을 때, 캐나다의 도시 두 군데가 생각이 났다. 하나는 이름 때문인데, 같은 이름을 쓰는 Marquette으로 마니토바 주에 있다. 또 하나는 같은 수페리어 호수가에 있는데 온타리오 주의 썬더베이라는 곳이다. 기회가 된다면 썬더베이는 꼭 가봐야 할 곳 중 하나다. 정말 아름답고 예쁘다.

Power of bank

둑의 힘을 보라

위 사진을 보면서 둑이 얼마나 강력한지 또 유용한지 알았다. 둑 양쪽의 물을 보기만 하면  느낌이 딱 올 것이다. 설명도 필요없다.

A way to a river

강으로 가는 길

미시간에서는 그냥 아무 길이나 들어가도 다 예뻤다. 나무의 고운 색을 보라. 미국 50개주 자동차 여행을 다 끝내고 나면 반드시 되돌아 와야 할 곳 중 한 곳이 미시간이다. 미시간은 정말 깨끗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아마 캐나다 옆에 있어서 그러겠지만 ㅋㅋ

Colourful Trees

색색이 나무들

고운 색의 나무들은 캐나다의 단풍나무를 떠올리게 했다. 온타리오 주와 퀘벡 주의 산에 있는 단풍 나무들의 색 변화는 우주에서도 관찰이 된다고들 한다. 아 그러고 보니 메이플 시럽이 먹고 싶다.

US North East Trip – Michigan

After Indiana, we drove to Michigan for the upper peninsular. I could not make it in a day to upper peninsular, so I drove until late night, and we stopped to get some sleep at a resting area where there was a Tourist Information with bathroom.

Crossing two Great Lakes at the same time!

Crossing two Great Lakes at the same time!

But there was one huge reward for me in Michigan! I found TIM HORTONS!!!!!!!!!!! I’ve not been there for several months where I used to go almost every single day! The building, the paper cups, the menus, the uniforms, the trays, and even the taste were all the same as those in Canada!

Lake Huron on your right

Lake Huron on the right

At the end of lower peninsular, we crossed a bridge. It was very cool because when you are on it, you have Lake Michigan on your left and Lake Huron on your right.

Lake Michigan on the left

Lake Michigan on the left

We were literally crossing two Great Lakes at a time! The bridge’s name is Mackinac Bridge and you need to pay to cross, you have to cross it to go to upper peninsular (you have no choice), and it was worth paying for because of the scene. The camera cannot contain exactly what I saw, but it was so beautiful.

Mackinac Bridge from the upper peninsular

Mackinac Bridge from the upper peninsular

At Michigan, the weather was not helping us a lot, because we had almost all cloudy weather with colder and strong wind. But even so, it was really beautiful place. It was so seriously beautiful. Hannah asked me once why Michigan is so beautiful, and I answered, “Because it is closer to Canada.”

Michigan has three of the Great Lakes – Michigan, Superior, and Huron. If you have trouble memorising all five names of Great Lakes, try to remember just HOMES for Huron, Ontario, Michigan, Erie, and Superior.

Lake Superior is the world’s largest lake, and shared by both Canada and America – Province of Ontario in Canada, and three states of America which are Minnesota, Michigan, and Wisconsin.

Presque Isle Park in Marquette

Presque Isle Park in Marquette

We went to Marquette, MI and stopped many other places for sightseeing. Marquette is small town by the Lake Superior, but it is so beautiful. Because of the cloudy weather, I could not picture the beauty well. When I was at Marquette, I thought about two Canadian towns. One was because of the name – Marquette, MB. And the other was because of the beauty – Thunder Bay, ON. If you have chance, you MUST visit Thunder Bay – it is so beautiful and pretty.

Power of bank

Power of bank

For the picture above, I realised how powerful and useful a bank is. Just look at the water and wave of both sides of the bank. Do I need to explain more?

A way to a river

A way to a river

Even any roads in Michigan were beautiful. Look at all the colours of the trees. After we finish the all 50-state-road-trip, Michigan is definitely a place to come back. Michigan is so clean and beautiful, which I guess because it is close to Canada, eh!

Colourful Trees

Colourful Trees

The colourful trees made me miss all the maple trees in Canada. It is said that the colour change of the trees on mountains in Ontario and Quebec is noticeable even from the space! Oh, this writing made me craving for maple syrup.

 

Brookfield Zoo – Chicagoland’s biggest zoo

On a cloudy and cold summer Sunday afternoon in 2013, Hannah and I went to Brookfield Zoo. Brookfield zoo is the biggest zoo in Chicagoland while there are a few smaller ones like Lincoln Park zoo and Philips Park zoo in Aurora (around my home).

Brookfield zoo is quite huge and very nice with lots of animals. But at first, I could not see any other animals but squirrels, rabbits, ducks and geese because the cold wind drove the cage animals inside. Later some of them came out as the sun heated the air.

We also saw some wedding party and as the zoo closed, they began the wedding. I guess they rented the zoo for the night.

Hannah and I also watched the Dolphin show which was so amazing and at the same time made me very sad. The pool must be so small for them because they used to swim freely around 160 km (100 miles) every day. How would I feel if I were taken captive and caged in a square metre room for life!

Actually I felt that all the caged animals were not that lively as uncaged ones like squirrels their buddies. I think it is not good for them that their freedom was taken away. I don’t know it is right for humans to do bad things for the other animals. It was good for me to see the real ones in real world not only on TV, but at the same time, it was a bit sad for me to see them unlively.

Don’t miss the pictures below Korean writing.

2013년의 어느 구름끼고 추운 주일 오후에 브룩필드 동물원에 갔다. 브룩필드 동물원은 시카고 지역에서 제일 크다고 하는데, 링컨 공원 동물원이라던가 오로라시에 있는 우리집 근처의 필립 공원 동물원과 같이 작은 규모의 동물원도 여럿 있다.

브룩필드 동물원은 꽤 크고 많은 동물들이 있어서 좋았다. 하지만 처음에는 다람쥐, 토끼, 오리, 거위 등과 같은 애들만 보이고 -_- 진짜 동물들은 날씨가 추워서 속에 숨어서 보이지도 않았다. 나중에 날이 조금 따뜻해 지니 나오긴 했지만…

결혼식을 하려는 사람들도 봤는데, 동물원이 문닫으려고 하니 결혼식을 막 시작하려 했다. 아마 동물원을 폐장 이후 시간에 전세낸 듯 했다.

아내와 함께 돌고래 쇼도 봤는데, 정말 놀랍기도 했지만 동시에 참  슬프기도 했다. 얘네들은 날마다 160 km 정도 자유롭게 헤엄쳐 다니던 애들인데 수영장이 얼마나 좁게 느껴졌을까? 만일 내가 잡혀서 평생 1평방미터 독방에 갇힌다면 어떨 것인가!

사실, 우리에 갇힌 동물들이 다람쥐같이 갇히지 않은 동물들에 비해 생기가 없게 느껴졌다. 자유를 빼앗긴 것은 그들에게 좋은 일은 아닐 것이다. 우리 인간이 다른 동물들에게 나쁜 짓을 하는 것이 괜찮은 것인지 모르겠다. TV가 아니라 실제로 그들을 보는 게 참 좋긴 했지만, 동시에 생기가 없으니 슬펐다.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Thursday, 27 June 2013

Naper Settlement and Civil War reenactment

This is already a month old pictures.

There is a place called Naper Settlement in Naperville downtown. It has old buildings and stuffs. By the way, Naperville was named after Joseph Naper, the founder of this village. Naperville is very nice place to live in, and it was named as wealthiest city in Mid-West USA.

A month ago, we visited the Naper Settlement to see the civil war reenactment. See the pictures below the Korean version.

It was really loud with all the cannons and guns, but a young lady suggested us with her ear plugs which saved my and Hannah’s ears.

벌써 한달도 넘은 사진들인데….

네이퍼빌 다운타운에 네이퍼 정착촌, 의역하자면 네이퍼 민속촌이라는 곳이 있는데, 오래된 집과 물건들이 잔뜩 있다. 네이퍼빌은 이 마을의 개척자 조셉 네이퍼를 따라 지었는데, 그래서 네이퍼빌 – 네이퍼씨의 마을이라는 뜻 – 이 되었다. 네이퍼빌은 꽤 살기 좋은 곳으로, 미국 중서부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로 뽑혔다고 한다.

한달쯤 전에, 네이퍼 민속촌에 남북전쟁 재현을 보러 갔다. 아래 사진들을 참고하시길…

대포랑 총이랑 무지 시끄러웠는데, 어떤 아가씨가 귀마개를 줘서 고맙게 썼다.

Napping soldiers

Napping soldiers 낮잠자는 군인들

Fake Lincoln giving Gettysburg Address 게티스버그 연설을 하는 가짜 링컨

Fake Lincoln giving Gettysburg Address 게티스버그 연설을 하는 가짜 링컨

Preparing for Cannon 대포 준비

Preparing for Cannon 대포 준비

Firing Cannon 대포 발사

Firing Cannon 대포 발사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SANYO DIGITAL CAMERA

Wednesday, 26 June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인디애나 듄스

나이아가라 폭포 다음으로 우리가 간 곳은 인디애나 주였다. 인디애나 존스의 고향인 바로 그 곳!

Indiana Dunes, Dune side view

모래 언덕이 보이는 인디애나 듄스

사실, 북동부 여행에서 별로 인디애나에서 한 것은 없었다. 조그만 마을에서 장로교회를 찾아서 예배를 드리고 수도인 인디애나폴리스와 그 근처 및 해변을 몇 곳 돌아다니고 보고 했을 뿐이었다.

Us on the Beach

해변에서 한 장

하지만 지난 주일에 그 유명한 인디애나 듄스에 가서 인디애나를 다시 찾았다!

Almost Sunset on the Lake Michigan at indiana Dunes

거의 해질녁의 인디애나 듄스, 미시간 호수

인디애나 듄스는 체스터튼이라는 마을의 바로 북쪽에 있는데, 해변 길이는 약 25마일이니까 약 40km정도 된다. 주립 공원이라고 한다. 만일 인디애나 주민이라면 차량당 입장료 5불을 내고, 외지인이라면 10불을 내야 한다.

인디애나 듄스는 오대호 중 하나인 미시간 호수에 있는 해변이다. 미시간 호수는 이름 때문에 미시간 주에만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데, 미시간 호수는 여러 주에 걸쳐 있다. 일리노이주와 시카고도 미시간 호수에 접해 있고, 인디애나 주와 미시간 주, 그리고 위스콘신 주도 미시간 호수에 접해 있다. 미시간 이라는 말은 원주민  말로 엄청난 물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Indiana Dunes Beach

인디애나 듄스의 해변

지난 주일에 엄청 더웠는데, 물에 들어가니 물은 얼음장 처럼 차가웠다. 호수는 정말 거대하고 거대했다. 물맛을 보지 않는 이상 바다인지 아닌지 구분할 수가 없다. 파도도 치고 갈매기도 날도 있을 건 다 있다.

모래도 무척 고왔는데, 이보다 더 고운 모래가 있는 해변은 캐나다 마니토바주의 그랜드 비치 말고는 가본 기억이 없다.

집에서 약 2시간 걸리기 때문에 종종 갈 듯 하다. 인디애나 듄스는 정말 즐겁고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해주는 곳이다.

US North East Trip – Indiana Dunes

After Niagara Falls, we headed to Indiana – the home of Indiana Jones!

Indiana Dunes, Dune side view

Indiana Dunes, Dune side view

Actually, we didn’t do much at that trip. We found a Church in a small town – of course Presbyterian Church, and had worship service, then we looked around a few places around the Indianapolis, the capital city and a beach.

Us on the Beach

Us on the Beach

But last Sunday, we visited Indiana again for that famous Indiana Dunes!

Almost Sunset on the Lake Michigan at indiana Dunes

Almost Sunset on the Lake Michigan at indiana Dunes

Indiana Dunes is right north of Chesterton, IN and its lake shore is 25 miles long. It is of course a state park. If you are resident of Indiana State, you need to pay $5 entrance fee per car while you need to pay $10 if you are out of that state.

Indiana Dunes is at the Lake Michigan which is one of the Great Lakes. Lake Michigan does not in only at Michigan state. Illinois and Chicago have Lake Michigan and Indiana has it, and Wisconsin has it too. The word Michigan derived from native American language which means great water.

Indiana Dunes Beach

Indiana Dunes Beach

It was piping hot last Sunday, but the water was freezing cold. This lake is huge and huge. Unless you taste the water, you cannot tell if it is sea or not. It has waves, seagulls and everything.

The sand was so soft and nice. The only beach I’ve been to where the sand was finer and nicer was Grand Beach in Manitoba, Canada.

It takes around two hours from home, so we may visit here often. Indiana Dunes is very nice place to have lots of fun.

[영어산책]헤르만 헷세

지와 사랑, 데미안 등을 지은 시인 겸 작가인 헤르만 헷세.

미국 사람에게 얘기를 했는데, 못알아 듣는다. 그래서 위키백과 영어판에서 찾아서 발음 기호를 보니 ˈhɛɐ̯man ˈhɛsə 라고 나온다. 그러니까, 헤어만 해써 정도 느낌?

나중에 다시 만나서 아예 한국어 식으로 “해야만 했어”라고 하니 알아 들었다.

마치 들었던 얘기 가운데, 이민 처음 온 한국 사람이 밀크 달라고 하니 못 알아 듣더니 20년 산 할머니가 우유를 아예 “미역”이라고 하니 알아 듣더라는 설화랑 비슷한 상황.

Tuesday, 25 June 2013

[영어산책]통계

통계를 영어로 statistics라고 한다. 이건 뭐 다 아는 얘기고… 이게 왜 통계인가 하는 게 오늘의 이야기.

통계는 방대한 자료를 수집해서 정리하는 것을 말하는데, 이러한 것은 기원전 3000도 더 전인 바빌로니아에서부터 여러가지 (곡물이나 수확량, 무역 등등) 자료를 수집한 기록이 발견된다. 그리고 후에는 이집트와 중국에서도 그런 자료가 발굴되기 시작한다.

다들 알다시피 기원전 594년에는 그리스에서 세제 확립을 위한 목적으로 인구 조사 및 통계를 내기 시작했다. 그리고 일본의 한 할머니가 말만 들어도 오르가즘을 느끼는 이탈리아의 대제국, 로마에서는 그리스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수많은 것들을 수집하고 조사하고 기록으로 남겼는데, 자신들의 대제국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남겼다.

로마인들은 이런 제국에 대한 자료 수집 조사 및 그 결과물을 statisticus라고 불렀다. 라틴어인데 이를 영어로 옮기면 of state affair라는 뜻으로 우리말로 옮기면 ‘국정에 관한 것’이란 의미가 된다.

서구 사회에서는 정말 아무리 피할려고 해도 그리스와 특히 로마의 영향은 피할 수도 무시할 수도 없다. 정말 상상 이상의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걸 날마다 절감한다. 그리고 서구 사회가 전세계에 미치는 현재의 영향력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로마는 영향력으로는 전세계를 정복한 것과 진배없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다.

오죽하면, 우리가 말하는 xx는 남자의 로망이지에서도 언급이 되겠는가! 로망, 즉 로마의 것은 이상적이고 최고의 것이란 뜻에서 나왔고, 여자들에게는 로맨스가 가장 좋은 것일테니…. 유럽 사람들은 로마하면 꿈과 이상의 세계였던 것이다.

각설하고 오늘의 결론은 영어 또는 어느 서구언어를 공부하려거든 라틴어부터 공부해야 할 듯.

Saturday, 1 June 2013

On Bullhorn

I watched a Nooma Video by Rob Bell – Bullhorn.

He was talking about Bullhorn guy – who shouts out on the streets to repent. I know many people are really annoyed by bullhorn guys. Rob says that too, it’s not working and annoying, so put down the bullhorn and stop it.

I was very surprised and perplexed with this video.

Jesus and John the Baptist were shouting to the people on the streets beginning with “Brood of Vipers.” They spat out the words of condemning and judging.

All of the prophets in OT also shouted and proclaimed the words of judgement. At 1 Kings 22, we can see that false prophets says only good words while the true prophet spat out almost curse like words. The true prophets didn’t say kind words but harsh words of judgement. Think about Isaiah, Jeremiah, Malachi and all other prophets were persecuted because they spoke harsh words.

In the NT too. Stephen and all the apostles spoke pricking words by which they were eventually killed and martyred.

From the old prophets through Jesus and unto the apostles, they all shouted extremely annoying words on the streets, they just didn’t have electrical bullhorn. By requesting “Put it down and stop,” Rob Bell is actually saying Shut up to all of them including Jesus Christ.

He also said that Jesus didn’t condemn the adulterous woman, and told the bullhorn guy not to condemn. But he actually condemned by saying no condemn.

Rob Bell said that God loves us just as we are. He loves even serial killer. But we should not be confused by this. God surely loves (the soul of) serial killer, but that does NOT mean He loves serial killing. God’s love is towards our soul, not our sins and stains. We cannot go to heaven unless we repent and be washed away.

That is why we must proclaim the annoying words to them. God loves the serial killer. But without repent, he cannot be with God in heaven. And without the annoying words, how can he repent?

Please read Ezekiel 3:17-21(New International Version):

‘Son of man, I have made you a watchman for the people of Israel; so hear the word I speak and give them warning from me.When I say to a wicked person, “You will surely die,” and you do not warn them or speak out to dissuade them from their evil ways in order to save their life, that wicked person will die for their sin, and I will hold you accountable for their blood. But if you do warn the wicked person and they do not turn from their wickedness or from their evil ways, they will die for their sin; but you will have saved yourself.

‘Again, when a righteous person turns from their righteousness and does evil, and I put a stumbling-block before them, they will die. Since you did not warn them, they will die for their sin. The righteous things that person did will not be remembered, and I will hold you accountable for their blood. But if you do warn the righteous person not to sin and they do not sin, they will surely live because they took warning, and you will have saved yourself.’

Again, Jesus was annoying. John the Baptist was annoying. All the prophets were annoying. All the apostles were annoying.

You don’t have to go to the streets with bullhorn, but at least you shouldn’t say stop to them.

얼마전에 Rob Bell의 누마 비디오 중에 확성기(Bullhorn)이라는 걸 봤다.

길거리에서 확성기를 들고 회개하라고 외치는 사람들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것인데, 이런 사람들이 종종 짜증난다는 것은 나도 안다. Rob Bell도 그런 얘기를 했고, 효과도 없고 사람들 짜증만 나게 하니 확성기 내려놓고 멈추라는 게 요지였다.

나는 이 비디오가 꽤 불쾌하기도 하고 놀랐다.

예수님과 세례 요한도 사람들이 많은 거리에서 “독사의 자식들아”로 시작하며 외치셨고 비난과 심판의 말씀을 내뱉으셨다.

구약의 모든 선지자들도 심판의 말을 외치고 선포했다. 열왕기상 22장에 보면, 거짓 선지자들은 듣기 좋은 말만 해대고 참된 선지자는 거의 저주에 가까운 말을 한다. 참된 선지자는 좋은 말을 하기보다는 듣기 싫은 심판의 말을 한다. 이사야, 에레미야, 말라기를 비롯한 다른 선지자들을 생각해 보면 듣기 싫은 소리를 했기 때문에 박해를 받았다.

신약도 마찬가지다. 스데반 집사와 모든 사도들도 찌르는 말을 했기 때문에 결국 죽고 순교하게 된 것이다.

구약의 선지자로부터 예수님을 거쳐 신약의 모든 사도들은 거리에서 극단적으로 짜증을 유발하는 말을 외쳐댔다. 단지 전기  확성기가 없었을 뿐이다. 결국 내려놓고 멈추라는 말은 Rob Bell이 예수님을 포함하는 성경의 모든 이들에게 닥치라고 말하는 것이다.

예수님도 창녀에게 정죄하지 않으신다고 말을 했으니 확성기 든 사람들에게도 거리의 사람들에게 정죄하는 말을 하지 말라고 한다. 하지만 정죄하지 말라는 말로서 자신이 (확성기든 사람을) 정죄를 하고 있다.

Rob Bell은 하나님이 우리를 있는 그대로 사랑하신다고 말한다. 하나님이 연쇄 살인범도 사랑하신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런 말에 혼동되면 안된다. 분명 하나님은 연쇄 살인범(의 영혼)을 사랑하신다. 하지만 그렇다고 하나님께서 연쇄 살인을 좋아하고 사랑하신다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우리의 영혼을 향한 것이지 우리의 죄와 잘못에 대한 것은 아니다. 회개하고 죄를 씼기 전에는 우리는 천국에 갈 수가 없다.

바로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그들에게 짜증나는 말씀을 선포해야 한다. 하나님은 연쇄 살인범을 사랑하신다. 하지만 회개하지 않고는 천국에 갈 수가 없다. 그리고 우리가 짜증나는 말씀을 전하지 않으면 그가 어떻게 회개하겠는가?

에스겔 3:17-21을 읽어보기 바란다(개역개정)

인자야 내가 너를 이스라엘 족속의 파수꾼으로 세웠으니 너는 내 입의 말을 듣고 나를 대신하여 그들을 깨우치라 가령 내가 악인에게 말하기를 너는 꼭 죽으리라 할 때에 네가 깨우치지 아니하거나 말로 악인에게 일러서 그의 악한 길을 떠나 생명을 구원하게 하지 아니하면 그 악인은 그의 죄악 중에서 죽으려니와 내가 그의 피 값을 네 손에서 찾을 것이고 네가 악인을 깨우치되 그가 그의 악한 마음과 악한 행위에서 돌이키지 아니하면 그는 그의 죄악 중에서 죽으려니와 너는 네 생명을 보존하리라 또 의인이 그의 공의에서 돌이켜 악을 행할 때에는 이미 행한 그의 공의는 기억할 바 아니라 내가 그 앞에 거치는 것을 두면 그가 죽을지니 이는 네가 그를 깨우치지 않음이니라 그는 그의 죄 중에서 죽으려니와 그의 피 값은 내가 네 손에서 찾으리라 그러나 네가 그 의인을 깨우쳐 범죄하지 아니하게 함으로 그가 범죄하지 아니하면 정녕 살리니 이는 깨우침을 받음이며 너도 네 영혼을 보존하리라

다시말하지만, 예수님도 짜증나는 말씀을 하셨다. 세례 요한도 짜증나는 말씀을 전했다. 구약의 모든 선지자들도 짜증나는 말씀을 전했다. 신약의 모든 사도들도 짜증나는 말씀을 전했다.

여러분들 보고 직접 확성기 들고 뛰쳐나가라고는 강권하지는 않지만, 적어도 그런 사람들에게 멈추고 그만하라는 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