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14 May 2013

강간 왕국

이 글은 쪽팔려서 영어로 쓸 수가 없다.

일단 한겨레 신문의 기사를 보길 바란다. 여고생 한달새 3번 성폭행 당해…

우선 기사 제목이 틀렸다. 3번이 아니라 4번이다. 난 이 기사를 읽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최초로 강간한 놈은 차치하고라도, 약을 팔아야 할 놈이 강간하고, 상담을 하는 사람도 강간하고, 손님을 목적지까지 모셔야 할 택시 운전사가 강간하고.

한국은 모든 놈들이 다 강간범인가보다. 이 기사를 읽고 너무 분해서 부들부들 떨리기까지 했다.

그런데 이 기사보다 나를 더 놀래킨 것은 내 주변의 한국인들이었다. 그들의 반응은….

“이건 여자가 대 준거야.”

“여자가 잘 못했겠지.”

“여자가 꼬리친거야.”

“여자가 스스로 다리 벌려주기 전에는 죽어도 강간 불가능해. 목숨걸고 반항하면 강제로 절대 못해.”

“여자가 옷을 야하게 입으니까 당하지.”

나는 대략 정신이 멍해졌다. 어떻게 하면 저런 생각을 할 수가 있을까? 강간을 당한 여자를 감싸주기 보다는 몰아 세우고 강간범을 옹호하는 게 내 멘탈로는 이해가 안간다.

만일 자기 딸이 저렇게 당해도 강간범들에게, “이건 내 딸이 대 준거야.” 이렇게 말할 수 있을까?

여자가 옷을 야하게 입었다고 강간을 해도 된다는 건가?

그래, 목숨걸로 반항하면 못할 수도 있겠지. 근데 여자도 죽고 싶진 않거든. 무섭거든. 무슨 일을 당할 지 겁나거든. 당신도 강도 만나서 목숨 걸고 반항하면 지갑 안 빼앗겨. 근데 강도가 정말 죽일지도, 상해를 입힐지도 모르니 순순히 내놓는 거지. 당신은 강도에게 돈 빼앗기면서 쾌감을 느끼나 보지?

그래… 일반적인 사람들이 이런 식으로 생각을 하니까 한국이 점점 강간 공화국 또는 강간 왕국이 되어가는 거겠지.

강간에 대한 나의 확고한 생각은 What can we do for Minor Rapist에 잘 나타나 있다. (영어 아래에 한글 있음)

어째든 오늘 한국인들에 대한 정이 또 확 떨어진다.

Sunday, 12 May 2013

미국 북동부 여행 – 나이아가라 폭포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나이아가라 폭포로 버몬트에서 밤새 오래도록 운전을 해서 도착했다. 너무나 유명한 곳이라 별다르게 뭔갈 말할 것도 없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모르는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SANYO DIGITAL CAMERA

내가 국민학교 때는 나이아가라 폭포가 세계에서 가장 큰 폭폰줄 알았는데, 어째든 지금도 북미에서는 가장 큰 폭포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나이아가라 강에 있는데 이 강은 오대호 중 하나인 에리 호에서 온타리오 호로 흘러 들어간다. 또한 미국과 캐나다의 국경에 있는데, 정확히 말하면 캐나다의 온타리오 주와 미국의 뉴욕 주에 경계해 있다.

SANYO DIGITAL CAMERA

사실 나이아가라 폭포는 말굽폭포, 미국폭포, 신부 베일 폭포의 세 폭포에 대한 총칭이다. (Horseshoe Falls, American Falls, Bridal Veil Falls)

SANYO DIGITAL CAMERA

말굽 폭포에 있는 Cave of the Wind

제일 먼저 시도한 것은 말굽 폭포에 있는 바람의 동굴(Cave of the Wind)로 북미에서 낙수력이 가장 세다는 곳에서 폭포수의 힘을 느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떨어지는 물이 너무 강력해서 엄청 신나고 재밌었다.

Maid of Mist from Far

멀리서 보이는 Maid of Mist

그리고 폭포에 다가가는 배를 발견해서 Maid of Mist라는 저 배를 타보기로 했다.

On the Maid of Mist boat

폭포로 가는 배는 신난다!

폭포에 다가가면서 위대함을 가까이서 본다는 사실에 정말 신나고 흥분했는데 기대만큼 가까이 가지는 않아서 약간 실망했다.

SANYO DIGITAL CAMERA

캐나다 쪽에는 예전에 가본 적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미국 쪽에만 머물었다. 그런데 같은 폭포임에도 불구하고 양 쪽이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 캐나다 쪽은 완전 개발되어서 상업적으로 카지노며 호텔이며 잔뜩 있는데 비해 미국 쪽은 개발이 하나도 안되어 있고 그냥 잔디에 소풍용 탁자가 놓여 있을 뿐이었다.

Light Show from Canada

캐나다에서 쏘는 불빛 쇼

심지어 캐나다에서는 형형색색의 불빛 쇼도 했다.

Colourful light from Canada

캐나다에서 쏘는 형형색색의 불빛

불빛을 어느 정도 볼 수는 있었지만, 캐나다쪽에서 보는 게 훨씬 멋져 보였던 것 같다.

SANYO DIGITAL CAMERA

완전 개발된 캐나다 쪽

낮에서 캐나다에서 보이는 풍경이 미국에서 보이는 것보다 훨씬 낫다고들 한다.

나이아가라 폭포를 떠나면서 행복한 이번 여행도 막바지에 다가간다는 것을 느꼈다.

캐나다쪽에서 한 나이아가라 폭포 여행 예전 글

US North East Trip – Niagara Falls

Our next destination was Niagara Falls after long over night driving from Vermont. It is so famous and there is nothing I can write about  something new. Who doesn’t know Niagara Falls?

SANYO DIGITAL CAMERA

When I was in elementary school, I thought it was the world’s biggest falls, but still it is the biggest in North America.

Niagara Falls are on the Niagara river which flows from Lake Erie to Lake Ontario. It is also at the border of Canada and US, precisely speaking, of Province of Ontario, Canada and State of New York, USA.

SANYO DIGITAL CAMERA

Actually Niagara Falls are the collection of three different falls namely, Horseshoe Falls, American Falls, and Bridal Veil Falls.

SANYO DIGITAL CAMERA

Cave of the Wind at Horseshoe Falls

First we tried the Cave of the Wind at Horseshoe Falls to feel the power of the water fall where it is said that the downfall is most powerful among all falls in North America. The down-falling water was so powerful and thrilled me a lot.

Maid of Mist from Far

Maid of Mist from Far

And we saw a big boat far away approaching to the falls, and decided to try whose name is Maid of Mist.

On the Maid of Mist boat

On the Maid of Mist boat

As we approaching, I was so thrilled and excited seeing the greatness in such distance, but somewhat I was disappointed because I expected to come closer.

SANYO DIGITAL CAMERA

We stayed on the US side of the falls because I was at the other side of the falls which is Canadian side a few years ago. And I found the two sides are quite different even though it is the same falls. On Canadian side, it is very much developed with all kinds of commercial buildings including Casinos, Hotels and everything while it is almost undeveloped on US side just having picnic tables on green grass.

Light Show from Canada

Light Show from Canada

Even Canada shoots the light – colourful lights – for the night light show.

Colourful light from Canada

Colourful light from Canada

Even though I was able to see some of the light, I think it was better view from Canada.

SANYO DIGITAL CAMERA

Developed Canada, Eh!

It is said that during the daytime also, Canada has better view than from American side.

Leaving Niagara Falls, we knew that our happy trip was getting closer to the end.

Old posting about the trip to Niagara Falls at Canadian Side

로마인 이야기 독후감

드디어 몇 년에 걸쳐서 로마인 이야기를 다 읽었다.

로마인 이야기 덕분에 상당히 두리뭉실했던 로마사의 큰 골격을 그나마 구체적으로 잡을 수가 있었고, 로마사에 흥미를 갖고 이것 저것 알아볼 수 있게 되었다.

15권이나 되는 이 책을 다 읽고 난 지금, 이 책 또는 이 작가에 대해 대체로 평가하자면

  1. 글을 상당히 잘 쓴다.
  2. 사실이 아닌 것이 꽤 많이 섞여 있다.
  3. 하지만 그냥 읽다가는 모든 것이 사실이라고 믿게 된다.
  4. 작가에게는 고대 로마가 마치 종교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5. 로마의 붕괴를 기독교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정도다.

글쓴이 소개를 보면 어떤 공식 교육 기관에도 적을 두지 않고 독학으로 로마사를 공부했다고 하는데, 이를 통해서 공식 교육 기관에 적을 두고 배우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게 되었다.

로마군이 사용했던 검의 경우도, 아직 학계에서는 유래에 대한 정설이 없고 너댓가지 추축만 있을 뿐인데, 작가는 스키피오 도입설 하나만을 소개하면서 마치 이를 기정 사실이며, 이 외에는 어떤 설도, 논란도 없는 것처럼 글을 써서 독자들을 (나쁘게 말하면) 기만하고 있다.

글쓴이의 로마 사랑은 애정의 정도를 넘어서 종교의 수준으로 승화한 듯 느꼈는데, 유대 문제를 계속 다루면서 로마에 반항한 유대민족은 뛰어난 민족이지만 구제불능의 개새끼라는 느낌을 받을 정도였다.

그리고 종교 처럼 떠받드는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하고 훌륭하고 완벽하며 이상적인 국가인 로마의 몰락에 대해 멘붕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는데, 그래서 스스로 끼워넣기 한 것이 기독교인 듯한 느낌을 받았다. 기독교 때문에 로마가 몰락했다고 하면서 스스로의 멘붕을 방지한 듯한 느낌. 기독교가 하면 의료 서비스도 나쁜 것이고, 교육 서비스도 나쁜 것으로 몰면서 이런 것들 때문에 로마가 멸망했다는 어조를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

그리스에 대해서는 유대와 달리 로마에 순응했다는 이유로 꽤 좋게 평가하고 있지만, 역시나 믿기 힘들 정도로 그리스의 업적을 폄하하고 있다. 서로 다른 의견을 갖고 활발한 토론을 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이며 기원인데도 그것을 갖고 열 사람이 모이면 열 가지 의견이 나온다면서 굉장히 한심한 어조로 폄훼하고 있다. 또한 그리스에서 시도하고 실험했던 민주주의도 매우 폄하하고 있다.

또한 강대국의 약소국 정복을 너무 당연한 듯 말하는데, 그 주장들을 읽을 때, 일본의 대동아 공영권과 이론이 너무 흡사하여 꽤 기분이 나빴던 기억이 난다.

이  책을 또 한가지 단점으로는 앞선 책에서 썼던 내용을 뒷 책에서 너무 많이 인용을 하여 우려먹기를 무지 많이 한다는 것이다. 12권 이하에서는 ‘와 이 작가 날로먹으려고 하네’라고 생각을  하기까지 했으니까.

하지만 로마는 역시 매우 독특하고, 위대한 나라임에는 맞다고 생각한다. 다만 이 책에서 적절히 필요한 교훈을 얻어내고 자신에게 도움이 된다면 그 것으로 족해야지 이 책을 100% 정론 정사 정설로 받아들이면 곤란할 듯 하다. 어째든 작가 스스로도 책 처음부터 끝까지 누누히 자신은 작가지 역사가가 아니라고 반복했듯이, 이 책은 정식 역사서라기 보다는 역사에 기반한 이야기책, 즉 대하소설 정도로 읽는 것이 좋을 듯 하다.

Tuesday, 7 May 2013

One more thing to consider when you buy eReader

I am currently using Kobo Touch. I like it very much. But these days I am facing a problem.

My wife has a Nexus from Google and she has some reading apps – Kobo, Kindle, and Google Play Book.

When I buy a book, I have to compare the prices at all three bookstores – Kobo, Amazon, and Google Play Store.

Most time, Amazon and Google has the same price while Kobo has always higher price. For example, I tried a book today. Amazon and Google are selling it at $12.74 while Kobo is at $14.99.

Just around $2 is not much. But if you buy more books later, it will pile up. Ten books make over $20. And another thing is my wife is not going to allow me to buy books at higher price while lower price is available.

So, when you buy a eReader, you have to consider the book prices of the store where you should use.

나는 현재 코보 터치를 사용하는 중인데, 정말 맘에 든다. 그런데 요즘 문제에 봉착했다.

내 아내는 구글 넥서스를 갖고 있고, 독서 앱을 셋 갖고 있다 – 코보, 킨들, 그리고 구글 플레이 북.

내가 책을 살 때는 세 곳의 온라인 서점 모두에서 가격을 비교해야만 한다 – 코보, 아마존, 그리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

대부분의 경우에, 아마존과 구글은 같은 가격인데, 언제나 코보는 더 비싸다. 예를 들어, 오늘 책하 나 사려고 했는데, 아마존과 구글에서는 12불 74전인데 코보에서만 14불 99전이었다.

겨우 2불 정도라고 하지만, 책을 더 사면 이게 모인다. 10권만 사도 20불이 넘어간다. 또 다른 문제는 내 아내가 싸게 살 수 있는데 더 비싸게 사는 걸 허락할 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전자책을 사려면, 해당 전자책의 온라인 서점의 책 값이 어떤지 먼저 알아보고 사야 한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