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6 December 2012

Christmas Services in two cultures

For most Korean Churches (in Korea), Christmas eve is not that important. They just have informal children’s service. And they have one formal service on Christmas day usually 10am or 11am.

But the Churches in Canada or America, most of them don’t have Christmas day service. My Canadian Church has Christmas Day service each year but that Church is kind of exceptional. And even though a Church has Christmas day service, it is informal or family style worship service.

For Christmas eve, most Churches have three services. At least two, and four for some of them. Christmas eve service is very formal and traditional many ways.

For my Canadian Church, we had two services for 4th Advent Sunday morning, and healing service for that night. Four services (if I remember right, it could be three) for Christmas eve, and one for Christmas day, totalling eight services. We called it Worship Service Marathon.

For my American Church, we had a service on the Wednesday before Christmas called Longest Night, two services for the last Advent Sunday, four services for Christmas eve, but none on Christmas day.

One more thing to say is there is no Advent season for Korean Churches. This applies even to Korean Churches in Canada and/or America.

In a word, Korean Church = Christmas Day / Western Churches (Canada and America) = Christmas Eve.

대부분의 한국인 교회 (한국에 있는)들은 성탄 전야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아이들 재롱잔치 성격의 모임이 있고, 성탄절 오전 10시나 11시에 정식 예배를 드린다.

그러나 캐나다 또는 미국 교회는 대체로 성탄절 예배가 없다. 내가 다니던 캐나다 교회에서는 성탄절 예배가 있었는데, 그 교회는 상당히 예외적인 곳이었다. 성탄절 예배가 있어도 캐주얼하고 비공식적인 예배로 추리닝 입고 나오는 사람들도 더러 있을 정도다.

성탄전야에는, 대부분의 (서양) 교회가 세 번의 예배가 있다. 적어도 두번, 일부는 네 번까지 있다. 성탄전야 예배는 많은 면에서 매우 격식이 있고 공식적인 성격을 띈다.

내 캐나다 교회는 성탄전 주일 오전에 두 번의 예배, 밤에 한번, 그리고 내 기억이 맞다면 성탄전야에 네 번, 그리고 성탄절에 한 번 예배가 있어서 총 8번의 예배가 있는데, 이를 우리들은 예배 마라톤이라고 불렀다.

내가 현재 다니는 미국 교회에서는, 성탄전 수요일에 ‘긴 밤’이라는 예배가 있었고, 성탄절 주일 낮에 두 번, 그리고 성탄전야에 네 번 예배가 있었지만 정작 성탄절에는 예배가 없었다.

또 하나 말하자면 한국 교회에는 Advent가 없다는 것이다. 이 것은 성탄절을 준비하는 성탄절 전의 네 주를 말하는 것으로 각 주가 이름 또는 주제가 있는데, 첫 주일은 희망/소망이고, 둘째 주일은 사랑, 셋째 주일은 기쁨, 마지막 넷째 주일은 평화/평강이다.

한마디로 한국 교회 = 성탄절 / 서양 (캐나다, 미국) 교회 = 성탄전야.

Cheapest Gas price

For last two weeks, I put gas for $3.09 per gallon which is $0.81 per litre. Today I just saw the gas price just went up. So the cheapest for me ever in America was that. I just hope the gas price stays low.

지난 두 주간 휘발유를 갤런당 3불 9전에 넣었다. 리터로 하면 81센트, 그러니까 810원정도였다. 오늘 보니 벌써 기름 값이 올라갔다. 내가 미국에서 넣어본 것 중 가장 저렴했는데…. 계속 싼 값을 유지했으면 좋겠다.

Friday, 14 December 2012

America, America…

I heard the news that a gunman shot at elementary school’s kinder classroom, totalling the dead 28, and probably way more people injured. About 20 were children in kinder.

People around the world used to say that America is blessed land. It was not because America was the world’s super power, not because it had so much natural resources, but because it was one of the very good place to live in.

Now, can we say America is good place to live in? Can we say America is blessed land?

Your seven year old kid goes to school and is shot dead.

Your brother goes to theatre and is shot dead.

Your sister goes to shopping centre and is shot dead.

Is it really good place to live in where you do not know when and where your loved ones or even yourself would be killed?

Many people still say that the gun itself is not the problem. Frankly I can’t understand them. Imagine the today’s gunman did not have a gun. He might have used knives stabbing a few people, not dozens.

I know we cannot control crazy people’s mind but we must regulate the firearms to minimise the victims. Think about the crying parents – they could have been laughing with their kids now if there were no gun with him.

And still the president CANNOT even say anything about the firearm regulation.

Politicians, STOP reciting and repeating ‘God Bless America,’ just make it blessed with your hands.

오늘 어떤 사람이 초등학교의 유치원 교실에 가서 총질을 해서 28명이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아마 더 많은 사람들이 다쳤을 것이다. 약 20명 정도의 유치원생이 죽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미국은 복받은 나라라고 말하곤 했다. 단지 미국이 초강대국이어서 그런 것도 아니고, 자원이 많아서 그런 것만도 아니다. 살기 좋은 곳이었기 때문이다.

자, 지금도 미국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말할 수 있나? 지금도 미국이 복받은 나라라고 말할 수 있나?

일곱살 먹은 당신의 자녀가 학교 갔다가 총맞아 죽고,

남동생이 극장 갔다가 총맞아 죽고,

누나는 쇼핑 갔다가 총맞아 죽는다.

사랑하는 사람이, 어쩌면 자신이 언제 어디서 살해될지 모르는 곳이 정말 살기좋은 곳인가?

많은 사람들이 무기 자체가 문제는 아니라고 한다. 사실 그런 인간들 이해가 안된다. 그 범인이 총이 없었다고 상상해 봐라. 그랬다면 수십명을 죽이는 대신 칼로 몇 사람 찌르다 말았겠지.

미친놈들 정신을 조종할 수 없다는 건 알지만,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서 무기를 규제해야 한다. 울부짖는 부모들을 생각해 보라 – 그 놈이 총을 안갖고 있었다면 지금쯤 자녀들과 웃고 있었을 것이다.

대통령은 여전히 총기 규제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도 꺼내지도 못하고 있다.

정치인들아, God Bless America라고 읖조리지 말고 이 땅은 니들 손으로 복받은 곳으로 만들어라!

Wednesday, 12 December 2012

[영어산책]Have a nice day

One of my English teacher said  that the expression of ‘Have a nice day’ is a polite way to say shut up.

예전에 영어 선생님이 말하길, 헤어질때 하는 인사말인 ‘좋은 하루 되세요(Have a nice day)는 닥쳐를 정중하게 얘기할 때 사용하는 거라고 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