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28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메인주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메인주의 포틀랜드였다. 메인 주는 미국의 가장 북쪽, 그리고 가장 동쪽에 있다. 캐나다의 퀘벡주와 뉴브런즈윅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여러가지로 캐나다와 상당히 많이 닮았다, 그러니까 아름답다는 뜻이다. 심지어는 맨홀에 캐나다라고 써 있는 걸 여럿 봤다.

맛있는 굴

도착해서 제일 먼저 했던 것은 식당을 찾아 먹는 것이었다. 아내는 우리가 간 식당을 좋아했지만, 난 별로였다. 굴은 맛있고 신선했다. 아내는 가재 샌드위치를 먹고, 나는 피쉬 앤 칩스를 먹었다.

아내가 먹은 가재 샌드위치

아내가 먹은 건 괜찮았지만, 내 것은 완전 별로였다. 피쉬 앤 칩스여야 하는데 칩스 (감자튀김) 왕창에다가 생선 몇 점 뿐이었다.

이따위가 패쉬 앤 칩스일리 없어!

어째든, 내 음식은 별로였지만, 헤드 라이트 (등대)로 찾아 갔는데, 정말 아름다웠다. 놀라울 정도로 예뻐서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몇 곳 가운데 하나일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캐나다에서는 흔한 풍경).

메인주 포틀랜드에 있는 등대

헨리 롱펠로우가 영감을 얻기 위해 종종 찾아왔다는 표지를 등대에서 발견했다. 나도 같은 바위에 앉아서 같은 영감을 얻으려 했지만, 할매들만 지나다녔다. 하지만 주변 경치의 아름다움은 시를 써서 노래하고 싶어지게 만들 정도였다.

메인 주의 거의 모든 것이 아름다웠다. 그냥 구비구비 굽어진 길부터 해변과 바닷가까지 모든 것이. 만일 내가 미국에서 살아야 할 곳을 꼭 하나 선택해야 한다면, 메인주가 될 듯 싶다. 아내는 분명히 뉴욕시를 고르겠지만.

메인주에서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포장도로가 모두 반짝였다는 것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혹시 아는 분이 있으면 설명해 주길 바란다.

메인 주를 떠난 마지막 날, 어번시에 있는 월마트에 가서 물을 좀 사싸는데, 완전 좋은 식사 메뉴를 하나 발견했다. PICK3라는 것이었는데, 10불을 내고 3가지 메뉴를 고르면 큰 상자에 왕창 담아준다. 아침에서 저녁까지 아내랑 같이 먹었다. 완전 대박.

메인 주의 좋은 점이 한가지 더 있다면, 다운타운에도 공짜 주차장이 있다는 점이다. 포틀랜드가 메인에서는 가장 큰 도시지만, 사실 인구수나 규모로 보면 시카고의 변두지 지역 정도밖에 안된다.

메인 주의 불쾌했던 점은 운전자들이 너무 성미가 급하다는 것이다. 사실 이해가 안되는 게, 대도시 사람들은 운전이 험하지만, 변두리 지역은 얌전한데, 포틀랜드 운전자들은 변두리 크기밖에 안되면서 급한데, 예를 들어 싷노 바뀌고 0.5초 안에 출발하지 않으면 뒷차가 경적을 울려댄다. 이건 뉴욕시나 시카고 같은 대도시에서도 겪어보지 못한 일이다.

Advertisements

US North East Trip – Maine

Our next destination was Portland, Maine. Maine is the state which is at the north end (and also east end) of America. It borders two Canadian provinces of Quebec and New Brunswick. In many ways, Maine looks like Canada, which means it is so beautiful. Even I saw many of the manhole has marked “CANADA.”

Yummy Oysters

The very first thing we did was to find a restaurant and eat. Hannah liked the restaurant, but I did not. Oysters were good and fresh. She had lobster sandwich, and I had fish and chips.

Hannah’s lobster sandwich

Hers was fine, but mine was kind of horrible. It was supposed to be ‘fish and chips,’ but it was all chips (french fries) with a few fish bites.

This cannot be a fish and chips!

Anyway, I did not like my dish at all. But we went to the Head Light (lighthouse) in Portland which has so beautiful scene. It was amazing and it could be one of the most beautiful places in America (which is common in Canada).

Head Light in Portland, Maine

We saw a sign saying Henry Longfellow came to this lighthouse often to get some inspiration for his poem. I also sat at the same rock to get the same inspiration but in vain. But the beauty of the scene around make me so feel like to write a poem and sing its beauty.

Almost everything in Maine was beautiful, from  the winding roads to the shores and beaches. If I have to choose another place to live in America, I may choose Maine, and Hannah will definitely choose New York City for sure.

One curious thing in Maine I found is that the pavement there was glittering everywhere in Maine. I don’t know why. Can anyone tell me about it?

At the last day we left Maine, we went to Walmart in Auburn, Maine to get some bottled water, and we found a wonderful deal for meal whose name was PICK3. So, we pick three items and they put them in a huge box for just $10. Hannah and I ate that until evening!

Another good thing in Maine was that they have free parking even in downtown. Well, even though Portland is the largest city in Maine, in the aspect of size and population, it is nothing but a suburban city in other states.

One unpleasant thing in Maine was that the drivers are intolerable. I actually don’t understand this. Usually metropolitan drivers like in NYC or Chicago drives crazy, but suburban drivers are usually less crazy. But the Portland drivers are so much crazy even they live in suburban size city. For example, if I don’t start moving in 0.5 second after the green signal came, they honk crazy from the back. This, I’ve never experienced in NYC nor Chicago.

Wednesday, 24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뉴 햄셔

뉴 햄셔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곳은 캉카마구스 고속도로인데, 뉴 햄셔의 주도 112번 (줄여서 NH-112)이다.

칸카마구스 고속도로(NH-112)의 전망대

이 도로는 정말 아름답고 구불구불하며 풍경이 좋은 곳으로 차를 세우고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많은데, 그 모든 곳에서 멈추고 감상하고 싶어질 정도였다.

챔니 폭포 등산로

챔니 폭포 등산로에 갔는데, 그 곳에는 조그만 주차장이 있고 스스로 요금을 내도록 되어 있었다. 3불을 지정된 봉투에 넣어서 상자에 집어 넣어야 하는데, 공원 관리인이 주기적으로 걷어가는 듯 했다. 그.런.데. 봉투가 하나도 없다. 정말 정말 요금을 내고 싶었는데 어쩔 수가 없었다.

드디어 실제 등산로 진입

정말 좋은 등산로였다. 너무 힘들지도, 너무 우습지도 않았다. 그런데 나한테만 그렇지 아내에게는 꽤 힘들었나보다. 등산하는 내내 투덜거렸다.

마침내 폭포

폭포 자체는 정말 작았지만, 등산로는 참 좋았다. 숲에 있으면서 등산을 하면 언제나 기분이 좋아진다. 챔니 폭포 등산로, 정말 마음에 들었다.

US North East Trip – New Hampshire

The most memorable place in New Hampshire was Kancamagus Highway which is State Route 112 in New Hampshire (NH-112 for short).

Kancamagus Highway Scenic View Point (NH-112)

It is very beautiful wound and scenic road. There was so many stop-and-view places and we actually wanted to stop at every single place.

Champney Falls Trail

We went to the Champney Falls Trail where there is a small parking lot with self-paying station. We needed to pay $3 in the envelop and put the envelop in the box which the park ranger would collect regularly. But the thing was, the envelop was out of stock. There was no envelop to put the money.

I really wanted to pay, but I simply couldn’t.

In the trail

It was quite pleasant trail, not too hard, not too easy to me. But it was too hard for Hannah – she was complaining the whole time while we were climbing.

The falls finally

The falls themselves were really small, but the trail was very good. It always makes me feel so good being in the forest and climbing in the trails. I totally loved the Champney Falls trail.

Tuesday, 16 October 2012

초등학생 한글 파괴 위험 수위

몇일 전에 H 마트에 갔다가 (이름을 숨기기 위해 영문 첫 글자를 쓴 게 아니고 가게 이름이 그냥 H-마트임) 한글 신문 하나 가져 왔다, 노컷뉴스라고. 그 신문의 대문짝만하게 나온 첫 줄, 그러니까 헤드라인이 이렇게 되어 있었다.

생선, 문상 대체 무슨 뜻일까
초등학생 은어 줄임말 한글파괴 위험수위

그런데 나는 아무리 봐도 어디가 어떻게 한글이 파괴되었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일단, 한글은 ㄱ,ㄴ,ㄷ, 으로 나가는 글자를 말하는 것인데, 생선과 문상의 어디가 한글을 파괴했다는 것일까? 혹시 한국어 파괴라면 또 몰라도.

기자라는 것들이 언어와 문자 하나 구분하지 못하다니. 정말 한심하다. 예전엔 개나 소나 다 기자할 수 있다고 했는데, 요즘엔 개나 소만 기자하는 듯 하다. 언어와 문자의 구분이 어려운 게 아닌데, 꽤 쉬운데 그 잘났다는 똑똑하다는 것들이 이 쉬운 거 하나 구분 못할까?

그리고 위의 것이 왜 한국어 파괴인지도 나는 알 수가 없다. 기사를 읽어보니 생선은 생일선물을 줄여 쓴 것이고, 문상은 문화상품권을 줄여 쓴 것인데, 줄여쓰는 게 뭐가 잘못되었다는 건지? 그러면 기자들이나 높으신 분들은 줄여쓰기를 안하나? 내가 어렸을 때 신문에 자주 나왔던 안보리. 나는 처음에 이게 무슨 보리의 한 종류인 줄 알았다. 꽁보리, 쌀보리, 안보리…. 자기들도 안전보장이사회를 안보리라고 줄여써 놓고는 그리고 그렇게 줄여 쓰는 게 한두가진가? 김대중 대통령은 DJ로, 김영삼 대통령을 YS로 줄여 쓰고 신문에도 버젓이 내고.

그러니까 결론은 지들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 이거냐?

괜히 한글날에 쓸 기사 없으니까 괜히 힘 약한 초등학생들 두드려 패는가 본데, 기자들, 그렇게 살지 마라. 니네 기사 쓴 대로 하면, 우리는 지금도 세종대왕때 언어를 그대로 써야 하거든. 그런데 우리가 지금 그 옛날말 쓰나? 그러면 고전을 왜 배우겠어? 언어란 원래 변하는 것이고, 젊은 층이 주도적으로 바꿔나가는 것이니까, 괜히 한글날에 쓸 기사 없다고 초등학생들 트집잡지 마라.

기자들 나리부터 줄임말 전혀 쓰지 말고 나서 트집을 잡던가. 정 한글날 쓸 기사 없으면 한글날을 공휴일로 만드는 내용이나 한글의 우수성을 찬양하는 글이나 써라.

Saturday, 6 October 2012

미국 북동부 여행 – 매사추세츠

우리의 다음 목적지는 매사추세츠 주로,  공식 이름은 매사추세츠 커먼웰스다. 내가 알기로는 미국에서는 주 대신 커먼웰스라는 명칭을 쓰는 곳이 네 곳이 있다.

아름다운 매사추세츠의 고속도로

고속도로에서 휴게소에 들어갔는데  태극기가 UN 깃발이랑 함께 걸려 있는 것을 보왔다. 꽤 흥미로운 장명이라고 생각을 했다.

매사추세츠의 고속도로 휴게소에 걸려 있는 태극기와 UN기

알고보니 한국 전쟁 기념비였다. 델라웨어에서도 ‘한국 전쟁 기념’ 고속도로라는 곳을 달렸었는데, 우리 한국인보다도 미국이 오히려 더 한국 전쟁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것을 보니 부끄러워졌다.

매사추세츠에 있는 한국 전쟁 기념 휴게소

샌디 폰드라는 곳에서 텐트를 치고 하룻밤을 보냈다. 캠핑하기에  굉장히 좋은 곳이었지만, 불행히도 그 날은 텐트에 자기엔 너무 추웠다. 만일 매사추세츠에 간다면, 샌디 폰드가 꽤 좋은 캠핑장이 될 것이다. – http://www.sandypond.com/

케이프 코드(Cape Cod – 대구곶)의 끝에 있는 프로빈스 타운에 갔는데, 옛날 어떤 선장이 1602년에 이 마을에서 케이프 코드라는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그리고 메이플라워 배를 타고 온 사람들이 1620년에 이 곳에 정착하고 자치 구역을 만들기로 서명을 했다고 한다. 프로빈스 타운은 작고 정말 예쁜 마을인데, 길고 길고 긴 해변으로 유명하다. 해변을 한 끝에서 다른 끝으로 걷는 것도 매우 힘들 일이 될 것이다. 그리고 이 마을이 요즘엔 뭘로 유명하냐면, 그건 바로….

궁극적인 게이와 레즈비언 경험을 할 수 있는 곳!

어이쿠… 이 작고 아름다운 마을에서 기대하지 못한 내용이다. 뭐 다른 얘기가 아니라 그냥 마을 안내 책자에 이런 게 나올 줄 몰랐다는 것일 뿐.

그리고 또 다른 유명한 곳으로 갔다. 아마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아닐까 한다. 바로 미국의 고향이라고 불리는 플리머스다. 플리머스를 모른다면, 메이플라워라는 배 이름을 들어봤을 것이다. 메이플라워라는 배는 영국의 플리머스를 출발해서 원래는 미국의 플리머스로 가기로 되어 있었는데, 케이프 코드의 프로빈스 타운에 내려 버렸다.

메이플라워는 이런 배 (플리머스 농장)

그리고 두 번째 메이플라워는 영국의 런던을 출발해서 미국의 플리머스에 도착했다. 매사추세츠의 플리머스에는 플리머스(Plimoth) 농장이 있는데 그 곳에 방문하면 초기 정착민들과 원주민들의 생활을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다.

그리고 플리머스 마을에서는 항구에 있는 메이플라워2의 복제품도 볼 수 있다.

플리머스에 있는 메이플라워2 복제품

그 후에 보스턴으로 떠났다. 아, 이 매사추세츠 여행을 하루에 한 게 아니라 여러 날에 걸쳐 했다. 어째든, 보스턴은 자유의 길로 유명하다.

그냥 따라가면 끝!

다른 도시들과 달리 보스턴은 관광객에게 정말 편하고 쉽게 해 줬는데, 두줄로 된 빨간 벽돌만 따라가면 중요한 역사적인 곳들을 모두 볼 수 있다.

매사추세츠 주정부 관청

이는 주정부 관청으로 보스턴 커먼이라는 공원 맞은 편에 있고, 가운데 돔은 진짜 금이라고 한다!

돔 안쪽

이 곳에서는 무료로 내부 안내를 받을 수 있는데 매우 재밌고 좋았다. 역시나 이 곳에서도 조지 워싱턴과 아브라함 링컨이 미국에서는 정말 신이라는 걸 새삼 발견했다.

신성한 물고기(대구)

정부청사에는 신성한 대구라는 물고기가 상징이라고 하는데, 이 물고기가 없으면 의회가 법 제정을 할 수도 없다고 한다! 이 것은 두 번 도난을 당했다고 하는데 첫 번째는 하버드 대학생들이 했다고 하고, 두 번째 도난 이후로 높이 높이 매달았다고 한다. 또한 거룩한 고등어라는 물고기도 있다.

칠수리

위 사진 꼭대기를 보면 새가 한마리 있는데 칠수리(Teagle)이라고 부른다. 이 게 만들어질 당시에는 아직 미국이 나라의 상징을 뭘로 할지 결정을 못했다고 하는데, 독수리와 칠면조가 논쟁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냥 칠면조 머리와 독수리 몸통을 한 새를 만들어 버렸다고 한다. 그래서 이름도 합쳐서 칠수리.

길거리 퍼포머들은 뉴욕에만 있는 게 아니다

뉴욕만큼 많지는 않지만 보스턴에서도 많은 길거리 퍼포머들을 볼 수 있다. 왼쪽의 아저씨는 특히 재미있고 정말 묘기를 잘했다. 게다가 아내에게 정말 아름답다고 말을 해서 아내가 팁을 꼭 주고 싶어했지만, 불행히도 갖고 있던 돈이 모두 50불 짜리여서….. 50불은 팁으로 주기엔 너무 커서….. 어쩔 수 없었다.

USS 헌법호

이 배는 자유의 길 거의 끝에 있는데, 미국 헌법호로 1797년에 지어지고 진수되었다. 현재로는 물 위에 떠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해군 배라고 한다. 자유의 길과 미국 헌법호에 대해서 할 말이 많지만, 블로그가 너무 길어지면 안되기 때문에…

오예 하키!

보스턴이 심각하고 역사적인 것만은 아니다. 재미 또한 물씬 풍겨 있다. 그 후에는 인근 학교인 하버드에  갔다. 서울대는 모든 면에서 하버드를 따라했는데, 학교 모토부터 문장까지, 저작권 법에 위배된다고 할 만큼 따라했다.

하버드 대학교 상대

하버드 대학교에 매우 싼 값으로 하루 주차를 한 뒤에 캠퍼스의 거의 모든 곳을 돌아다녔다. 알겠지만, 하버드 같이 오래된 학교들은 담장이 쳐진 캠퍼스가 존재하질 않는다.

하버드는 이 걸로 유명하지

아내가 나를 이끌고 이 건물 저 건물로 가면서 여기는 맷 데이먼이 공부하던 곳이네, 여기는 맷 데이먼이 살던 기숙사네, 여기는 마크 주커버그가 묵던 기숙사네 등등 하고 알려줬다.

매사추세츠 이후에도 여행은 계속됩니다. 이제 절반 왔는 걸!

Friday, 5 October 2012

US North East Trip – Massachusetts

Our next destination was Massachusetts whose official name is the Commonwealth of Massachusetts. As long as I know, there are only four states which use Commonwealth in their official name, not State.

Beautiful Massachusetts Highway

On the highway, we went into a rest area and found that Korean flag was hung with UN flag which was quite interesting.

Korea and UN flag in a rest area, Massachusetts

I found it  was Korean war Memorial. Even in the state of Delaware, we ran on a highway whose name is Korean War Memorial Highway. I was ashamed that America tries more to remember the Korean War than we Koreans do.

Korean War Memorial Rest Area in Massachusetts

We spent a night at Sandy Pond in a tent. It was very nice camping place, but the thing was it was too cold that night to sleep in a tent. If you go to Massachusetts, Sandy Pond would be nice choice for camping – http://www.sandypond.com/

We went to the Province Town at the tip of the Cape Cod. A captain named it Cape Cod at this town in 1602, and people in Mayflower signed to settle and build self-governed community in 1620. It is very small and beautiful town. Its famous beach is very very long and so nice. Just walking from one end to the other end of the beach could be very challenging. And this town is now famous for…..

Ultimate Gay and Lesbian Experience

Wow… Unexpected in this small and beautiful town. I am not saying anything, just unexpected in the town guide book.

And we went to that famous place, probably one of the most famous place in the United States – Plymouth, the America’s Hometown. If you don’t know Plymouth, you may have heard about a ship named Mayflower. The Mayflower departed Plymouth, England for Plymouth in America, but they actually arrived at Province Town in Cape Cod.

Mayflower looks like t his (Plimoth Plantation)

And the second Mayflower departed from London, England and they arrived Plymouth in America. If you go to Plymouth, Massachusetts, you can visit Plimoth Plantation where you can see and experience the original settlement colony and the early lives also aboriginal tribes lives.

And in the town of Plymouth, you can see the Replica of Mayflower II on the harbour.

Mayflower II replica at Plymouth

And then we headed to Boston. Oh, by the way, the Massachusetts trip were not made in a day, it took a few days. And Boston is famous for Freedom Trail.

Just follow and that’s it!

Not like other cities, Boston made it really easy for the tourists. You can just follow two lines of red bricks to see all the famous and historical sites!

State House of Massachusetts

This is the State House of Massachusetts, in the other side of the public park named Boston Common. The dome is coated with real gold!

Inside the dome

You can get the free guided tour in the State House which was very nice. And I again found  that George Washington and Abraham Lincoln are the real gods of America.

Sacred Cod

Sacred Cod is one of the State House symbol and they cannot make a law (legislate) without the presence of this fish! This was stolen twice.  First one was done by the students at Harvard University. After the second theft, they now hang it up high. And they also have Holy Mackerel.

Teagle

On top of this picture, you can see a bird which is often called Teagle. When it was made, America had not yet decided the symbol of the country. There was debate between Eagle and Turkey. So they just made a bird with Turkey’s head and Eagle’s body, and now they call it Teagle.

Street performers are not only at NYC

You can also see some of the street performers (not as many as in NYC though). Especially the guy in the left side was so fun and good. He also said Hannah is so beautiful and because of that, she wanted to tip him. Unfortunately, I had only 50 bills which is toooooo big for a tip.

USS Constitution

This ship is almost at the end of the freedom trail. The USS Constitution was built and launched in 1797 and now the oldest navy ship in the world which is still afloat.  There are much more to write about this ship and the freedom trail, but I just don’t want this posting to be too long.

Hockey, eh!

And Boston is not only for serious history, it has lots of fun too. We went to the nearby school whose name is Harvard University, often referred as the World’s best school.

Business School at Harvard University

We parked at the school’s parking lot with very cheap price for the day, and we walked to almost everywhere in the campus. As you may know, old schools like Harvard don’t have walled campus.

Harvard is famous for this

Hannah led me to some of the buildings and told me pointing the buildings, which one is where Matt Damon studied or stayed, and which one is where Mark Zuckerberg stayed, and so on.

And even after Massachusetts, our trip continued. We just came half way, eh!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