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uesday, 24 July 2012

Church Tour: Moody Church and Chicago Gospel Festival

Hannah wanted to go to Moody Church on a Sunday because at that same day there was a Chicago Gospel Festival.

Moody Church is kind of very big even though it is not bigger than some giant size Churches.

But the size is not important. The service was good and the choir was very good too. Unlike the other Churches where they do modern style of worship, Moody has kind of traditional style of worship which I like much.

After the service, I went to the Welcome Centre and they had so-called Church Tour and I took that. It was kind of betraying my expectation because the tour means we go every corner and see the Church, while we were just taken to the Choir seat and just heard about D. L. Moody. I did not know about him but he is kind of great guy with just two years of formal education doing such great works.

At the Welcome Centre, they have a world map with red pushpins so that the visitors can pin up their home location. I found there is no space left for whole Korean peninsula, and there was no pin at Winnipeg, so I pinned up on Winnipeg! Yeah! I became the first from Winnipeg!

I heard that the original name of the Church when D. L. Moody was alive was Illinois Street Church. Now I am just not sure whether it is good or not to name a Church after a mortal. I think if he knew, he must be so against it.

After the service, Hannah and I went to China town and had lunch. It was good, but the parking was $9 for an hour! The good thing was that the restaurant gave us the parking validation so we just paid only $2!

When we arrived at Chicago Gospel Festival, we were so afraid seeing that there is almost 100% black people only. We were kind of the only non-black. But as we all know, the black people’s music is so powerful.

There were many groups, but my favourite was Blind Boys from Alabama. They are old guys and all blind, but their singing was so powerful and good. I think African-Americans have really good voice and sense of rhythm. Even  they came down to the crowd! (Even though he is blind)

In the festival, they announced almost every ten minutes who sponsored – Chicago Tribune, McDonald and so on. I found there is BMOA which is Black McDonald Operators’ Association.

It was kind of good day, with the good service and powerful music and even we got two coupons for free McDonald’s drinks.

Moody Church Information:

아내가 시카고 가스펠 축제가 있는 날에는 무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길 원했는데, 무디 교회는 시카고 다운타운에 있기 때문이다. 무디는 꽤 크지만,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다른 교회들보다 더 큰 건 아니다.

하지만 크기가 중요한 건 아니지. 예배는 꽤 좋았고 성가대도 아주 좋았다. 현대식 예배를 하는 여타의 교회들과는 달리 무디 교회는 전통적인 방식의 예배를 해서 참 좋았다.

예배 후에는 웰컴 선터라는 곳에 갔는데, 그 곳에서 소위 교회 투어라는 걸 해서 참석 했는데, 좀 배신감을 느꼈다. 투어라면 교회 구석 구석을 다니면서 봐야 하는데 우리를 성가대석에 데리고 가더니 거기서 그냥 D. L 무디에 대해 설명만 해줬다. 정규 교육을 2년밖에 받지 못하고 그런 일을 하다니 대단한 사람이긴 하다.

웰컴 센터에는 세계 지도가 있고 빨강 압정이 있어서 방문자들이 자기가 온 곳의 지역에 꼽을 수 있게 되어 있는데, 한국에는 더 이상 꼽을 자리가 없었는데, 위니펙에는 아무 압정도 안 꼽혀 있어서 위니펙에 압정을 내가 꼽았다! 야호! 위니펙에서 온 첫 사람이 되었다!

D.L 무디가 살아 있을 때의 원래 교회 이름은 일리노이 길거리 교회였다고 들었는데, 사람의 이름을 따라 교회 이름을 짓는 것이 잘하는 짓인지는 잘 모르겠다. 아마 무디가 알았더면 완전 반대했을 거라는 생각을 한다.

예배 후에, 한나와 함께 차이나타운에 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주차비가 9불이 나왔다! 다행히 식당에서 주차 도장을 찍어줘서 2불만 내고 말았지만.

시카고 가스펠 축제에 도착했을 때는 걱정이 되었던 게, 거의 모든 사람들이 100% 흑인들 뿐이었고 아내와 나만 거의 유일한 안-흑인이었다. 하지만 알다시피 흑인들의 음악은 굉장히 힘이 있었다.

여러 그룹들이 노래를 했는데 내가 제일 좋아했던 것은 알라바마에서 온 블라인드 보이즈였다. 할아버지들이었는데, 노래는 정말 힘차게 그리고 잘 했다. 흑인들은 목소리도 좋고 리듬 감각도 좋은 것 같다. 할아버지들은 눈이 안보이는데도 군중들 틈으로 내려오기까지 했다!

축제에서는 거의 10분에 한번씩 후원이 누구인지 광고를 했다. 시카고 트리뷴, 맥도날드 등등.. 흑인 맥도날드 경영자 연합회라는 조직이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꽤 즐겁고 좋은 날이었다. 예배도 좋았고 강력한 음악도 좋았고, 맥도날드의 무료 음료수 쿠폰도 두 개나 얻었다!

무디 교회 정보:

Friday, 20 July 2012

Shooting in Aurora, Colorado

I was driving and heard the news that there was shooting at a movie theatre in Aurora, Colorado this morning. As long as I heard, 12 people were killed and at least 50 people were injured.

It is so horrible.

One of the fundamental reason why these kinds of shooting keep happening in America is because anyone can own a gun – any kind. And I know there are lots of people are against it but personally I don’t think the government will ban the gun.

That is the same reason why Canadian government already made it illegal to own firearms.

Basically throughout the history, Americans valued private individuals than public like Canadians values public. Canada was able to ban the gun because they valued public safety more and America made it perfectly legal to own firearms because they values private safety way more.

But I think without public safety, private safety cannot be insured and guaranteed.

운전을 하는데 오늘 아침에 콜로라도의 오로라에서 총기난사가 있었다고 들었다. 내가 아는 바로는 12명이 죽고 최소 50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한다.

너무 끔찍하다.

이런 일이 미국에서 계속 발생하는 근본적인 이유 가운데 하나는 총기 소유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해 반대하는 줄 알지만 미국 정부가 총기 소유를 금지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는 캐나다 정부가 이미 총기를 불법화 한 것과 같은 이유다.

캐나다가 공익을 우선한 것 처럼 기본적으로 미국은 역사 내내 개인에 더 중점을 두어 왔다. 캐나다는 공공 안전에 가치를 더 두었기에 총기를 규제할 수 있었고 미국은 개인의 안전에 더욱 가치를 두었기 때문에 총기 소유가 완전 합법이 되었다.

하지만 공공 안전이 없이는 개인의 안전은 보장받을 수 없다는 게 내 생각이다.

Tuesday, 17 July 2012

Vow

I watched a film with Hannah – the Vow. It was good one which is typical (so typical) Hollywood films.

We have so many films based on true stories these days, and all of them are so Hollywood style. I guess that is because our real lives are more dramatic than the films.

And anyway, the moral of this film is “Buckle Up.”

바우(언약/서약)이라는 영화를 아내와 함께 봤다. 완전 전형적인 헐리웃 영화다.

요즘엔 사실에 기반한 영화들이 많은데, 그 모든 영화들이 전부 헐리웃 스타일이다. 아마 우리의 삶이 영화보다 더 극적이어서 그런 듯.

어째든, 이 영화의 교훈은 “안전벨트 멜 것”이다.

Saturday, 14 July 2012

Starbucks free Refresher

Yesterday Hannah told me that starbucks would give free drink named refresher between noon to 3pm.

So after lunch, four of us from my office went to starbucks and got four cups of refreshers. Then we went to another starbucks (so many starbucks stores around) to get another four cups of refreshers because we had some people left in the office.

There were two different flavours – berry and lime. Berry was bad and lime was worse. After we tasted at the office, we all agreed why starbucks gave free drinks – Because they cannot sell these bad drinks. I would never buy this. If it is free, I would think about it.

Oh, Hannah liked it.

어제 아내가 스타벅스에서 점심부터 오후 3시까지 음료수를 공짜로 준다고 알려줬다.

그래서 점심 식사 후에 회사 사람들 해서 넷이 스타벅스에 가서 네 잔을 받아 왔다. 그리고 다른 스타벅스에 들려서 (스타벅스가 주변에 엄청 많다) 넉 잔을 또 받았는데, 회사에 남아 있는 사람들이 있어서 받아다 준 것이다.

베리와 라임 두 가지 맛이 있는데, 베리는 별로였고 라임은 더 별로였다. 맛 본 다음에 모든 사람들이 왜 스타벅스가 공짜로 줬는지 알았다. 이딴 음료를 도저히 팔 수가 없기 때문이다. 돈 주곤 절대 못 사 마신다. 공짜로 준다면 생각을 해 보겠지.

아, 아내는 좋다고 했다.

Wednesday, 11 July 2012

Wedding bows (not vow)

There was a pastor in Korea who says we should not bow down to anyone but God which I totally agree. And he also said any pregnant couple (which means premarital sex) should not be allowed to marry at Church, and he even refused to be a presider to those couples.

And last year his own son married with his daughter-in-law having baby. Where do you guess the wedding ceremony was? It was at Church. And almost at the end of the ceremony, at the time of parents appreciation, his son made big bow to the ground towards the parents.

Another story, a couple also married. The groom was respected elder’s son. The wedding was of course at Church. After the ceremony, they did reception, and the couple did pyebaek which is traditional bowing to the relatives. They made big bow to the ground towards their relatives and later to all the guests.

Actually I am against bowing down itself, but that could happen. But what I am more against is bowing down at Church. Pastor’s son, and elder’s son….. and even at Church…

한국의 한 목사님이 계신데, 하나님 이외의 누구에게도 절하면 안된다고 주장하는데, 이 부분은 내가 동의한다. 그리고 그분은 또한 임신한 커플(그러니까 혼전관계)은 절대 교회에서 결혼을 시켜주면 안된다고 주장을 하고, 또 실제로 그런 커플들에는 주례 요청을 거부해왔다.

작년에 그 목사님의 아들이 결호늘 했는데, 며느리가 배가 불렀다. 그러면 결혼은 어디서 했을까? 바로 교회에서 했다. 결혼 예식이 끝나갈 즈음, 부모님께 감사를 하는 부분에서 그 아들이 양가 부모님께 큰 절을 엎드려서 올렸다.

또 다른 이야기로, 어떤 커플이 결혼을 했는데, 신랑의 아버지가 존경받는 장로님이었다. 결혼식은 당연히 교회에서 했다. 예식 후에 만찬 자리에서 폐백을 했다. 그러니까 친척들에게 큰절을 했다. 나중에는 모든 하객들에게도 큰절을 했다.

나는 절하는 것 자체에도 반대지만, 특히 교회에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목사 아들과 장로 아들…. 게다가 교회에서….

Tuesday, 10 July 2012

Holy Obama

In the Genesis 36, there is a woman named Oholibamah, one of the wives of Esau. When Hannah and I were reading Genesis 36, we both read it (by mistake) Holy Obama, not O-Holy-bama. That was quite funny name to us. We laughed a lot.

창세기 36장을 보면 오홀리바마라는 여인이 나오는데 에서의 부인 중 한 명이다. 아내와 함께 창세기 36장을 읽을 때, 오홀리바마를 실수로 홀리 오바마(거룩한 오바마)라고 읽었다. 이 이름이 꽤 재미있어서 많이 웃었다.

Must be Jesus

In a northern town of Manitoba, Canada, there is only one Presbyterian Church.

Once a pastor was asking a question to the children in the Children’s time. The answer was squirrel, and he was describing it, size is similar or bigger than the fist, climbs trees very well, eats nuts, stores foods for winter…. and the likes.

So, the pastor asked the kids, “So, what do you guess?”

And a kid raised his hand and said.

“That really sounds like a squirrel, but this is Church, so the answer must be Jesus.”

(This is true story)

캐나다 마니토바의 한 북부에 장로교회가 딱 하나 있는 마을이 있다.

한번은 목사님이 아이들 시간에 질문을 하나 했다. 정답은 다람쥐였고 목사님이 묘사를 해 나갔다. 주먹크기 또는 조금 더 크고, 나무 잘 타고, 너트 종류를 먹고, 겨울을 위해 음식을 저장하고 등등….

그리고 목사님이 물었다. “그래, 답이 뭐 같아?”

한 아이가 손을 들고 말했다.

“그게 정말 다람쥐 같긴 한데요, 여긴 교회니까 정답은 예수님이 틀림 없어요.”

(실화임)

Monday, 9 July 2012

[영어산책]Xing

When I was in Canada, I don’t believe I’ve seen a sign saying ‘Xing,’ which I see a lot in America. It, of course, means CROSSING.

It is like writing Xmas for Christmas. Well the reason for Xmas for Christmas is the word of CHRIST in Greek begins with X – Χριστός.

Well, I think this kind of small differences come from the different personality of the two countries. Canada feels like conservative and caring while America is feels much lighter and practical.

Well… not only Xing, Americans changed many other spellings such as from plough to plow and from through to thru.

Christmas를 Xmas와 같이 줄이는 것 처럼. Christmas를 Xmas로 쓰는 이유는 Christ(그리스도)가 헬라어로 쓸 때 X로 시작하기 때문이다 – Χριστός.

이러한 차이가 나타나는 이유는 두 나라의 성격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생각되는데, 캐나다는 보수적이고 성향이 느껴지는 반면에 미국은 가볍고 실용적인 느낌이 든다.

Xing 말고도 여러 다양한 약자를 쓰는데, 잘 기억은 안난다. 꼭 이런 것 아니어도 plough도 plow로, through도 thru로 바꾸는 나란데….

Christian Speaker today insulted Martyrs

I heard a church speaker saying about martyr twice.

First, a few months ago, he said, there is no extra reward for martyrs in heaven. He said, there is no difference in heaven between martyred and un-martyred people. Exactly he said, God does NOT give more reward to martyrs, and He also does NOT give less reward to non-martyrs.

Well… I guess the speaker never read the last book of the Bible yet which is Revelation. The book describes in detail how much God cares and rewards them, how much God differentiates the martyrs from others. Even they can go into the heaven which is not yet open to public.

And today, I heard the speaker’s speech again and he was insulting the martyrs.

When Korean was under the Japanese empire before World War II, the Japanese government forced Koreans to worship the Japanese emperor. Many pastors, elders, church leaders and christians bowed down and worshipped the emperor. But a few refused and as the result, they were imprisoned, tortured, and killed.

The speaker, today, said that we should not blame and say bad about those who worshipped and bowed down. He said that the torture is so painful and we do not know about it, and anybody tortured would do whatever they ask. Moreover, he also said, the martyrs just died before they changed their minds because their bodies were weak – not they wanted to die for or had strong will. He just made fool of all martyrs!

HOW DARE HE SAY LIKE THAT!!!

He also said about an old movie named Barabbas. Barabbas came to believe Jesus but he was arrested and told he would be sentenced to death if he declares himself as believer. So he denied and later he excused to other Christians. “What is good if I just die there. I need to live to do the work of Jesus more.”

What the….. The speaker values the film more than the Bible. Matthew 10:32-33, Jesus said, “Whosoever therefore shall confess me before men, him will I confess also before my Father which is in heaven. But whosoever shall deny me before men, him will I also deny before my Father which is in heaven.”

He later quoted Philippians 1:23-24 to justify himself not doing God’s work. He said he wants to go to heaven as soon as possible and he can do that by going to dangerous place as missionary. But he WILL NOT do that because of the congregation’s benefit.

He said indirectly that the martyrs are stupid, and he has to live long very long.

Well, with all his speech, he just confessed that he WILL not die for Jesus. And I can say Jesus did not die for him too.

So I decided not to listen to that speaker’s speech ever again.

어떤 교회 연설가가 순교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두 번 들었다.

먼저, 몇달 전에, 순교자는 천국에서 더 큰 상을 받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천국에서 순교자와 그렇지 않은 사람 사이에 차이가 없단다. 정확히는, 순교했다고 상을 더 받는 것도 아니고, 순교 안했다고 상을 적게 받는 것도 아니란다.

글쎄… 내 생각엔 그 사람이 성경의 마지막 책인 요한계시록을 아직 못 읽어본 것 같다. 성경에 하나님께서 순교자들을 얼마나 아끼시고 보상을 해 주시고, 다른 이들과 차별대우를 하시는지 자세하게 나와있다. 심지어는 아직 개장(?)하지도 않은 천국에 순교자들은 입장할 수 있다.

그리고 오늘, 그 연설가가 순교자들을 모독하는 것을 들었다.

일본이 왜정시대때 신사참배를 강요했고, 수많은 목사, 장로, 교인들이 신사참배를 했다. 하지만 소수 일부는 거부했고 그 결과 투옥, 고문, 그리고 죽임을 당했다.

오늘 그가 말하기를 우리는 신사참배한 사람들을 욕해서는 안된단다. 고문이 얼마나 고통수러운지 우리는 모르고, 그 고문을 당하면 누구라도 요구를 들어주게 된다고 한다. 게다가 순교자들은 순교한게 아니라 몸이 약해서 마음을 바꾸기 전에 죽어버린 것 뿐이란다. 순교자들을 그냥 바보로 만들어 버렸다.

감히 어떻게 그딴 식으로 말을 할 수 있는가!!!

또한 바라바라는 옛날 영화 얘기를 했는데, 그 영화에서 바라바가 예수님을 믿게 되었는데 그 후에 붙잡혀서 예수님을 믿는다고 하면 사형을 받는다고 해서 바라바가 안믿는다고 하고 풀려나고, 후에 다른 교인들에게 “거기서 죽으면 무슨 소용인가. 살아서 예수님의 일을 해야지”라고 했다고 한다.

이런 씨…. 그 연설가는 성경말씀보다 영화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마태복음 10장 32-33절에 예수님께서 직접 말씀하시기를,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시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저를 시인할 것이요 누구든지 사람 앞에서 나를 부인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저를 부인하리라.”

나중에 그 사람은 빌립보서 1장 23-24절 말씀을 이용해서 자신이 하나님의 일을 하지 않는 것을 정당화했다. 천국에 빨리 가고 싶지만, 위험한 곳으로 선교를 가서 천국에 빨리 갈 수도 있지만, 자기 교회의 교인들의 유익을 위해서 위험한 곳으로 선교를 가지 않겠단다.

그리고는 간접적으로 순교자들이 미련하다는 느낌을 풍기고 짧고 굵게 사는 것보다 가늘고 길게 사는 것이 좋다는 식으로 얘기를 했다.

그 사람은 자신의 연설로 자신은 예수님을 위해 죽지 않겠다는 고백은 한 것이다. 예수님도 그런 사람을 위해서 죽임을 당하신게 아니라고 난 말할 수 있다.

그래서 다시는 그 사람의 연설을 듣지 않기로 결심했다.

Saturday, 7 July 2012

[영어산책]신선한 기름?

어느날 운전을 하고 가는데 도로에 신선한 기름이라는 말이 써 있다. FRESH OIL.

이게 무슨 말인가 했더니 도로 포장을 새로 했다는 의미였다. 도로를 새로 포장하면 다들 알겠지만, 기름으로 코팅이 되고, 그래서 도로가 미끄럽다는 것을 경고하기 위해 세워진 표지판이었다. 우리 말로 하면 도로 신규 포장 정도 되려나?

나는 무슨 우리 동네에 새로운 유전이라도 발견된 줄 알았더니.

포장은 영어로 pavement로, paved road하면 포장도로. paved shoulder하면 포장된 갓길.

Illegal Status Deferred Action Seminar at Hanul USA

Hanul USA is going to have a seminar about the deferred Action for some illegal status in United States. Follow is the information about that:

New Deferred Action Status for Certain Young Persons

In mid-June,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DHS”) announced that certain young individuals (“DREAMers”) will be eligible for deferred action status. As a nonprofit legal aid agency, BENNU is working together with Hanul Family Alliance to inform the community of the latest developments about this, and is now offering confidential consultations and free educational seminars by experienced, qualified attorneys and legal assistants to discuss the eligibility requirements. Our goal is to get prompt, accurate information to those who may qualify, because getting this rare opportunity right is so critical to individuals and their families.

Although DHS is not yet taking applications for the new deferred action status, it is developing procedures which it will outline within 60 days after the new announcement. While many questions remain unanswered, so far DHS has clarified that a denied deferred status application will not be appealable. This makes it critical to see a qualified attorney regarding the process, rather than allowing yourself to fall victim to a notario (or “immigration consultant”).

Join us for “Update for DREAMers” at:
Hanul Family Alliance
1166 Elmhurst Rd, Mt Prospect, IL 60056
Tues, July 10, 2012, 6:00 PM – 7:30 PM CDT
Open to Public.

Meanwhile, if you or someone you know would like to discuss with an experienced attorney or legal assistant whether s/he qualifies for this new deferred action status, please call right away to 847-478-8200, Ext. 210. Or, if you know of an organization (e.g. school, church, library, etc.) that may value providing this important information to its members during a free presentation to learn more about this and other important immigration developments, please contact Janet Markham at Janet@BENNUlegal.com.

Contact Information:
28835 N Herky Dr, Ste 104, Lake Bluff, IL 60044
Phone : 847-478-8200 | Info@bennulegal.org | www.BENNUlegal.org

한울 복지관에서 불체자 추방 유예에 대한 세미나를 한다고 한다. 관심 있는 분은 참석하면 좋을 듯 하다. 아래는  해당 정보다:

16세이전 입국한 30세미만 불체자 추방유예발표

2012년6월 중순에 이민국은 일정한 요건을 갖춘 젊은이들은(DREAMers) 추방 유예 자격이 주어 진다고 발표했다. 비영리 법률사무소BENNU는 한울 종합 복지관과 함께 이번에 발표된 중요사항들을 지역 사회에 알리고, 유예 자격들을 상담하기 위하여 경험과 자격을 갖춘 변호사와의 개별 상담 및 무료 교육 세미나를 제공합니다. 이 추방유예 발표는 개인과 가족에게 대단해 중요하므로 유예자격이 될 수 있는 사람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주는 것입니다.

이민국은 아직 새로운 연기접수를 받고 있지 않지만, 이번 발표후 60일 이내에 전반적인 절차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많은질문들에 대한 답이 아직 안나왔지만, 이민국은 거절당한 추방유예(deferred status) 신청서는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이민상담가( “NOTARIO”)에게 가기 보다는 신청 절차에 대해 자격이 있는 변호사를 찾아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불체자 추방유예 법률 세미나
한울종합복지관 (북부사무소)
1166 S. Elmhurst Rd, Mt Prospect, IL 60056
2012년 7월 10일(화) 오후6시 부터 7시 30분

그동안 추방유예자격(deferred action status)이나 중요한 이민법률에 대한 무료상담을 경험이 있는 변호사나 법률 사무소 직원과 논의하고 싶으신분은 847-478-8200, Ext. 210(BENNU), Janet@BENNUlegal.com 또는 한울종합복지관 847-439-5195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연락처 정보 :
28835 N Herky Dr, Ste 104, Lake Bluff, IL 60044
Phone : 847-478-8200 | Info@bennulegal.org | www.BENNUlegal.org

Sunday, 1 July 2012

Church Tour: Bethany Chapel

There is a city named Wheaton in Illinois. And a month ago, Hanna found that they have festival on Saturday and Sunday, so she suggested me to go to a Church in Wheaton and see the festival.

So Hannah googled for a Church near the festival place and we had two candidates. But we decided to go to Bethany Chapel.

The Church is not big – kind of around two hundred (more or less) people. But the people are so so welcoming and kind. Personally, I do not think I’ve ever been to any Church so welcoming and kind like this.

One thing I found on the internet before we go there is that they have different speaker every Sunday which is kind of weird. And I asked, and was told that the pastor went to mission and they are looking for new pastor, so they are in between. On that Sunday, a missionary to Bolivia preached the sermon and was very good. He did very biblical sermon which I really liked.

After the service, Hannah and I were invited to the Church Picnic where we had very good time. We also played games like log sawing. And also ladies (including Hannah) played ‘Grocery Bowling’ which they do only once a year! Hanah won a snack and an old lady gave us pop corns.

A few things I found about this Church are:

  1. This Church grew up and sent very many missionaries – the surprising number of missionaries in comparison to its size.
  2. This Church is next to the Wheaton College and lots of college students attend during the semester.
  3. Many retired professors and college workers are in the congregation.
  4. Denomination is ‘Plymouth Brethren.’

Actually, two weeks  later we went to this Church again, and were invited to lunch by a lady named Jane, the mother of the missionary to Bolivia who preached the week before. And while we were talking, I found out that she is the sister of Jim Elliot, the modern martyr. I was thrilled and honoured to see the sister of a martyr. If you do not know about Jim Elliot, you can read the book ‘The Shadow of the Almight’ written by his wife. Her brother is martyr and her son is missionary. I bless her and I pray for her.

I am so glad that I found one of the very good and biblical Church, which is very hard to find these days.

일리노이 주에 위튼이라는 도시가 있는데, 약 한달 전에 아내가 토요일과 주일에 걸쳐 그 곳에서 축제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주일 예배를 그 곳에서 드리고 축제 보러 가자고 제안을 했다.

그래서 아내가 그곳 근처의 교회를 검색해서 후보를 두 곳 얻어냈고, 베다니 교회로 가기로 했다.

교회는 그리 크지 않았다. 한 200명 내외 되는 듯 했다. 하지만 사람들이 너무나 친절하고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개인적으로 이토록 친절하고 환영하는 교회는 본 적이 없는 듯 하다.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매주 설교자가 달랐는데, 물어보니 전 목사님이 선교를 나가고 새로운 목사님을 찾는 중이라고 한다. 그 주일에는 볼리비아 선교사님이 설교를 했는데, 꽤 성경적이고 아주 좋았다.

예배 후에는 교회 피크닉에 초대를 받았는데, 아주 좋은 시간을 보냈다. 통나무 자르기 등 게임도 했다. 여자들은 ‘식료품 볼링’을 했는데, 아내는 과자 하나를 얻었고 한 할머니가 팝콘을 주셨다.

이 교회에 대해 발견한 것 몇 가지는:

  1. 이 교회에서는 선교사를 굉장히 많이 길러서 파송했다. 교회 규모를 감안하면 정말 놀라운 숫자다.
  2. 이 교회는 위튼 대학 옆에 있어서 학기중에는 대학생들이 많이 참석한다.
  3. 은퇴한 교수님이나 대학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한다.
  4. 교단은 ‘플리머스 형제교단’이다.

사실 2주 후에 다시 이 교회를 갔는데, 제인이라는 분에게 예배 후에 점심 초대를 받았다. 그 분은 지난 번에 설교했던 볼리비아 선교사의 어머니다. 점심을 먹으며 이야기하는 동안에 그분이 순교자인 짐 엘리엇의 여동생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순교자의 친 여동생을 뵙게 되어 소름이 돋았고 너무 영광이었다. 짐 엘리엇을 잘 모르는 분은 ‘전능자의 그늘’이라는 책을 읽어보면 되는데, 그분의 아내가 쓴 책이다. 제인이라는 분은 오빠가 순교자고, 아들은 선교사다. 그 분을 위해 축복하고 기도를 한다.

요즘엔 찾기 어려운 아주 좋은, 그리고 성경적인 교회를 발견하게 되어서 너무 기쁘다.

Next Page »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