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8 June 2012

Where to go for Biometrics of Immigration – USCIS

Almost four weeks ago, I got the notice from the USCIS to come for the biometrics. It was yesterday.

Hannah told me she knows where to go and it does not even take ten minutes. So we left home 10 minutes before the appointed time. And one the way, I asked her to double check the location with her smart phone‘s GPS and navigation.

The address was 888 South Route 59, Naperville, IL 60540. And her smart phone (Google Maps) showed totally different location. The location she knew is around IL-59 and McCoy Drive, and the one smart phone showed is north of North Aurora on IL-59.

So we hurried and rushed to the other place, I was nervous and said to her “You told me you know!” She said, “It must be moved! It was there! It must be new place!”

And when we reached the location where the smart phone showed, there was nothing but a field with abandoned tall grass. So we headed back to the original place where Hannah knew. And meanwhile she phoned the USCIS to check the location, and they just asked so many questions verifying who is calling.

While she was talking on the phone, we got to the place and the building says the street number “888” with huge letter!

We were a little bit late, but processing itself was quick. I just took finger prints for all my ten fingers twice, and a photo shot. That was all. And they were very unkind. Hannah was looking at her smart phone, and one of them said with very unpleasant voice, “Ma’am, you got to turn off your cell phone!”

So, if you are looking for where to take your immigration biometrics, which is finger prints, DO NOT BELIEVE the navigator. It is in the shopping centre where the Walmart is by the IL-59 and McCoy Drive. Or you can just go this coordinates on the map – 41.755342,-88.204266. Oh, if you search that address with the zip code, the map shows correctly, but it would be better to see my coordinates on Google maps because the shopping centre is huge and you would take long time to find where. And it is “Application Support Centre.”

거의 4주 전에 미국 이민국에서 바이오메트릭스를 찍으러 오라는 통보를 받았는데, 그게 어제였다.

아내가 어디로 가는지 안다고 그리고 10분도 안 걸린다고 해서 딱 10분 전에 집을 나섰다. 가는 도중에 아내에게 확실히 하기 위해서 스마트폰으로 주소를 찾아 보라고 했다.

주소는 888 South Route 59, Naperville, IL 60540인데 스마트폰 (구글 맵)이 완전 다른 위치를 보여줬다. 아내가 알고 있던 위치는 IL-59번 도로와 맥코이 드라이브 근처인데, 스마트폰은 노스 오로라 길 북쪽의 IL-59번 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래서 바쁘게 차를 돌려서 다른 위치로 갔고, 너무 긴장되고 화가 나서 아내에게 “안다며!”라고 했다. 아내도 역시 “바뀌었나보지! 거기 있었어! 새 장손가 보지!”라고 대꾸했다.

스마트폰이 보여준 위치에 가니 풀만 길게 자라난 허허 벌판이었다. 그래서 다시 아내가 알던 원래 위치로 돌아가면서 미국 이민국에 전화를 했는데, 신원 확인을 위해서 엄청나게 많은 질문들을 해댔다.

아내가 여전히 전화에 대답을 하고 있는 도중에 도착을 했는데, 건물에 큰 글자로 주소가 “888”이라고 적혀 있었다!

조금 늦었는데 진행 자체는 빨랐다. 열 손가락 모두 지문을 두번씩 찍고, 사진을 한 번 찍었다. 그게 전부였다. 그리고 엄청 불친절했다. 아내가 스마트폰을  만지는데, 엄청 퉁명스런 목소리로 “핸드폰 꺼주세욧!”이라고 했다.

그래서, 만일 이민에 관련된 일로 지문을 찍어야 한다면 네비게이션을 믿지 말고 IL-59와 맥코이 드라이브 옆에 있는 월마트가 있는 쇼핑센터로 가길 바란다. 아니면 좌표 41.755342,-88.204266를 찾아 가면 된다. 참, 우편번호까지 넣어서 검색을 하면 제대로된 장소가 나오긴 하지만, 쇼핑센터가 커서 어디로 가야할지 한참 찾아야 할테니 어째든 구글 맵의 좌표 링크를 참조하면 도움이 될 것이다. Application Support Center 어플리케이션 서포트 센터라고 써있다.

Advertisements

Wednesday, 27 June 2012

Memory of Banana

When I was young in Korea, the king of all fruits was of course Banana.

The fruit and Veggie store had only one bundle of banana which was hung in the centre of the display. The yellow strange thing looked so so much delicious. But I could not eat it because it was too expensive.

Just one banana (not a bundle) was 500 KRW (won) which could be 50cents USD. Sounds very cheap, eh? But it was NOT. At that time, one very expensive meal called Jajangmyeon was 250 won a bowl. Banana was exactly double the price!

Let’s just say a good pizza is $15, then one banana costs $30.

I remember I ate the banana ONLY ONCE when I was young. Once I was out to downtown Seoul with my third sister. And she bought me one because I asked her so eagerly and cried for it. It must be very very big money for her. Even though she was a student and she didn’t work so she got money from our parents.

The unforgettable taste of banana.

어렸을 때 과일의 왕은 당연히 바나나였다.

청과물 가게에서는 바나나 한송이밖에 없었는데, 딱 가게 중앙에 매달아 놨다. 노랗고 이상하게 생긴 것이 너무 맛있게 보였다. 하지만 되게 비싸기 때문에 먹을 수 없었다.

바나나 한개 (한송이 전체가 아니라)가 500원이었다. 500원 하면 꽤 싸 보이겠지만, 그렇지 않았다. 그당시 꽤 비싼 음식이었던 자장면도 한그릇에 250원이었는데, 딱 두배가 바나나 값이다.

예를 들어 지금 자장면이 5000원이라고 하면, 바나나 하나 값이 만원인 셈이다.

어렸을 때 딱 한 번 바나나를 먹어본 기억이 난다. 한번은 셋째 누나와 함께 서울 시내에 나갔는데, 엄청 졸라대고 울어서 누나가 사준 적이 있다. 누나에게 무지 큰 돈이었을 것이다. 물론 누나도 학생이었고 일을 안했기 때문에 부보님에게 용돈을 받지만 말이다.

잊을 수 없는 바나나의 맛!

Church Tour: Latvian Church in Chicago

It was Sunday, 20th of May, 2012. Hannah’s parents were coming back home from Mission trip in China. For someone who does not know, Hannah’s father is ordained minister and currently serves as Mission Pastor at a Korean Church here in Naperville, Illinois.

And on that day, there was a marathon which blocked around the Church. We tried to go to Church but in vain. The police officer did not let us pass even though I begged that we need to go to Church. The week before, Pastor Ahn announced that the officer would let us pass if we say we are on the way to Church, so I just believed the word. I think I was just too naive or Pastor Ahn was. The American officers are not like Canadian officers. We, without any choice, headed to the airport and Hannah found a Church near the O’Hare airport using her smart phone.

It was Lutheran Church. I’ve never been to a Lutheran Church so I was a little bit excited. And I became even more excited to find it was not just normal Church.

The Church was ethnic Church – a Latvian Church. I had no idea about the Latvian language, and after I came home, I looked up and found that Latvia is a European Country in Baltic region.

In the Church, there were not many people, and even except around three people, all were very very old seniors.

When we entered the Church, the whole congregation looked at us. Maybe we were the first Asians in that Church. 🙂

The Lutheran style of worship looked very alike the Catholic even though I don’t know much about Catholic, it looked like at least to my eyes. The minister (a lady with very beautiful singing voice) and Church clerks were very kind to us. Even though I was not able to understand the sermon in Latvian, I like this sermon way more than the one at yellow box because I realised she was preaching about Jesus – I was able to pick when she was saying Jesus and Christ in her language sounds like ‘Yesu’ and ‘Kristo.’

At the announcement, I understood two more words – NATO and Konference.

Church Information:

English Name: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Address: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Tel: 773-725-3820

The Church is right next to a College, and it might be a little bit tricky to find at first because the street names and curves are tricky. I would like this Church much only if I could understand Latvian.

아내의 부모님이 중국 선교에서 돌아오시는 날이 2012년 5월 20일 주일이었다. 혹시 모르는 분들을 위해 설명을 하자면 장인 어른은 목사님이시고 현재 일리노이주의 네이퍼빌에 있는 한국인 교회에서 선교 목사로 섬기고 계신다.

그 날, 교회 주변에 마라톤이 있어서 길이 봉쇄되었다. 교회를 가려 했지만 헛수고였다.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지만 경찰관이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 전주에 안목사님이 교회 간다고 하면 경찰이 통과시켜 줄거라고 해서 그대로 믿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내가 너무 순진했던 듯 하다. 아니면 목사님이 순진했던가. 미국 경찰은 캐나다 경찰 같지 않다. 경찰에게 교회 가야 한다고 애걸했는데 통과시켜주지 않았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공항으로 출발했고, 아내가 스마트폰을 사용해서 공항 근처에 있는 교회를 찾아냈다.

루터교였다. 루터교에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좀 흥분되었다. 그리고 곧 일반적인 교회가 아니란 걸 알고는 더욱 흥분되었다.

라트비아인 교회였다. 그게 뭔지 몰랐는데, 집에 와서 찾아보니 유럽의 발틱 지역에 있는 나라라고 한다.

교회에는 사람이 별로 많지는 않았는데, 그리고 약 세명을 빼고는 모두 완전 엄청 나이가 드신 분들뿐이었다.

교회에 들어가니 온 사람들이 우릴 처다봤다. 그것도 멍~하니. 아마 그 교회에 간 첫 아시아 사람이 아니었을까 한다.

루터교 형식의 예배는 천주교와 비슷했다. 천주교 예배에 대해 잘 모르지만 어쨋든 내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 노래할 때 목소리가 아주 아름다운 여자 목사님과 교회 섬기는 분들은 무척 친절했다. 라트비아어인 설교는 못 알아들었지만 지난 번의 노란통 교회보다는 훨씬 마음에 들었다. 왜냐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설교한다는 것은 알았기 때문이다. 예수님 또는 그리스도를 말할 때는 알아들었다. ‘예수’ 그리고 ‘크리스토’ 와 같이 들렸다.

광고에서도 나토라는 단어와 콘포론스라는 단어는 알아들었다.

교회 정보:

정식 영어 이름: Latvian Zion Lutheran Church

주소: 6551 West Montrose Avenue, Chicago, Illinois 60634

전화번호: 773-725-3820

교회는 어떤 대학교 바로 옆에 있는데, 길 이름하고 길의 커브가 좀 이상해서 처음에는 찾기가 어려울 수 있다. 내가 라트비아어만 알아 들었어도 이 교회를 꽤 좋아했을 것 같다.

Friday, 22 June 2012

Good Job California

Filed under: Lang:English — Jemyoung Leigh @ 8:52
Tags: , , ,

New on the radio said that the gas price came down eleven weeks in a row, and the California is the only state where the gas price is over $4 per gallon.

Good job California. 🙂

라디오 뉴스를 들으니 11주 연속 기름 값이 내려갔다고 한다. 그리고 캘리포니아가 기름이 갤런당 4불이 넘는 유일한 주라고 한다.

나이스 캘리포니아!

Thursday, 21 June 2012

Android Voice Recognition Sucks

Hannah bought a new cell phone and she gave me hers to me. So now we both have Android phone. And I found that Android phone has voice recognition function which we both tried.

When Hannah said circle, it spelled and wrote “CIRCLE” while it wrote “SUCKLE” when I tried the same word. My conclusion is that Android Voice Recognition sucks (or maybe my pronunciation is the key to the problem).

But the best of the voice recognition is here:

아내가 핸드폰을 새로 사서 아내 것을 물려 받았다. 그래서 이제는 우리 모두 스마트 폰을 갖고 있는데 안드로이드에 음성 인식이 있다는 것을 알고 시험해 봤다.

아내가 써클이라고 말을 하면 CIRCLE이라고 맞게 받아 적어주는데, 꼭 내가 하면 SUCKLE이라고 적어버린다. 안드로이드 음성 인식 완전 후졌다. (내 발음이 문제인가?)

하지만 음성 인식의 갑은 역시 위에 있는 유튜브 비디오.

Friday, 15 June 2012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Updated

I wrote a post Kobo Desktop Application for Debian and Ubuntu GNU/Linux before. And yesterday, I just realised how stupid I am. Why I did not think about WINE! I downloaded the Windows Kobo Application whose file extension is exe, and it installed well under WINE in my ubuntu box, and after all, IT WORKS PERFECTLY FINE!

But the only issue I found so far is that it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in Ubuntu box. I found some work-around which says I need to map the Kobo usb as floppy disk and install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I followed the instruction step by step but still Kobo Desktop Application does not recognise my Kobo Touch.

So I just reboot to Microsoft Windows and installed Kobo Desktop Application, and it recognised my Kobo Touch and I was successfully updated its firmware.

But after that, because Kobo Touch can update its library through wi-fi, I do not really have to use Kobo Desktop Application. I use Calibre to convert books, and Sigil to make epub files. Calibre is so great and I tried to convert three pdf files into epub, and it worked perfectly fine.

One thing I do not really understand is why they do NOT support Linux when their Kobo itself is based on Linux.

예전에 데비안 및 우분투 GNU/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방법에 대해 글을 쓴 적이 있는데, 내가 참 멍청하다는 걸 막 알게되었다. 왜 WINE 생각을 여지껏 못했을까! 확장자가 .exe인 윈도우즈용 코보 프로그램을 다운받아서 우분투에서 와인을 통해 설치해 봤는데 완전 잘 작동한다!

딱 한가지 문제는 내 코보 터치를 우분투에서 이 프로그램이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 해결 방법을 인터넷에서 찾았는데, 코보 USB를 플로피 디스크로 드라이브 매핑을 하고 나서 설치하면 된다고 하는데, 순서대로 따라했는데도 인식이 되질 않는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로 재부팅을 한 다음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설치하니 인식이 잘 되어서 코보 터치의 펌웨어를 업그레이드 했다.

하지만 그 후로는 코보 터치가 와이파이를 통해 라이브러리 업데이트가 가능하기 때문에 코보 데스크탑 프로그램을 쓸 이유가 없다. 칼리버를 사용해서 책을 변환하고 시길을 사용해서 epub를 만들고 있다. 칼리버는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다. 시험삼아 pdf 파일 세 개를 epub로 변환해 봤는데, 완전 잘된다.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코보 자체가 리눅스 기반으로 되어 있으면서 왜 리눅스를 지원하지 않는가다.

Thursday, 14 June 2012

Kobo eReader won me but its shipping and customer service is losing me

After long thought, I finally decided to buy Kobo eReader. They have wonderful one whose name is Kobo Touch with Offers. The normal Kobo Touch is $99.99 but it is $79.99. The device and functionality itself is identical but it has some kind of commercials on power-off and sleep. I am OK with that. 🙂

So I bought it online, and after I paid, my order was still processing, so I called them. One of the customer service agents answered and told me after look up my order, that my order would be shipped in three weeks (not within).

I couldn’t even believe, and I said it was ridiculous. That was Saturday June 9th, 2012. And Monday, I got an email that my order was shipped. And I got it Wednesday which was 13th of June. I am very much satisfied with the new Kobo Touch which I will post separately.

Meanwhile, I sent a few emails to Kobo service team.

I have some store credit, so I asked them if they can use my store credit for my purchase of eReader. And there was NO reply at all. It was disappointing.

I asked them how I can add some fonts into Kobo Touch, and they said it is not possible and they will send this issue to their development team. But I found it is possible, and I did it successfully yesterday in one minute. It also again was disappointing.

I asked them how I can use the Kobo Desktop application on linux, and they also said it is not possible yet. But it is possible. I will write about this in another posting. And this was disappointing too.

My earliest and most important question was how I can read Korean or Asian letters in Kobo Touch, and they also said it is not possible, but again, I was successful yesterday about it. And this was disappointing, again.

I like Kobo very much but I think their customer service team should learn more about their product’s functionality, and if there is any work-around, I think they should answer and tell us even if it is not the official support and function.

오래 고민한 끝에, 코보를 사기로 결정했다. 코보 터치 오퍼스라는 아주 좋은 게 있는데, 그냥 코보 터치는 99불인데 이건 79불에 판다. 다른 모든 기능은 똑같고 꺼졌을 때에 광고가 나온다. 뭐 이쯤이야….

그래서 드디어 온라인 주문을 했는데, 지불을 하고 나서 몇일이 지나도 배송이 안 이루어지길래 전화를 했다. 고객 서비스 직원이 받았는데, 내 주문을 찾아보고 나서는 3주 후에 (이내가 아님) 배송을 할거라고 했다.

기가 막혀서 ‘바보같은 짓’이라고 말을  했다. 이 전화통화를 한 게 2012년 6월 9일 토요일이었는데, 월요일에 페덱스로 배송을 했다는 메일을 받았다. 수요일 그러니까 6월 13일에 물건을 받았다. 코보 터치는 아주 만족스럽다. 이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쓰려 한다.

그 동안에 코보 서비스 팀에 메일로 문의를 몇개 했다.

스토어 크레딧이 있어서 코보 터치 구매에 적용시켜줄 수 있냐고 했는데, 아직까지 아무 답변이 없다. 실망스럽다.

코보 터치에 글꼴을 설치하는 방법을 물었는데, 불가능하며 개발팀에 전달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글꼴 설치는 가능하며 어제 저녁에 단 1분만에 성공했다. 이 또한 실망스럽다.

리눅스에서 코보 데스크탑을 사용하는 방법을 물었는데, 이 또한  불가능하다고 했다. 하지만 역시 가능하다. 이에 대해서도 또 다시 포스팅을 따로 하려 하며, 어째든 실망스럽다.

내가 보낸 첫번째,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질문은 한글 또는 아시아 문자를 코보 터치에서 어떻게 보느냐였는데, 이에 대해서도 불가능하다고 했고, 역시 이 것도  가능하며 어제 저녁에 성공했다. 여전히 실망스럽다.

코보는 무척 좋고 맘에 들지만 고객 지원 팀은 자기네 제품에 대해 좀 더 잘 알아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그리고 공식 지원하는 기능이 아니라 해도 가능한 방법이 있다면 알려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Sunday, 10 June 2012

Dad and Mummy

I was listening to the Moody Radio Chicago on the way yesterday morning, and they were talking about father because the Father’s Day was coming closer.

And they used the word Dad a lot (of course). But it sounds like Dead.

Well… Dad sounds like Dead and Mummy(female parent) sounds and spells exactly same as Mummy(the dead from the ancient Egypt).

Why is that?

무디 라디오를 듣고 있었는데, 아버지의 날이 가까와 오니까 아버지에 대한 얘기를 많이 했다.

Dad (아빠)라는 단어를 무척 많이 사용했는데, 마치 dead (죽은)처럼 들렸다.

흠…. Dad(아빠)는 dead(죽은)와 소리가 비슷하고 Mummy(엄마, Mommy라고도 함)는 철자와 소리가 완전 Mummy(미라)와 같다.

왜 그럴까?

Saturday, 9 June 2012

Wedding

Hannah and I just came back from a wedding at Naperville Korean First Presbyterian Church where we had wedding ceremony before. The couple who married today, actually they married last week (they had another ceremony), so it was kind of they remarried.

As always, wedding was beautiful and good. They also did some kind of Korean traditional ceremony called Pyebaek at the reception.

One thing I realised today is that no bride on earth and in this universe can be compared to Hannah’s beauty.

오늘 아내와 함께 네이퍼빌 장로교회에 있는 결혼식에 갔다가 막 들어왔는데, 우리가 결혼했던 그 교회다. 오늘 결혼한 커플은 지난 주에 결혼식을 따로 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오늘은 재혼인 셈.

늘 그렇듯 결혼식은 아름다웠는데 연회에서 폐백을 해서 좀 특이했다.

오늘 깨달은 것은 이 세상의, 온 우주의 어떤 신부도 한나의 아름다움에 견줄 바가 되지 못한다는 것.

Thursday, 7 June 2012

Green Card Application Received

After I married, I applied for Green Card by Hannah’s sponsor. I did it with Hanul USA, and they finished all the papers and sent it to USCIS Friday May 25th through USPS Priority. And according to USPS tracking, USCIS receivd the application package the next day which is Saturday May 26th.

And on Monday June 4th, which is after one business week, I received the receipts from the USCIS. They sent four separate receipts for

  • To Hannah for the application of foreign relative petition.
  • To me for the Green Card application.
  • To me for the Work Permit application.
  • To me for the Overseas Travel Permit application.

The agent from Hanul USA told me that I can apply for the Work Permit and Overseas Travel Permit free (no fee) if I apply with Green Card application. So why not? If the work visa is issued before the Green Card (usually yes), then I can work earlier.

And I was told that once I apply for the Green Card in USA, I cannot travel outside of this country. Well, technically I can travel out but I just cannot come back. 🙂 This is why I applied for the Overseas Travel Permit so that I can come back in case I travel out.

And yesterday, which is Wednesday June 6th, I received a notice from the USCIS to come for the biometrics which I think finger prints.

결혼을 한 뒤에 아내의 스폰서로 영주권을 신청했는데, 한울복지관을 통해서 했다. 한울에서 서류를 마치고 우체국을 통해서 이민국에 5월 25일 금요일에 서류를 보냈고, 우체국 홈페이지를 통해서 추적을 하니 다음날인 5월 26일 토요일에 이민국에서 접수를 했다.

그리고 약 일주일 후인 6월 4일 월요일에 영수증 또는 접수증이 이민국에서 왔다. 무려 네통이나 왔는데, 각각

  • 아내한테 온 외국인 식구 영주권 후원서 접수증
  • 나한테 온 영주권 신청서 접수증
  • 나한테 온 취업허가 신청서 접수증
  • 나한테 온 해외 여행 허가 신청서 접수증

한울 복지관의 직원에 의하면 영주권 신청할 때 같이 신청하면 취업 허가 신청서와 해외 여행 허가 신청서는 무료라고 (접수비 없음) 한다. 그러니까 당연히 해야지. 취업 허가서가 영주권보다 먼저 나오면 (대체로 그렇다고 함), 일을 좀 일찍 할 수 있다.

또한 영주권을 미국 내에서 신청하면 해외 여행을 할 수 없다고 한다. 정확히 말하면 여행을 나갈 순 있지만, 돌아올 수가 없다는 거. 🙂 이런 젼차로 해외 여행 허가를 신청했다. 만일 해외로 여행을 나갔을 경우 미국에 다시 돌아올 수 있기 위해서.

그리고 어제, 그러니까 6월 6일 수요일, 이민국에서 biometrics를 채취하러 오라고 하는데, 아마 지문을 의미하는 것 같다.

Saturday, 2 June 2012

Memory of Chajang-myoun

There is a famous and popular Koreanised Chinese dish named Jajangmyeon which is thick noodle with black paste. I bet all Koreansknow it. When I was young, it was one of the very expensive food which we can afford only on special occasions.

Delicous as always. It had been far too long s...

Jajangmyeon. (Photo credit: Wikipedia)

My earliest memory goes back to my youngest sister’s graduation from elementary school. My father allowed my sister to eat it. So my sister and I went to a Chinese Restaurant on the way to school. It was 25 cents for one bowl, and 30 cents for bigger size bowl.

Not only to our family, but to any average families in Korea, this noodle was expensive and special food. So when you move, your friends and neighbours help. Then you have to treat them with good foods. So the movers bought and treated the helpers with Jajangmyeon. And now these days, it is not expensive food but still that custom is alive.

자장면 또는 짜장면이 예전에는 꽤 비싼 음식이어서 우리 집은 내가 어릴 때에 늘 먹을 수 있는 게 아니라 특별한 날에만 먹을 수 있는 음식이었다.

자장면에 대한 가장 이른 기억은 막내 누나가 국민학교를 졸업할 때에 아버지가 자장면을 사먹도록 허락해준 것이다. 누나와 함께 학교 가는 길 중간에 있던 중국집에 가서 자장면을 먹었는데 그때 가격으로 250원이었고, 곱배기는 300원이었다.

우리 집만이 아니라 일반적인 가정들에도 자장면은 비싸고 특별한 음식이었다. 그래서 만일 이사를 할때는, 친구들이 도와주는데, 도움 주는 사람들에게 특별한 무언가를 대접해야 하기 때문에 자장면을 사줘서 대접을 했었다. 요즘은 자장면이 비싼 음식이 아니지만 그러한 관습이 그대로 남아 있다.

National Doughnut Day

I heard yesterday people saying that it was National Doughnut Day. And I just though what the heck is that? It must be created by evil commercial companies, especially doughnut stores. I do not like those days which are too much commercialised.

And I looked it up at Wikipedia and I was so surprised and felt ashamed because I found that it was not created by the evil commercial stores.

National Doughnut Day is first Friday of June, succeeding the Doughnut Day event by the Salvation Army in 1938 to honour the women who served doughnuts to soldiers during World War.

It is said that Canadians are envious about US National Doughnut Day because Doughnut stores give free doughnuts on this day.

어제 사람들이 전국 도넛의 날이라고 얘기하는 걸 들었다. 아니 뭐 이런 게 다 있나 생각이 들었고, 분명히 사악한 기업, 특히 도넛 가게들이 만든 날일 거라고 생각했다. 나는 너무 상업화된 날들을 싫어한다.

위키피디아에서 찾아보고 나서, 놀랍기도 했고 부끄럽기도 했다. 이 날은 사악한 도넛 가게가 만든 날이 아니었던 것이다.

전국 도넛의 날은 유월 첫째 금요일인데 1938년에 구세군이 세계 대전에서 병사들에게 도넛을 공급한 여성들을 기념하기 위해 시작한 이벤트를 기원으로 하고 있다.

캐나다 사람들은 미국의 전국 도넛의 날을 부러워 한다고 한다. 왜냐면 이날은 도넛 가게가 공짜로 도넛을 주기 때문이다.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