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Friday, 29 October 2010

SHOE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12:25
Tags: , , , , ,

I’ve got a kitten from Winnipeg Pet Rescue Shelter on Portage avenue. The adoption fee was $155 including future sterilisation. I named her SHOE because she’s just the size of my shoe. She’s eight weeks old and very cute and friendly.

Here go some pictures:

얼마전에 고양이를 들였다. 위니펙 펫 레스큐 쉘터라는 곳에서 입양을 했는데 입양비는 나중에 임신 못하게 하는 수술을 포함해서 155불이다. 8주된 새끼로 아주 귀엽고 정말 붙임성이 좋다. 이름은 슈. 내 신발 크기여서.

Thursday, 28 October 2010

Relax, it’s just a game

These days, I help my neighbour for their sons’ hockey game and I found the parents really take the hockey way too serious.

And recently I found the some things from Minor Hockey from Hockey Canada and USA Hockey:

And some videos:

In Korea, the parents take the study and school mark serious. 🙂

위의 사진과 동영상은 캐나다 마이너 (미성년자) 하키와 미국 하키 연맹에서 나온 것인데, 이 곳 부모들이 얼마나 자녀들의 하키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지 알 수 있다.

자녀들이 공부를 못하는 것은 괜찮아도 하키를 못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는 부모들 ^^

그리고 그들이 자녀의 하키에 얼마나 많은 돈을 들이고 시간과 노력을 헌신하는지는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Sunday, 17 October 2010

Firefighter or fire-watcher?

Read the news first at http://www.wpsdlocal6.com/news/local/Firefighters-watch-as-home-burns-to-the-ground-104052668.html.

To brief the news, in Obion County, Tennessee, of course in US, a house caught fire and firefighters came with fire trucks and just watched the house burning to the ground. And they watered on the field around the house to keep the fire  spread to neighbours’ house.

It was because the house owner did not pay $75 annual fire protection fee. The owner begged and asked but was only told “It’s too late.”

The Americans frequently keep saying that their country is the best, but I think could be worst. Fire and police are the very basic service that government should offer. It is the most ridiculous idea that people should pay annual fire fee.

It’s like a girl called 911 for being raped, and police came to find out that the girl did not pay annual police fee and the officer just said, “You did not pay the police fee, so let him do that.” And he just watches the girl being raped.

There are some things which cannot be explained by money and the Americans and their government obviously do not understand that. And, and it is just $75, NOT $750 or $7500! Was he the Iraqi president who sai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and FOR the people?

Some of my Canadian friends’ response to this news? They are happy to be in Canada. 🙂

일단 http://www.wpsdlocal6.com/news/local/Firefighters-watch-as-home-burns-to-the-ground-104052668.html에서 기사를 읽어 보자.

영어를 대충 한국어로 요약하자면, 미국 테네시 주의 오비완오비온이라는 카운티에서 어떤 집에 불이 났는데 소방차가 출동해서는 불은 안끄고 집이 홀라당 탈때까지 구경만 했다는 얘기. 한참 후에 집 주변에 물을 뿌렸는데, 옆집에 불이 옮겨붙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였다고.

그 이유는 집주인이 약 7만 5천원하는 연간 소방비를 안냈기 때문이고 이웃들은 냈기 때문이라고 한다. 집주인이 애걸복걸 했지만 너무 늦었다는 말만 들었다고 한다.

미국인들은 지네 나라가 최고라는 말을 정말 자주 하는데, 내 생각엔 최악인거 같다. 소방과 치안은 정부가 제공해야 하는 아주 기초 서비스인데… 소방을 위해 돈을 받는 다는 것 자체가 아주 웃기다.

이건 마치 강간당하는 여자가 경찰에 전화해서 경찰이 왔는데, 경찰비를 안낸걸 알고는 “그냥 강간 당하셈”이라고 말하고는 지켜만 보는 것과 같다.

세상엔 돈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이 많은데 미국인과 미국 정부는 그걸 이해 못하는 듯 하다. 그리고 75만원도 아니고 750만원도 아닌 그냥 7만 5천원인데!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라는 말을 한 건 이라크 대통령이었나?

이 뉴스에 대한 캐나다 친구들의 반응은 캐나다에 살고 있어서 행복하단다.

Monday, 11 October 2010

Clear Lake

This Monday is Thanksgiving day in Canada. So, the Friday and Monday are holidays which means it is the long weekend.

It’s almost the mid-October but the weather is like August. Everyone is wearing shorts.

Last Saturday, I went to Riding Mountain National Park. I went to the Clear Lake and the Moon Lake. They are nice ones. And there was a guided tour named Car Caravan from the National Park Office. We went to Lake Audy. And saw Bisons.

In the Car Caravan, the National Park Office’s Van goes first and all the clients’ cars are following. They stop a few places and the guide explains many things. I think this is North America’s typical or specific tour.

The Clear Lake is really clear unlike other lakes in Manitoba. And Moon Lake is just like a perfect picture without a smallest wave.

월요일은 캐나다의 추수감사절이다. 그래서 금요일과 월요일이 휴일이어서 4일 연휴다.

거의 10월 중순인데 날씨는 8월 같다. 모든 사람들이 짧은 옷을 입고 다닌다.

지난 토요일에 Riding Mountain 국립 공원에 갔다 왔다. 클리어 레이크와 문 레이크에 갔다. 자동차 캐러밴이라는 가이드 투어가 있었는데 국립공원 사무소에서 하는 것이었다. 레이크 오디에 갔고, 바이슨들도 봤다.

카 캐러밴에서는 국립공원의 차가 앞장 서고 관광객들 차가 따라 간다. 종종 멈추고 가이드가 설명을 해준다. 이건 북미의 전형적인 또는 특유의 관광이라고 생각 된다.

클리어 레이크는 마니토바의 호수 같지 않게 정말 깨끗했고 문 레이크는 미세한 잔물결 하나 없이 완벽한 그림같았다.

Daddy, you just don’t understand me!

A few days ago, I went to Winners just to find a cute and little about four or five years old girl shopping with her dad. She was holding two things one on each hand – a very small frying pan especially for the eggs only and some kind of decoration. Her dad said no to both.

She kept trying then finally she wept and burst into crying. And she tried to persuade her dad.

“It’s for the house. We can put it on the table. It’s gonna make the house look happier. And this is for you, daddy. I’m gonna make you egg fries.”

With daughter’s fluent speech, he had no idea how to stop her but just repeatedly said “Please don’t. Please. Please don’t.” They were begging each other. 🙂

She said crying, “Daddy, you don’t understand me! You just don’t know how much I think about you. I wanna make you egg fries every day. It’s for you. I love you daddy, but you’re just breaking my heart!”

Guess what happened. She got the egg frying pan after long run. Can you believe that four or five-year old little girl actually said that? She was so cute and adorable, I can say that.

몇일 전에 위너스(옷을 위주로 하지만 별걸 다 파는 잡화점)에 갔다가 네다섯살 정도 되는 귀여운 꼬마 여자애가 아빠랑 쇼핑하는 걸 봤다. 한손에 하나씩 두 개를 손에 쥐고 있었는데, 달걀 전용의 아주 작은 후라이 팬과 어떤 장식품이었다. 아빠는 둘다 안된다고 했다.

꼬마 숙녀는 계속 시도했고, 마침애 울음을 터트렸다. 그리고 아빠를 설득하려 했다.

“이건 집을 위한 거예요. 테이블에 놓으면 집이 더 행복해 보일 거예요. 그리고 이건 아빠를 위한 거예요. 내가 아빠 달걀 후라이 해드릴께요.”

딸이 말을 너무 유창하게 해서 아빠는 어쩔줄을 몰라 했고 그냥 “제발 그러지마. 응? 제발 그러지 마” 만을 연달아 말했다. 서로 애원하는 풍경.

딸이 울면서 말했다. “아빤 날 이해 못해! 내가 아빠를 얼마나 생각하는지 전혀 몰라! 날마다 아빠한테 달걀 후라이 해주고 싶은데… 아빨 위한 건데… 내가 아빠를 얼마나 사랑하는데 아빠는 내 마음을 아프게 해!”

결론은? 결국엔 달걀 후라이 팬을 샀다. 이게 네다섯살 된 꼬마 아가씨가 실제로 한 말인게 믿겨지나? 정말 귀엽고 사랑스러운 여자아이였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