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21 February 2010

Read word by word very carefully

So, I got the nominee letter from the provincial government. It came with a guideline package. But there was a problem.

The nominee letter says I have to apply to Seoul Office and the guideline says to Buffalo Office in New York. So I made a phone call and asked which one is correct.

And the lady asked me again when I came to Manitoba and how long I’ve been here. So I answered it would be three years soon.

The lady told me that they made mistake. If I’ve been here over one year, it should be Buffalo – they made wrong nominee letter.

Funny thing is, when I visited the office half year ago and asked why it was taking too much time, they told me that the immigration papers are so important and they read the application word by word very very carefully.

And they do not know when I came here! It must be written six or seven times in my application.

Now, what the reading word by word very carefully means? Does it mean spelling check?

어째든 주정부에서 노미니를 받았는데, 가이드라인 문서랑 같이 왔는데 문제가 생겼다.

노미니에는 서울 사무소에 신청을 해야 한다고 하는데, 가이드라인에는 뉴욕주의 버팔로 사무소에 신청해야 한다고 쓰여진 것이다. 그래서 주정부에 전화를 걸어서 어떤 게 맞냐고 물었다.

여자분이 받았는데, 내가 언제 마니토바에 왔는지, 얼마나 있었는지 물었다. 그래서 거의 3년이 다 된다고 말을 했다.

그 여자분이 말하길 자기네들이 실수 했다고 하면서 1년 이상 거주한 사람은 버팔로라고 했다. 노미니 편지를 잘못 쓴 것이다.

웃긴 건, 내가 한 반년쯤 전에 찾아가서 왜 이리 오래걸리냐고 물었을 때엔, 이민 서류는 너무나 중요해서 아주 조심스레 한 글자 한 글자 짚어 가면서 읽는다고 했다.

그런데 그렇게 읽었는데 내가 언제 왔는지도 몰라? 내 신청서에 예닐곱번은 내가 언제 왔는지 써 있는데?

그럼, 도대체 조심스레 한글자 한글자 짚어 가면서 읽는다는 게 무슨 뜻이지? 맞춤법 검사 한다는 얘긴가?

Advertisements

Wednesday, 3 February 2010

Canada Post? Canada Lost!

Friday two weeks ago, I went to the provincial office again. It was so weird that I got the nominee certificate number and haven’t got the actual nominee letter yet.

So I asked the information girl about it, “This is my nominee certificate number, and I just wonder why it takes so long for the letter.”

She checked something and replied, “We already sent it to you by mail.”

“When?”

“Let see, three months ago.”

Three months! I checked my mail box each and every single day – even on Sundays! But there was no letter from the government.

“Blame the Canada Post.” was what I heard again from her.

I think Canada Post should change their name to “Canada Lost!”

Because of them, I had to sit three months doing nothing!

2주전 금요일에 주정부 사무실에 다시 찾아가 봤다. 노미니 확정 번호까지 나왔는데 정작 노미니 자체가 나오지 않았는데 그게 정말 이상한 일이다. 그럴 수가 없는 거다.

그래서 거기 가서 인포 아가씨에게 물어봤다, 이게 내 번혼데 왜 이리 노미니가 안나오냐?

뭔가를 확인하더니 하는 말이, 이미 보냈어.

언제?

석달 전에.

뭐 석달?!!! 내가 하루도 안빠지고 날마다 우편함을 확인했는데, 심지어는 주일까지도 확인했는데, 정부에서 온 편지는 없었다!

그리곤 한다는 소리가, 우체국 잘못이네요.

뭐… 그래… 캐나다 우체국은 이름을 캐나다 분실국으로 바꿔야 한닷!!!

걔네 때문에 석달이나 가만히 기다렸잖아!

Dog Training Centre

A few days ago, I saw a van from ‘Dog Training Centre.’

Guess the licence plate number of the van.

It was ‘SIT.’ Isn’t it brilliant?

얼마전에 개 훈련소 차량을 봤다.

차량 번호판이 뭐였을까?

바로 SIT (앉아). 기발하지 않나?

No more sister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21:22
Tags: ,

My sister Sunhee went back home this morning. She must be in the air somewhere on the pacific ocean.

She spent year and five month in Winnipeg with me to study English.

선희누나가 오늘 아침에 돌아갔다. 아마 지금쯤은 태평양 어딘가를 날고 있겠지.

일년 5개월동안 위니펙에서 영어 공부를 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