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1 October 2009

Sixth Day of 2009 Summer Trip

The next day morning, we got up to find our old host preparing the sandwiches for lunch. By his car we looked around the town of Canmore. It was little and nice town. It was originally mine town but for now all mines were closed and it is much more touring and resorting town.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니 집주인 할아버지가 점심으로 샌드위치를 만들고 계셨다. 그 분 차를 타고 캔모어 타운을 구경했는데, 조그마하고 예쁜 곳이었다. 원래는 탄광 마을이었다고 하는데 이제는 모든 탄광이 폐쇄되었고 지금은 관광도시로 이름을 갖고 있다.

Lawrence Grassi 로렌스 그라씨

Lawrence Grassi 로렌스 그라씨

Then we headed for Grassi Trail. The trail was named after Lawrence Grassi, the Italian Canadian who worked for Canadian Pacific Railway as a coal miner. The sign says he loved mountain and Canmore.

그 다음엔 그라씨 등산로로 갔는데, 이 길은 로렌스 그라씨가 만들었다고 한다. 그는 이탈리아에서 캐나다로 온 사람으로 캐나디언 퍼시픽 철도회사에서 석탄광 채굴자로 일을 했다고 한다. 안내를 보니 산과 캔모어를 사랑했다고 써 있다.

Which Way? 어느 길로?

Which Way? 어느 길로?

I faced several times with these kind of signs showing two different levels of ways. I chose “more difficult” all the time.

등산하면서 난이도가 다른 두 개의 길을 알려주는 표지판을 여러번 만났는데 난 늘 더 어려운 걸 택했다.

Here comes series of photos taken on the Grassi Trail:

grassi-middle1grassi-middle2grassi-middle3grassi-fallsgrassi-lake1grassi-lake2grassi-lake3grassi-lake4

We found some people cliff climbing. She looked so brave. 암벽등반 하는 사람들을 발견했는데 꽤 용감해 보였다.

Cliff Climbing 암벽등반

Cliff Climbing 암벽등반

And this is Mr. Beaton who gave us rooms to sleep and cooked for us about a week. And he was wonderful guide around Canmore and Banff. There standing an old lady we met on the trail.

그리고 바로 이분이 비튼씨로 잠잘 방을 내어 주시고 일주일 동안 요리도 다 해 주시고, 관광 가이드까지 해 주셨다. 옆에는 등산하면서 만난 할머니가 계신다.

Mr. Beaton 비튼 할아버지

Mr. Beaton 비튼 할아버지

squirrelIMG_6046IMG_6087

And there were two caves on the cliff, and just by the cave there was a sign saying we have some ancient paintings on the rock wall. It says it was several hundred years old and done by the aboriginals.

그리고 절벽에 동굴이 두 개 정도 있었는데 동굴  근처에는 바위 벽에 오래된 그림이 있다는 안내가 있었다. 수백년 되었다고 하는데, 원주민들이 그린 거라고 한다.

painting1painting2painting3

Saturday, 17 October 2009

Know your children

Filed under: Lang:English,Subj:Life — Jemyoung Leigh @ 23:29
Tags:

Most parents do not know how much their children suck.

Wednesday, 14 October 2009

Google Wave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GNU/Computer — Jemyoung Leigh @ 1:07

If anyone has Google Wave account, please send me invitation.

혹시 구글 웨이브 계정 갖고 계시면 초대장 좀 보내주세요.

Sunday, 11 October 2009

Fifth Day of 2009 Summer Trip

We got up comparative early and we departed around 9 in the morning. That was because we already booked and paid for Ice Walk at the Ice Field which is quite long from our camp ground. Usually they got up 11am. But our actual plan was departing 8am. They are always slow and late. I drove over the speed limit and we got their around 5 minutes after 11am. So we late. We got to the building and asked the reception to phone the guide so that they could wait for us a few more minutes.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서 9시 쯤에 출발했다. 아이스 필드에서 아이스 워크를 예약하고 돈을 냈기 때문에 서둘렀다. 원래는 8시에 출발할 예정이었지만 늘 그렇듯이 늦게 출발하게 되었다. 과속을 했지만 11시 5분쯤에 도착을 했다. 늦었다. 건물에 들어가서 리셉션에 있는 사람들에게 부탁해서 가이드에게 전화해서 기다리게 했다.

Athabasca Glacier 아타바스카 빙하

Athabasca Glacier 아타바스카 빙하

We started the Ice Walk and came down around 3pm, so it was about four hour’s walk on the ice. The name of the glacier is Athabasca. The guide told us many things: This glacier is 70,000 years old. The glacier is melting down every year. The height is lowering, the location is also backing. and so on.

빙하 체험을 바로 시작해서 오후 3시쯤에 내려왔으니까 약 4시간 정도 걸었다. 빙하의 이름은 아타바스카라고 한다. 가이드가 여러가지를 얘기해 줬는데 빙하가 약 7만년 되었다는 것, 해마다 빙하가 많이 녹는다는 것, 높이가 낮아지고 뒤로 위치가 후퇴한다는 것 등등이었다.

Guide 가이드

Guide 가이드

The man in the photo above was my guide and I forgot his name. He came from Quebec doing this job for 30 years. And this year is his last year to retirement. We had bunch of French people in my group, so the guide spoke in both languages (because he’s from Quebec).

위 사진에 있는 사람이 가이든데 이름을 잊어 버렸다. 퀘벡에서 왔고 가이드 생활을 30년간 해 왔다고 하며 올해가 은퇴하기 전 마지막이라고 한다. 우리 그룹에 프랑스 사람들이 꽤 있었는데, 가이드가 영어랑 불어로 얘기를 했다 (퀘벡은 불어를 쓴다).

I was lucky to have a biologist in my group. I was able to hear many things and explanations from her.

우리 그룹에 생물학자가 있어서 여러가지 설명을 또 곁들어 들을 수 있었다.

Crevasse 크레바스

Crevasse 크레바스

I was looking down the crevasse, which is the split crack in the ice. It was quite dangerous, so the guide was holding my hands while I was looking down. And look what I and my guide were wearing in mid August! The temperature there was around 10C below freezing point.

얼음의 갈라진 틈인 크레바스를 내려다 보고 있는데, 꽤 위험하기 때문에 가이드가 내 손을  붙잡아 주고 있었다. 그런데, 나랑 가이드랑 어떤 옷을 입고 있는지 한 번 보길. 저게 바로 8월 중순의 옷 차림이다. 빙하 위의 온도는 영하 10도 정도였다.

Ice Bus 빙하 버스

Ice Bus 빙하 버스

There was actually another way to get to the glacier – the bus. If you are willing to pay more, you can get the bus. Look at the wheels of the bus – they are huge!

빙하에 가는 데는 또 다른 방법이 있는데, 바로 버스 타는 것이다. 돈만 더 낸다면 버스를 탈 수 있다. 버스 바퀴가 참 거대하다.

After that, we had quick lunch in the parking lot. After that we just started again to the south. And around 6pm, we got to that famous Lake Louise.

그 뒤에 주차장에서 간단히 점심을 먹고 바로 남쪽으로 출발했다. 약 6시 쯤에 그 유명한 루이스 호수에 도착했다.

Forest at Lake Louise 루이스 호수 옆의 숲

Forest at Lake Louise 루이스 호수 옆의 숲

Just around the lake, there is a nice forest of Bamboo. I quite enjoyed it.

호수 바로 옆에 대나무 숲이 있는데, 참 좋았다.

Lake Louise 루이스 호수

Lake Louise 루이스 호수

This Lake Louise was so beautiful. But I could not understand why it is so famous. Looking all the lakes around, they are all same beautiful!

루이스 호수는 참 아름다웠다. 하지만 왜 이게 그렇게 유명한지 이해를 못하겠다. 주변의 다른 호수들을 봐도 모두 동일하게 아름다운데.

After that we headed to Canmore, and we got to Mr. Bill Beaton’s house around 9pm. He prepared a dinner, and I enjoyed the Chicken Pie very much. He is amateur chef and he also won many prizes in the contests.

그  후에 캔모어로 가서 빌 비튼씨 집에 저녁 9시 경에 도착했다. 저녁을  준비해 주셔서 먹었는데 치킨 파이가 꽤 맛있었다. 비튼씨는 아마추어 요리산데, 요리 경연대회에서 상도 여러번 탔다.

So this was another day. 이렇게 또 하루가 갔다.

Jasper to Canmore 312km 재스퍼에서 캔모어까지

Jasper to Canmore 312km 재스퍼에서 캔모어까지

mplayer problems

On Ubuntu, if the mplayer (or gmplayer) spits the “Frame Sync Error” continuously and cannot play it, try this:

Right mouse click – Preferences

Go to Codecs & demuxer tab

Choose Audio codec family – “AAC (MPEG2/4 Advanced Audio Coding)”

And if the subtitle is mixed with the video and blurred,

Change Video codec family to “MPEG 1/2 Video decoder libmpeg2-v0.4.0b”

우분투에서 mplayer 또는 gmplayer가 “Frame Sync Error” 메세지를 계속 내보내면서 재생이 잘 안되면 아래와 같이 시도를 하면 된다:

마우스 오른쪽 버튼 클릭 – Preferences 선택

Codec & demuxer 탭을 선택

Audio codec family를 “AAC (MPEG2/4 Advanced Audio Coding)”로 선택

그리고 만일 자막이 영상과 섞이면서 뭉개진다면,

Video codec family를 “MPEG 1/2 Video decoder libmpeg2-v0.4.0b”로 바꾼다.

First Snow Fall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 — Jemyoung Leigh @ 0:43
Tags: , , , ,

I had first snow fall here in Winnipeg. It was about 10cm. Oh no.

어제 위니펙에 첫눈이 왔다. 약 10cm가량. 아… -_-

Saturday, 10 October 2009

What? Why?

Obama won  the Nobel Peace Prize.

What?

Why?

What-the

오바마가 노벨 평화상을 탄단다.

뭐?

왜?

Saturday, 3 October 2009

SCIM on skype

From last week, I could not input Korean or Japanese in skype chatting window. It looked like the SCIM was not working at all. The thing is any other programmes were OK – gnome programmes and KDE/QT programmes. Only skype had this problem among all programmes in my Ubuntu Box.

I did many things and the final one which was the only successful was to add the lines shown below in /etc/profile.

export XMODIFIERS='@im=SCIM'
export GTK_IM_MODULE="scim"
export XIM_PROGRAM="scim -d"
export QT_IM_MODULE="scim"
scim -d

지난 주부터 스카이프 채팅 창에서 한글과 일본어가 써지질 않았다. SCIM 을 입력기로 쓰는데, 전혀 먹히지 않는 것 같았다. 그놈 프로그램이던, KDE/QT 프로그램이던 다른 모든 프로그램은 문제가 없는데 오직 스카이프만 안됐다.

여러가지를 시도한 끝에 마지막 방법, 효과가 있던 유일한 방법은 /etc/profile 에 위의 나온 내용을 추가해 주는 것이었다.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