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30 September 2009

Fourth Day of 2009 Summer Trip

As usual because of my friend’s laziness, we departed the camp ground 11am! And we went to the Information Centre first, and made a reservation for the next day’s Ice Walk. Then we just walked around the town. It was neat, nice and clean town.

오전 11시에 캠핑장을 출발해서 재스터 타운에 있는 관광 안내소로 먼저 갔다. 그 곳에서 아이스 워크 예약 신청을 했다. 그리고는 타운을 걸어서 구경했다. 재스퍼 타운은 깔끔하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Jasper Town 재스퍼 타운

Information Centre 관광 안내소

Information Centre 관광 안내소

We bought some fruits at a store, and they were so delicious!

과일 가게에서 과일을 좀 샀는데 굉장히 맛있었다.

Fruit Store 과일 가게

Fruit Store 과일 가게

Then we went into a grocery store and shopped for foods. We bought some beef steaks, and they tasted so good. We barbecued them. People says the Alberta beef tastes better than any other beef. I think they are right.

그 후에 식료품 점에 가서 음식들을 좀 샀는데, 그 중에 소고기 스테이크를 좀 샀다. 저녁에 바베큐 해서 먹었는데 상당히 맛이 좋았다.  사람들이 알버타주의 소고기는 맛이 특히 좋아고 하던데, 정말 그런 거 같다.

Grocery Store 식료품점

Grocery Store 식료품점

After looking around the town and shopping, we hurried to a camp ground. It was Whistler camp ground which is nearest from the town. And we got a spot! We also bought the fire licence. We set up the tent and ate.

타운을 대충 구경하고 살 것을 산 다음에 캠핑장으로 서둘러 갔다. 타운에서 가장 가까운 휘슬러 캠프장에 갔는데, 다행히 자리가 있었다. 그리고 캠프 파이어 허가도 샀다. 텐트를 치고 나서 밥을 먹었다.

I was resting after the meal, and a chipmunk or something like squirrel came to us for foods. And then a squirrel also came and tried to get into the tent.

밥 먹고 쉬고 있었는데 칩멍크 또는 다람쥐 비슷한 게 우리한테 다가왔다. 그리고 좀 후엔 다람쥐가 와서 텐트에 들어가려고 했다.

Chipmunk. Do you like it? 칩멍크. 좋아 보이는지?

Chipmunk. Do you like it? 칩멍크. 좋아 보이는지?

How about this? 이건 어떤지?

How about this? 이건 어떤지?

Squirrel 다람쥐

Squirrel 다람쥐

After the meal, we headed to Maligne Lake. And on the way, we met a black bear cub. Maligne Lake was nice. But because we started this day late, I did not have enough time to see all the lakes and falls around the area.

밥을 먹은 다음에 말린 레이크로 향했는데, 그 길 중간에서 새끼 곰을 만났다. 말린 레이크는 괜찮은 곳이었다. 시간 관계상 주변에 있는 다른 호수나 폭포 등은 보질 못했다.

Way to Maligne Lake 말린 레이크 가는 길

Way to Maligne Lake 말린 레이크 가는 길

Black Bear Cub 새끼 곰

Black Bear Cub 새끼 곰

Malign Lake 말린 레이크

Maligne Lake 말린 레이크

On the way back, I saw a speed limit sign with an elk warning on top of it. So I thought that it would be great if I could see an elk on the way back because I saw the bear on the way coming.

And I did! I saw many elks on the road and road side.

돌아오는 길에, 속도 표지판 위에 엘크 경고표지판이 있는 걸 봤는데, 속으로 올때는 곰을 봤으니 갈 때는 엘크를 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봤다!

Elk Warning Sign 엘크 경고 표지

Elk Warning Sign 엘크 경고 표지

Elk 엘크

Elk 엘크

There was a Korean old lady picturing the elks too much close to them. And I thought it was not good. At that moment, the white-haired old lady in the photo above said quite loudly, “Stupid. They’re wild animals.” And she went on complaining.

Five minutes later, I found the white-haired lady did the same thing, oh no, she did more. In this case, we say that the shitty dog rebukes the dusty dog in Korean saying.

거기에 한 한국인 할머니가 너무 가까이 붙어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 좀 그렇다고 생각을 하는 찰라, 흰 머리의 다른 할머니가 “야생동물인데, 멍청하긴!”이라고 말하고는 계속 투덜대는 걸 봤다.

약 5분쯤 후에, 그 흰머리 할머니도 똑같은, 아니 더한 짓을 하고 있는 걸 봤다. 이거 완전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란다더니.

And I found a Japanese family there and talked to them quite much. They had two cute girls, and I played with them a little bit. It was so good speaking in Japanese for I haven’t spoken quite a long time.

거기서 일본인 식구를 만나서 좀 얘기를 했다. 귀여운 딸이 둘 있길래 같이 좀 놀아줬다. 오랫만에 일본어로 얘기하니 재밌었다.

Anyway Lake 어째든 호수

Anyway Lake 어째든 호수

After that on the way to the camp ground, I stopped at a lake and I do not know the name of it. It also was beautiful. And I saw the North American River Otters. Wow, today is wild animals’ day!

They were fast both in the water and on the land.

그 후에 캠핑장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름모를 호수에 들렀는데, 역시 아름다웠다. 그 곳에서 수달을 봤다. 오늘은 완전 야생동물의 날이로구나~

이 수달은 아시아와 유럽에 있는  수달과 다른 종류라고 한다. 어째든 수달은 Otter. 땅에서든 물 속에서든 빨랐다.

North American River Otter 북미 수달

North American River Otter 북미 수달

Another Otter 또 다른 수달

Another Otter 또 다른 수달

And at the camp, I lit the camp fire and enjoyed it overnight.

캠프장에 돌아와서는 모닥불을 피우고 밤새 놀았다.

Sunday, 27 September 2009

Yogurt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15:28
Tags: , , , , ,

Seeing my friend’s posting that he makes yogurt at home with milk, I decided myself to do that.

I put one scoop of yogurt to the milk and waited a day just as he did. But it was not yet done. My friend in Korea can make it in a day, but I in Manitoba should wait one and half or two days.

It is very nice to make it at home for I can have it as much as I want.

집에서 요플레를 만들어 먹는다는 최기영님의 블로그 글을  보고 나도 따라해 보기로 결심했다.

우유에 요플레 한 숟가락을 넣고 했다는 대로 하루를 기다렸는데 안되어 있다. 한국에서는 하루면 되나본데, 여기 마니토바에서는 하루 반이나 이틀을 기다려야 한다.

어째든 집에서 만들어 먹으니 맘껏 먹을 수 있어서 좋다.

Wednesday, 23 September 2009

Third Day of 2009 Summer Trip

We cooked before and after sleep. And we left the motel 2pm. The mom says that her boys do not listen to her and she has no idea whom they took after. But I know – their mom! At the motel or inn, cooking inside the suite is prohibited. But she turned on the burner and cooked. I told her that is forbidden but she again was mad at me saying anything is OK if not found.

여관 방에서 버너에 불을 켜서 요리를 했다. 자기 전에 한 번 하고, 자고 일어나서 또 요리를 해서 먹었다. 그리고 다음 날 오후 2시가 넘어서 출발을 했다.

And on the way, I stopped at a gas station on the highway. There was nothing around from horizon to horizon. And I was a little bit surprised that the gas station was running by Korean family.

도중에 고속도로 주유소에 들렀는데, 지평선부터 지평선까지 주변에 아무 것도 없었는데, 그 주유소가 한국인이 운영하는 것이라서 좀 놀랬다.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Jasper National Park 재스퍼 국립공원

After 5pm, I got to the Jasper National Park toll gate. I had to pay about $20 a day. About 20 or 30 minutes pass the toll gate, I stopped at a shoulder and relaxed a little bit at an unknown lake.

5시가 넘어서 재스퍼 국립 공원 톨 게이트에 도착했다. 거기서 하루에 20불 요금을 내야 했다. 약 20-30분 더 가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이름 모를 호수에서 좀 놀았다.

lake in jasper1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Unknown Lake in Jasper 재스퍼의 이름 모를 호수

I saw a wild fire while I was relaxing myself with my feet in the lake.

호수에 발 담그고 놀고 있는데 산 불난 걸 봤다.

Wild Fire 산불

Wild Fire 산불

In Manitoba or any prairie area in North America, the driving is quite boring because the roads are so flat and straight. But here in Rockies, it is much fun. Some of the highway has just 30km/h speed limit.

마니토바나 북미의 평원지대는 어디를 가던 길이 너무 평평하고 곧아서 운전이 지루할 수 밖에없는데… 록키 지역에선 운전이 재밌다. 일부 구간은 고속도로 제한속도가 시속 30km인 곳도 있다.

Nice Road 매끄러운 길

Nice Road 매끄러운 길

And we went to Jasper Town but the Information Centre was closed because it was Sunday. And I phoned to make a reservation for a camp ground but found that  the same day reservation is not possible.

Just before the Jasper town, I met another stopper of my travel – the elks.

제스퍼 타운에 들어갔는데 여행자 센터는 주일이라서 문을 닫았다. 캠핑장을 예약하기 위해 전화를 했지만, 당일 예약은 안된다는 응답을 받았다.

재스퍼 타운에 가기 직전에 내 여행의 또 다른 훼방꾼을 만났는데, 바로 엘크였다.

Elk on Jasper Road 재스퍼의 엘크

Elk on Jasper Road 재스퍼의 엘크

So I went to a nearest camp ground named Whistler and there I got informed that every single camp ground in Jasper area was full except one – overflow camping.

The overflow camp ground was next to Snaring River Camp Ground near the Pocahontas.

그래서  가장 가까운 휘슬러 캠핑 장에 갔는데, 거기서 재스퍼 지역의 모든 캠핑장은 꽉 찼다는 안내를 받았다. 단 하나 남는 곳이 있는데, 오버플로우였다. 일반적인 캠핑장은 나무들로 둘러쌓인 개별적인 공간을 주는데, 오버플로우는 그런 거 없이 벌판에 아무 곳에나 텐트를 치게 하는 곳으로 모든 캠핑장이 꽉 차면 열리는 곳이다.

오버플로우 캠핑장은 포카혼타스 근처에 있는 스내어링 리버 캠핑장 바로 옆에 있다.

Way to Overflow 오버플로우 가는 길

Way to Overflow 오버플로우 가는 길

We stretched the tent on the overflow camping. My friend’s family slept in the tent and I slept in the car. That night we had quite strong wind and rain and also found that our new burner is very good – won over all the string wind and rain.

오버플로우 캠핑장에 텐트를 치고, 친구네 식구들은 텐트  속에서 자고 나는 차에서 잤다. 그날 밤엔 꽤 비바람이 셌는데 새로 산 버너가 그 모든  비바람에도 꺼지지 않고 정말 좋다는 걸 확인했다.

Overflow Camp Ground 오버플로우 캠핑장

Overflow Camp Ground 오버플로우 캠핑장

Entwistle to Jasper 260km 엔트위슬에서 재스퍼까지

Entwistle to Jasper 260km 엔트위슬에서 재스퍼까지

Tuesday, 22 September 2009

Just blow mosquitoes

It is often said that mosquito is the provincial bird of Manitoba. And there are so many mosquitos in Manitoba. I am not going to say how bad and many they are.

Anyway, whenever I found one sucking on me, I smash it right away. But I realised (probably) none of Canadians does that. They just blow it away.

I was curious why. Is it because they spare even mosquitoes as part of the nature? If not, why?

One day seeing me smashing a mosquito on my arm, one of my friend told me not to do that. I of course asked why. He said if I smash one, the body fluids of it or the other’s blood sucked by it would come out on me, and that could spread a disease.

The reason was turned into a pure selfish one – and very reasonable and rational one.

마니토바 주의 새는 모기라고 사람들이 우스개 소리로 하는데, 정말 많다. 얼마나 많은지 얼마나 심한지는 말하지 않겠지만.

어째든, 나는 모기가 내 피를 빠는 걸 보면 바로 쳐 죽이는데, 캐나다 사람들은 그렇지 않고 그냥 바람 불어 날려버리는 걸 발견했다.

그게 참 궁금했다. 모기도 자연의 일부라 아끼는 건가? 아니라면 왜?

하루는 내가 모기를 쳐 죽이는 걸 보고는 친구가 그러지 말라고 했다. 그래서 왜냐고 물었더니, 내가 모기를 쳐 죽이면, 모기의 체액이나 모기가 빨았던 다른 사람의 피가 내게 묻게 되고 그려면 병이 옮을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쳇 순전히 이기적인 이유였구만. 뭐 합리적이긴 하네.

Friday, 18 September 2009

Second Day of 2009 Summer Trip

After the nap, I continued on driving and around 7am, I got to Saskatoon, the biggest town in Saskatchewan. But I just fueled up and left right away. Because nothing in the town interested me and I did not have enough time for this travel. The first impression was just that it was bigger than that I expected.

I confess now one thing. Before the town, I drowsed for a while and had no idea that I went over the centre line and driving in wrong way. Then I heard a honking sounds and opened my eyes, there was a car honking and flashing headlights, but I still had no idea what was going on.

But thank God, the car also crossed the centre line and passed me in wrong way, then he came back to his own lane. Then I realised what happened and I also came back to my lane where I was supposed to drive.

Praise the Lord for His protection.

잠시 잠을 잔 뒤에, 계속 운전을 해서 오전 7시 쯤엔 사스카츄완의 최대 도시인 사스카툰에 도착햇다. 하지만, 기름만 넣고는 바로 떠났는데, 별로 흥미로울 게 없었고 이번 여행에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이었다. 첫 인상은 생각보다 크네~ 였다.

But when I filled the car at CO-OP, they refused to give me membership points. They said the co-op membership is city-wise which means they are not going to give points to anyone from outside the city. What the hell is that!

근데 CO-OP에서 기름을 넣는데, 포인트 적립을 안해주는 거다. 거기 말로는 회원은 도시별로 한다고. 그러니까, 자기네 도시 사람이 아니면 포인트를 주지 않는다는데… 이건 뭔 황당한 소린지.

Around quarter to nine, I got to North Battleford, SK and had breakfast there. I boiled the water at the parking lot using the electric kettle for cup-ramen.

8시 45분쯤에 노스 배틀포드에 도착해서 거기서 아침을 먹었다. 주차장에서 전기 주전자로 물을 끓여서 컵라면을 먹었다.

[North Battleford, SK 사스카츄완의 노스 배틀포드]

North Battleford, SK 사스카츄완의 노스 배틀포드

Around noon, I got to Lloydminster which is the border city of Saskatchewan and Alberta. When I heard about this city first time, someone told me that the city has two time zones because the two provinces have different time zones. I have no idea it used to, but for now, the Saskatchewan side of the city also uses Alberta time zone. The funny thing is that  the people living east of the border pay tax to Saskatchewan government, and those in west to Alberta.

정오쯤에 로이드민스터에 도착했는데, 사스카츄완과 알버타의 경계에 있는 도시다. 그러니까 도시의 일부는 알버타에 속해있고, 나머지는 사슼카츄완에  속해있다. 내가 그 도시에 대해  처음 들었을 때엔, 시간대가 2개 있다고 했는데, 예전에  그랬는진 모르곘지만 현재는 사스카츄완에 속한 곳도 알버타 시간대를 쓰고 있다. 재밌는 건, 경계의 동쪽에 사는 사람은 사스카츄완 정부에 세금을 내고, 서쪽에 사는 사람은 알버타 정부에 세금을 낸다는 거.

Lloydminsterm the bi-provincial city 주 경계도시인 로이드민스터

Provincial border in Lloydminster 로이드민스터 시의 주 경계

I arrived at Edmonton, the first destination of this travel around 4:30pm. I heard so many good and great things about the West Edmonton Mall. I could not wait even one more seconds to see it!

But it just made me disappointed. I should have skipped Edmonton and its big mall. It’s just big, not fancy. There was almost no difference from Polo Park where I live except its stupid huge size.

4시 반에 첫 목적지인 에드먼튼에 도착했다. 웨스트 에드먼튼 몰에 대해 너무나 말을 많이 들어서 잔뜩 기대하고 있었다. 빨리 보고 싶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완전 실망. 차라리 에드먼튼하고 쇼핑몰을 그냥 건너뛰어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크기만 하고 그 뿐이었다. 내가 사는 곳에 있는 폴로파크 쇼핑몰하고 다를 바가 전혀 없다. 단지 무식하게 크다는 거 빼고.

WESM6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West Edmonton Mall

West Edmonton Mall 웨스트 에드먼튼 몰

And I made the reservation of the Motel by the phone in the Leduc, which is in South of Edmonton. I drove down there about 30 minutes. And when I got there, they said, they cannot take us in because there was all blacked-out, and the computer did not work. Oh, stupid!

You know, I was so tired and sleepy.

We went back to Edmonton for Walmart to buy an inverter which changes car-power into house-power. I was driving looking for a Walmart, but I could not find. While I was driving on the highway, my friend’s son said, “There’s Walmart!” I checked to him, and he said not sure. I asked again, was there or not because the highway exit was coming in right front of me, and I had to decide to exit or keep on highway.

“WHY!!!!,” then the mother screamed and shouted, “do you shout to my precious son!!!!” I was extremely astonished. First, because she was really  really loud, and second, she was extremely upset and mad. But I was not shouting, even I did not raise my voice.

여관에 전화로 예약을 했는데, 르뒥이라고 에드먼튼 남쪽에 있는 곳이다. 약 30분정도를 달려 갔는데, 막상 가니 입실이 안된다는 거다. 그게, 완전 정전이 되었는데, 컴퓨터가 작동을 하지 않아서라고. 아 정말!

지치고 피곤했단 말야.

정말 피곤해서, 좀 자고 상쾌한 마음으로 다음 날 출발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상황이 날 안도와 줄 수가!!!

“If there is no Walmart, that does not mean we’re gonna die! We can just make turn and come out again! Then WHY WHY WHY do you shout to my son!!!!”

Oh my God.. This is nothing but the perfect and fantastic pair of idiot son and crazy mom.

Anyway, we went back to the big mall, and at the parking lot, she let her boy go out and ask for the direction. The boy came back and said, “right and right.” So I drove just as the boy told me. But I could not find one. I circled three times but still there was no Walmart.

Then I went back to the parking lot again, and I got off and asked. The direction was actually left and left. The young boy of grade four studied English very much in Korea, and he studied about half year in down the USA, and also was studying in Canada for a year. Still he could not listen or understand that simple words.

월마트에서 자동차 인버터(차량용 직류 12v 전원을 가정용 교류 110v로 바꿔주는 장치)를 사기 위해서 월마트를 가기로 했다. 그래서 에드먼튼으로 다시 돌아갔다.

월마트를 얼핏 본 기억은 있었지만 막상 쉽게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어느정도 헤매다가 웨스트 에드먼튼 몰  근처에 와서, 대형 마트 주차장에 가서 문 닫고 나오는 직원에게 길을 물어봐서, 그 대로 가서 찾을 수 있었다.

정말, 대부분의 도시에선 월마트 찾기가 아주 쉬웠는데, 이렇게 월마트 찾기가 어려운 적은 처음이었던 듯 하다.

And I left Edmonton after 11pm. While I was driving on highway 16, I wanted to find a Motel as soon as possible because I did not sleep right for two days. And it was not easy to find one. Just before Entwistle (I did not know the name), I also pulled over again by the police. But I had no idea why because I was not overspeeding. The officer came and asked me whether I was drugged. I said no. He asked me again about alcoholic drinks. “No, why?” I answered.

에드먼튼을 11시쯤에  떠났고 16번 도로를  운전해 가면서 여관을 빨리 찾고 싶었다. 아직 제대로 한 번도 잠을 자본 적이 없기 때문이었는데, 여관을 발견하기란 쉽지 않았다. 그리고 Entwistle 조금 전에 (그런 곳이 있는 지도 몰랐음) 경찰에게 다시 한 번 잡혔다. 이번엔 과속도 하지 않았는데 이유를 알 수 없었다. 경찰이 마약했냐고 묻더군. 아니라고 하니, 술 마셨냐고. -_-;; “아뇨, 왜요?”라고 대답했다.

He said I was too slow driving 80km/h on 110km/h road. I explained that I was trying to read the signs to find a motel. Then he explained how to get the nearest one. He also was so kind. And that was the second time I was pulled over by the police officer in my entire life. Twice in two days. Once too fast, the other too slow.

경찰은 내가 110 도로에서 80으로 달렸는데 너무 느려다고 했다. 그래서 여관을 찾기 위해 표지판을 읽던 중이었다고 얘기하자 가까운 여관 가는 법을 알려줬다. 역시 친절했다. 그리고 이게 내 인생에서 경찰에게 걸린 두 번째 경우다. 이틀동안 두번 -_-. 한 번은 너무 빨라서, 한 번은 너무 느려서.

And I went the motel and got a room. The motel owner told me that he heard the news saying there is severe thunder storm in Calgary, and a boy died camping around Calgary. I thanked God for His giving me nice weather on my way.

그래서 그 여관에 가서 방을 잡았다. 여관 주인이 뉴스를  들었는데, 캘거리에 심각한 폭풍이 있고, 주변에서 캠핑하던 아이 한 명이 죽었다고 얘길 해 줬다. 내 가는 길엔 좋은 날씨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했다.

That was another day.

그렇게 또 하루를 보냈다.

Dafoe to Entwistle, 750km 다포에서 엔트위슬까지 약 750km

Dafoe to Entwistle, 750km 다포에서 엔트위슬까지 약 750km

Wednesday, 16 September 2009

First Day of 2009 Summer Trip

For some reason, I began the trip in the evening or night. It was not easy trip.

몇몇 이유 때문에, 이번엔 여행을 저녁에 출발했고, 쉽지 않은 여행이 되었다.

I drove my friend’s car – Chrysler Neon 2000, and just before depart, the button of the shift knob broke and it came out of the knob.The thing is, we can shift between N-D, but not to R or P. And not on P, the key does not come out.

크라이슬러 네온 2000년식인 친구 차를 몰았는데, 출발하기 직전에 변속 레버의 버튼이 부러져서 빠져나왔다. 문제는 중립과 주행은 바꿀 수 있는데, 후진이나 파킹은 바꿀 수 없다는 거. 그리고 파킹이 아니면 열쇠가 빠지지 않는다는 거.

My friend was extremely angry, and said we could not go travel by the car. The travel was about to disappear like bubbles. Anyway, I persuaded her and and we began. It was 8pm. I put the broken button onto its place and had to hold it while I was driving – the entire travel of 18 days.

친구는 무지 화가 나서, 차로 여행을 안간다고 했다. 모든 여행이 물거품으로 사라지는 순간이었다. 어째든겨우 설득해서 저녁 8시에 출발했다. 부러진 버튼을 제 자리에 꼽고는 여행하는 18일 동안 운전하는 내내 잡고 있어야만 했다.

From her apartment at Pembina and Bishop Grandin, I drove to my home through  Bishop Grandin to the West and, Route 90 North, Grant Avenue West, Morray Street North, and Portage Avenue West. And 5 minutes after departure, on the Bishop Grandin I met another stoppers of my travel – the geese.

비숍 그랜딘과 펨비나에 있는 친구 아파트에서 비숍 그랜딘 서쪽 방향, 90번도로 북쪽, 그랜트 애비뉴 서쪽, 모레이 북쪽, 포티지 서쪽을 타고 일단 집으로 왔다. 그런데, 친구 집에서 출발한지 5분만에 여행의 또 다른 방해꾼을 만났다. 바로 거위.

Because of the slow geese, all the cars in both ways had to stop for a while. And actually it happens several times every day.

느긋한 거위 때문에 양방향의 모든 차들이 멈춰야 했다. 사실 이런 일은 날마다 대여섯 번씩은 발생한다.

Geese1

Geese on Bishop Grandin, Winnipeg, MB 비숍 그랜딘의 거위들 (위니펙)

Geese2

Geese on Bishop Grandin, Winnipeg, MB 비숍 그랜딘의 거위들 (위니펙)

And my friend join the CO-OP membership on the west-end of Winnipeg. We stopped at Gladstone, MB around 10pm for pee break, and it was not dark at that  time!

그리고 위니펙 서쪽끝에 있는 CO-OP 주유소에서 회원 가입을 하고,글래드스톤에서 잠시 쉬를 하기 위해  멈췄다. 그 때가 10시쯤이었는데, 그 때까지 어둑해지지 않았다!

See how flat it is! Just outside of Winnipeg

See how flat it is! Just outside of Winnipeg 위니펙 외부. 얼마나 평평한지!

Sun Setting. West of Portage La Prairie

Sun Setting. West of Portage La Prairie 포티지 라 프레리 서쪽지역의 일몰

I kept driving to Russel, MB and took 50 minutes break there, and it was after midnight. And 30 minutes later, I crossed the Manitoba-Saskatchewan border. And I fueled up at Yorkton, SK. The thing happened after that.

레쎌까지 계속 운전해 갔고, 거기서 약 50분 정도 쉬었는데, 이미 자정을 넘긴 시간이었다. 거기서 30분 정도를 가서 마니토바와 사스카츄완 주경계를 넘었다. 그리고 욕톤에서 기름을 넣었는데, 그 뒤에 문제가 생겼다.

It was really dark night, and there was only one car running far before me on number 16 highway. So I speeded up a little bit. Between Yorkton and Darfoe, a car came after me and he was tailgating quite much! I thought he wanted to pass me, so I let him go – but he did not pass still tailgating. So I went back to my pace.

정말 어두운 밤이었고, 16번 도로에는 내 한참 앞에 딱 한대만 달리고 있었다. 그래서 속도를 좀 올렸다. 욕톤과 다포 사시에서, 내 뒤에 어떤 차 한대가 오더니 완전 딱 붙는 게 아닌가! 추월하려나보다 해서 비켜줬는데 가지 않고 계속 딱 붙어 온다. 그래서 내 원래 페이스대로 돌아갔다.

Then a splendid flashing lights came on the car – that was police patrol car. So I slowed down and pulled over. The officer came and said that I was running 135km/h on the road with 110km/h limit. He took my driver’s licence to the police car, and looked up something. Probably he found my clean driver’s abstract and that I had 2 merit points.

그 때에… 갑자기 현란한 불빛이 번쩍번쩍 – 경찰차였던 것이다. 그래서 속도를 줄이고 차를 갓길에 세웠다. 경찰이 오더니 110도로에서 135로 달리고 있었다고 말해주고는 운전면허증을 경찰차로 가져가서 뭔가 조회를 했다. 아마 나의 깨끗한 기록과, 벌점이 아니라 득점 2점이 있는 걸 봤겠지.

When the officer came back to me, he said he would not give me a ticket (HALLELUJAH!) but a break. “PLEASE slow down. The wild animals come on the road, and it is hard to find them. It’s very dangerous.”

경찰이 돌아와서는 딱지는 끊지 않겠지만 주의를 주겠다고 했다(할렐루야!). “좀 천천히 가세요. 야생동물들이 도로에 나오거든요. 그게 잘 안보여요. 꽤 위험해요.”

And the thing is, the officer was really  really kind and gentle, and mild. And second thing is that it is not possible to recognise police car at night.

근데, 경찰이 정말 정말 친절하고 부드럽고 상냥하다. 또 한가지는, 밤에는 경찰차를 알아보는 게 불가능하다는 거.

You know what, that was my first time to be stopped by a police officer in my entire life.

그리고 이게 내 인생에서 첫 번째로 경찰에게 걸린 거다.

And I had another pee break at Dafoe, SK, and I took about two hours’ nap 30 minutes after there.

다포에서 한 번 더 쉬를 하고, 30분 정도 더 가서 약 2시간 정도 눈을 붙였다.

And I would like to call that a day even though that was already next day. 🙂

이미 다음 날을 훨씬 넘긴 시간이지만, 여기까지 첫째날이라고 하겠다.

Winnipeg-Dafoe

From Winnipeg to west of Dafoe on Highway 16 (664km) 위니펙에서 다포 서쪽까지 총 664km

Monday, 14 September 2009

Compiz features not working

After I fix the problem yesterday just make metacity run on start up, I found that each and every compiz features does not work at all. That really bothers me.

This time was easy, I made compiz which can be found on /usr/bin/ run on start up instead of metacity.

And now I have title bar and all compiz features work fine.

I am happy.

Any way, I was supposed to write the postings about travelling with photos but HP laptop does not help me at all, or Ubuntu.

어제 metacity를 시작 프로그램에 등록해서 문제를 해결한 후에, compiz의 기능들이 하나도 작동하지 않는 걸 알았다. 정말 짜증난다.

하지만 이번엔 쉬웠다. /usr/bin/ 에 있는 compiz를 metacity 대신에 시작프로그램에 등록했다.

이젠, 타이틀 바도 나오고 compiz의 기능들도 모두 잘 작동한다.

오 좋다.

어째든, 원래는 여행기를 사진과 함께 올려야 하는데, HP 노트북이 날 안도와준다. 아니면 우분툰가?

Sunday, 13 September 2009

Missing title bar with compiz

I use Ubuntu Jaunty and compiz-fusion as my window manager.

There was no problem in the day, but when I turned on my computer this evening, I found there were no title bars on all windows.

I searched the internet and did everything which was written in many forums just to find out nothing work.

And when I tried to run System – Preferences – Windows, I got a message “Window Manager unknown has not registered a configuration tool.”

And when I run ‘metacity’ in terminal, the title bar restored. So I made it as start up programme.

Now, it works fine.

난 우분투 Jaunty를 사용하는데, 창 관리자로는 compiz-fusion을 쓴다. (뭐 대부분 그렇겠지만)

오늘 낮엔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저녁에 컴터를 키니, 모든 창에 타이틀바가 없다. 왜 그, 프로그램 제목 나오고, 최대화 최소화 버튼이 오른쪽에 있는 그 줄.

인터넷을 찾아서 포럼들에 써 있는 거 다 해봤는데 모두 헛수고.

그러다 System – Preferences – Windows를 실행해 봤는데, Window Manager unknown has not registered a configuration tool란 메세지가 나왔다.

그 후에 터미널에서 metacity를 실행시켜 봤는데, 타이틀바가 다시 생겼다. 그래서 시작 프로그램에 metacity를 포함시켰다.

이젠 다시 아무 이상없이 잘 된다.

Saturday, 12 September 2009

Pidgin always says “Waiting for Network Connection”

I use Pidgin on Ubuntu box for primary messenger, and it is very important to me because I have to chat with someone in Korea.

And a few days ago, suddenly it began to spit the message of “Waiting for Network Connection” and it did not show any contacts!

I tried again and again for several days, and the problem just stayed. I changed many network settings and pidgin preferences but nothing was helpful.

Today, I came to stop the network Manager service:

sudo /etc/init.d/networkManager stop

and I found the pidgin worked again!

So I just uninstalled the package.

한국에 있는 분과 채팅을 꼭 해야 하기 때문에 메신저가 필요한데, 우분투에서 피진이란 걸 쓴다.

근데 몇일 전부터 갑자기 네트웍 연결을 기다린다는 말이 나오고 연락처가 하나도 표시가 되지 않았다.

몇일을 기다리며 여러 시도를 해봤지만 문제는 여전. 네트웍 설정도 바꿔보고, 프로그램 옵션들도 바꿔봤지만 소용이 없다.

오늘, 어쩌다가 네트웍 매니저란 서비스를 중단시켜 봤다.

sudo /etc/init.d/networkManager stop

어, 그런데 피진이 잘 된다!

그래서 내친김에 해당 패키지를 아예 삭제해 버렸다.

Thursday, 3 September 2009

Why not South Korea?

I went to the MTS web site to see the overseas phone call rates.

국제 전화 요금을 보기 위해 MTS 웹 사이트에 갔는데 (MTS는 한국통신과 비슷한 마니토바 전화국)

mts

I can see the North Korea with the amazing high price of $0.69 per minute while Japan has $0.05 and most European countries of $0.03.

But where is South Korea?

If that price is of South Korea, MTS sucks.

북한은 목록에 있는데 분당 69센트라는 매우 놀랍게 비싼 가격이다. 일본은 분당 5센트, 대부분의 유럽은 3센튼데!

그런데 남한은 어디에 있지?

만일 저 가격이 남한거라면, MTS 엄청 나쁘다.

Before the posting series…

The picture below shows the travel plan for West Canada:

원래 캐나다 서부 여행의 계획은 아래와 같았다:

plan

Winnipeg – Edmonton (West Edmonton Mall) – Jasper – Banff and Canmore – Vancouver (Whistler and Victoria) – Waterton Lake – Calgary – Dinosaur Provincial Park – Regina (RCMP Museum) – Winnipeg.

위니펙 – 에드먼튼 (쇼핑몰) – 재스퍼 – 밴프와 캔모어 – 밴쿠버 (휘슬러와 빅토리아 포함) – 워터톤 호수 – 캘거리 – 공룡 화석 발굴지 – 리자이나 (연방경찰 박물과) – 위니펙.

But the actual travel was like this:

하지만 실제 여행은 이렇게 갔다:

actual

So, I skipped Waterton Lake and Whistler because I had not enough time.

워터톤과 휘슬러를 빼먹었는데, 시간이 부족해서였다.

The total mileage was about 6064 km total but when I was in Banff and Canmore (used other car), I did not use the car for four days which saved quite much mileage on the car.

차로 뛴 총 거리는 6064 km인데, 밴프와 캔모어에 있는 4일간은 차를 쓰지 않고 다른 차를 썼는데, 그래서 키로수가 상당히 적어졌다.

Travelling by the car has one good thing and one bad thing – I can watch the scenes which cannot be seen by the air plane but it is way much tired and time consuming.

Stayed tuned – more stories and pictures on this travel coming soon!

차로 여행하는 건 비행기로 여행하는 것에 비해 장단점이 하나씩 있다 – 비행기에선 볼 수 없는 풍경을 볼 수 있지만, 피곤하고 시간이 많이 걸린다.

여행 이야기랑 사진을 곧 올릴테니, 기대하시라.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