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Wednesday, 28 January 2009

Jam bottles

I bought these two Jams in the bottle – Welch’s grape and Pamalito mango.

In Korean word, Jam bottle is pronounced as Jaem-byoung which is also a bad word like s**t or f**k. Sometimes I feel like to spit this word out of my mouth but I will not.

jams

최근에 산 잼병들. 웰치스 포도랑 파말리또 망고 잼도 맛있지만 역시 잼은 딸기. 하지만 병들이 예쁘다.

잼병. 잼병. 잼병. 웬지 요즘 가끔 입에서 내뱉고 싶은 충동이 일어나는 단어. 하지만 말하지 않으련다.

Tuesday, 27 January 2009

[Youtube] Pokarekare Ana

The song below is Pokarekare Ana sung by Hayley Westenra. Actually This song is very famous in South Korea.

According to Wikipedia, this is tranditional New Zealand song written by a Maori song writer and is very popular so that it mentioned sometimes as second national anthem.

The wikipedia also says the reason this song is very popular in Korea is that, the New Zealandic soldiers taught it during the Korean war.

Lyrics in Maori:

Pokarekare ana, nga wai o Waiapu
Whiti atu koe hine, marino ana e

E hine e, hoki mai ra, ka mate ahau i te aroha e.

Tuhituhi taku reta, tuku atu taku riingi
Kia kite to iwi, raruraru ana e.

E hine e, hoki mai ra, ka mate ahau i te aroha e.

Whatiwhati taku pene, kua pau aku pepa
Ko taku aroha, mau tonu ana e.

E hine e, hoki mai ra, ka mate ahau i te aroha e.

E kore te aroha, e maroke i te ra
Makuku tonu i aku roimata e.

E hine e, hoki mai ra, ka mate ahau i te aroha e.

Lyrics translated into English:

Stormy are the waters of restless Waiapu
If you cross them, girl they will be calmed

Oh girl, Come back to me, I could die of love for you

I write you my letter, I send you my ring
So your people can see, How troubled I am

Oh girl, Come back to me, I could die of love for you

Oh girl, Come back to me, I could die of love for you

http://www.youtube.com/watch?v=koi_f3fB2h8

포카리스웨트 아놔.

헤일리 웨스틴라의 노래를 듣다가 응? 하고 듣게 된 노래. 이 노래를 한국에서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위키피디아에 찾아 보니 뉴질랜드에서 매우 유명한 노래고 마오리 작곡가가 만든 노래로 뉴질랜드에서는 제2의 애국가로 종종 불린다고 한다.

이 뉴질랜드 노래가 한국에서 유명하게 된 이유는 6.25때 뉴질랜드 군인들이 한국 아이들에게 가르쳤기 때문이라고 한다.

한국어 가사:

밤 하늘에 반짝이는
별 빛도 아름답지만
사랑스런 그대 눈은
더욱 아름다워라
그대만을 기다리리
내 사랑 영원히 기다리리
그대만을 기다리리
내 사랑 영원히 기다리리

마오리 가사 번역:

쉴  새 없이 폭풍이 몰아치는 와이아푸
소녀여 그대가 건너온다면 잔잔케 되리

오 소녀여 내게로 돌아오오, 그대를 위한 사랑에 죽을 것 같소

그대에게 편지도 쓰고, 반지도 보내오
그대의 사람들이 내가 얼머나 번민하는 지 볼 수 있도록 말이오

오 소녀여 내게로 돌아오오, 그대를 위한 사랑에 죽을 것 같소

오 소녀여 내게로 돌아오오, 그대를 위한 사랑에 죽을 것 같소

Saturday, 24 January 2009

Lovely puppies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19:28
Tags: , , , , ,

A  few weeks ago, Jane’s dog delivered her three babies.

They are very cute. They are so lovely. Look at the picture below and guess: How big do you think they were? They were just my palm size (without the fingers).

babypuppies11

babypuppies2

몇주 전에 제인이라는 분이 기르는 개가 새끼를 낳았다. 너무 귀엽고 너무 사랑스럽다.

사진을 보고 함 알아맞춰 보길. 크기가 얼마나 될 것 같은지? 바로 내 손바닥만했다. (손가락 길이 제외)

Affair to remember

I watched two movies recently – An affair to remember in 1957 and Love Affair in 1994. Both are the remakes of Love Affair in 1939.

For the one in 1957, I would like to give five stars among five but for the one in 1994, I have to give two and half.

loveaffair1

The old one has much more tension and fun but the new one was little bit boring. One bad thing in the old movie is that the kid’s singing is too long and the lyrics are quite religious (which is not bad but people does not expect that preaching in the movie). The kid’s song became quite shorter in the new one and that is the only good thing in  the new one.

loveaffair2

This screen shot show much about the time when the movie was made. These days, kiss scenes are nothing in the movie – we can see even bed scene! But that snap shot is the kiss scene then. 🙂 Showing just their legs.

loveaffair3

The stories of the two movies are almost the same but there are a few  different things which showing the different times.

  1. Old one was played on a cruise ship, new one is on the plane.
  2. Old one takes 14 days (I don’t remember exactly though), new one takes only two days.
  3. The man’s fiancée was inheritor of great fortune in the industry of stone and gravel. In the new one, she was owner of media. Each industry is the representative ones in their times.
  4. In old movie, they went to French Mediterranean and in the new one, to a island in tropical pacific ocean. This shows where the (American) people thought ideal resting and relaxing place for their vacation.
  5. Old movie shows his grandmother while new one shows aunt.
  6. In old one, he had no job, but the new one he became a football coach.

I have to say this before finishing this posting: I know this is very romantic movie, but the taste to me is bittersweet. I feel so bad for the Terry’s lover and the man’s fiancee.

Think that you are engaged to someone and about to marry soon, but suddenly noticed for breaking up. How would you feel?

최근 영화 두 개를 봤는데 하나는 1957년작 An affair to remember고 나머지는 1994년작 Love Affair였는데 모두 1939년작 Love Affair의 리메이크다.

1957년작에는 별 다섯개 중 다섯 개를 주고 싶지만 1994년작에는 2개 반밖에 못 주겠다.

옛날 영화가 훨씬 긴장감이 있고 재밌었고 새 영화는 좀 지루했다. 옛 영화의 유일한 나쁜 점은 아이들 노래가 너무 길고 내용이 꽤 종교적(뭐 나쁘진 않지만 사람들이 설교 들으려고 영화보는 건 아니니까)이라는 것이다. 새 영화에서는 아이들의 노래가 상당히 짧아졌는데, 새 영화에서 유일한 좋은 점이다.

위의 두 번째 스크린 샷이 영화가 만들어졌을 당시의 시대를 보여준다. 요즘엔 키스 신은 아무 것도 아니고 심지어 베드 신도 마구 보지만 위 스냅 샷이 그 당시의 키스 신이다. 🙂 다리만 보여 준다. ㅋㅋ

두 영화의 줄거리는 거의 같지만, 몇 가지 다른 점이 있다.

  1. 옛 영화에선 배타고 가지만, 새 영화에선 비행기.
  2. 옛 영화에선 사랑에 빠지는 데 14일인가 걸리지만 (정확하지 않음), 새 영화에선 단 이틀.
  3. 남자의 약혼녀가 옛 영화에선 돌과 자갈 산업의 상속녀지만, 새 영화에선 미디어 재벌. 각각은 그 당시의 대표 산업을 보여준다.
  4. 옛 영화에서 프랑스의 지중해에 가지만, 새 영화에선 열대의 태평양 섬으로 간다. 두 장소는 그 당시의 (미국) 사람들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는 휴양지를 보여준다.
  5. 옛 영화에선 할머니지만 새 영화에선 고모가 나온다.
  6. 옛 영화에선 남자가 백수지만, 새 영화에선 미식축구 코치가 된다.

마지막으로 이 얘길 해야 겠다. 이 영화가 매우 로맨틱한 건 알지만, 내겐 달콤 씁쓸하다.  태리의 애인과 남자의 약혼녀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든다.

한 번, 약혼했고, 곧 결혼할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헤어지자고 통보를 받으면 어떨지 생각해 보라.

Friday, 23 January 2009

Gloomy New Years Day

January 26th is the New Year’s Day in Korea.

A few days before the New Year’s day in Korea, there was a sad tragedy.

To develop and build new things in Yongsan, the government tried to drove out all the people there under the lustful name of “New Town.”

Of course the people there, refused to  go. Driving them out without any compensation is nothing but killing them all and their family. The people gathered together and began to protest on the top of a building.

Then the police commandos, trained to kill and suppress the terrorists, went into action. And they suppressed them without mercy and with great violence.

Five protesters were killed and a policeman died. It was so bad and the people, passing by there, said it was like a slaughter.

Later, the blue house (where the president lives) had a press conference, saying

“By this accident, we hope there would be no more harsh protests.”

What the hell is this? They are saying, “If you protest, we will kill you too.”

Driving people in Winter is out of law. Putting the commandos in action to those crying for their lives is unbelievable. Threatening the people, not saying an apology or consolation, in the press conference is completely non-sense.

I will watch what will happen in Korea. I will wait for the judgement and justice of God.

새해를 얼마 앞둔 용산 대학살을 보면서 무슨 말을 하랴.

하나님. orz…

Wednesday, 21 January 2009

Similarity between 2MB and heresy

I think there are one major similarity between heresy and 2MB, the president of Korea.

Both they keep normal people from saying something specific not by the violence but by their free will.

Each heresy has one specific thing (which is very important!) in the Bible as their major theory and the base of belief. And because of that, the true Christian churches are afraid of speaking those things boldly.

But as we know by Revelation 22:19, if we do not say some stuffs in the Bible, we cannot go into the Kingdom of God. If we cannot go into there, we are nothing but just another heresy.

And if any man shall take away from the words of the book of this prophecy, God shall take away his part out of the book of life, and out of the holy city, and from the things which are written in this book. (Revelation 22:19, King James Version)

Now, 2MB says honesty is his motto and and the only dying wish of his mother. And look at what he have done. He is very good at deceiving and cheating. He lies as many times as he can and still says his one and only motto is honesty.

Actually I also value honesty pretty much and had said that. But now, if I write that honesty is one of my value, people thinks me and 2MB of a kind. Because of 2MB, the word honesty became unmentionable.

But I have to say still I value honesty much.

내가 보건데, 2MB와 이단들과 아주 중요한 공통점이 하나 있다.

둘 다 사람들이 어떤 특정한 것에 대해 말하지 못하게 한다. 강제로 못하게 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안하게 만든다.

각각의 이단들을 보면 성경에서 어떤 특정한 것을 하나씩 가져다가 (굉장히 중요한 것들을!) 자기네 신조의 기반으로 삼는데, 그렇게 때문에 진정한 교회가 그러한 것들에 대해 담대히 말하는 걸 두려워 한다. (휴거라던가 등등)

하지만 요한계시록 22:19에 나와 있는 것 처럼 우리가 성경에서 어떤 것들을 말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천국에 갈 수 없고, 천국에 갈 수 없다면, 우리는 그저 또 다른 이단에 지나지 않는다.

만일 누구든지 이 책의 예언의 말씀에서 제하여 버리면 하나님이 이 책에 기록된 생명 나무와 및 거룩한 성에 참예함을 제하여 버리시리라 (요한계시록 22:19)

자 보자, 2MB는 정직이 좌우명이라고 하고 어머니 유언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 인간이 하는 것들 보면 사기치는 것과 속이는 것 뿐이다. 가능한 많이 거짓말을 하면서도 여전히 정직이 자신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지껄인다.

사실 나도 정직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렇게 말해왔다. 그런데 요즘엔 정직이 나의 중요한 덕목이라고 말하면 사람들이 나와 2MB를 같은 부류로 생각해 버리는 경향이 있다. 2MB 때문에 정직이란 단어가 입 밖에 낼 수도 없는 단어가 되어 버렸다.

어째든, 난 정직이 나의 중요한 생활 신조라고 말할테다.

Tuesday, 20 January 2009

[youtube]Amazing Grace – Hayley Westenra]

I was looking for a song of Amazing Grace in youtube and clicked Hayley Westenra by chance and now I love her songs.

She is a soprano singer from New Zealand.

유튜브에서 어메이징 그레이스(나 같은 죄인 살리신)를 찾고 있었는데, 어쩌다가 헤일리 웨스틴라라는 가수의 곡을 클릭하게 되었는데, 지금은 그녀의 노래를 무지 좋아한다.

헤일리는 뉴질랜드 출신의 소프라노 가수다.

She sings Amazing Grace, but her voice is actually amazing. It surely is amazing how human voice can sound like this.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는데, 사실 난 그녀의 목소리가 더 어메이징하다. 어떻게 사람 목소리가 저렇게 소리가 날 수 있을까?

This is Ave Maria. 이건 글쎄 마리아.

You can visit her official home page at http://www.hayleywestenra.com/ 이건 공식 홈페이지.

I am going to ask where I can buy her albums. 음반을 어서 살 수 있는지 좀 알아봐야 겠다.

Monday, 19 January 2009

Life time warranty

To understand this, please read Thoughts on Ancient World before the flood first.

I thought if we did business in the ancient world before the flood, it would be extremely hard.

For instance, now we can say “Life time Warranty” for the goods that last roughly fifty years. But at that times, it must be 800 years. 🙂

The  goods which cannot last over 800 years, we cannot say Life Time Warranty.

이 글을 읽기 전에 일단 노아 홍수 이전의 고대 세계에 대한 생각들을 먼저 읽기 바람.

문득 든 생각인데, 고대 세계에선 사업하기 힘들었을 것 같다.

예를 들면, 요즘엔 대충 50년 정도 문제 없이 쓸 수 있으면 평생보증이란 말을 붙일 수 있지만, 그 시절엔 최소 800년은 되어야 했을 테니. 🙂

800년 이상 가지 못하는 것들엔  평생보증이란 말을 쓸 수 없었을 거다.

Sunday, 18 January 2009

[Youtube]When the day comes

There was no North Korea, and no South Korea. There was just one Korea.

One people, one family, all brothers and sisters. Cousins, uncles and nephews.

And we were separated by force, not by our own will. It is heart breaking. It is way too much pain to endure.

We just want to be one again. We just want family union again. We all long for the day.

우연히 발견한 유튜브 비디오. 어서 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

North Korea declared for the all-out confrontation posture against South Korea

According to the Hani News paper, North Korea declared for the all-out confrontation posture against South Korea Saturday, January 17th 2009.

I hope not a war again in Korea. The last Korean war is enough. Let me just see what will happen there.

한겨레 신문에 의하면 북한이 2009년 1월 17일 토요일 남한에 대해 전면 대결 태세를 선포했다.

한국에 다신 전쟁이 없길. 6.25면 충분해.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지켜봐야 겠다.

ハンギョレ新聞によって、北朝鮮は2009年1月17日韓国に対して全面対決態勢を宣布した。

韓国に戦争がないように。韓国戦争だけで充分だ。

Friday, 16 January 2009

홍수 이전 고대 세계의 인구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hristianity — Jemyoung Leigh @ 17:03
Tags: , ,

You can read this in English at Ancient population before the flood of Noah.

앞선 글에 이어 노아의 홍수 이전  세계에 사람이 얼마나 많이 살았을까 하는 계산을 한 결과를 포스팅 한다.

일단은 성경을 근거로 나의 상상력을 덧붙여서 계산한 것임을 밝힌다.

인구의 증가를 계산하는 공식이 이미 만들어져 있지만, 이 것은 현재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고대의 세계와는 다를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 고대 세계의 사람들은 평균 수명이 900살이 넘었으니 말이다.

첫번째 계산은, 아무런 재해 없이 순수하게 증가할 경우에 해당하는 것인데, 그 당시엔 피임이 없어서 5년마다 한 쌍씩 (아들 딸)을 낳는다고 가정을 하면 세대별로 연수에 해당하는 공식은 다음과 같다 (더하기로 계산한 걸 나중에 공식으로 간추린 것임):

  1. x = 2
  2. x = 2n
  3. x = n(n+1)
  4. x = n(n+1)(n+2) / 3
  5. x=n(n+1)(n+2)(n+3) / (3×4)
  6. x=n(n+1)(n+2)(n+3)(n+4) / (3x4x5)
  7. x=n(n+1)(n+2)(n+3)(n+4)(n+5) / (3x4x5x6)
  8. x=n(n+1)(n+2)(n+3)(n+4)(n+5)(n+6) / (3x4x5x6x7)
  9. x=n(n+1)(n+2)(n+3)(n+4)(n+5)(n+6)(n+7) / (3 x 4 x 5 x 6 x 7 x 8 )
  10. x=n(n+1)(n+2)(n+3)(n+4)(n+5)(n+6)(n+7)(n+8 ) / (3 x 4 x 5 x 6 x 7 x 8 x 9 )
  11. x = n(n+1)(n+2)(n+3)(n+4)(n+5)(n+6)(n+7)(n+8)(n+9) / (3x4x5x6x7x8x9x10)
  12. x=n(n+1)(n+2)(n+3)(n+4)(n+5)(n+6)(n+7)(n+8)(n+9)(n+10) / (3x4x5x6x7x8x9x10x11)
  13. x=n(n+1)(n+2)(n+3)(n+4)(n+5)(n+6)(n+7)(n+8)(n+9)(n+10)(n+11) / (3x4x5x6x7x8x9x10x11x12)
  14. x=n(n+1)(n+2)(n+3)(n+4)(n+5)(n+6)(n+7)(n+8)(n+9)(n+10)(n+11)(n+12) / (3x4x5x6x7x8x9x10x11x12x13)
  15. x=n(n+1)(n+2)(n+3)(n+4)(n+5)(n+6)(n+7)(n+8)(n+9)(n+10)(n+11)(n+12)(n+13) / (3x4x5x6x7x8x9x10x11x12x13x14)

항목의 숫자는 각  세대를 의미한다. 성경에 나온 이름은 10세대 노아까지지만, 그 당시에 일단 노아도 자기의 아들들이 있었고 (11세대), 계산을 해 보면 15세대까지 살고 있었던 결론이 나온다. 물론 15세대는 홍수가 나기 거의 직전에 등장하지만 말이다.

이렇게 증가하는 인구를 계산하고는 자연사로 죽은 인구를 동일한 방식으로 계산해서 나중에 빼기를 해 준다. 그러면 해당 년의 해당 세대의 인구가 나오는데, 특정 해의 각 세대별 인구를 구해서 합산을 하면 특정 해의 총 인구가 나오게 된다.

위의 표를 보면 곱하는 숫자도 세대가 증가함에 따라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나누는 숫자 또한 그러함을 볼 수 있다. 이는 세대가 아래로 갈 수록 부모가 증가하기 때문에 생산력이 늘어나서 그렇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계산하는 것은 삽질일 뿐 아니라 매우 부정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사망자를 계산하기가 힘들다.

그래서 단순 더하기를 해주는 프로그램을 만들게 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다음 사항을 가정한다:

  1. 당시에는 피임 기술이 없어서 섹스하는 대로 아이를 낳는다. 아이 낳는 연수의 인터벌은 프로그램 인자로 전달이 가능하다.
  2. 당시에는 태아의 성별을 확인할 수 없어서 태아의 성별 때문에 낙태를 하지 않았고, 남녀의 비율은 반반이라고 가정한다.
  3. 첫 아이 낳는 나이는 성경에 나온 각 세대별의 숫자를 적용하되 편의상 모든 세대가 동일한 나이에 첫 아이를 낳았을 것이라고 가정한다.
  4. 자연사 하는 나이는 성경에 나온 각 세대별의 나이를 적용하되 편의상 모든 세대가 동일한 나이를 살았을 것이라고 가정한다.
  5. 4번 가정에서 에녹과 라멕 세대는 제외하고 평균 수명을 적용한다.
  6. 유아 사망은 프로그램 인자로 전달 가능하게 한다.
  7. 성인 사망(살인등)은 편의상 유아 사망에 포함시켜 계산한다.
  8. 죽기 일정 햇수 동안은 아이를 낳지 않았을 것으로 간주하고 해당 햇수는 프로그램 인자로 전달 가능하게 한다.
  9. 프로그램 출력은 간단하기 csv 포맷으로 한다.

이렇게 하고 초간단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정말 위의 가정대로 단순히 더하기를 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의 인자로 넣은 것은:

  • 유아 사망률은 50%로 한다.
  • 10년마다 아들 딸을 낳는다.
  • 죽기 50년 전부터 생산을 하지 않는다.

결과로 나온 csv 파일을  다운로드Ancient Population CSV하고, (워드프레스의 제약 상 확장자에 ppt를 붙였다. 다운 받은 뒤에 ppt를 제거하고 csv 앞에 점을 찍어 .csv로 만들면 된다. 엑셀 등 스프레드 쉬트에서 열 수 있다) 보면 세대별 연도별 자세한 인구가 나와 있다.

일단 노아의 홍수가 나던 때에는 총 2,307,854,883 (23억)이 살고 있었다는 결론이 난다.

그런데 위의 인자를 다시 생각해 보자.

  1. 사망률 50%
    • 사실 그럴 것 같진 않다. 그 당시는 현대 의학도 없었지만, 환경이 오염되지 않고 깨끗했기 때문에 사망률이 이보다 훨씬 낮았을 것이라 생각한다.
    • 현 세계에서 가장 유아 사망률이 높은 곳은 앙골라로 18.2%의 아이가 사망한다. 그러니 유아 사망률 50%는 말도 안되는 수치다.
    • 그러므로 고대 인구는 더욱 많았을 거라고 본다.
  2. 10년마다 아들 딸
    • 사실, 그 당시 피임이 없다고 가정하고 성경의 기록대로 매우 문란했다고 하면 섹스를 마구 했을 테니 훨씬 더 많이 낳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낙태로 없다고 생각한다.
    • 그렇게 본다면 10년마다가 아니라 약 4년이나 5년마다 낳았을 거라는 추측도 할 수 있다.
    • 그러므로 고대 인구는 더욱 많았을 거라고 본다.

현재의 세계 인구는 67억이다. 그런데, 생존율을 50%에서 69%로 올리면 (여전히 굉장히 낮은 수치) 약 245억명이 홍수 직전에 살았던 것으로 계산된다.

프로그램 소스 코드를 첨부한다. Ancient Population Programme source 이 링크를 다운로드 한 다음에 확장자 ppt를 지우고 .c로 만들면 된다. 리눅스 우분투에서 만들고 컴파일 했지만 초간단하기 때문에 윈도우에서도 잘 컴파일이 될 것으로 믿는다.

프로그램의 사용법은

프로그램 이름 [birth 숫자] [unproductive 숫자] [survival 숫자]

  1. 인자 없이: 기본 값을 사용
  2. birth 숫자: 출생 간격을 지정
  3. unproductive 숫자: 죽기 몇년 전 부터 아이를 낳지 않을지 지정
  4. survival 숫자: 생존율을 지정 (= 100 – 유아 사망률)

초간단 프로그램이지만 라이센스는 GPL을 따르니 맘대로 고쳐도 되고, 혹시 개선 사항이 있으면 알려주지 말고, 개선한 다음에 알려주기 바람.

Colder than the poles

According to the Winnipeg Free Press of Thursday, January 15, 2009, Winnipeg was colder than the North and South poles last Wednesday morning.

The temperature of North pole 6am Wednesday January 14 was -27C degree and that of South pole at the same time was -26C degree while Winnipeg was -34C degree with the Wind chill, it was -50C degree.

I was out there at that time, and felt it was so cold. 😦

According to the Environment Canada, the coldest day of Winnipeg was February 18th, 1966 and the temperature was -45C degree (this is not the Wind chill but the real temperature).

But probably by the global warming, recent years we did not have under -35C degree. And it will be warmer on the weekend. Some forecast said it would be up to 0 or +2 (believe it or not).

위니펙 프리 프레스라는 신문의 2009년 1월 15일 목요일자를 보니 위니펙이 북극과 남극보다 더 추웠다고 한다.

북극의 온도가 1월 14일 수요일 아침 6시에는 -27도였고, 남극은 같은 시간에 -26도였지만 위니펙은 -34도였고, 체감기온은 -50도였다.

그 때 밖에 있었는데, 되게 춥다고 생각했다. -_-

캐나다 환경국에 따르면 위니펙에서 역사상 가장 추운 날은 1966년 2월 18일로 -45도였다 (체감기온이 아니라 그냥 온도).

그런데 아마도 지구 온난화때문에 최근 몇년간은 -35도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었다. 그리고 일기 예보에선 주말에 따뜻할 거라고 하는데, 어떤 예보에선 0도또는 영상 2도까지 올라갈 거라고 한다(믿거나 말거나).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