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22 September 2008

Don’t kiss the train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Life — Jemyoung Leigh @ 14:16
Tags: , , , , , , ,

Last week, I was teaching a lady from Corea how to drive. She had a driver’s licence from Corea, so she just exchanged her licence to Manitoban’s without getting any test. But she have never driven before.

She improved herself quite much now, but one day, we were just passing across the railway track but the road was very small one, so there was no bar blocking the traffic from the track. When she drove across, I saw the red light of railway signal was flashing, and the train was coming honking loud.

She just passed and it was so close so that the train was almost scratching the back of the car.

I asked her “Did you see the red light flashing on the track?” – “No.”

I asked her again “Did you hear the train honking?” – “No!”

I thank God that I am still alive and without any injury.

I explained her that if we collide with the train, it is not the train but US to be killed, and it is guaranteed.

지난 주와 그 전주엔 한국에서 온 아주머니 한 분의 운전 연수를 해 줬다. 한국면허가 있었기에 시험없이 면허는 바로 교환을 했다.

지금은 실력이 많이 좋아져서 안정적으로 운전을 하는데, 하루는 기차길을 건넜는데, 조그만 길이라서 도로를 막는 차단 막대가 없는 곳이었다. 하지만 빨간 신호가 깜박였고, 기차가 시끄럽게 경적을 울리면서 다가왔는데, 그냥 통과해 버렸다.

내가 지금껏  살아 있는 것에 대해 하나님께 정말 정말 감사를 드린다.

Advertisements

Thursday, 18 September 2008

In memory of my father: 007. Out of the bus

Filed under: Lang:English,Subj:Christianity,Subj:Essay — Jemyoung Leigh @ 14:27
Tags: , ,

April 19th 1960, there was a civil revolution in South Corea. This is not about the revolution itself but about my father, so for more information, please refer Wikipedia.

On that day, my father was in the bus – he was at the rear door to get off at next bus stop. The bus stopped and my father was about to step down when a man behind pulled my father back shouting, “Let me get off first.”  My father almost fell down in the bus.

As soon as the guy got off out of the bus, he was shot probably by a police and killed.

My father said he could not understand why the guy suddenly got off first by pulling my father back. If he wanted to get off first, he would ask of my father before the bus stopped.

Anyway, the guy died in my father’s place and God saved my father even when he was not a Christian.

I thank God about it. And fifteen years later, I was born. 🙂

This is series posting. Read previous postings in this series:

In memory of my father: 001. Pilot
In memory of my father: 002. Birth
In memory of my father: 003. First shock
In memory of my father: 004. In the temple
In memory of my father: 005. Crossing the river
In memory of my father: 006. Bullet disappeared

Tuesday, 16 September 2008

SuperStore is not super good nor super kind

I usually do the grocery shopping at Superstore even though Sobeys is far much nearer to my home. But I had an unpleasant experience there with my sister a few days ago.

We found mountain of apples were sold at $0.88 per lb and picked some. Because 1kg is 2.2lb, the price per kg is $1.93.

And when I was checking out, I saw the cashier made it $8.94 which is impossible, and I said to her about it and she just said she would fix the price and she cancelled it. But she did the same thing four times.

Finally she finished the checking out. I was standing beside the register and saw the apple’s price was $4.33 on the receipt which was still too much and the unit price was $2.82 per kg. Because the apple’s per lb price was $0.88, per kg price should be $1.93. I said to her three times that the unit price seemed wrong but she urged me that it was correct. She would not listened to me. And more over, she made four times mistake before and never said sorry.

The scale was 1.537kg, so it should be $2.97 NOT $4.33.

I did not feel good at her attitude. Anyway, I returned the apple to her and got refunded.

Got back home, I calculated everything and found that I got refunded too much – $8.25 more. So I went to the Superstore again and gave the money back to the Customer’s Service Desk.

I was big fan of Superstore for one and half years and they just made me unhappy.

소비가 집에 훨 가깝지만 보통 슈퍼스토어에 가서 장을 보는데 얼마전 불쾌한 경험을 했다.

파운드당  가격이 88센트인 사과가 산더미 처럼 쌓인 걸 보고는 약간 집어 담았다. 1kg이 2.2파운드정도니까, kg당 가격은 1불 93센트가 되겠다.

계산할 때, 점원이 가격을 8불 94센트로 했는데 말이 안되는 가격이었다. 그래서 점원에게 말을 했더니 고치겠다고 하고는 물건 값을 뺐다. 그러고도 4번이나 넣다 뺐다를 반복했다.

어째든 계산이 끝나고, 계산대 옆에 서서 영수증을 보니 사과 값이 4불 33센트인데, 이 역시 너무 비싸 보였다. kg당 가격이 2불 82센트로 나와있었다.  사과의 파운드당 가격이 88센트기 때문에 kg당 가격은 1불 93센트가 되어야 하는데 말이다. 점원에게 세 번이나 kg당 가격이  잘못되었다고 했는데, 맞다고 우기기만 하고 내 말을 듣질 않았다. 게다가 앞서 실수를 네 번이나 하고서도 미안하단 소리도 하질 않았다.

저울로 잰 무게가 1.573kg이었기 때문에 가격이 2불 97센트여야지 4불 33센트가 되면 안된다.

점원 태도가 무척 맘에 안들었다. 어째든 사과를 반납하고 환불을 받았다.

집에 돌아와서 계산해 보니 환불을 너무 많이 받았다. 8불 25센트나! 그래서 슈퍼스토어에 다시 가서 고객센터에 반납하고 왔다. 일년 반이 넘도록 슈퍼스토어를 애용했는데 날 불쾌하게 만들다니.

Cute

In Corea, it would not please girls to say they are cute. But in Japan, the word ‘cute’ is best praise available to girls.

These days I asked some of the girls here (in Winnipeg, Canada) about it and they all said that the girls in Canada like to hear that  they are cute.

한국에선 귀엽다고 하면 여자들이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거 같다. 반면에 일본에서는 귀엽다가 여자에게 할 수 있는 최대의 찬사다.

최근 몇일 간 여기 (캐나다 위니펙)의 (백인) 여자들에게 (모두 20대 초반) 이에 대해 물어본 결과 한결같이 캐나다의 여자들은 귀엽다는 소리 듣는 걸 좋아 한다고 한다.

혹시 필요하신 분들, 작업에 참고하시길.

韓国では女の子にかわいいと言ってもあまり喜んではない場合が多い。でも日本ではその言葉は女の子にできる最高の言葉だと思う。

この頃、ここの(カナダ、ウィニペグ)女の子たちに(20代初の白人)これについて聞いてみた結果はカナダの女の子はかわいいと言われるのが好き。

Saturday, 13 September 2008

94

A few days ago, I was in a Corean home stay with several people – mostly high school students. We had a supper together, and I was checking my emails when other people was talking together.

I was not listening to them but I, by chance, heard that one said, “I am 94.”

I was very glad and said instantly, “Are you? I am 94, too!”

And all other people looked at me – they were like saying, “Who the hell is this guy?”

Well, 94 could stand for both birth year and university entrance year in Corean language.

얼마 전에 한국인 학생들 홈스테이 하는  집을 방문할 일이 생겼다. 대부분 중고생들이었는데, 같이 저녁을 먹고, 나는 이멜을 확인하고 다른 사람들은 수다를 떨고 있었다.

별로 대화를 듣고 있지 않았는데, “어, 저 94예요”라는 말이 들렸다.

너무 반가와서 바로 대화에 껴들었다. “그래요? 저도 94예요”라고 말을 했다.

그랬더니 갑자기 분위기 싸~해지면서 모두들 “이뭐병”하는 눈빛으로 쳐다봤다.

난 94학번이란 뜻이었고, 그 학생은 94년생이란 뜻이었다. -_-

쳇 -_- 나도 늙었군.

Saturday, 6 September 2008

Broken Corean characters of unzipped files on linux

A few days ago, I got a zip file from my friend in Corea. I unzipped it at console in my Linux (ubuntu) just to find out all the file names were broken so that I could not read them at all.

I googled for it and found a blog page of http://jeongsw.tistory.com/283.

And I put the following line in ~/.bash_aliases:

alias unzip=”unzip -O CP949″an,

The reason that the file name were broken was Windows uses CP949 (which is similar to EUC-KR) and my Ubuntu box uses UTF-8 for encoding and decoding. (CP stands for Code Page)

The option “-O” lets the user specify the encoding to use.

몇일 전에 zip 파일을  받았는데, 압축을 푸니 파일 이름의 한글이 다깨져서 읽을 수가 없었다.

구글에서 검색해서 관련된 블로그 글(http://jeongsw.tistory.com/283)을 찾았다. 그리고 내 홈디렉토리의 .bash_aliases에 다음 줄을 집어 넣었다.

alias unzip=”unzip -O CP949″

파일명이 깨진 이유는 윈도우에서는 EUC-KR과 비슷한 CP949를 사용하는데 내 우분투는 유니코드인 UTF-8을 인코딩으로 사용하기 때문이다. (CP는 코드 페이지의 약자)

-O 옵션은 사용자가 사용할 인코딩을 지정할 수 있도록 해 준다.

Wednesday, 3 September 2008

Eating alone is betraying others

A few days ago, I talked to one of my friend in Corea through a messenger. It was late lunch time ten to one, I guess. But she did not eat lunch yet because the other people in her office were busy. Even though she had nothing to do but she was just waiting for them to finish their job.

She repeatedly said she was hungry, so I said to her “Go and eat alone.” And…

I: Go and eat alone.

She: What? How can I do that?

I: Why not? Just go and eat alone, if you are so hungry.

She: Eh? Are you encouraging me to be a betrayer?

I: You’re not gonna be a betrayer just by eating alone.

She: I WILL BE!!!! I WILL BE!!!

I: I know in Korean culture, you cannot eating alone. Can you?

She: I CAN!

I: Then go and eat alone.

She: What? Shut up!!! How can I go alone? That is betraying all my colleagues in my office!!!

I: Surely, in Korean culture, you cannot eat alone.

She: I said shut up! I will not talk to you again!

Isn’t it funny, eh? Like most Asian culture, Korea also emphasise group more than individual. The office workers go all together for lunch or supper. They regard eating alone not together as betraying the whole group.

얼마 전에 메신저로 한 친구와 얘기를 했다. 점심시간이 거의 지난 1시 10분전쯤이었는데, 다른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어서 밥을 먹으러 못 가고 있었다. 뭐 다 알다시피, 한국은 함께 밥 먹는 분위기라 기다리고 있었다.

자꾸 배고프다고 하길래 혼자 가서 먹으라고 했다.

나: 혼자 가서 먹고 와.

걔: 미쳤어? 어떻게 그래?

나: 뭐 어때. 그렇게 배고프면 혼자 가서 먹어.

걔: 지금 나보고 사람들을 배신하라는 거야?

나: 혼자먹는 다고 배신하는 건 아냐.

걔: 배신하는 거야.

나: 그치. 한국 문화에서는 혼자 밥 먹을 수가 없지. 그치?

걔: 왜 안돼?

나: 그럼 혼자 가서 먹어.

걔: 뭐? 말을 말자. 그건 사람들을 배신하는 거야.

나: 그치 그치. 한국 문화에선 혼자 밥을 먹을 수가 없지.

걔: 그만 해라. 너랑 얘기 안해

뭐 한국 문화에 대해서는 모두 알테니 뭔 소릴 더 붙이랴. 이 곳에서는 대체로 혼자 가서 밥을 먹는 분위기다. 사실 혼자 간다기 보다 대체로 도시락을 많이 싸갖고 다닌다. 정비소나 공사등 뿐만 아니라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들까지 모두 도시락을 거의 싸 갖고 온다.

그게 그럴 수 밖에 없는 게, 식당 가서  먹으면 세금까지 붙이고 팁 포함해서 최소한 10불, 보통 12-15불 나온다. 햄버거 가게를 가도 싸게 먹어야 8불이상. 여기서 10불이면 꽤 큰 돈이다. 사람들이 매우 근검하다 -_-;;

그리고 한국과 달리  개인을 중요시 하는 문화라 그런지, 밥은 일단 혼자 먹는다. 회사마다 밥 먹는 조그만 곳을 대체로 비치해 두고 있다. 전자렌지와 씽크가 대체로 있다. 그 곳이 넓지 않기 때문에 직원이 한꺼번에 우르르 몰려와 먹을 수도 없다. (물론 넓게 비치해 둔 회사도 있겠지만)

여기서 혼자 밥 먹는다고 배신이라고 하지도 않고, 오히려 날마다 같이 먹으려고 하면 오히려 귀찮아 하고 부담스러워 하는 것 같다. 그리고 자기 일이 끝나면 그냥 먹는 거지, 다른 사람 일 끝날 때 까지 기다려 주는 일은 없다. 물론 미리 같이 점심을 하기로 약속했다면 모를까.

한국의 단체 집단 문화와 이 곳의 개인 문화 모두 나름대로 장점과 단점이 있다. 하지만, 사실, 한국에 있을 때 다 같이 가기 위해 기다리고 그런 것이 불편했던 적이 많았다. 한 사람 때문에 대여섯 사람이 기다리고, 여기 저기서 “밥 먹고 해요”라던가 “밥 먹으러 갑시다”등이 계속 튀어 나오고… 사실 시간과 효율 낭비인 면이 없진 않다. 하지만, 인간적인 면이 느껴지는 좋은 점도 있고.

Monday, 1 September 2008

창조인가 진화인가?

You can read this article in English at http://crinje.blogspot.com/2008/09/is-world-designed.html

결론부터 말하자면, 난 창조론자다.

일단 유튜브 동영상 하나 감상하자:

엄청 멋지지 않는가? 그럼, 하나 묻겠다. 저 당구대들에 세워진 도미노 블럭과 당구공들은 우연히 저절로 저렇게 세워졌는가? 실내에 부는 미세한 바람에 의해서 우연히 블럭들이 세워지고, 당구공들도 각자 각도와 위치를 저절로 잡게 되었는가? 아니면 누군가가 고도의 계산과 설계에 의해서 위치를 잡았는가?

답은 당연히 후자다. 복잡한 것들이 저절로 생겨났다고 보기는 어렵다. 다른 예를 하나 들겠다. 수 천개가 넘는 자동차 부품을 들판에 갔다 놓자. 그러면 수천년의 세월이 흘러가면서 이리 저리 부는 바람에 의해 톱니가 저절로 맞고 부품들이 위치를 잡아서 자동차가 완성될 수 있을까? 수 천년이 아니라 수십만년이 흘러도 불가능하다.

내가 과학에 대해 잘은 몰라도 약간 흥미는 갖고 있는데, 열역학 제2 법칙에 의하면 우주의 엔트로피는 증가하기만 하고 감소할 수는 없다고 한다. 엔트로피는 무질서의 정도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도미노 블럭이 쓰러지고 당구공이 구멍으로 떨어지는 것은 높은 엔트로피다. 블럭과 당구공이 동영상의 첫 부분 처럼 위치를 잡고 서 있는 것은 엔트로피가 낮은 상태다. 엔트로피가 높은 상태에서 낮은 상태로는 옮겨질 수 없기 때문에 외부의 도움이 필요하다. 결국, 스스로 그렇게 되지 못하고 지능을 가진 이가 고도의 계산과 설계로 엔트로피를 낮추는 것이다. 자동차의 예도 마찬가지다.

그러므로 나는, 이 세상의 생태계가 서로 기막히가 맞물리고, 생명 개체의 내부도 놀랍도록 복잡한 것을 보며 이런 것들이 저절로 되었다고 도저히 생각되지 않는다. 진화론은 인류가 만들어낸 가장 멍청한 생각이라고 믿는다.

나는 지적 설계를 믿고 좀 더 정확히는 기독교의 창조론을 신봉한다.

예수님을 믿을 기회가 없던 조상들은 지옥에 있는가?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hristianity,Subj:Essay — Jemyoung Leigh @ 2:04
Tags: , , , ,

You can read the same posting in English at http://crinje.blogspot.com/2008/09/are-ancestors-who-had-no-chance-to.html

제목이 대단히 노골적이고 직설적이며, 낚시성인 것 같다.

얼마전이라고 해도 몇주전에 어떤 분과 (캐나다 분임. 대화는 당연히 영어로) 이 문제에 대한 얘기를 했다. 그 때나 지금이나 나의 생각은 변함이 없지만, 내 생각을 뒷받침하는 성경 구절을 찾아서 대충 적으려 한다.

이 글은, 나의 생각이며, 나의 생각은 성경 구절을 근거로 했음을 밝힌다.

우리가 했던 이야기는, 예수님을 믿을 기회가 없었던 조상들은 지옥에 갔을까, 아니면 천국에 갔을까 하는 것이 주제였다. 그러니까, 내 조국인 한국으로 치면 기독교가 들어오기 전인 대략 100년 쯤 이전의 우리 조상들, 그 분으로 치면 언젠지 모르겠지만 대충 서유럽에 기독교가 전파되기 이전의 그의 조상들이 예수님을 안믿었기 때문에 지옥에 갔을지, 아니면 기회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다른 방법으로 심판을 받았을지 하는 것이 토론의 주제였다.

에스겔 33장 8-9절에 보면 다음과 같은 말씀이 나온다:

가령 내가 악인에게 이르기를 악인아 너는 정녕 죽으리라 하였다 하자 네가 그 악인에게 말로 경고하여 그 길에서 떠나게 아니하면 그 악인은 자기 죄악 중에서 죽으려니와 내가 그 피를 네 손에서 찾으리라

그러나 너는 악인에게 경고하여 돌이켜 그 길에서 떠나라고 하되 그가 돌이켜 그 길에서 떠나지 아니하면 그는 자기 죄악 중에서 죽으려니와 너는 네 생명을 보전하리라

8절을 보면, 전도하지 않았을 경우, 죄인이 죽는 것 (지옥 간 것)으로 나온다. 9절에는 전도했는데 회개하지 않아서 죄인이 죽는 것으로 나온다. 이를 바꾸어 말해보면, 8절은 예수님을 믿을 기회가 없는 경우라고 볼 수 있다. 두 절을 합해서 생각해 보면, 기회의 유무를 떠나서 예수님을 믿지 않은 경우 지옥에 간다고 해석할 수 있다. 간단하다 – 지갑에 돈이 얼마 있는지 상관없이 밥을 안먹으면 배고픈 거다.

사도행전 4:12에 보면, 매우 유명한 말씀이 나온다:

다른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

만일 예수님을 믿을 기회가 없었기 때문에 착한 행실등을 기준으로 엄선해서 천국에 간다면, 예수님의 이름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천국을 갈 수 있다는 것이 되고, 그 것은 오직 예수님을 통해서만 구원을 받고 천국에 갈 수 있다는 성경 말씀에 정면으로 배치가 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만 돌려봐도 예수님을 믿을 기회의 유무와 상관없이 예수님을 믿지 않은 사람은 지옥에 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성경에서는 전도를 매우 중요하게 말하고, 기독교가 전도에 목숨을 걸고 열심히 하는데, 예수님을 믿을 기회가 없어서 다른 방식으로 천국을 간다면 두 가지 큰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먼저, 예수님을 믿지 않지만 착한 사람들이 많다. 과거에도 분명히 예수님을 믿지 않을 사람이지만 착했던 사람들이 다수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전도함으로써 천국에 갈 사람이 지옥에 가는 결과가 되어버렸으니, 전도는 인간을 구원하고 천국에 보내는 수단이 아니라 더 많은 사람이 지옥에 떨어지도록 만드는 방법이 되어 매우 사악한 행위가 되어 버린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전도가 사악한 것이라면, 우리가 전하는 예수 그리스도가 사악한 것이라는 결론이 나고, 그렇다면, 예수님을 세상에 보내어 구원케 하신 아버지 하나님 역시 사악하다는 결론이 난다. 이는, 예수님의 보혈을 전면 부정하고 기독교의 신앙을 송두리째 뒤엎는 것이다.

결국, 인정하기는 가슴이 아프지만, 나의 직계 조상으로는 아버지와 나를 제외하고는 모두 지옥에 계시다는 것을 말할 수 밖에 없다. 왜냐명 성경이 그렇게 말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조상을 위해서 기독교를 부인해야 하는가?

그렇지 않다. 조상이 지옥 갔다고 후손까지 지옥에 가야하는 도덕적 의무나 책임은 없다. 지옥에 있는 조상이라도 사랑스러운 후손은 천국에 가길 바랄 것이고, 그렇게 하는 것이 효도하는 길이다.

조상을 지옥에 보낸 하나님을 원망해야 하는가?

물론 그렇지 않다. 조상에게는 시대 상황 때문에 허락되지 않았던 예수님을 믿을 기회를  우리에게 주신 것에 대해 무한히 감사해야 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나?

어색한 비유를 하자면, 우리는 잘 먹고 잘 사는데 (그렇다고 가정하고) 우리 조상은 보릿고개 겪으며 똥구멍이 찢어지게 가난했다는 걸 말해주는 사람을 우리가 욕할 것인지, 아니면 우리라도 지금 잘 먹게 되어 감사할 것인지는 매우 상식적인 이야기다.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