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31 July 2008

Belkin Laptop Cooling Pad

Yesterday, I bought a Belkin laptop cooling pad at Walmart.

It gets the power through the USB cable to move the fan.

I used it overnight and it works! Before I use this, I felt the heat on the laptop keyboard – it was like burning. 😦

I am quite satisfied with it. You can see more information of this product at http://catalog.belkin.com/IWCatProductPage.process?Product_Id=355998

월마트에서 어제 벨킨 노트북 쿨링 패드를 샀다.

USB 케이블을 통해 전원을 공급받아 팬을 돌리는데, 밤새 돌려봤는데 상당히 효과가 있다. 예전엔, 노트북 키보드가 상당히 뜨거워서 거짓말 좀 보태면 손가락이 데는 것 같았는데 -_-;; 온도가 확 줄었다. ㅎㅎㅎ

제품 정보는 http://catalog.belkin.com/IWCatProductPage.process?Product_Id=355998에서…

Royal Winnipeg Ballet

Last Friday, I went to the Ballet in the Park. To be Frank, that was my first time watching ballet in my entire life. 🙂

Ballet in the Park

Ballet in the Park

I had a prejudice that the ballet would be extremely boring but I have to say that I did not know that the ballet has much fun like this. It was performed by Royal Winnipeg Ballet, which is the oldest ballet company in Canada, and longest continuously operated one in North America. It also runs a ballet school and that is quite famous so that many many students come from all across the North America and over the world.

At first, and between the programmes, a lady came out with several ballet students to explain about the ballet. So I got basic idea about the ballet such as the modern ballet was completed in France and all the ballet terms are in French. And also the basic performances.

I just thought that what makes the country or society better is not the money, but also the culture functions like this. Even the people who cannot afford the cultural life can enjoy it like this. Canada is good country, I believe. I thank the Royal Winnipeg Ballet for this, and if I make much money later, I will definitely go to see the ballet buying the tickets. 🙂

Fun Ballet

Ballet is Fun

They played some dances which I don’t know, and one scene of Romeo and Juliet, Swan Lake, and Don Quixote.

There were very many people came to see it. I think the Royal Winnipeg Ballet does this free and open ballet play every year.

Look at the last picture, and guess how many people were there.

지난 금요일에 발레를 보고 왔다. 위니펙 왕립 발레단(캐나다가 왜 왕립이냐고? 캐나다는 왕국이여. 현재 국왕은 엘리자베스 2세)에서 주최한 것이다. 실내 극장에서 하지 않고 야외 무대에서 했다. 사실, 태어나서 발레 처음 구경해 봤다.

발레하면 무지하게 지루할 거라고 생각해 왔는데, 정말 발레가 이렇게 재밌는지 미처 몰랐다. 진작 알았다면, 지금쯤 발레수가 되어있을지도… ^^

위니펙 왕립 발레단이 유명한 덴줄 몰랐는데,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것이고, 현존하는 발레단 중 북미에서도 가장 오래된 곳이라고 한다.  그리고 얘네가 발레 학교도 운영하는데, 상당히 유명한지, 북미 전역과, 세계 여러 곳에서도 학생들이 온다고 한다. 사실, 현지 학생은 별로 없고 대부분이 국제학생이라고 한다.

From Romeo and Juliet

From Romeo and Juliet

발레를 재미있게 구경하던 중, 아, 이런게 선진국인가보다 생각이 들었다. 문화생활을 영위할 만한 돈 없는 사람들도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좋은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 소득이, GNP가 선진국과 후진국을 구별하지 않는다고 나는 생각한다. 삶의 질이 어떤가가 정말 중요한 것이지. 개처럼 벌어서 개처럼 살면 뭐하나? 차라리 적게 벌더라도 인간처럼 살지.

예를 들어, 똑같이 월 소득이 100만원이라고 쳐도, 하루에 15시간씩 주말에도 근무해서 버는 것과, 4시나 5시면 퇴근하고, 여유롭게 여가를 즐기면서 버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

처음과, 그리고 프로그램 중간 중간에 쫌 지위가 되는 듯한 아주머니가 발레 학생들을 데리고 나와서 발레의 기본에 대해서 많이 알려줬다. 발동작을 비롯한 기본 동작등과, 발레의 기초 상식에 대해서는 아주 약간 감을 잡은 거 같다. ^^

근대 발레는 프랑스에서 완성이 되었고, 모든 발레 용어는 불어라고 한다. 위니펙에 프랑스계 사람들 꽤 많은데, 그 아줌마 불어 발음이 장난 아닌 걸 봐서, 혹시 프랑스계 아닐까 한다.

From Don Quixote

From Don Quixote

그 날 공연한 건, 내가 잘 알지 못하는 (사실, 발레에 대해 내가 아는 게 뭐가 있겠어) 춤-_- 몇 개하고, 로미오와 줄리엣, 백조의 호수, 돈키호테 등 유명한 발레에서 유명한 장면 등이었다.

정말, 발레가 이렇게 재밌는 건지 몰랐다. 발레에 푹 빠져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관람했다.

맨 마지막 사진을 보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모였는지 짐작해 보기 바란다. 여기 공원은 허벌나게 넓은 곳이라는 걸 염두에 두고. 🙂

Guess how many people were here

Guess how many people were here

Tuesday, 29 July 2008

Canadian rat, Korean rat

Early this year, I had three Coreans from Oshawa, Ontario. They came by driving U-haul truck. Before they got an apartment, they had to use the U-haul storage.

When they went to the storage to take back their stuffs, they were very much surprised seeing all the food bags were torn off by the rats and all the foods were half eaten.

But that fact itself did not make them surprised. What really made them surprised is that the rice bags were OK. All the meats and breads and other foods were eaten but the rice.

The Korean rats eat and like rice very much just like the Korean people. But the Canadian rats did not eat the rice at all :-0

The poster on the left has two captions. Top caption says “Rats go fat / People starve,” and the one in the bottom says “Let’s kill the rats.”

What the rat is tearing off is the Korean traditional rice bag.

It is quite funny that the rat eats only what the local people eat.

올 초에 온타리오 오샤와라는 곳에서 한국 사람 세 분이 위니펙에 왔다. 유홀이라는 트럭을 몰고 왔는데 (유홀, U Haul은 트럭 렌트 업체로, 보통 이사할 때 많이 빌린다. 트럭만이 아니라, 이사에 필요한 도구도 대여를 해 주고, 창고도 있으며, 캐나다에서 빌린 트럭을 미국에 가서 반납해도 된다. 물론 반납 장소가 달라지면 돈을 더 내야 한다.) 아파트를 구하기 전까지 창고를 빌려서 짐들을 보관했었다.

아파트를 구하고 나서, 짐을 찾기 위해 창고에 갔을 때, 모두 굉장히 놀랐다. 모든 음식의 포장이 찣겨지고, 쥐들이 갈아먹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정작 사람들을 더더더욱 놀라게 한 것은 유독 “쌀”만 고스란히 얌전히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고기도 뜯어 먹고, 빵도  뜯어 먹고, 음식이란 음식은 모조리 뜯어 먹은 쥐가 쌀은 한톨도, 봉지도 건드리지 않았다.

한국 쥐들은 쌀을 먹고 사는데, 캐나다 쥐들은 빵과 고기를 먹고 사나보다. 쥐들조차 현지인이 먹는 것을 따라 먹는 다는 게 참 재밌다.

참고로 위 포스터는 정치적인 목적이 전혀 없다는 걸 밝힌다. 영어 읽어보면 알겠지만, 정말이다.

Monday, 28 July 2008

[영어산책]할 생각이 없어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Languages — Jemyoung Leigh @ 10:36
Tags: , , , , ,

한국어에서 종종 쓰이는 표현중의 하나가 ‘~할 생각이 없다’다. 예를 들어,

친구1: 오늘 저녁은 미국산 특제 광우병 쇠고기 어때?
친구2: 난 별로 미국산 특제 광우병 쇠고기 먹을 생각이 없는데.

이런 경우에, 생각이 없다는 그대로 직역해서

I have no idea to eat Crazy Cow Disease beef from the states.

라고 말을 하면, 어떻게 먹는지 (방법을) 모르겠다는 의미가 된다. have no idea는 do not know와 같은 의미기 때문이다. 한국어의 의미를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서는 desire를 써야 한다.

I have no desire to eat Crazy Cow Disease beef from the states.

이런 일이 발생하는 이유는, 모든 단어는 여러 뜻이 있는 집합인데, 다른 언어끼리 그 집합이 완벽하게 일치하는 단어가 없기 때문이다.

Intersect

Intersect

예를 들어, A가 한국어의 “생각”이고 B가 영어의 “idea”라면, 의미의 많은 부분이 서로 동일해 교집합 부분에 속하지만, 위에 쓰인 한국어의 용법에서 “생각”의 의미는 A-B의 영역, 즉 차집합에 속해 있다. 그 부분은 “생각”과 “desire”의 교집합이 된다.

외국어를 배울 때, 모국어의 한 단어가 갖고 있는 범위를 알고, 이에 해당하는 외국어 단어의 범위를 정확히 아는 게 상당한 핵심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

Saturday, 26 July 2008

Combat Police

In Korea, we have weird kind of police. That is combat police. Even though its official English name is “Auxiliary Police,” its Korean name is “Combat police.”

They were made originally to fight against the spies from the North Korea September 1st, 1967. They are trained to subdue and kill the armed spies.

But all they have done is mostly quell and suppress the demonstration. Imagine that the armed police, trained to kill the armed spies, suppress the not-at-all armed citizens with violence.

Violence by police

Violence by police

Those shoes are specially designed for real battle. They were not just stepping on, they were kicking down on the face.

Violence by police

Violence by police

And can you see the bat in the hand of the combat police? I do not want to tell how much the citizen bled. Number how many combat police rats were following ONE citizen.

Do you think they attack only men? Then you must see this photo:

violence by police

violence by police

Who do you think made her bleed?

Their name is Combat Police! The government thinks its people as enemies – they do combat against the people.

The combat police has much more weapons such as lachrymatory bomb, water canon, bat, iron shield, battle shoes, fire extinguisher, and the likes.

They spray the fire extinguisher directly to the face of the people which harms the biology and body so much. You many not think the shield could not be a weapon, but they use the sharp side of it to attack (extremely dangerous).

Years and years ago, the Korean government exported the Korean lachrymatory bomb to another despotic country. But just a few weeks later, the other country sent them back to Korea saying that they could not use that harmful chemicals to the people. And in Korea, the bombs are well used still. 😦

One of the very first thing that the Korean government must do is to dismiss the combat police.

Friday, 25 July 2008

Despotic country

I saw a news that George Bush, the US President, did not mention North Korea in the list of despotic country in his recent speech at USAID. It was the first time that he dropped it from the list.

Well, I think he should now add South Korea as one of the worst despotic country.

한겨레 뉴스를 보니, 부시가 USAID 연설에서 북한을 독재국 명단에서 처음으로 뺐다고 한다. 내 생각엔 북한 대신에 이제 남한을 최악의 독재국 명단에 집어넣야 하지 않나 생각이 든다.

기사 링크: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america/300841.html

Tuesday, 22 July 2008

How cold Winnipeg is

OK, I have to agree that Winnipeg’s winter is cold. It is quite famous so even in the Wikipedia, Winterpeg is shown as Winnipeg’s (official) nick name. For the statistics of Winnipeg Weather, you can refer Environment Canada.

But one thing I want to tell you is that there are two kinds of coldness. One is wet or damp cold and the other is dry cold. Do not judge with only the numbers.

In damp cold, it is bone chill. But in dry cold like in Winnipeg, it is not that bad. I was able to play even in -40C degree. But there is one important thing you have to keep in mind – you must cover well all of your skin. I rode bycicle about one hour in -40C degree four or six times every week last winter.

The number is very low but you will not feel that. Do you want to know why? the damp or moisture means the air contains much water in it. And we know that the water can have much heat energy in it.

For example, we can spend five or ten minutes in the sauna where the temperature is over 70C degree. But can you stay three seconds in the bath tub where 50C degree water is filled? Absolutely not. That is because the water contains much heat energy. What makes the difference is not how high or low the temperature is, but how much energy is there. We can change the heat energy into cold energy. Both are the exactly same idea just as ‘how old’ is equal to ‘how young.’

위니펙이 얼마나 추운지 한 번 알아보자.

일단, 위니펙의 위도는 북위 49°54′고, 서울은 북위 37°32′60″ 다. 서울의 경도를 그대로  갖고 위니펙의 위도까지 올라가려면, 북한을 넘어, 중국의 선양을 지나, 하얼빈도 지나 러시아의 Bloagoveshchek까지 가야 한다. 거리로 따지면 1,418km로 서울-부산의 거리를 332km로 봤을 때, 서울에서 부산을 네 번하고도 좀 더 가야 하는 거리다.

아뭏든 위니펙은 서울보다 한참 북쪽에 있다. 여기서 보면 만주는 그저 南國일 뿐이다. 🙂

우선, 위니펙이 춥다는 건 인정한다. 그래, 여기 춥다. 그래서 위키피디아 영문판에도 위니펙의 공식 별칭으로 윈터펙이 나와 있다. -_-;; 어째든 일단 진행하자.

그럼, Environment Canada에서 나온 통계를 바탕으로 만든 그래프를 보자. (클릭하면 크게 보인다)

설명대로, 월별로 평균 온도, 평균 최고 온도, 평균 최저 온도가 나와 있다. 1월의 평균 최저 온도는 -22.8C다. (어? 의외로 높네!) 하지만 이 것도 한밤중으로, 낮에 다니는 보통 사람들은 평균 최고 온도와 평균온도 사이를 겪게 된다.

그래프는 알아서 잘 뜯어 보시고, 이 그래프에 안나와 있는 극한의 extreme의 기후를 알아 보자.

먼저, 1942년 1월 23일엔 낮 온도가 7.8C였다! 1949년 8월 7일에는 최고 온도가 40.6C까지!

자, 더운 건 그만 하고, 원래 알아보고자 했던 것을 알아보자. 1966년 2월 18일에는 최저 온도가 -45C까지 떨어졌다. -_-;; 하지만, 여기에 하나 더해지는 게 있으니, 바로 바람이다. Wind Chill이라는 게 생긴다. 보통 바람이 좀 세면 원래 온도에서 -10에서 -15C까지 Wind Chill이 내려가게 된다.

가장 쎘던 평균 바람은 1959년 8월 27일로 89km/h였다. 나는 시속 70km까지 맞아봤다. 그리고 순간 속도로 가장 빨랐던 건 1965년 2월 20일로 순간속도 129km/h였다. 이거 말이 129지… -_-;;

아뭏든 Wind Chill까지 해서 가장 찬란했던 건 1996년 2월  1일로 -57.1C였다. 그런데 지구 온난화로 기온이 계속 상승하는 듯 하다. 앞으로 이런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자, 이제 본론으로 들어가자. 내가 하고 싶었던 건 겁주려는 게 아니다. 🙂

추위에는 습한 추위와 건조한 추위가 있는데, 둘의 성격이 참 다르다. 습한 추위는 그다지 온도가 낮지 않아도 “뼈가 시리는” 맛을 느낄 수 있지만, 건조한 추위는 피부만 잘 가리면 또는 바람이 안통하는 곳에 가면 (예를 들면 버스 정류장의 플라스틱 칸막이) 춥지 않고 오히려 따스함을 느낄 정도다.

이 곳 위니펙은겨울이 무척 건조하다. 마니토바에는 대한민국의 1/4 크기가 되는 위니펙 호수와 그 옆에 마니토바  호수, 위니페고시스 호수, 세다 호수등이 비슷한 크기를 이뤄, 호수 면적만 대한민국의 절반 정도 크기가 되지만, 겨울엔 꽁꽁 얼어붙어 굉장히  건조해 진다.

그렇다. 위니펙은 절대적으로 건조한 추위다.

그래서 버스 정류장의 칸막이에 낮에 들어가면, 햇볕이 직빵으로 들어오는데, 봄과 같은 따사로움에 나른함 마저 느끼곤 했다.

영하 40도가 되어도 밖에서 잘만 놀았고, 또 수많은 사람들이 별 어려움 없이 논다. 피부노출만 제대로 막으면.

난 지난 겨울에 일주일에 4번에서 6번 정도 1시간씩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녔다. 내가 특별히 겨울 잠바를 입었던 것도 아니고, 가을 잠바 + 와이셔츠 + 러닝셔츠 이렇게만 입었다. 물론 얼굴에 은행강도 복면을 쓰고 다녔다. 🙂

지난 1월 27일에 찍은 사진으로 저 날도 꽤 추웠던 거 같은데, 그래도 사람들 무진장 나와 놀고 있었다. 사람들이 걷고 있는 곳은 Assiniboine이라는 강 위다. 강 위에 오두막도 짓고, 차도 다니고 그런다.

그런데, 왜 온도는 -40인데 추위를 잘 안느낄까? 그 답은 습도에 있다. 습도가 높다는 건, 물이 공기중에 있다는 것인데, 알다시피 물이 공기보다 에너지를 더 많이 담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온도가 70C인 사우나에는 10분씩 견딜 수 있지만, 그래도 화상을 입지 않지만, 온도가 50C인 욕조에는 단 5초도 들어가 있을 수 없는 것과 같다. 온도는 더 낮지만, 열 에너지는 훨씬 많이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위니펙도 온도라는 숫자는 낮지만, 건조하기 때문에 포함된 추위 에너지:-)는 훨 적은 것이다.

중요한 건 숫자가 아니라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담겨 있는가다.

결론: 숫자에 속지 말고 위니펙에 놀러오자 🙂

부록으로 아래는 위니펙 시내 한복판(완전 다운타운)에서 보였던 (내가 본 건 아니지만) 오로라 사진.

Monday, 21 July 2008

주기철 목사

English version of this article is at http://crinje.blogspot.com/2008/07/kichul-chu.html

주기철 목사에 대해 한 번 글을 써 보고 싶었다.

교회에 조금만 관심이 있는 분은 다 알지만, 주기철 목사는 한국 기독교 역사에 있어 대표적인 순교자다.

1897년 겨울 경남에서 태어나 현재의 연세대학교인 연희 전문학교를 다니다 관두고, 3.1운동에 참가도 해보고 하다가 1926년 평양 신학교를 졸업하고 장로교 목사가 되었다.

주기철 목사는 설교하면서 실천신앙을 강조하였고, 그 일환으로 신사참배를 거부하고 또 그렇게 설교하였다. 왜냐면 우리가 섬길 대상은 성삼위일체 하나님뿐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행적과 설교 때문에 1939년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10년형을 선고받고, 복역중에 고문으로 인한 건강 악화로 1944년 사망하게 된다.

그분의 설교 중에 일사각오라는 제목이 있는데, 말 그대로 죽음을 각오하고 설교한다는 얘기다. 그 당시 배경으로 보아 매우 위험하고 정말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이 들어 그렇게 제목을 붙였을 거다. 인터넷에서 검색한 내용을 찾아보니, 요약하면 “예수님은 삶 전체가 희생이셨다.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도 희생하는 삶이 되어야 한다. 자신이 죽으면서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는 내용인 듯 하다.

참 좋은 분이다. 주기철 목사님에 대해 찾아 읽으면서 대체로 뿌듯했다. 순교의 피를 흘린 참된 기독교인이면서 또한 독립운동가였으니까. 그런데, 이상한 걸 하나 발견했다. 너무 황당해서, “응? 뭐지? 내 눈이 잘못됐나?” 생각하면서 여기 저기 다른 곳을 찾아 여러 글을 읽어봐도 마찬가지였다. 그 내용은 바로:

1939년 12월 19일 조선예수교장로회 평양노회, 신사참배 결의에 따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주기철 목사를 목사직에서 파면.

뭐지? 이게…? 당시 정부나 경찰이 아니라 주기철 목사가 소속되어 있는 “노회“에서 파면을? 미친거 아냐? 교회 윗대가리들이 정부 눈치 살살 보면서 성경을 왜곡하고 자신의 안위만을 도모했던 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네.

노회의 개념을 모르는 분을 위해 잠시 설명하면, 교회들이 모여 노회라는 조직을 이루게 되는데, 쉽게 말해, 구청장이 자주국방을 연설했다고 시청에서 짤랐다는 얘기라고 이해하면 대강 맞음.

아뭏든 노회있는 사람들도 다 목사들인데, 성경을 근거로 파면을 했겠지… 아마 그 구절은 이 거겠지: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굴복하라 권세는 하나님께로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의 정하신바라 그러므로 권세를 거스리는 자는 하나님의 명을 거스림이니 거스리는 자들은 심판을 자취하리라(로마서 13장 1-2절)

근데 노회가 목사들의 모임이라는 데가, 요 구절은 알고, 성경 전체에 하도 많이 나와서 어느 구절을 인용해야 할지도 망설여지는 오직 하나님만을 섬기라는 말은 모를까?

지금도 어느 교단은 자기들이 신사참배를 거부한 교단의 후예라고 엄청 자부한다던데…. 그 선배의 그 후배군이란 말밖에 안나온다. 지들은 신사참배를 거부한 교단의 후예가 아니라, 신사참배를 거부한 목사님을 짜른 사탄의 후예다. 그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성경구절이 있다:

만일 우리가 조상 때에 있었더면 우리는 저희가 선지자의 피를 흘리는데 참예하지 아니하였으리라 하니 그러면 너희가 선지자를 죽인 자의 자손 됨을 스스로 증거함이로다(마태복음 23:30-31)

이승만부터 삐툴어진 한국사회가 (사실 그 조금 전이라고 할 수 있지만) 지금 바를리가 없듯이 그때부터 성경을 왜곡하고 숨던 한국 교회와 교단이 지금 바르게 성경을 읽고 실천할 리가 없지.

Sunday, 20 July 2008

[영어산책]Northern light

위니펙에서 캐나다 사람에게 너댓번 이런 질문을 받은 적이 있었다:

Have you ever seen the northern light?
Northern light(북쪽의 빛? 북광?)을 본 적 있어?

처음엔 뭔지 몰라서, 그리고 별로 본적이 있을 것 같지 않아서 no라고 대답을 했다. 그러다 세 번짼가, 네 번짼가, northern light이 뭔데 사람들이 자꾸 묻냐고 물었다.

northern light에 대해 이런 저런 설명을 해 주는데, 잘 들어보니, 바로 오로라였다. 그래서 오로라 아니냐 했더니,

아, 맞아. 그렇게도 부르지.

라고 한다. 그렇게도 부르지라니…. 원래 이름이 오로라라굿!

아뭏든 위니펙에서 볼 수 있냐고 했더니, “당연하지”라고 한다.

좀더 북쪽으로 올라가면 더 잘 볼 수 있지만, 위니펙에서도 겨울에 가끔 보인다고 한다. 그리고 시내보다는 역시 시외로 나가면 더 잘 보이는 건 당연하고.

오로라는 Aurora라고 쓰며, 위치에 따라 두 가지가 있는데, 북반구에서 보이는 Aurora Borealis와 남반구에서 보이는 Aurora australis며, 둘을 합쳐서 Aurora라고 한다. Aurora는 로마 신화에서 새벽의 여신 이름이며, Borealis는 그리스어로 마파람(北風의 고유어)이란 뜻이다. Australis는 라틴어 형용사로 “남쪽의”라는 뜻이다. 우리가 아는 호주의 영어 이름이 Australia인데, 바로 이 형용사에서 따온 것으로 남쪽에 있는 땅이란 뜻이 된다.

그런데 사람들이 Aurora Borealis 또는 Aurora는 일반적으로 잘 쓰지 않고 그냥 Northern light이라고 부른다. 앞의 두 용어는 학술적으로 쓰이는 말이고 일반인들은 잘 안쓰는 것 같다. 그게, Aurora만 하면 그런대로 알아 듣는데 (‘아, 그렇게도 부르지’라고…), Aurora Borealis라고 하면 전혀 못알아 듣는다.

참고로, Aurora Australis는 Southern light이라고 일반적으로 부른다고 한다.

오로라의 정체를 쉽게 설명하면, 지구의 자기장과 태양에서 오는 전자가 충돌해서 생기는 것이다.

한줄요약: 오로라 보러 위니펙 오삼

Saturday, 19 July 2008

Are Israeli willing to join the army?

When I was young, I was told by so many people that all jewish people are so loyal and patriot so that they are all really willing to join and serve the military unlike the arabs surrounding them:

In  the six day war, two air ports were so busy. At the air port in Israel, there were so many young jewish people coming from all over the world to join the army and help their (mother) country. And the other was in Arab. There were so many young arab people fleeing from their country not to be in the army.

This is what I heard many many times. I don’t know that is true or not. But I think we should not generalise something easily.

I heard from one of my Church member, that she has one family from Israel among her neighbour. They are from Nazareth where Jesus had grown, and mother brought her son to Canada probably six years ago. Do you know why she came to Canada? She just did not want her son to be in the army. Like Corea, all Israeli must serve the military (the difference is in Corea, only boys go but in Israel, girls go as well).

I think there must be some kind of tendancy in Israel and in Arab about the attitude toward the military service but we should not generalise it simply and say all Israeli are like this and all Arab are like that.

내가 어렸을 때, 종종 듣던 말이 이스라엘 사람은 애국심이 넘쳐나서 군대에 자원입대하는데, 아랍 사람들은 그렇지 않고 도망다닌다고 들었다.

내가 들은 바에 의하면 6일 전쟁이라고 불리는 3차 중동 전쟁때, 두 공항이 매우 붐볐다고 한다. 하나는 이스라엘 공항으로 전세계에서 조국의 전쟁 소식을 듣고 자원입대해서 조국을 위해 싸우려는 유태인들로 붐볐고, 또 하나는 아랍에 있는 공항으로 전쟁 소식을 듣고 딴 나라로 도망가기 위해 몰렸다는 것이다.

이 말이 사실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확실히 이 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다. (아, 수능 준비하면서 배운 거. 난 수능 1세대)

어느 교회 분이 그러는데, 이웃중에 이스라엘에서 온 가정이 있다고 한다. 그것도 예수님께서 성장하신 나사렛. 한 6년 전에 엄마가 아들을 데리고 캐나다에 왔다고 하는데, 캐나다에 온 이유는 아들이 군대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한다. 이스라엘도 한국처럼 의무 징병이기 때문에 모두 군대 가야 한다. 다른 점이라면, 한국은 남자들만 가는데, 이스라엘은 여자들도 모두 간다는 것 정도. (여기서 곁가지. 이스라엘 여자는 생리 안하냐? 애기 않났냐?)

물론 내가 들은 얘기처럼, 이스라엘과 아랍에 그러한 경향들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단순히 일반화를 해 버려서 이스라엘 사람들은 이렇고 아랍 사람들은 저래라고 말해버리는 건 안된다고 본다.

이스라엘 사람 중에도 군입대 피해서 해외 도피하는 사람들이 있잖아.

Friday, 18 July 2008

Five year later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Arguement — Jemyoung Leigh @ 15:19
Tags: , , , , ,

These days, the people in Corea realised the true figure of Hannara party and three major dirty news papers. But it is well said that the Coreans forget so soon.

I wonder, four or five years later, we will have another elections for Mr. president and MPs. Then, will people forget everything and vote for Hannara again?

If so, they are completely hopeless people.

요즘 한나라와 조중동의 실체에 대해 사람들이 알게 되었다. 그런데, 한국인들은 냄비라고 종종 말하지 않던가…

4-5년 후에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를 또 할텐데, 그 때 가서 사람들이 또 싹 까먹고 다시 한나라당에게 투표할까?

만일 그렇다면 한국인은 희망이 없는 민족인데…

Tuesday, 15 July 2008

게토레이 이명박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Arguement,Subj:Fun,Subj:Languages — Jemyoung Leigh @ 20:32
Tags: , , ,

금강산 피살 사태와 독도 사태를 보면서 정말 열받아 미칠 것 같다. 국민의 생명과 국가의 영토를 최우선으로 지켜야 하는데, 국민이 죽어나가도 말 한마디 못하고… 영토를 빼앗아 가는데 아무 대응도 못하고, 오히려 국민들에게 야단치고…

정말 이명박은 게토레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명박은 게토레이처럼 국가를 운영하고 있다.

아래는 변형어 또는 순화어 사전.

[순화 또는 변형된 말 – 원래 말]

허숙희 – (시베리안) 허스키

민희 – 미니 (자동차 이름)

부릎뜨니 숲이었어 – 브리트니 스피어스

크리스티나  아길내놔 –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폭행 몬스터 – 포켓 몬스터

신밧드의 보험 – 신밧드의 모험

오즈의 맙소사 – 오즈의 마법사

뱃살공주와 칠순 난장이 – 백설공주와 일곱 난장이

십장생 – 씹xx

오드리 햇반 – 오드리 햅번

개구라 왕눈이 – 개구리 왕눈이

게토레이 – 개또라이

맨도날드 – 맥도날드

빠가 킹 – 버거 킹

백마탄 환자 – 백마탄 왕자

스타 퍽스 – 스타 벅스

신발 – 씨x

된장 – 젠장

Next Page »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