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Monday, 16 June 2008

I blame the wind

Filed under: Lang:English,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0:12
Tags: , , ,

Yesterday, I was biking by the Polo park shopping centre with my Oswald hat on. yesterday, they had a tornado down in t he states near Fargo. Fargo is just three or four hours’ driving from Winnipeg.

Anyway these days, the weather is very strange. It kept changing every ten minutes. And we had strong wind yesterday.

Just passed the Polo Park and before Viscount Hotel on Portage Avenue, a sudden wind blew my hat. And I tried to catch it. That would be no problem usually because I can bike without grabbing the handle. But the  winds were tricky yesterday. At the very moment I did not hold the bike handle to catch my hat, extremely strong wind just hit me from the side.

I lost the control and my balance. I guess I was running approximately 30km/h or slightly faster. I fell off the bike into a ditch where gravels and sands were hidden under the water.

I was totally wet top to toe and got very deep scratches on my hands and arms. My bike’s handle and front wheel are not straight now. The gear control was broken. Even my jeans were torn. I bled much.

I thank Mr. and Mrs. Palles who treated me.

What was strange, even though I hurt much, I was OK before the treatment. But when Mrs. Palles washed my scars, put some medicine on it and stuck band-aid, I started to feel dizzy. I could not even stand and walk straight.

I sat down on a chair in the living room and Mrs. Palles brought me a can of sprite. After drinking it, I became alright again. You may think I am lying but this is true.

I thank them and blame the wind. If my memory serves me right, that was my second falling down on the bike in my life.

어제 폴로파크 근처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었는데, 바람이 겁나 세게 불었다. 위니펙에서 3-4시간 거리인 미국의 파고 근처에 토네이도가 왔다고 하니 그럴만도 하겠다. 근데 오즘 위니펙 날씨가 참 이상하다. 거의 10분마다 날씨가 요동친다.

암튼 폴로파크 지나서 바이카운트 호텔 가기 전에, 갑자기 센 바람이 내 모자를 날렸고 난 잡으려고 했다. 보통때면 문제가 없었을 거다. 핸들 안잡고도 잘 타니까. 그런데 어젠 바람이 날 갖고 놀았다. 모자를 잡으려고 손을 놓은 순간, 엄청난 싸대기 바람이 옆에서 날 밀쳐버렸다. 내 생각에 시속 30이상으로 달리고 있었던 거 같은데, 균형을 잃으면서 자갈과 모래가 물속에 숨어 있는 진창으로 떨어졌다.

엄청 다쳤다. 손과 팔 다 까지고, 자전거 핸들은 돌아가서 바퀴랑 방향이 맞지 않고, 기어 조정하는 것도 부러져 버렸다. 입고 있던 청바지도 찢어졌다. 피도 겁나 흘렸다.

치료해주신 팔레 부부에 감사를 드린다.

근데 이상한 건, 치료 전엔 많이 아팠지만 괜찮았는데, 아주머니가 상처를 씻어 약 바르고 대일밴드 – 사실 대일밴드는 아니지만, 거의 고유명사처럼 되어 버려서 – 를 붙여주니까 갑자기 현기증이 나서 걷지도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해서 거실 의자에 좀 앉았다. 아주머니가 사이다를 주셔서 마시고 나니까 다시 순식간에 괜찮아 졌다. 거짓말 같지만 사실이다.

다시 팔레 부부에 감사하고, 바람은 쫌!! 내가 기억하는 한은 자전거에서 두번째 넘어진 거 같다.

Advertisements

7 Comments »

  1. 저런 많이 다치셨나 보네요? 입원할 정도는 아닌 것 같아 다행이네요.

    Comment by 지민아빠 — Monday, 16 June 2008 @ 0:52 | Reply

  2. 이런!! 괜찮으신가요? 속히 쾌유하시길 빕니다.
    근데 바람이 얼마나 세길래… 한국에선 보기힘든 속도네요.
    참, 외국에선 ‘soda pop’ 맞나요?

    Comment by minwoo — Monday, 16 June 2008 @ 2:09 | Reply

  3. 지민아빠//
    감사합니다. 대충 괜찮은 거 같은데, 자고 일어나니 팔과 손목을 중심으로 온몸이 쑤시네요.

    minwoo//
    바람이 늘 센건 아니지만, 셀 때가 있지.글구 soda pop은 콜라나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를 통칭하는 말인데.

    Comment by Jemyoung Leigh — Monday, 16 June 2008 @ 9:01 | Reply

  4. 멀리 떨어져 있을 수록 건강 조심

    혼자 있으면서 아픈것 처럼 서러운게 없더만(대학교 다닐때 경험…)

    Comment by 다물 — Monday, 16 June 2008 @ 18:13 | Reply

  5. 뭐 아픈 거하고 다친 거는 다르지 않나? 보통 서러운 건 병나서 아플 때를 말하는 거 아닌감? 난 그런 면에선 무지 건강하다넹~~~

    Comment by Jemyoung Leigh — Tuesday, 17 June 2008 @ 14:25 | Reply

  6. 옆에서 간단히 치료해 주셨고 크게 안다쳤으니 다행이지 부러져서 병원에 1주일쯤 입원했다고 생각을 해 보면
    감기 걸린보다 더 대책이 없을거라 생각됨.
    병난거나 다친거나 얼마나 심하냐의 문제겠지.

    어쨋든 괜찮다니 다행이야.

    Comment by 다물 — Wednesday, 18 June 2008 @ 19:05 | Reply

  7. 옆에서 간단히 치료해 준게 아니고 집에 가서 치료했다네.

    Comment by Jemyoung Leigh — Wednesday, 18 June 2008 @ 19:24 | Reply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