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aturday, 16 February 2008

우박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 — Jemyoung Leigh @ 13:24
Tags: ,

오늘 아침 뭔가 창을 두두둑 때렸다.

아침 밥을 먹고 나가 보니, 온 세상이 실리카겔과 똑 닮은 걸로 뒤덮혀 있었다. 이로써 두 번째 우박이다. 첫 우박은 여름에 만났는데, 오늘 것 보다 훨 크고 굵었다. 길을 걷다가 우박 맞고는 아파서 주의사당으로 피했다.

그런데, 우박이 이토록 실리카겔과 똑같을 줄은 몰랐는 걸.

Advertisements

Leave a Comment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