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Thursday, 20 September 2007

당분간 한글 업데이트 중지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0:15

오늘 아파트 새로 얻어 들어갑니다.

전화도 없고 인터넷도 없고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리고 공립 도서관의 컴퓨터에서는 영어만 써지고 한글이 안써집니다. 그런 관계로  당분간 한글 업데이트는 중단되겠습니다.

단, 영어 업데이트는 계속될 수 있습니다.

Monday, 17 September 2007

Assiniboine Park

Filed under: Lang:English,Subj:Canada,Subj:Culture,Subj:Life — Jemyoung Leigh @ 1:12

Assiniboine Park is the largest one in Winnipeg and it became 100 years old at 2004. I always pass here by when I go to Church on bicycle.

As all Manitoba is, this park also provides wide sky.

Park TitlePark Map

At the entrance, you can see the Park Title and the brief map. And just inside the park, there is a river and a bridge.

Park BridgePark Collage 1

Inside of the park, we have so wide grass, and sometimes we have events. There is also a building looks like a restaurant.

Park EventPark Building
Park Collage 2

And there is a bicycle path in the park, I like it so much.

Park Bicycle 1Park Bicycle 2

Last is service photo – the sky of this park. If you are careful enough, you can see the flying birds.

Park Sky

아시니보인 공원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Culture,Subj:Life — Jemyoung Leigh @ 1:08

위니펙에서 가장 큰 공원이라는 곳인데, 2004년에 100년이 되었다고 한다. 자전거 타고 교회를 다닐 때에 항상 정문을 통과해서 가게 된다.

마니토바답게 탁트인 경관을 자랑하는 공원이다.

Park TitlePark Map

이렇게 공원 입구에서는 공원 이름과 지도를 볼 수 있다.  그리고 공원 입구안에 바로 강이 흐르고, 다리가 놓여 있다.

Park BridgePark Collage 1

공원 안으로 들어가면, 드넓은 잔디밭이 있고, 종종 행사가 열린다. 식당같은 건물도 하나 있다.

Park EventPark Building
Park Collage 2

공원 내에는 자전거를 타고 즐길 수 있는 길이 마련되어 있어서 참 좋다.

Park Bicycle 1Park Bicycle 2

마지막 한 장은 서비스로 하늘 사진. 자세히 보면 하늘을 나는 새들이 보일 것이다.

Park Sky

Winnipeg Public Library – Millennium Library

Filed under: Lang:English,Subj:Canada,Subj:Culture — Jemyoung Leigh @ 0:48

A few days ago, I went to the Millennium library, the Winnipeg Public library.

Library Building

The building outside looks like above.

Comparing to the Toronto Public Library, it is smaller. But it also is pretty nice library.

Library Collection

Inside of the library looks like above.

This has computers connected to internet as the Toronto library has, but there are two major differences: One is that Millennium library has fewer computers, and the other is that this computer does not provide another languages’ input method. Computers in Toronto’s Library have multilingual input method so that I can choose which language I want to type (for example, I can choose and type in Korean or Japanese). But the computers here does not provide any other language input method. I only can type in English. But I can read the multilingual texts.

So, if I get a email from Japanese or Korean, I can read it but I have to reply in English only. 😦

But what was so impressive was the location and array of the desks. They placed many desks on the stairway too like this:

Library Desk

On the desk, you can see the scenes below:

Library SceneLibrary Scene 2

And every desk on the stairway has power outlet for the users of laptop or some other appliances.

Library Electronic

위니펙 공립 도서관 – 밀레니엄 도서관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Culture — Jemyoung Leigh @ 0:39

몇일 전에 위니펙에 있는 공립 도서관인 밀레니엄 도서관을 가봤다.

Library Building

일단 겉에서 본 모습은 이렇다.

내가 가봤던 토론토 공립 도서관에 비하면, 규모도 작고 시설물도 작다. 하지만 꽤 나름대로 만족스러운 도서관임에는 틀림없다. 상당히 쾌적하고.

Library Collection

내부는 대충 이렇게 생겼다.

토론토 공립 도서관과 마찬가지로 컴퓨터가 준비되어 있고, 인터넷을 사용할 수가 있는데, 크게 다른점이라면 일단 컴퓨터가 적고, 그리고 다국어를 입력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토론토 도서관의 컴퓨터들은 다국어 입력기가 준비되어 있어서 원하는 언어를 선택해 입력할 수가 있는데 (예를 들면, 한국어나 일본어를 입력 할 수 있다) 이 곳에서는 전혀 그런 배려가 되어 있지 않아서 오직 영어만 입력할 수 있다. 보는 것은 다국어를 볼 수 있다.

그래서 일본이나 한국 사람에게서 온 메일을 읽을 수는 있지만, 답장은 영어로 써야만 한다 😦

그래도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것은, 책상이었는데, 도서관 계단에 책상을 마련해 둔 것이다.

Library Desk

이런 식으로 되어 있는데, 경치도 상당히 좋다. 책상에 앉아서 고개를 틀면 보이는 경치와 정면으로 보이는 경치는 이렇다:

Library SceneLibrary Scene 2

그리고 책상마다 노트북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이런 배려도 되어 있었다:

Library Electronic

그리고 도서관 안내 책자를 보다가 깜짝 놀란 것이 있다:

Library Info

대출 가능한 종류와 개수를 나타낸 것인데,

  • 7 adult videos and 7 juvenile/YA videos
  • 4 adult DVDs and 4 juvenile/YA DVDs

이거 한글 번역한 것도 아닐텐데…. 성인 비디오 = 야 비디오 =_=;;

Saturday, 15 September 2007

Begging homeless

Filed under: Lang:English,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5:55

I tried the cap and ear muffs that I bought a few days ago, and saw the mirror.

Only a few seconds, I became like a begging homeless. Am I also a transformer? 😦

Related posting: Purchased at United Army Surplus

군밤장수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5:52

몇일 전에 군용품점에서 사온 모자와 귀마개를 착용해서 거울을 봤다.

단 몇초만에 난 군밤장수가 되어 있었다. 트랜스포머인가 😦

관련글: 군용품점에서 구입

Thursday, 13 September 2007

How to change Korean licence to Canada(Manitoba) one

Filed under: Lang:English,Subj:Canada,Subj:Car,Subj:Life — Jemyoung Leigh @ 20:28

Some foreigner such as Korean can get Canadian driver’s licence by changing his or her home country’s. I exchanged mine in Ontario, but I also saw many people did it in Manitoba too.

Actually, it is easier in Ontario. I will tell you why later.

Anyway, you need the following things to exchange your foreign licence to Manitoba’s:

  • To confirm the driving licence (submit both in below):
    • Driver’s Licence Card of your home country
    • Translation of it: If your country’s language is not English, you need some document that certifies your licence card in English. It should not exceed three months since it is issued, and should be in English. For Koreans, they can get it at any police station.
  • To confirm the legal status in Canada (submit both in below):
    • Passport (should be valid)
    • Visa (One of the three in below)
      • Visitor Record: You may need to show them your VISA and immigration stamp. If you do not need a VISA such as Korean, you should tell this to the officer and he or she could call the immigration office to check it. You would get the driver’s licence which expires on that date of your VISA expiration. For example, Korean visiting period is six months.
      • Study Permit: Show your study permit and you would get the driver’s licence which expires on that date your permit expires.
      • Work Permit: Show your study permit and you would get the driver’s licence which expires on that date your permit expires.
  • To confirm the address (Submit two of the below)
    • Utility bill (Water, hydro …)
    • Vehicle registration card
    • Bank statement (Go to the bank and ask for it)
    • Mortgage document
    • Residential lease
    • Personal income tax document
    • Employment confirmation
    • Social assistance benefit confirmation
    • Licence to Possess and Acquire Firearms

Well, among the above, the documents for address are most difficult to get for those who just came into Canada. If you are new comer to Canada, you would not have a Utility bill and residential lease (for you may live in a hotel), or mortgage document, firearm licence, and vehicle registration, too. Actually, it is not easy to open an bank account without driver’s licence.

Anyway, just prepare two of the documents above.

The reason why it is easier in Ontario is that they do not require the documents for confirming address. So you can go to Ontario to get driver’s licence and come back to Manitoba when you have settled enough to get some of the documents.

But who would do that? Most people come to Manitoba, and then leave for Ontario or B.C.

One of the major reason for the people not to love Manitoba as their landing place is that the government requires much more and they are not flexible.

한국 운전 면허증을 캐나다(마니토바주) 운전 면허로 바꾸는 방법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Car,Subj:Life — Jemyoung Leigh @ 20:10

한국 사람은 한국 운전면허를 제출하고 캐나다 운전 면허를 발급받을 수 있다. 나 같은 경우는 온타리오에서 운전 면허를 교환했고, 온타리오 주면허를 마니토바 주면허로 교환했지만, 한국 운전 면허증을 바로 마니토바 주면허로 바꿀 수 있다.

사실, 온타리오 주면허로 바꾸는 것이 더욱 쉽다. 그 것은 아래에 설명하겠다.

일단, 마니토바 주 면허로 바꾸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 운전면허를 확인하기 위한 것 (아래 두 가지 모두 제출)
    • 한국 운전 면허증 (카드)
    • 운전 경력 증명서: 이 것은 경찰서에서 발급받을 수 있다. 단 영어로 발급을 받아야 하며, 발급한지 3달 이내의 것만 유효하다.
  • 캐나다 내 거주 상태를 확인하기 위한 것 (아래 두 가지 모두 제출)
    • 여권
    • 비자 (아래 세 가지 중 한 가지)
      • 방문비자: 방문비자는 교환을 거부할 수도 있으나, 말만 잘하면 바꿔준다. 그리고 방문비자의 경우 한국 사람은 무비자기 때문에, 보여줄 비자가 없는데, 입국시 받은 도장을 보여주고, 무비자임을 설명하면 직접 이민국에 전화해서 확인을 하고, 비자 기간만큼(보통 6개월)의 면허 기간을 줄 것이다.
      • 학생비자: 여권에 붙어 있는 학생비자를 보여주면 유효기간만큼 면허 기간을 찍어서 줄 것이다.
      • 취업비자: 여권에 붙어 있는 취업비자를 보여주면 유효기간만큼 면허 기간을 찍어서 줄 것이다.
  • 주소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 (아래 있는 것 가운데 두 가지를 제출)
    • 공과금 고지서 (전기세나 수도세등 고지서)
    • 차량 등록증
    • 은행 진술서 (계좌가 있을 경우에 은행에 얘기하면 발급해 준다)
    • 모기지 서류
    • 월세 계약서
    • 개인 소득세 납부 서류
    • 고용주 확인서
    • 사회 보장 혜택 확인서
    • 무기 소유 면허

사실, 위에 있는 것 가운데 캐나다에 온지 얼마 안되는 사람이 구하기 가장 힘든 것은 역시 주소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캐나다에 온지 얼마 안되는 사람이 어디 월세 계약서도 구하기 힘들고 무기나 차량도 없을 확률이 많고 모기지도 어림없는 소리다. 운전면허가 없으면 은행 계좌도 만들기 힘들다.

어째든, 주소지는 위에 있는 것 가운데 두 가지만 구비하면 된다.

온타리오에서 면허를 교환하기 쉬운 이유는 주소지 증명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주소지를 증명하기 힘든 분은 온타리오에서 면허를 교환하고, 한참 살다가, 안정이 되면, 그 때 마니토바로 변경해도 될 듯 하다.

하지만, 모두들 마니토바에 왔다가 온타리오나 BC로 떠나는 판에 누가 온타리오에 있다가 마니토바로 오겠는가?

마니토바주가 사람들이 회피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가 공무원들이 까다롭고 유연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Purchased at United Army Surplus

Filed under: Lang:English,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9:39

I found that United Army Surplus sales on 75% discounted price(see my previous posting about it at United Army Surplus).

So I went in and purchased what I need for winter survival. There were not many stuffs.

Beanie (Cap)              Normal price: 7.99      Discounted price: 2.00
Ear Muffs                     Normal price: 6.99      Discounted price: 1.75
Mitt liner                     Normal price: 3.99      Discounted price: 1.00
Finger Gauntlet        Normal price: 12.99    Discounted price: 3.25
Taxes (GST + PST)  Normal price: 4.16      Discounted price: 1.04
Total                              Normal price: 36.12   Discounted price: 9.04

The mitt were two pieces – liner and gauntlet. Gauntlet… I felt that I was in a Diablo game’s store.

It is so wonderful price! If it were normal price, I should pay $36.12, but I just paid only $9.04!! It is less than 10 bucks!!

Wow, now I can survive through the Winnipeg winter.

군용품점에서 구입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Life — Jemyoung Leigh @ 19:30

군용품점에 가보니 이제는 75%까지 할인율이 내려갔다. (참고: 위니펙의 군용품점)

그래서 당당하게 가게에 들어갔는데, 물건들이 많이 남아있지는 않았다. 그래도 몇 가지 생존에 필요한 물건들을 구입했다.

빵모자                       정가: 7.99      할인가: 2.00
귀마개                       정가: 6.99      할인가: 1.75
속장갑                       정가: 3.99      할인가: 1.00
겉장갑                       정가: 12.99    할인가: 3.25
세금 (GST + PST) 정가: 4.16      할인가: 1.04
합계                            정가: 36.12   할인가: 9.04

장갑은 대부분이 겉과 속이 분리되어 있었는데, 겉장갑의 영문명이 Gauntlet으로 되어 있어서 마치 디아블로 대장간에서 무기를 구입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속장갑은 Liner라고 써 있다.

가격 차이가 대단하지 않는가! 36.12불을 지불하고 구입해야 할 물건을 10불도 안되는 9.04불에 구입했다!!

이제 겨울에 제대로 생존할 수 있겠구나~

Monday, 3 September 2007

Do not hide it (2)

Filed under: Lang:English,Subj:Life — Jemyoung Leigh @ 9:46

In my boarding house, there is a laundry machine in the basement. Anyone can use it for free but each one should use his or her own detergent.

Well, 99% of new comers to this house do not have a detergent. And most of them ask of me for it.

There was a Mrs who came to this house several days ago with her husband and two sons. She went out to an apartment yesterday. And the day before yesterday, she used the laundry machine and asked of me for detergent. (Why almost everybody asks of me for it?) Of course I borrowed her it, and a little bit later she gave it back to me saying thank me.

I wash my cloths once a week, and I did it today. And I was so surprised. Last week (that is to say, before I borrowed her the detergent box), there was over 2/3 box of detergent, and TODAY, there is less than 1/3 box! What the hell is this?

It was so weird and strange, and I went down to the basement, and I saw the spilt detergent flours. Aha…! I knew what happened.

I became so unpleasant. What the hell is this? Oh, she maybe thought that she would not see me again from one day after. I do not kill her even though she says the truth that she spilt the detergent. Bad Korean Mrs, and bad Korean girl. Damn it!

Related posting: Do not hide it

Next Page »

Blog at WordPr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