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nah and Je together

Sunday, 12 August 2007

그랜드비치

Filed under: Lang:한국어,Subj:Canada,Subj:Travel — Jemyoung Leigh @ 14:24

7월 21일, 민박집 사람들하고 같이 그랜드 비치라는 곳으로 놀러 갔다.

위니펙 호수에 있는 해변으로 정말 바다같이 생겼다. 위니펙 시내에서 1시간 또는 1시간 반 정도 차를 타고 북쪽으로 가면 나온다.

백사장의 모래가 정말 고와서 마치 밀가루 같다. 대신 잘 안떨어 진다.

Grand Beaach

해안 옆에는 숲같이 되어 있고, 바베큐용 그릴이 준비되어 있다.

Grand BeaachGrand Beaach

햇살이 너무나 뜨거웠다. 그리고 모기가 너무나 많았다.

그다지 재밌게 놀지는 못했지만, 많이는 먹고 온 거 같다.

Grand Beaach

예쁜 언니들이 많이 보여서 흐믓했다.

Advertisements

6 Comments »

  1. 떠났다는 이야기는 얼핏 들었는데, 잘지내고 있는것 같구려.
    시간날때마다 종종 놀러오리다

    Comment by bannyang — Sunday, 12 August 2007 @ 15:22 | Reply

  2. 네, 잘 지내고 계신겠죠?

    Comment by Jemyoung Leigh — Sunday, 12 August 2007 @ 15:40 | Reply

  3. 마지막 사진 우측 아래가 제명씨 맞죠?

    Comment by 최기영 — Sunday, 12 August 2007 @ 21:40 | Reply

  4. 저는 사진을 찍었기 때문에 나와있지 않습니다. 🙂
    나중에 올라올 포스트에 제 사진이 하나 있을 겁니다.

    Comment by Jemyoung Leigh — Sunday, 12 August 2007 @ 21:45 | Reply

  5. The building you have as City Hall in Kenora is the Kenrica Hotel, not city hall.

    Comment by Desiree — Tuesday, 10 November 2009 @ 10:51 | Reply

  6. Desiree, you’re right.
    But you commented on the wrong posting. 🙂

    Comment by Jemyoung Leigh — Tuesday, 10 November 2009 @ 10:55 | Reply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